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가짜 희생자들(3)-고무줄 희생자(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주4.3> 가짜 희생자들(3)-고무줄 희생자(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5-01-20 23:46 조회3,52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제주4.3> 가짜 희생자들

 

1. 제주4.3평화공원의 불량위패들

2. 희생자 부풀리기

3. 고무줄 희생자

4. 사망자 ‘1만명설’

5. 불량 희생자들

6. 행방불명자

7. 수형인(受刑人)

8. 탈옥수(脫獄囚)

9. 예비검속자

10. 무고한 희생자

 

 

3. 고무줄 희생자

 

제주4.3의 사망자 숫자는 애초부터 발표 시기나 발표 기관에 따라 고무줄처럼 들쑥날쑥했다. 수백억을 들인 노무현 정부의 4.3진상조사에서도 사망자 숫자는 고무줄 신세를 면치 못했고 추가 신고를 받을 때마다 숫자는 늘어나고 있다. 이런 원인은 4.3 당시 폭동에 가담했던 원죄 때문에 그동안 희생자 신고를 망설이던 유족들이 사회적 이완 분위기에 편승하여 신고를 하거나, 보상이 있을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에 부정 신고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뜻이다. 이것은 추가 신고를 받을수록 가짜 희생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리고 희생자를 늘려 정치적 이익을 꾀하려는 무리가 있는 한, 4.3사망자 숫자는 고무줄처럼 계속 늘어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4.3피해자 조사는 1949년 3월 4일자 연합신문에서 처음 발표된 것으로 나타난다. 신상준 저서 ‘제주도4.3사건’에는 피해자 상황을 발표했던 자료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여기서는 그 자료에 발표된 사망자 숫자를 인용해 보겠다.

 

① 1949년 3월 4일자 연합신문 : 19,900명

② 1949년 9월 1일자 서울신문 : 29,720명

③ 1949년 4월 1일 미육군사령부 정보참모부일일보고서 : 14,000~15,000명

④ 1949년 4월 7일 신성모 국방부장관 기자회견 : 1,668명

 

⑤ 1950년 1월 19일자 자유신문 : 3,240명

⑥ 1950년 1월 ‘근로자’ 이승엽 기고문 : 3만

⑦ 1950년 7월 ‘인민’ 이기석 기고문 : 3만

 

⑧ 1951년 1월 6일 국회 제7차회의 허정 사회부장관 보고 : 5만

⑨ 1951년 1월 23일 국회 13차회의 강경옥 국회의원 질문 : 5만

⑩ 1953년 제주도청 발간 ‘제주도세요람’ : 27,719명

⑪ 1957년 4월 3일 제주신보 : 공비사살 7,893명. 공비에게 참살당한 양민 1,300명

 

①번의 연합신문에서 발표한 숫자는 각 마을별로 100명, 200명, 이런 식으로 사망자를 대략 추산한 다음에, 이런 숫자를 합산한 숫자였기에 신빙성이 상당히 떨어지는 수치였다. ②번의 숫자는 1948년 1월 1일의 제주도 인구에서 1949년 월 1일 현재 인구를 공제한 숫자에다가 자연인구증가율을 고려하여 산출한 숫자로 추정하고 있다. 이 숫자도 육지나 일본으로 도피한 자들을 고려하지 않은데다가, 추정 숫자라는 점을 감안하면 신빙성은 떨어지는 수치이다. ③번은 자체 정보를 취합하여 만든 숫자로 추정되며, ④번과 ⑤번은 폭도들에게 당한 사망자만을 조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⑥번과 ⑦번은 좌익 측에서 발표한 것으로, 기존에 발표된 ①~⑤번의 수치 중 선동성을 고려하여 가장 높은 숫자를 선택한 결과로 보여 진다. ⑧번은 허정의 개인적 의견을 발표한 것이며, ⑨번은 ⑧번을 이어받은 숫자로 판단된다. ⑩번의 제주도청에서 발표한 숫자도 ②번처럼 1946년의 기존 인구 숫자에서 1953년의 현재인구를 공제한 숫자에다가 새로이 발생된 처형자 등을 고려하여 개산한 숫자로 추정하고 있다. ⑪번 제주신보에서 발표한 수치는 양쪽 피해자 숫자를 합하면 9,402명으로 이 숫자는 4.3정부보고서에 나온 사망자 숫자와 근접하고 있는 수치이다.

