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07-02 12:44 조회7,58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좀 심한 표현이긴 하지만 충청남도 주민들이 공무원들을 가축 정도로 취급하고 있다. 이 표현은 거칠기는 해도 진상을 가장 알기 쉽게 압축한 표현일 것이다. 세종시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로 하여금 서울에서 출퇴근 하지 못하도록 세종시를 ‘육지의 섬’으로 고립시키고 있다는 조선일보 기사가 있다. 세종시에 고속도로나 고속철도가 연결되면 공무원들이 서울에서 출퇴근하기 때문에 공무원과 그 가족들을 세종시에 가두어 두기 위해 충남 사람들이 “일부러” 교통망을 불편하게 만들어 놓고 있다고 한다. 충남지사는 이 고립 정책을 사수하겠다고 공언까지 했다. 세종시가 공무원 가족들을 가두어 두기 위한 가두리 목장이 되다니!

 

                   공무원 가두리 하여 먹고 살겠다는 충남 사람들 

아픈 아이를 데려갈 병원도 없고, 백화점은커녕 대형마트도 없고, 변변한 학교도 학원도 없고, 외식할 식당조차 없는 황량한 땅에 오직 청사와 분양되지 않는 아파트 건물들만 유령처럼 산재한 이 황량한 곳, 창살 없는 감옥으로 불려도 좋을 것이다. 중앙공무원들이 충청남도 주민들의 이익을 위한 가축이 되다니! 이런 신세가 된 공무원들과 그 가족들은 애국을 할까, 원망을 할까.

 

                             어느 날 세종시가 국가 마셔 버릴 것 

자기와 사랑하는 가족을 이 지경으로 내몬 사람들을 향해 분노의 감정을 쌓고 있을 것이다. 공무원들이 국민에 대해 적개심을 쌓고, 세종시를 있게 한 대통령에 대해 적개심을 쌓을 것이다. 여기에 무슨 애국심이 생기겠는가? 여기에 무슨 리더십이 먹혀들겠는가? 결국 충청남도 주민들의 욕심을 채워주기 위해, 대한민국이 희생당하고, 5천만 국민이 희생당하고 있는 것이다.  

국회가 살아있는 동안 장차관은 물론 수많은 공무원들이 세종시와 서울을 오가느라 길에서 시간을 보내며 고단함에 찌들고 있다. 불필요한 에너지를 태우고, 대기를 오염시키고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공공행정의 시너지를 파괴하고 있다. 이 세계에서 이렇게 멍청한 짓을 하고 있는 국가가 한국 말고 어디에 또 있을까? 아무 데도 없다.

 

       세종시에 쏟아부운 돈 수조원이라 해도, 빨리 매몰비용으로 처리해야  

경제학 용어에 ‘매몰비용’(sunk cost)이라는 게 있다. 사람들은 세종시에 쏟아 부운 돈이 수천억원이라며 세종시의 행정도시화를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의사결정은 늘 제로베이스 분석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이런 상태로 간다면 미래에 발생할 비용이 너무 크다. 너무 커서 어느 날 국가를 파괴하고야 말 것이다. 이런 비용을 생각한다면 설사 거기에 수조원이 투입됐다 해도 과감하게 ‘매몰비용’으로 처리돼야 마땅하다.

 

                 세종시에는 국가도 애국도 없다. 욕심과 이기주의만 있다 

세종시의 용도는 빨리 변경돼야 한다. 그리고 서울과 과천을 떠났던 공무원들과 그 가족들은 다시 서울로 복귀하여 정상적인 삶의 질을 구가해야 마땅하다. 공무원들의 인생은 인생이 아닌가? 표를 얻기 위해 국가를 팔고 국민을 팔아 억지로 만든 도시가 ‘저주의 상징’인 세종시인 것이다. 세종시에는 국가도 애국심도 없다. 정치인의 자기욕심과 충청도민의 이기주의만 펄럭일 뿐이다.  


아래는 7월 1일자 조선일보 기사의 일부다. 
 

