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에 대한 지자체장들의 인식정도는?(한가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4대강 사업에 대한 지자체장들의 인식정도는?(한가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가인 작성일10-06-17 00:13 조회16,06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오늘 무가지를 보니, 박준영 전남도지사가 "썩은 영산강 물을 보면 4대강 사업 반대하지 못할 것"
이라고 말 했다고 합니다.

또한 4대강 유역 지자체장 55%가 4대강 사업을 찬성하기때문에 정부는 원안대로 추진할 것이라고도 합니다.

현재의 영산강 하류의 오염은 일반인이 눈으로 보아도 정말 썩은 물이구나 하고 알 정도고 농사짓는 사람들은 영산강물에 장화신고 들어가지 않으면 피부병이 난다고 하며, 물고기 한마리 없는 죽은 영산강이니, 어떻게든 물을 살려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수긍하는 당위성입니다.

문제는 현재 계획된 대로  영산강에 수중보를 설치하여 수심을 깊게하면, 영산강 물이 살아 날까요?
수심이 깊어서 수질이 좋아 진다면, 영산강 최하류의 영암호의 물은 청정수라야 할 것입니다만 영암호의 물이 청정수란 보도는 보질 못했으니 그렇지는 않을 것입니다.
아마도 환경전문적 지식과는 거리가 먼 대다수의 지자체장들도 그 내용을 정확히 이해하고 찬성하기 보단는 수질개선이라는 당위성을 찬성하는 수준이라고 보여 집니다.

그런 맥락에서 본다면, 전남도지사의 발언은 영산강을 살려야 한다는 당위성을 말한 것이지, 정말로 지금 진행되는 영산강 수중보 설치 등의 사업으로 영산강물이 맑아 질 것이라는 객관적 자료에 의거한 확실한 판단때문은 아닐수도 있습니다.

영산강 물을 맑게 하려면, 우선 강으로 유입되는 하수 폐수 축산폐수 분뇨 등의 오염물질의 유입을 막아야 할 것입니다.

영산강 유역의  하수등 오염방지시설 보급률이 100%가 되어도 현재의 방류수질 기준인 BOD10mg/L, 질소 20(동절기 60)mg/L 등 의 높은 수치로는, 강수량이 적은 영산강의  오염을 막기에는 역부족일 것인데, 오염방지시설 보급도 100%가 안되어 있는게 현실입니다.

적조나 조류 발생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총인의 유입을 억제하겠다는 것이  수질 오염방지책의 주된 내용인데, 총인을 현재의 2mg/L에서 0.5mg/L 이하로 줄여 물의 오염을 방지하겠다는  것인데, 그것이 과연 큰 효과가 있을 것인지, 영산강 수계에 대한 파일럿 테스트 및 적용 시험을 거쳐서 확정된 방법인지도 알려진 것이 없습니다.

인은 위에 설명한 오염시설 외에도 농지에 사용하는 비료나 삼림등으로부터도 유입되기때문에,
영산강으로의 인유입을 억제하는게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아마도 4대강 사업에 영산강 유역의 농지에 사용하는 비료의 규제나 그에 따른 보상책은 없을 것입니다.

미국의 예를 본다면, 미시시피강 하구의 피코크 만 오염방지를 위하여 미시시피강 유역에 걸친 여러개의 주가 협의기구를 만들어서 결국 농지의 비료 사용규제 및 보상까지하여서, 하구 해역의 수질을 정화하였다 합니다.

4대강 사업은  그 내용을 누구나 볼수 있게 설계내역 및 설계도서를 상세하게 공개하고, 수질 개선을 위한 방안을 공모하여, 검증테스트를 거쳐서, 정말로 수질개선 위주로 시행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022건 35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2 규정위반의 원전운전, 대재앙을 부른다 (만토스) 만토스 2012-05-31 8193 91
371 TV조선 시사탱크 출연 다시보기 (2012.10.15) 관리자 2012-10-15 11094 91
370 이주천 교수의 5.18동영상 지만원 2013-07-13 8987 91
369 제주4.3평화공원에 모셔진 폭도들(2) (비바람) 비바람 2013-07-29 5738 91
368 Deep water is always silent (stall… stallon 2013-08-19 5413 91
367 제주4.3사건 추념일 문제에 대한 세미나에 초대합니다(비바람) 비바람 2013-08-25 7036 91
366 대한민국 재판부를 재판한다!(21) 지만원 2014-01-12 3955 91
365 제주4.3평화기념관의 학살 선동 동영상(비바람) 비바람 2014-02-06 4310 91
364 천안함 46인 勇士의 영혼은 절규(絶叫)한다.(최성령) 최성령 2014-03-25 3040 91
363 5.18광주에 민주화시위대는 없었다! (동영상) 시스템뉴스 2014-10-16 3654 91
362 1948년의 전국 상황(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21 2398 91
361 김하영의 4·3 수기(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04 2487 91
360 광주인민봉기는 주체의 기치에 따른 것(북한책) 지만원 2010-03-03 17310 90
359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5532 90
358 군량미로 전용되어도 쌀지원하자는 김문수의 정체는?(소나무) 댓글(4) 비전원 2010-10-15 13747 90
357 신화창조자 박정희와 가짜민주주의자 김대중(김정균) 댓글(2) 김정균 2010-12-04 20076 90
356 북한이 쓴 4.3사건-3 지만원 2011-03-06 11619 90
355 4.3사건의 도화선은 3.1사건이 아니다! 지만원 2011-04-26 13977 90
354 드레피스 사건과 5.18, 열변의 서석구-2(엉터리전도사) 지만원 2011-06-13 15171 90
353 (제주4.3)남로당 중앙당의 지령(2) (비바람) 비바람 2012-11-27 9105 90
352 이승만의 건국투쟁(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23 2591 90
351 김일성 재간둥이 황석영 통합위가 웬 말(소나무) 소나무 2009-12-28 16768 89
350 6.25동란의 영웅들을 회상하고 추모한다(이법철스님) 지만원 2010-01-05 16823 89
349 국가정보원은 국민을 바보천치로 보고있는가?(송영인) 송영인 2010-01-07 16637 89
348 5.18명예훼손사건 변호인 법정 모두진술(서석구변호사) 지만원 2010-03-22 15545 89
347 1948년 4월 3일에 무슨 일이 발생했나? 지만원 2011-03-21 13424 89
346 해방공간의 남북 이정표 지만원 2011-03-25 12837 89
345 북촌리 사건의 진실과 허위 지만원 2011-04-05 13646 89
344 신영복과 처음처럼의 글에 더해 (자유의깃발).. 자유의깃발 2011-06-01 11985 89
343 드레피스 사건과 5.18, 열변의 서석구-1(엉터리전도사) 지만원 2011-06-13 14794 8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