 

이처럼 1950년대에는 정확한 조사 없이 주먹구구식의 사망자 숫자가 범람하였다. 1천6백여 명에서 5만 명까지, 더러는 진실을 위하여, 더러는 선동을 위하여, 고무줄처럼 이완과 신축을 보이는 사망자 숫자는 폭동과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4.3 피해자를 조사할 행정력이 없었던 혼란한 시대의 산물이었다.

 

1960년대에는 사망자 ‘8만명설(說)’이 시대를 주름잡았다. 8만명설의 원천은 제주도 사회계장 김인화가 1963년 8월호 ‘제주도’에 기고한 “4.3사건 이재민원주지 복귀상황”이라는 기고문이었다. 기고문에는 도표 안에 ‘인명피해 80,065명’이라고 기록되어 있었고, 이 숫자가 화근이 되었다. 그러나 김인화의 기고문을 읽어보면 “당시 해안지대로 내려온 이재민 15,228세대, 80,065명은 농토, 임야, 가옥, 가축 등 일체의 소유물을 잃고 불안한 생계를 이어나갔다”라고 쓰고 있어, 80,065명은 인명피해자 숫자가 아니라 이재민 숫자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김인화는 이재민 숫자를 ‘인명피해 80,065명’이라고 표현한 것이었다. 이것은 노무현 정부의 4.3위원회가 ‘4.3희생자 14,231명’이라고 표현함으로서 4.3 사망자가 14,231명으로 오해하게끔 하는 상황과 비슷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김인화의 기고문을 조금만 읽어봐도 8만 명은 이재민 숫자라는 것을 단박에 알 수 있었다.

 

그럼에도 이 숫자를 이어받아 선동에 나선 사람은 김봉현이었다. 김봉현은 김달삼의 직속으로 이덕구와 더불어 제주인민해방군 지대장의 한 사람이었고, 인민해방군 제주도 서부지역 사령관이었다. 김봉현은 4.3의 와중에 일본으로 탈출했고, 인민해방군으로 활동했던 김민주와 더불어 공산주의적 시각으로 ‘제주도인민들의 4.3무장투쟁사’를 썼다. ‘제주도인민들의 4.3무장투쟁사’는 80년대에 운동권에 의해 국내로 반입되어 좌파들에게 성서처럼 떠받들어진 책이다.

 

김봉현은 이 책에서 4.3사망자 80,065명을 인용했고, 이 숫자는 다시 김남식의 ‘남로당 연구’ 김점곤의 ‘한국전쟁과 노동당전략’ 등 권위 있는 학자들에 의해 재인용되는 바람에, 8만명설은 ‘제주도 인구 3분의 1이 죽었다’라며 4.3을 선동하는 자들에 의해 널리 확산되었다. 그리고 80년대에는 ‘제주도인민들의 무장투쟁사’가 국내로 밀반입되어 운동권들에게 성서처럼 받들어지면서 4.3사망자 8만명설은 맹위를 떨쳤다.

 

그러나 8만명설은 너무 터무니가 없었고, 김인화의 ‘이재민’ 숫자라는 팩트가 존재함으로서 8만명설의 수명은 오래가지 못해 진압 당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최근까지도 8만명설을 주창하는 자들도 있었다. 2014년 4월 3일 대전시 진보교육감 예비후보로 나선 최한성은 “제주 4.3항쟁은 국가권력이 남한만의 단독선거, 단독정부수립을 반대한 제주도민들을 적으로 규정해 8만 명 이상을 대량으로 학살한 사건”이라고 발언했다. 최한성의 주장은 무식했거나 선동해야 했거나, 둘 중의 하나의 결과였다. 최한성의 8만명설 주장은 진보가 아니라 60년대로의 퇴보였다.

