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앵콜게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앵콜게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16 15:06 조회26,52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1948년 9월 9일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이다. 2008년 9월 3일, 반기문은 UN사무총장 자격으로 북한정권 수립 60주년을 맞는 김정일에게 축전을 쳤고, 북한의 대외방송인 평양방송은 이를 9월 22일에 발표했다.


반기문의 축전내용을 보면 피가 거꾸로 솟을 정도로 간사하고 아부적이다. 반기문이 김정일 추종자라는 의심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아마도 반기문은 차마 북한이 그의 은밀한 축전의 내용을 공개하랴 싶었을 것이다. 9월 23일자 연합뉴스 등에 의하면 축전내용은 이러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에 즈음하여 하와 그리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인민에게 저의 열렬한 축하를 드리게 됨을 커다란 기쁨으로 생각합니다." "각하께 저의 가장 숭고한 경의를 표합니다."


반기문의 발언들 몇 개를 살펴보자. 2005년 8월, 반기문(외교장관)이 미국에 가서 라이스를 만나기 직전에 한 말이 미국 뉴스들에 떴다. "북한은 기꺼이 핵을 포기할 것이다" "절충에 응할 것이다" "회담을 낙관한다" "한국은 미국의 편에 있다" 기사를 읽어보니, 반기문이 관철시키려 하는 전략은 이러했다. "북한으로 하여금 모든 핵무기를 포기하고, NPT에 다시 복귀케하여 사찰을 받아가면서 민간 핵을 갖도록 한다"는 것이었다.


이는 현재 이란에게 주어진 핵지위인 것이다. 결국 반기문은  현재 이란이 갖는 핵지위를 북한에 허용하자는 것이다. 북한 역시 2002년 우라늄 계획이 탄로날 때까지 지금의 이란이 갖는 핵 지위를 가지고 있었다. 반기문의 이런 주장은 2002년까지 북한이 가지고 있었던 핵 지위를 북한에 되돌려주자는 것이었다.


NPT 틀 안에서 핵사찰을 받으면서 평화핵을 추진하는 핵지위를 가장 먼저 깬 나라는 이라크- 북한-이란 순이다. 이란은 지금의 핵지위를 뛰어넘어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겠다 하여 미국으로부터 군사공격도 불사한다는 경고를 받은 바 있다. 이는 북한이 했던 전철을 그대로 따라 한 것이다. 이런 역사에서 보면 북한은 악의 리더인 셈이다. 


북한이 2002년까지 누렸던 핵지위를 북한에 다시 허용해주자는 반기문의 생각은 다람쥐가 체바퀴를 돌듯 북한의 핵지위를 2002년의 상태로 보장해주자는 것이다. 북한이라는 다람쥐는 거기에서부터 다시 지금껏 돌았던 체바퀴를 또 돌게 될 것이다. 사찰팀 추방하기-몰래 핵개발하기-북한에 핵무기 많다고 발표하기-미국과 한판 붙자 협박의 순환인 것이다.


2005년 12월 8일 개막된 북한인권국제대회 참석차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정동영과 반기문 등 장관들의 면담을 신청했으나 이 두 사람은 격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문전 박대했다. 


2006년 12월 7일, 버시바우는 관훈클럽에서 북한을 “범죄정권”이라 불렀다. "북한은 계속하서 수많은 법죄행위를 저지르는 범죄정권이다. 북한은 6자회담에 인위적인 장애물을 만들지 말라. 나는 내가 해야 할 말을 한 것이다. 더 이상 보탤 말이 없다"


이에 열우당과 정부는 “대사를 추방할 수도 있다”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 등의 말로 적개심을 표했고, 반기문은 당시 외교장관으로 “버시바우 대사는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덤볐다.


작전통제권에 대해서도 반기문은 9월 1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전시작전권이 환수되면 한반도 평화체제 협의를 위한 여건이 조성될 것이다”라는 말을 했다. 이때에 좌익들이 쏟아낸 발언들을 보자.   


