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이대로 망해가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한민국 이대로 망해가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10-17 18:18 조회8,13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대한민국 이대로 망해가나?

 

아시아 안보질서가 다이나믹하게 재편되고 있다. '중국포위'를 전략으로 하는 미국의 아시아 파트너가 일본, 호주, 인도로 좁혀지고 있다. 여기에서 총무 역할을 하는 나라가 일본이다. 일본과 한국이 지금처럼 으르렁 거리는 한, 한국이 여기에 파고 들어가기는 매우 어렵다. 일본은 한국과 말싸움을 하지 않고 한국을 열외(왕따) 시킬 확률이 매우 높다.



                                                이래야만 했나? 
 

보도에 의하면 실제로 다음 달 중순 호주에서 열리는 ‘주요 20국’(G20) 정상회의에서 미국, 일본, 호주 세 나라 장상이 정상회담을 한다고 한다. 이 세 사람이 정상회담을 하는데 우리나라 정상이 함께 하기는 참으로 어려울 것이다, 일본과 한국 두 나라 중 하나를 선택하라 하면 미국은 주저 없이 일본을 택한다. 지금 우리 대통령은 외교 안보 측면에서 국가가 망하는 첩경 코스만 밟아가고 있다. 일본의 아베가 징그럽다며 내미는 손마저 뿌리칠 정도의 개인 성격을 가지고 국가를 먼저 생각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국가를 먼저 생각했다면 이렇게는 안 했을 것이다. 우리가 아무리 미워해도 일본은 객관적 강국이다. 국제사회에서 일본이 우리를 방해하면 우리는 분명히 추락한다. 국운을 좌우하는 외교를 개인감정으로 하는가?  

아시아 안보 클럽에서 밀려나는 반면 박근혜는 미국, 호주, 일본이 가장 싫어하는 북한과 같은 클래스가 되어간다. 남북의 행실이 다 같이 비문명권에 속해 있는 것이다, 어떤 국민들은 박근혜가 김대중처럼 노벨 평화상을 꿈꾸고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닐까 의심도 한다. 그러나 설사 그가 이런 꿈을 꾼다고 해도 그 꿈은 산케이 기소로 인해 이미 물 건너 갔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지금 이나라 정부가 하는 행동들을 보면 북한에 나라를 넘겨주지 못해 환장하는 것처럼 보인다. 미국과 '미국을 동반자로 하는 나라들'은 김정은과 북한을 뱀보다 더 징그럽게 보고 고사시키려 하고 있다. 그런데 한국은 북한으로부터 아무런 실속도 차리지 못하면서 이런 국가들의 눈 밖에 나는 행동들만 골라하고 있다.

10월 15일 갑자기 남북 군사당국자 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렸다. 북한에서는 대남 강경파이자 천안함 폭침의 주역인 김영철 정찰총국장을 수석대표로 내보냈다. 김영철은 "누르면 발사하게 되어 있고 퍼부으면 불바다로 타 번지게 돼 있습니다. 상대가 칼을 빼들면 장검으로 내리치고 총을 내놓으면 대포로 풍비박산 낼 겁니다."라는 말로 우리를 협박한 동물이다. 그런데 우리 측에서 나간 핵심 파트너 중에는 김기웅 통일부 정책실장이 있다. 일반 공무원인 그가 어째서 군사회담에 참가했는가? 더구나 그는 2007년 ,NLL의 정당성을 부정한 빨갱이다. 아래 사진에서와 같이 김기웅은 지난 아시안게임 폐막식 때 남한에 갑자기 날아온 북한 3인방과의 만남에도 끼어 있다.  도대체 지금 남한 정부는 빨갱이들이 운전하고 다니는 것인가?    

김기웅 0.jpg

                              붉은 원 안의 김기웅 

남북한이 이렇게 흉한 꼴로 만나서 언론에 띄우는 주제들이 있다. 5.24조치 해제와 금강산관광 재개다. 5.24조치는 천안함 폭침 직후 미국의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함께 날아와 우리당국과 함게 취한 조치였다. 5.24초치의 해제와 금강산 관광 재개는 최근에 나온 유엔결의안들에 정면 배치되고, 미국의 ‘김정은 파산법’에 정면 배치된다. 이런 배신행위들이 미국의 말초신경을 극도로 자극할 것은 뻔해 보인다.