 

2013년 6월 17일 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국회 법사위 법무부 현안보고 질의 시간에 “나는 86년 이화여대 총학생회장을 했고, 그 시절 총학생회는 전두환 씨가 광주에서 2000명을 죽이고 쿠데타로 대통령이 됐을 때 죽음을 각오하고 움직였다”라는 발언으로 국민을 경악시켰다. 광주에서 사망자는 166명이었다. 수천 명이 죽었다는 유언비어는 80년대로의 퇴보였다. 우리나라의 자칭 진보 정치인들이 진실과 선동 사이에서 항상 후자를 선택하는 것은 고질병이거나 무식 탓이었다.

 

4.3 사망자 8만명설이 소멸한 다음에 다시 대를 이어 집권한 것은 사망자 ‘3만명설(說)’이었다. 3만명설의 기원은 ⑩번에 나타난 27,719명이었다. 1953년에 발표된 이 숫자는 제주도청에서 발표한 숫자였기에 인용하기에 편했고 권위가 있었다. 그 후 관청에서 발간되는 책자에는 모두 제주도청의 숫자가 인용되었고, 강용삼의 ‘제주백년’, 김봉옥의 ‘제주통사’ 등에서도 인용되었다. 존 메릴과 김익렬도 3만명설을 추종하면서 3만 명은 거의 4.3 사망자의 정설로 굳혀졌다.

 

그러나 3만명설이 권세를 부릴 시기에는 믿을 만한 기관에서 4.3진상조사를 벌일 만한 행정력이 있던 시대였다. 신뢰 있는 기관에서 정밀조사를 통해 나온 사망자 숫자는 대체로 ‘1만 명’ 미만이었다. 사망자 ‘1만 명 미만’은 실사와 진상조사를 통해 밝혀진 숫자였지만 3만 명은 추정되는 숫자였다. 그러나 한국의 좌익들은 3만명설을 고집했고, 3만명설의 신도들은 진실을 선택하지 않았다.

 

좌익들로서는 8만 명은 부담이 되었지만, 1만 명 미만은 선동 재료로서의 가치가 없었다. 3만은 되어야 선동할 수 있었고 3만 명은 그들이 지켜야 할 마지노선으로 보였다. 노무현 정부의 4.3위원회에서 14년에 걸쳐 추가 신고를 받으며 거듭 4.3희생자를 긁어모았던 것은 ‘3만 명’이라는 고지를 점령하기 위한 길고도 눈물 나는 투쟁에 다름 아니었다.

 

4.3위원회에서 14년간에 걸쳐 밝혀낸 4.3 사망자는 10,344명, 문제는 이런 결과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사망자 3만 명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4.3위원회에 잔존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서중석도 그중의 한 사람이다. 서중석은 역사학자이며 '친북 반국가 행위자 인명사전'에 1차로 수록된 인물로 역사문제연구소 이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서중석은 4.3중앙위원으로 4.3진상조사에 참여하여 사망자 10,344명을 밝혀낸 사람중 한 명이다. 그런 사람이 언론에 등장해서는 4.3 당시 3만 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주장하곤 했다. 그것은 학자로서 비양심적이고 4.3중앙위원으로서도 자기양심을 배신하는 것이었다. 학자가 맞다면 자료를 제시하고 진상조사위원이라면 팩트를 제시해야 할 것이지만, 서중석은 가진 것이라곤 선동 밖에 없는 좌파였다.

 

김종민은 제민일보 기자로 4.3취재를 하다가 4.3위원회의 전문위원으로 4.3진상조사보고서를 작성에 참여했고, 4.3을 좌경화로 이끈 주역이기도 하다. 그리고 4.3진상조사의 공로를 인정받아 안전행정부로 특채된 사람이었다. 김종민 역시도 외부 강연에서 사망자 3만 명을 주장했다. 김종민은 진상조사팀의 전문위원으로 4.3정부보고서를 작성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으면서, 4.3정부보고서에는 사망자 10,344명이라고 쓰고 밖에서는 3만 명이라고 선동하고 다녔다. 자기들이 조사해놓은 자료를 자기들이 뒤집고 다닌 것이다. 이것은 공무원으로서, 4.3전문위원으로서 국민에 대한 배신이자 기만행위였다. 2013년 김종민은 안행부와의 계약만료로 제주로 귀향했고, 그러자 제주4.3평화재단에서는 이사로 모셔갔고, 2014년에는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인 인수위원회 4.3분과에 합류했다.