“경제 부처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아버지를 따라 작년 9월 서울에서 세종시로 전학 온 초등학교 4학년 이모(10)양은 요즘 ‘다시 서울로 이사 가자’며 부모를 조른다. 세종시에 와서 보습학원에 등록했지만 넉 달 만에 그만두고 요즘엔 집 안에만 틀어박혀 있다. 이양의 어머니 박모(42)씨도 대전 갈 시간에 차라리 서울에 다녀오는 게 낫겠다 싶어서 ‘원정 쇼핑’을 하고 있다.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할지 한숨만 나온다”

“7월 1일로 세종시가 출범한 지 2년이 됐지만 아직도 도시의 기본적인 틀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공무원들은 새로 지어진 청사 안에서 식사도 하고 헬스장에서 운동이라도 할 수 있지만, 청사 밖에서 생활하는 공무원의 배우자와 자녀들은 생활 기반 시설이 태부족해 고통을 겪고 있다. 세종시 학교는 공사 중, 교실 부족 현상이 심각한 세종시에서는 상당수 학교가 증축 공사를 하고 있어 학생들이 사고 위험에 처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차 진료기관인 병·의원도 세종시(신도심)에는 27곳만 문을 열어 논산(197개), 정읍(182개)보다 훨씬 적다. 매달 1000명 안팎이 세종시에 전입해오고 있지만 거주 여건은 따라가지 못해 곳곳에서 ‘살기 힘들다’는 아우성이 터져나오고 있다” 

“주민들은 대형 병원이 없기 때문에 급박한 환자가 생겼을 때 치료를 제때 못 받는다고 호소한다. 충남대병원이 세종시에 건립을 추진 중인 대형 병원은 2016년쯤이나 완공될 예정이다” 

“세종시에 이사 온 공무원들의 또 다른 걱정거리는 자녀 교육이다. 세종시에도 학원이 수십 곳 생기긴 했지만 숫자도 부족하고 수준도 학부모들의 눈높이에는 못 미친다는 게 중론이다. 학력 수준이 예상보다 너무 떨어지는 듯해서 다시 서울로 이사 가야 하나 고민 중이다” 

“대전으로 집을 옮겨 거기에서 출퇴근하는 공무원들은 400~500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의료, 쇼핑 하나 해결하지 못하는 곳이 어떻게 특별자치시라며 광역시들과 같은 대우를 하는지 모르겠다는 볼멘소리들이 공무원들 사이에서 터져나온다”

   

2014.7.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75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05 나는 낭중지추, 대통령도 국정원장도 내가 통제한다 지만원 2015-06-24 7620 520
11404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6124 520
11403 북한군 600명 어디서 나왔나? -망언의 본질- 지만원 2019-03-28 3828 520
11402 점점 처참하게 무너지는 민주화성지 5.18광주 지만원 2013-12-19 10234 519
11401 사이비 애국자들, 노숙자담요를 닮아라 지만원 2015-12-11 7371 519
11400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5925 519
11399 박지원도 나경원도 정의용도 동급의 무식자들 지만원 2019-04-05 2662 519
11398 남재준 시원하게 잘한다. 지만원 2013-06-23 12311 518
11397 돌아온 야인시대 지만원 2013-11-25 11119 518
11396 국민여러분께, 군-경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4-05-09 8567 518
11395 대통령이 못 하는 일, 조선일보 폐간, 우리가 하자 지만원 2016-09-02 6856 518
11394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6370 518
11393 지만원은 이 시대 영웅으로 부각돼야 합니다. 지만원 2018-11-25 4015 518
11392 5.18 총력전 위해 커밍아웃하는 붉은자들 지만원 2019-01-17 3388 518
11391 황장엽과 지만원 지만원 2019-02-28 3502 518
열람중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지만원 2014-07-02 7590 517
11389 조갑제와 전라도의 합창, “광수는 조작” 지만원 2015-07-21 9995 517
11388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지만원 2017-02-05 9556 517
11387 인민군 판사들이 쓴 5.18 판결문 지만원 2012-08-09 18630 516
11386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4799 516
11385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지만원 2013-12-30 8725 515
11384 언론들 북에 떠는 이유: 사장들이 정조를 바쳤기 때문 지만원 2015-07-16 11245 515
11383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5121 515
11382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3099 515
11381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3833 515
11380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1536 514
11379 국가가 5.18역사의 진실탐구 노력에 가한 탄압-학대 사실 지만원 2015-12-26 7056 514
11378 문재인 좋다던 젊은이 전라인, 정신 좀 드는가? 지만원 2017-10-24 7130 514
11377 애국국민들께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7-10-26 8354 514
11376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4307 5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