심지어는 대통령 입에서 DMZ의 평화공원화가 자주 나온다. DMZ 관리권은 대통령에 있는 게 아니라 유엔군사령부에 있다. DMZ를 평화공원으로 만들자는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은 유엔사령부의 권위를 폄훼하는 심각한 결례다. 이 발언은 미국 의회와 행정부를 경악시켰을 것이고, 그들로 하여금 박근혜를 재평가하도록 하였을 것이다. 필자가 미국 대통령이라 해도 이런 씨도 안 먹힐 몽상을 하는 한국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식으로 해서 국가가 얻는 것은 무엇인가? 추락과 멸망뿐일 것이다.
  

 

2014.10.1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6건 41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46 싱가폴 국영방송사의 보도를 보고,,, 댓글(1) 한글말 2015-11-10 6365 394
1445 여수 MBC사장 심원택의 양심과 용기 지만원 2017-09-23 5957 394
1444 야만은 문명을 이길 수 없다 지만원 2018-10-23 4633 394
1443 태극기는 당장 국회로 발길 돌려야 지만원 2017-01-08 7497 394
1442 5.18민주화유공자 현황 및 혜택(업데이트) 지만원 2014-07-29 20734 394
1441 드루킹? 신영복? 그래서 어쩌라고?(Evergreen) Evergreen 2018-04-22 4716 394
1440 강원도 산불에 주한미군 적극 지원, 문재인 고마움 표시 안해 지만원 2019-04-08 3652 394
1439 문재인과 박원순의 정치생명을 사살하라! 지만원 2015-04-30 5848 394
1438 우리는 왜 5.18에 생사를 걸어야 하는가? 지만원 2018-11-10 4859 394
1437 광주시장이 만든 5.18전쟁의 변곡점 지만원 2017-11-03 5388 394
1436 광주주재 찌라시 신문들의 진면목 지만원 2016-01-15 6841 395
1435 빨갱이 정치꾼들이 불러들인 중국 범죄자들 지만원 2016-09-18 4486 395
1434 돌아온 냉전시대, 그 얼마나 기다렸던가! 지만원 2010-05-25 25615 395
1433 김황식도 수상하고 청와대도 수상하다! 지만원 2014-05-04 7041 395
1432 꼭 읽어보세요(이-메일에서) 지만원 2016-09-22 5100 395
1431 김강산 판사의 주소 공표가 불러온 협박장 지만원 2016-06-28 5284 395
1430 이제부터는 진영전쟁 지만원 2019-06-02 4117 395
1429 5.18단체들, 묵시적으로 내게 굴복했는가, 확실히 밝혀라. 지만원 2015-02-13 5781 395
1428 내가 전라도를 새로 인식했던 순간은 1985년 지만원 2015-02-19 6196 395
1427 경향신문 보도 황당하다 지만원 2018-05-11 7853 395
1426 광주로부터 온 손해배상청구소와 대응책 지만원 2016-03-31 5013 395
1425 물에 빠진 놈 건져주니 저놈이 나를 밀었다하는 나라(Evergre… Evergreen 2018-03-07 4499 395
1424 전라도에도 애국자는 많습니다. 지만원 2010-10-19 29668 395
1423 5.18이 민주화 성지로 성역화 되면서 무슨 문제 발생했나? 지만원 2014-07-02 6258 396
1422 개성공단에 대하여 지만원 2013-04-11 11582 396
1421 한명숙, 반나절 만에 박근혜에 완패!! 지만원 2012-02-15 22757 396
1420 경찰청장에 보낸 질의서 지만원 2014-04-24 6860 396
1419 북한핵, 헛수고의 산물-북에도 골치꺼리 지만원 2013-02-13 13638 396
1418 안철수는 누가 백신 개발했는지 이실직고하라 지만원 2012-11-13 16022 396
1417 니들이 국회의원 맛을 알어?(EVERGREEN) EVERGREEN 2014-09-23 6817 39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