노무현: 2006.8.9일 연합뉴스와의 회견에서 “앞으로 남북이 군사적 신뢰 구축을 위해 군사협상을 할 때도 반드시 한국군이 전시 작전통제권을 갖고 있어야 대화를 주도할 수 있다”


송민순(외교안보정책실장): 8월 10, 언론 브리핑에서 “남북한이 평화체제 수립의 당사자가 되려면 자기 군을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


윤광웅: 8월17일, 국회에서 “한국군이 북의 대화 당사자로서 자격이 없다는 북의 주장이 이유가 있다”


위 발언들을 보면 반기문은 노무현-송민순의 친북사상을 그대로 견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반기문을 조선일보는 2009년 12월14일 2개면의 지면을 할애하여 반기문을 대대적으로 띄웠다. 마치 조선일보가 그를 차기 대통령으로 만들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마저 들게 했다. 조선일보가 트로이목마 역할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최보식이 만난 사람, 반기문”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12/14/2009121400059.html?srchCol=news&srchUrl=news1



2009.12.16.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55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85 대한민국은 도둑놈이 최고인 나라(효월) 효월 2010-08-03 26842 197
12484 박근혜에 열 마디 욕하려면 이명박에는 백 마디 해야 지만원 2010-01-08 26830 189
12483 피격순간 ‘적 잠수함에 어뢰발사’를 명령했어야 지만원 2010-04-20 26798 270
12482 국민 여러분,오늘과 내일이 위기입니다.총궐기 합시다! 지만원 2010-08-23 26793 353
12481 만신창이된 한명숙, 좋아할 이유 없다 지만원 2010-04-09 26792 316
12480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지만원 2010-08-27 26761 205
12479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6743 200
12478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6728 203
12477 천안함 사태에 대한 필자의 평가 지만원 2010-04-20 26725 274
12476 저 사람, 진짜 전향했나? 지만원 2010-02-10 26714 200
12475 이런 청와대 안보회의, 누가 믿나? 지만원 2010-04-06 26712 225
12474 따뜻하고 아름다운 동네 ‘시스템클럽’ 지만원 2010-09-28 26704 194
12473 법원노조가 스파이? 지만원 2009-12-15 26672 132
12472 이재오가 충성한 남민전은 열등인집합소 관리자 2009-11-16 26663 83
12471 이런 원희룡을 누가 세탁시키나? 지만원 2010-10-25 26644 204
12470 5.18재판, 주객전도 본말전도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10-07-05 26633 156
12469 군과 청와대는 이것부터 조사해야 지만원 2010-03-28 26611 336
12468 이게 사실이라면 이명박은 물러나야! 지만원 2010-04-02 26607 291
12467 사회 최정상에 선 사돈들이 싸우는 풍경 보여서야! 지만원 2010-07-30 26593 205
12466 인혁당 재심사건 판사, 문용선은 누구인가? 지만원 2012-09-17 26589 366
12465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방법은 없다 지만원 2010-08-09 26588 209
12464 국정원의 이적행위 관리자 2009-11-13 26580 67
12463 김대중이 가장 싫어한 사람은 지만원이었다! 지만원 2010-11-21 26560 205
12462 칠레의 산호세 광산과 북한의 아오지 탄광 지만원 2010-10-15 26559 151
12461 한해를 보내면서... (낭만검필) 낭만검필 2009-12-31 26557 68
12460 소련군이 북한에 진주하여 저지른 만행들 지만원 2010-03-11 26555 96
12459 “물 반, 고기 반”식의 퇴폐정부 지만원 2010-08-17 26541 335
12458 한밤중인 박근혜, 이럴 때가 아닌데! 지만원 2011-02-04 26534 308
12457 교육감 투표 무시한 경기도민의 인과응보 지만원 2009-12-19 26527 116
열람중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앵콜게시) 지만원 2009-12-16 26526 4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