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제 개혁의 당위성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세제 개혁의 당위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1-29 21:54 조회63,07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선진국 국민들은 세금을 낸 것만큼 늙어서 보상을 받는다. 선진국가에서는 과세 원칙이 상식적으로 납득할만하기 때문에 국민이 세금을 내는 데 대해 크게 억울하다고 느끼지 않는다. 또한 그들은 세금을 낸 것만큼 늙어서 보상을 받는다. 이에 대한 정부의 행정이 정확하기 때문에 그들은 적극적인 수단을 동원해 가면서까지 세금을 포탈하려 하지 않는다. 또한 탈세행위가 발각되면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포기해야 할만큼 엄청난 벌을 받기 때문에 세금 포탈 행위는 스스로 자제하게 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많은 과세 원칙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그래서 세금을 내면 억울하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낸 세금은 영원히 날아갈 뿐, 늙어서 그만큼 보상을 받지도 못한다. 그래서 누구나 세금 내기를 싫어한다. 뇌물 공여 능력이 있는 부유층들은 세리에게 뇌물을 주면서 세금을 포탈하고, 불쌍한 근로자들만 꼬박꼬박 세금을 낸다.

간접세는 더욱 비합리적으로 부과된다. 간접세의 1차적 과세목표는 단순한 세수 증대 목적이 아니라 '경제적 인센티브'여야 한다. 그런데 우리의 간접세 부과원칙에는 철학과 애국심이 없다. 몇 가지 예를 들어 보자. 수입제품에는 낮은 세금을 물리고 국산품에는 높은 세금을 물려 국산품의 경쟁력을 파괴하고 있다.

해태나 롯데와 같은 제과 업체들이 외국에서 알몬드를 수입한다. 알몬드라는 원료에 매겨지는 관세는 20%, 그러나 외국 제과 업체에서 알몬드로 만들어진 과자를 수입할 때에는 8%의 관세만 부과된다. 우리 업체가 과자를 만들 때에는 20%의 세금을, 외국 업체가 과자를 만들 때에는 8%의 세금만 부과하고 있는 것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기업주가 1억원짜리 건물을 지었다. 그 건물을 개인 앞으로 등재하면 50만원 정도의 세금만 낸다. 그러나 이를 법인체 앞으로 등재하면 300만원의 세금을 물어야 한다. 똑같은 건물인데도 불구하고 부가 가치를 생산하는 법인용으로 사용하면 무거운 세금을 물리고, 호화롭게 살기 위해 개인용으로 사용하면 가벼운 세금을 물리고 있는 것이다.

한 재벌이 임직원 이름으로 땅을 샀다. 세상은 그를 파렴치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그에겐 할 말이 많다. 땅을 가진 사람이 있다 하자. 그 땅을 개인에게 팔면 '공시지가'에 해당하는 쥐꼬리만 한 세금을 물고, 법인체에 팔면 '실거래가격'에 해당하는 높은 세금을 문다. 땅 주인은 그 땅을 누구에게 팔고 싶겠는가. 편법을 써서라도 그는 개인에게 땅을 팔려고 할 것이다. 재벌은 부지를 빨리 확보해야 하고, 땅 임자는 개인에게만 팔겠다고 고집하는 상황에서 재벌의 선택은 편법을 동원하는 방법뿐이다. 국민이 법을 일부러 어기는 것이 아니라 세금 제도가 불법을 조장해온 것이다.

휘발유 가격의 66%가 간접세다. 경쟁가격의 25-30% 정도를 물류비가 차지한다. 이는 인건비만큼이나 높은 것이다. 휘발유 값이 비싸지면 어떻게 되겠는가. 물류비가 상승하고, 물가가 상승하며, 국제경쟁력이 떨어진다. 몇 푼의 세금을 걷자고 국제경쟁력과 물가를 올리고 있는 것이다.

주세에도 문제가 많다. 서민이 마시는 맥주에는 214%의 세금이 붙어있다. 세금을 마시는 것이다. 그러나 외국에서 수입된 위스키에는 100%의 세금만 부과되고 있다. 공장도 가격 100만 원짜리 가전제품에 31만5천원의 세금이 부과된다. 그러나 일본은 3만원, 미국은 4만원, 타이완 및 말레이시아는 10만원만 부과한다.

정부는 왜 세금을 많이 걷어가지 말아야 하는가. 첫째는 국민의 삶을 질적으로 낮추는 일이고, 둘째는 국가경제를 파탄내는 일이기 때문이다. 국가의 가용자금은 한정돼 있다. 그 한정된 자금을 정부와 사기업이 나눠쓰고 있다. 정부의 자금 운용 능력은 비효율적이고, 사기업의 자금 운용능력은 상대적으로 효율적이다. 누가 더 많은 자금을 써야 하는가.


2009.11.2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360 477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038 69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559 13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162 138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750 131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012 1861
12059 문재인이 윤석열까지 깨우치게 했다 새글 지만원 2020-08-04 316 66
12058 구글 횡포에 대한 대책 지만원 2020-08-03 1082 192
12057 조폭권력, 업보 치를 시각 초읽기 지만원 2020-08-03 1099 170
12056 전라도 검사들은 대한민국에 충성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8-02 745 135
12055 아래 12명 탈북자는 위장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20-08-01 2603 215
12054 유튜브 계정 삭제에 대한 청와대 청원 내용 지만원 2020-08-01 1398 198
12053 구글에 대한 재심사 청구 지만원 2020-07-31 1325 253
12052 지만원tv 지구에서 사라졌다. 다음은 지만원 차례 지만원 2020-07-31 2389 361
12051 홍사익과 백선엽 지만원 2020-07-30 1271 227
12050 통일부는 종북특설대 지만원 2020-07-30 977 179
12049 지만원tv, 제279화, 죽이지 않으면 죽는 단계에 몰렸다 지만원 2020-07-29 936 131
12048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693 150
12047 [지만원TV] 제278화, 박원순 저승길 누가 보냈나? 지만원 2020-07-26 1377 133
12046 추미애와 윤석열간의 활극, 경과와 결과 지만원 2020-07-26 1441 182
12045 상식으로 본 박원순의 저승길 지만원 2020-07-26 2012 264
12044 지만원tv, 제277화,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586 70
12043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1081 189
12042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7-25 877 187
12041 비바람님의 문재인 사형 청원의 글(정답과오답) 정답과오답 2020-07-24 995 175
12040 사기와 협잡의 전라도 항공사 이스타항공(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24 1223 242
12039 민중당의 실체 지만원 2020-07-23 1128 173
12038 남민전 사건이란? 지만원 2020-07-23 1024 160
12037 백선엽에 둘러씌운 간첩 임헌영의 [친일부역] 지만원 2020-07-22 1263 189
12036 인물은 쇼로 등록되지 않는다 지만원 2020-07-21 1728 2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