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먼저 인간 축에 들어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정청래, 먼저 인간 축에 들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5-02-11 12:50 조회7,18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정청래, 먼저 인간 축에 들어라. 

 

정청래가 박정희 대통령을 히틀러와 동일시했다. 한마디로 본 데 없는 인간이다. 그 나이 들도록 어디에서 무엇을 배우고 어떻게 굴러다니다 빨갱이당에 들어와 최고위원까지 하면서 무제한적인 발언권을 행사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한마디로 부끄러움이나 염치 같은 걸 모르고 앉을 자리 설자리 모르는 천둥벌거숭이다.  

정청래, 자네에게 묻고 싶다. 박정희에 비해 자네가 더 잘난 것이 있으면 한번 내놔봐라. 위대한 박정희는 자네 따위가 입에 함부로 올릴 그런 인물이 아니다. 박정희가 집권하기 전, 한국은 인도 다음으로 거지나라였다. 할 수만 있다면 자네 입에 들어가는 밥숫깔을 뽑아내고 싶다.  

길러준 에미 애비 몰라보는 짐승 같은 인간들, 요새 참으로 많더라. 자네야 말로 이런 종류의 인간이 아닌가 한다. 박정희 대통령은 나를 길러준 부모님을 거지 신세에서 부러울 게 없는 부자로 만들어 주었다. 그래서 우리 부모님은 지금도 박정희 말만 나와도 눈물을 흘리신다. 자네 부모는 박정희 대통령한테 고맙다 소리 한 번도 하지 않더냐? 안 했다면 참 배은망덕한 부모로구나. 

박정희는 아시아 10대 인물 중 한 사람으로 기록돼 있다. 자네는 아시아 몇 대 인물이더냐? 자네 부모는 몇 대 인물쯤 되느냐. 박정희가 누구인지 조차 모르는 자네가 어찌 히틀러인들 제대로 알고 떠들었겠는가?  

히틀러를 모르면 김정은을 보면 된다. 유엔의 거의 모든 회원국들이 지난 12월, 김정은을 히틀러와 똑 같다고 했다. 아무리 본 게 없고 배운 게 없다 해도, 자네를 길러준 부모들은 박정희에 대해 몇 마디 정도라도 했을 것 아닌가. 자네, 부모는 살아계신가. 계시면 한번 물어봐라, 박정희가 히틀러 같은 그런 대량학살자인지를.  

내가 아무리 박정희 고맙다, 훌륭하다, 말해줘도 자네가 믿겠는가. 그래서 세계에서 아주 크다는 인물들이 박정희를 얼마나 존경했는지 여기에 다시 적어준다, 나이를 먹었으면 이후 제발 천둥벌거숭이 짓 하지 말고 나이답게 그리고 점잖게 언행하기 충고한다, 그 꼴이 무슨 꼴이란 말인가. 그간 여러 가지 자네가 한 말들 있던데, 국회의원 하기엔 아직 모르는 게 너무 많고 배울 게 많이 있더라. 속성코스라도 밟은 후, 그 때 국회 입성하기 바란다. 그래야 국민 속 안 긁는다.     

                          5.16과 박정희에 대한 세계지도자들의 평가  

키신저: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이 동시에 이루어지기란 어렵다. 러시아가 동시에 하려다 붕괴되지 않았나. 박정희의 판단이 옳았다. 19-20세기에 무력으로 정권을 잡아 나라를 구한 혁명이 5개다. 일본의 명치유신, 터키의 게말파샤, 이집트의 나세르, 페루의 벨라스코, 한국의 박정희다. 이중 경제기적을 이룩한 혁명은 오직 5.16이다.  

엘빈토플러(제3의 물결): 민주화는 산업화가 끝나야 가능한 것이다, 자유는 그 나라 수준에 맞게 제한돼야 한다. 이를 놓고 독재라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박정희 모델은 세계가 본받고 싶어 하는 모델이다.  

폴케네디(강대국의 흥망): 박정희는 세계 최빈국의 나라를 불과 20년만에 세계적인 경제국가로 키웠다.  

푸틴: 박대통령에 관한 책은 다 구해 달라. 그는 나의 모델이다.  

아이젠하워: 박정희가 있었기에 한국은 공산주의 의 마지노선을 지켜낼 수 있었다.  