 

2014년 11월 6일에는 제주도 4.3지원과 공무원 이일권이 제민일보에 기고문을 통해 ‘4.3 당시 희생자 수는 2만 명에서 3만 명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이일권은 4.3폭도들의 목표를 ‘살맛나는 세상, 행복한 나라를 염원하고 꿈꾸었다’라고 표현하여 파문을 일으켰다. 이처럼 4.3희생자 3만명설 이상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4.3에 대한 진실보다는 시류에 편승하거나 민심을 선동하는 것에 목표를 둔 사람들이었다.

 

수백억 원의 예산을 들여 4.3진상조사를 벌여놓고, 그 진상조사에서 사망자는 10,344명이라고 밝혔던 4.3위원들이 다른 쪽으로는 사망자 3만 명을 주장하는 것은 4.3 진상조사의 목적이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아니라 선동에 있었음을 자백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들이 4.3진상조사에서 밝혀냈던 사망자 1만여 명이라는 것도 사실은 거품이 잔뜩 끼어있는 희생자 부풀리기 작품이었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68 북한이 쓴 제주4.3사건-4 지만원 2011-03-07 1328 52
13767 일본의 의미(9)역사 왜곡 관리자 2024-03-27 14179 52
13766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통일인가?(자유의깃발) 자유의깃발 2010-02-08 17507 53
13765 敵 들을 무찌른 者,역적인가?충신인가?(송영인) 송영인 2011-03-21 13218 53
13764 탈북자 답변서-5 지만원 2021-10-14 1395 53
13763 5.18, 정황증거와 탈북자 증언이 일치 관리자 2009-11-16 22087 54
13762 광주에 왔던 북한소령과 국정원(추가) 지만원 2009-11-19 24037 54
13761 박정희는 정말로 천황에게 혈서를 보냈는가? (인민해방군) 인민해방군 2009-12-03 22998 54
13760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6)4.28평화회담(비바람) 비바람 2011-03-27 12588 54
13759 군경에 의한 토벌작전(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08 3391 54
13758 국가안보 측면에서 한미동맹이 왜 중요한가? (6-4) 이상진 2021-02-16 1490 54
13757 지만원박사 탄압은 자유대한 민주말살 공작 관리자 2009-11-24 19433 55
13756 제9연대 작전(1948. 7. 23-12. 29) (제주4.3반란… 지만원 2015-02-08 3842 55
13755 사랑방 이야기 제3화 지만원 2021-02-27 1982 55
13754 지만원 애국교양도서 청년학생 증정 독지가 접수 알림. 4.20.현… 댓글(4) 제주훈장 2021-04-22 1728 55
13753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2) 지만원 2022-06-23 1408 55
13752 "군량미보급투쟁" 정상회담은 NO! (소나무) 소나무 2010-01-07 18355 56
13751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7)평화회담의 허구(비바람) 비바람 2011-03-28 11786 56
13750 "제주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 요지-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307 56
13749 이상향, 범법자는 반드시 손해를 보도록 하는 벌칙이 필요(7-1) 댓글(1) 이상진 2021-02-17 1471 56
13748 독립제1유격대대 작전(1949. 8. 13-12. 28)-제주4.… 지만원 2015-02-25 3368 57
13747 광주 판사 이창한과 5.18 단체들이 벌이는 막장쇼 지만원 2015-10-04 6128 57
13746 제주4.3사건, 그 진실을 말한다(동영상 6부) (비바람) 비바람 2013-08-29 6172 58
13745 1946년 9월 총파업(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07 3604 58
13744 이상향(10-4), 과학기술 진흥정책 댓글(1) 이상진 2021-03-02 1581 58
13743 탈북자 답변서-7 지만원 2021-10-10 1430 58
13742 5.18사기극의 종말(2) 관리자 2009-11-16 23726 59
13741 5.18도 민주열사도 다 빨갱이라는 뜻 지만원 2009-11-28 25405 59
13740 일본 “거짓 교과서” 滅亡의 티켓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09-12-25 21821 59
13739 해병대 사령부 작전(1949. 12. 28-50. 6. 25)-제… 지만원 2015-02-25 3456 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