세월호 정국의 단상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세월호 정국의 단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07-22 21:36 조회8,66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세월호 정국의 단상  

유병언이 죽자 정부에 대한 불신은 더욱 증폭돼 갑니다. 무정부 상태입니다. 지휘소는 보이지 않고, 여당과 청와대는 야당에 의해 완전 장악돼 있습니다. 야당과 적색세력이 자기들의 세력을 확장하기 위해 세월호 유가족을 정치집단화 하고 있습니다. 예상대로 여지없이 시체장사를 하며 가당치도 않은 세월호특별법을 전투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진상조사위원회를 만들어 이들에게 대통령까지 조사하고 기소할 수 있는 사법권을 달라는 것이 특별법 1호입니다. 사망자 모두를 국가유공자의 240배에 해당하는 대우를 해줄 수 있는 의사상자로 지정해 달라는 것이 특별법 제2호입니다. 단원고 피해학생 전원과 사망자 형제자매 그리고 수학여행을 가지 않았던 3학년에게까지 대학 정원 외의 특례입학을 허용하고, 수업료도 경감해주고, 유가족에 대해서는 주기적인 정신치료를 평생지원해 달라는 것이 특별법 제3호입니다. 유가족의 생활안정에 필요한 자금을 평생 지원하라는 것이 제4호입니다. 

도대체 이들이 전쟁터에 나가 싸우다가 희생당했습니까? 이들 희생자들이 삼풍백화점이나 지하철 사고에 희생당한 사람들 그리고 서해 페리호나 씨프린스에서 희생당한 학생들과 명분상 무슨 차별이 있기에 이런 초헌법적인 대우를 해달라 하는 것입니까? 이런 모습을 보는 국민들의 가슴은 찢어지고 석탄 같이 탑니다. 더욱 참을 수 없는 것은 청와대 지휘부가 이를 보고만 있고, 여당은 야당에 질질 끌려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심재철 의원의 경우  

세월호 특위 위원장이 심재철입니다. 그는 비교적 바른 말을 많이 합니다. 이번에도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다른 사람의 발언이 마음에 들어 그 발언을 카톡으로 다른 사람들에 보낸 모양입니다. 그 내용을 받은 사람들 중 한 사람이 이 내용을 유족들에 전파했고, 유족들이 떼를 지어 심재철을 집중 공격한 모양입니다.  

심재철, 이렇게 되었으면 “아, 잘 됐다, 그게 내 마음이다” 하고 공세를 취했어야 했는데 그 역시 한국의 모든 의원 나부랭이들이 그러했듯이 “뜻이 와전됐다. 미안하다” 이렇게 꼬리를 내렸습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모든 의원 나부랭이들이 이 모양이니 공격자들의 자세가 어떻게 발전하겠습니까? “아, 떼거지로 덤벼들면 국회의원이든 대통령이든 다 무릎을 꿇는구나” 이렇게 생각할 것이 아니겠습니까? 사실 대통령도 세월호 뗑깡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거기에서부터 사정이 이렇게 꼬이게 되었고, 이로부터 국가가 무정부 상태로 진입하게 된 것입니다. 

도대체 이 나라가 어떻게 미쳐 놀아나고 있는 것입니까? 바른 말을 하는 사람을 온갖 언론들이 달려들어 매도합니다. 바른 말을 하는 사람들은  오늘의 심재철 같이 거의 예외없이 백기 투항을 합니다. 그래도! 심재철은 국회의원들 중 상위 랭킹에 속하는 괜찮은 사람입니다. 그런데도 이 모양인 것입니다.  

심재철, 그는 특별한 사람입니다. 1980년 5월 15일, 그는 서울역에 10만 군중을 모았던 학생회장이었습니다. 그 위력과 배짱은 다 어디로 가고, 지금은 이렇개 나약한 의원이 되었습니까?  나는 생각합니다. 그가 1980년 5월 15일, 서울역에 10만 군중을 모은 것은 그의 실력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면 누구의 실력이었나요? 저는 판단합니다. 간첩들의 실력이었습니다. 심재철은 서울대 학생회장이라는 명함으로 인해 간첩들이 그 환경을 이용했을 것입니다. 1982년 북한의 조국통일사가 발행한 “주체의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을 보면 서울역 시위를 포함한 당시의 모든 거리 시위는 북한의 조종과 전략-전술에 의해 기획-연출되었습니다. 아마도 양심이 바른 심재철은 제 이 말을 인정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 나라에는 어찌 남자다운 남자가 없는가?  