리콴유: 박대통령이 눈앞의 이익만 좇았다면 현재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다. 말레지아의 마하티르 전 총리와 캄보디아 훈센총리도 박대통령 추종자로 유명하다.  

등소평: 박정희는 나의 멘토다.  

후진타오: 나는 새마을 운동을 공부한 사람이다. 상당수의 중국인들이 박정희를 존경한다.  

김정일: 옛날에는 유신이다 해서 비판이 많았지만 새마을운동 덕에 경제가 성장한 건 사실 아니냐. 서울은 도쿄보다 더 훌륭한 도시로 조선의 세계적인 자랑거리다.  
                                 ------------------------------------------------------- 

박정희는 세계의 저명인사들이 알아주고 존경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자랑거리다. 이만하면 박정희 대통령 묘소를 향해 하루에 열 번씩 절을 해야 할 것이다. 일본사람 치고 명치유신이 쿠데타라고 비난하는 사람 없다. 자네 같은 인간들이 많았기 때문에 옛날에 우리가 일본에 점령됐다.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인간들 꺼내주고 잘살게 해주었더니, 짓밟아?  

지금 자네 같은 인간들이 설치며 국가를 후퇴시키고 있는 이 어지러운 계절에 또 다른 박정희가 땅에서 솟아나 또 다른 5.16 혁명을 일으켜 주면 얼마나 행복하고 좋을까하고 소원하는 국민 얼마나 많은지 알기는 하는가?

 

2015.2.1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50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40 정신 차리자, 종전선언은 곧 주한미군 철수 지만원 2018-09-05 6829 534
12539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7905 534
열람중 정청래, 먼저 인간 축에 들어라. 지만원 2015-02-11 7188 534
12537 죽고 싶어도 죽으면 안 되는 더러운 팔자 지만원 2019-04-27 5757 533
12536 싱가포르 미북회담 분석 지만원 2018-06-13 9108 533
12535 정규재-이영훈-박관용-서정갑-조갑제-김진 지만원 2018-06-05 7290 533
12534 경찰청장 이 개자식아! 너 같은 빨갱이를 박근혜가 임명했더냐? 지만원 2014-05-26 11244 533
12533 언론들, 함량미달 전문가 팔며 김정은 옹호말라 지만원 2013-03-09 17211 533
12532 한국당에 보내는 SOS 지만원 2019-01-09 5036 532
12531 트럼프, 오늘도 나는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13 7721 532
12530 새누리당 철저히 망가져야, 지랄병 끝날 것 지만원 2014-07-03 10373 532
12529 어제 오늘의 필자 생각 지만원 2010-12-07 22335 532
12528 김병준, 간신 김용태에 놀아나지 말게 지만원 2019-02-13 4491 531
12527 새 전기 맞은 북한특수군 ;유튜브 등 방송인들에 경고 지만원 2018-03-10 8036 531
12526 밤새 안녕이라는데 지만원 2017-12-17 8139 531
12525 대한민국 경제 3개월 안에 폭침 지만원 2019-08-03 6021 530
12524 북한군의 진실 지만원 2019-04-05 5544 530
12523 세월호사고, 북한공작원과 간첩이 주도했다 지만원 2019-03-24 7315 530
12522 청와대 Vs. 뉴스타운, 승자는 이미 정해졌다 지만원 2018-02-03 5085 530
12521 전라도 현상은 심각한 사회문제 지만원 2011-02-25 23034 530
12520 전두환: 대한민국에서 가장 억울한 대통령 지만원 2018-03-12 6479 529
12519 단원고 유족의 횡포, 더 이상 용인 못한다 지만원 2014-05-24 15230 529
12518 이 나라 현역과 예비역 모두에게 지만원 2019-03-17 4794 528
12517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 지만원 2018-04-19 10169 528
12516 역모의 고장 전라도가 여적죄 단죄하면 폭동 일으켜? 지만원 2015-07-08 8787 528
12515 한국 운명, 새 지평 열린다 지만원 2018-11-21 5127 527
12514 제 발등 단단히 찍는 5.18세력 및 유사세력 지만원 2013-05-20 14086 527
12513 광주사태는 여성장군이 진두지휘하고 있다는 소문(지조) 댓글(1) 지조 2019-03-10 4497 526
12512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지만원 2014-04-23 19252 526
12511 ‘5.18진실 전국알리기 본부’ 발대식 및 토론회 공고 지만원 2013-06-28 14038 5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