영웅은커녕 남자다운 남자 없는 지금의 이 나라, 남자가 있다면 근사한 허울뿐이고 내공이 없어 간신들에 의해 머리가 점령당하는 사람들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정치 무대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청와대에도 인재 없고, 집권당인 새누리당에도 인재가 별로 없습니다. 사내들로 태어나서 어찌 호연지기 있는 인간들이 씨도 없이 다 말라 버린 것입니까? 빨갱이계 영웅들은 간첩 뒤에 숨어있고, 애국우익세력의 영웅들은 가면 뒤에 숨어 있습니다. 여기에 무슨 국가가 있는 것입니까?

도덕이나 정의에 대한 개념이 말살돼 있습니다. 새정연의 김한길은 악의 상징으로, 온 사회에 부각돼 있는 광주의 딸 권은희를 국회의원 후보자로 내세우면서 “정의와 양심의 딸”이라고 선포하였습니다. 그래도 행방구 시민들은 그녀에게 표를 주어 당선시킬 모양입니다.  

                                       이 나라 도덕 허무는 광주 

그가 국회에 들어오면 국회는 더욱 파괴되고 저질화 될 것입니다. 이번 유병언 시체를 접수했다는 광주경찰이 많은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광주 경찰의 발표는 거의 아무도 믿지 않습니다. 광주경찰은 납득할만한 아무런 논리나 근거 없이 “유병언은 자살이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런 말 믿을 사람 이 나라엔 별로 없는 듯합니다.  

도덕과 정의를 지키는 사람은 보이지 않고, 이렇게 도덕을 집단 단위, 지역 단위로 허물고 있으면 나라는 어디로 갈 것이며, 그 안에서 살아야 하는 선량한 국민은 얼마나 괴롭고 불안하겠습니까? 이 나라 국민을 단합시키는 시멘트는 도덕과 정의일 것입니다. 그런데 그게 지금 마구 부서지고 있습니다.   

 

2014.7.2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450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00 트럼프 조롱하는 문재인-김정은 지만원 2018-01-03 5879 551
11299 드디어 이스라엘 시리아 공격 지만원 2018-12-26 3934 551
11298 천정배, 이 자가 법무장관이었다니 지만원 2019-02-08 3383 551
11297 판문점의 하이라이트는 USB 지만원 2018-05-02 6313 550
11296 우익이 살고 한국당이 사는 길 지만원 2018-06-22 4563 550
11295 전라도 개똥새 자식들아, 빨갱이 곱사 춤 그만 좀 추어라! 지만원 2013-06-24 14519 549
11294 90% 전라도-빨갱이 DNA 맷돌에 갈아 다시 빚고 싶다 지만원 2013-03-07 16907 548
11293 김영삼 소고 지만원 2015-11-23 7877 548
11292 트럼프의 매 발톱 펴지고 있다 지만원 2018-03-24 4968 548
11291 저도 놀란 압도적인 쇄도! 모든 분들 사랑합니다! 지만원 2013-07-19 11663 547
11290 문재인은 한국군 통수권자 아니다 지만원 2018-07-23 4393 547
11289 미-북회담 결렬을 환영하는 이유 지만원 2019-02-28 3152 547
11288 기자회견 보도자료(광수 얼굴 공개) 지만원 2015-05-20 9347 546
11287 탈북광수 일부 폭로, 무모한 행위 아니었다 지만원 2015-11-07 7177 546
11286 빨간 검찰 무서워 어디 살겠나? 지만원 2017-10-18 6685 546
11285 문재인을 공산주의자(빨갱이)라 부를 수 있게 됐다 지만원 2018-04-05 5033 546
11284 청와대의 적은 대한민국 지만원 2018-08-19 4334 546
11283 어느 늙은이의 분노! 장학포 2012-01-04 13232 545
11282 전라도 별곡 지만원 2018-02-17 5061 545
11281 곧 이긴다 하네요 지만원 2019-02-25 3603 545
11280 문재인 제 발등 크게 찍었다. 정권의 생명 길어야 1년! 지만원 2017-06-01 8445 544
11279 신혜식 네가 지만원박사를 아는가?(우리대한민국) 우리대한민국 2019-02-22 2992 544
11278 정동년-5.18단체에 TV공개토론 제안한다! 지만원 2013-02-24 16744 542
11277 이석기 선처 탄원한 종교지배자들에 대한 규탄성명서(올인코리아) 지만원 2014-07-28 8225 542
11276 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지만원 2017-12-10 9261 542
11275 트럼프가 그린 밑그림 지만원 2018-04-28 6545 542
11274 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접선 지만원 2018-05-26 4957 541
11273 곽노현의 패가망신이 눈앞에 지만원 2011-08-28 21567 540
11272 채동욱, 시간끌면서 더 하고 싶은 일, 무언가? 지만원 2013-09-09 14650 540
11271 주접떠는 국방장관 지만원 2013-11-04 13190 5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