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전쟁] 박근혜의 허영심, 결국 전 세계의 조롱꺼리되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역사전쟁] 박근혜의 허영심, 결국 전 세계의 조롱꺼리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재 작성일15-09-04 10:56 조회1,786회 댓글3건

본문



베이징 중심부의 천안문. 한국 대통령 박근혜는 전일(前日)에 착용했던 핑크색에서 황색의 자킷으로 복장을 바꾸어 3일에 개최된 군사 퍼레이드에 임했다.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은 웃으면서 천안문 누각 아래의 군사 퍼레이드를 맞이했다.

한국 측의 관심사는 천안문 누각 위에서의 박근혜가 서 있는 위치였다. 전일에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은 "중한 관계는 이제까지 가장 좋은 우호관계로 발전했다"라고 강조했다. 시진핑의 오른쪽이 러시아 대통령 푸틴이고, 박근혜는 왼쪽 옆이다라고 보도했던 한국 미디어도 있었다.

그러나 실제 모습은 그것이 아니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오전 9시 30분을 넘어서 "기념 사진의 위치는 푸틴, 시진핑, 시진핑 부인, 박 대통령의 순"이라고 속보했다. 이어서 10시 전에는 "누각 위의 박 대통령은 시 주석의 오른쪽 2번째"라고 다시 속보했다. 이어서 "시진핑 주석의 오른쪽은 푸틴, 박대통령의 순"이라고 했다. (한국) 미디어가 낙담하는 모습이 전해져왔다.

군사 퍼레이드 동안에 박근혜는 어떠했을까? 중국 국영 중앙TV(CCTV)난 썬그라스 모습으로 의자에 앉아 있는 박근혜의 영상을 방영했다. 누각 위의 중앙에서 서서 박수를 보내고 있던 푸틴과는 대조적이었다.

온도 29도로 일교차가 높았던 날이었다. 구미 주요국의 정상들이 한결같이 불참하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가 중국인민해방군을 어떠한 표정으로 사열할지가 화제가 되었을 만큼 '표정 관리' 대책도 (썬그라스 착용에는) 포함되어 있었을 지도 모른다.

*일본 <산케이신문>(2015.9.4.) 관련 기사 전문을 옮긴 것이다.



[관련 분석내용]

박근혜의 허영심, 결국 전 세계의 조롱꺼리가 되었다! 필자가 보기에 간단히 보아도 박근혜는 이번 방중에서 외교적으로 세 가지 실수를 저질렀다. 첫째, 시진핑이 푸틴과 함께 올라가고 있는 길에서 박근혜가 주빈국의 최고지도자인 시진핑보다 한 걸음 앞 서서 걸었다. 이는 마치 자신이 이 자리의 주인공이라는 모습을 선보인 것으로서 중국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둘째, 방중 당시의 분홍색 옷에서 천안문 누각 위에서의 복장은 황색을 입었다는 것이다. 이는 중국에서 전통적으로 황색이 황제의 색깔, 즉 천자의 색깔에 해당되므로 박근혜의 오만함을 중국에 알린 것이 되어버렸다. 마지막으로 셋째, 위의 기사에서 나왔듯이 썬그라스를 착용하고 앉아 있던 것이다. 

천안문 누각 위에서 군사 퍼레이드를 참가한 것은 한반도의 입장에서 보면 박근혜가 처음이 아니다. 1954년 그리고 1959년 김일성이 두 차례에 걸쳐 참석한 바 있다. 왜 그랬는가? 1954년에는 한국전쟁의 종전 이후 북중 관계의 친밀함을 과시하기 위해서였고, 1959년에는 바로 1958년에 북한에 주둔하고 있던 중국인민지원군의 나머지 병력이 모두 철수하면서 김일성 정권이 상대적으로 안정되는 것을 기화로 참석하였던 것이다. 즉 김일성의 경우 모두 군사안보적인 측면에서 천안문 '군사 퍼레이드'에 참가한 것이다. 이것은 '군사 퍼레이드'다. '경제 퍼레이드'도 아니고 '정치 퍼레이드'도 아니다. 다시 말해서, 군사적인 결과를 낳는 것이다. 위의 기사를 보면 시진핑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한 관계는 이제까지 가장 좋은 우호관계로 발전했다". 무슨 말인지 아는가? 앞으로 최악의 관계가 되어도 무관하다는 내용이다. 물론 군사적으로 말이다. 그러한 명분을 박근혜가 준 것이다. 시진핑의 부인 펑리위안은 중국인민해방군 현역 소장이다. 박근혜가 함부로 할 수 없는 여걸이다. 전 세계의 조롱꺼리가 된 박근혜, 이제 한반도 전체의 커다란 걱정꺼리가 되어, 자업자득의 비참한 결말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끝/

댓글목록

용바우님의 댓글

용바우 작성일

기재님 감사합니다.
한여자의 허영심이 국가를 힘들게 할수 있읍니다.

조의선인님의 댓글

조의선인 작성일

노랑색 상의와 썬그라스 착용 착석한 상태에서 관람 얻은게 뭔지 참 알수 없고 왜 위험하게 담벼락을 걷는지 높이 4미터에서

조슈아님의 댓글

조슈아 작성일

저는 현재 중국에 십년 이상  머물면서 일을하고있는 사람입니다. 현재 기재님의 분석내용과는 전혀다른 분위기가 중국에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5.18에 집중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 세우신 대통령을 너무 비하하면 다른 반감을 살 사람도 있을것입니다. . . 시대가 급속도로 변하고 있습니다. . . 이곳 교민들은 이번 박근혜대통령의 전승절참석을 대부분 반기는 분위기 입니다. . 대통령의 행보에대한 무조건적 같은 분위기의 비판은 또 다른 반감을 살 수밖에 없다는것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48건 99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668 광주인들은 사망하면 다 5.18국립묘지로 가는 모양이다… 댓글(5) 은방울꽃 2015-10-21 2584 63
5667 갑제야 시발럼아. 댓글(1) 알고싶다 2015-10-21 3976 151
5666 심복례씨의 귀 대조사진입니다. 댓글(8) 노숙자담요 2015-10-21 3681 59
5665 광주 5.18은 북괴와 광주민의 반역 만행이었다 용바우 2015-10-21 2239 92
5664 차기 대통령 댓글(4) 요쉬야후 2015-10-21 2568 77
5663 친일타령 혓바닥을 개작두로 댓글(5) Evergreen 2015-10-21 2735 90
5662 박근혜, 의원 시절 대북송금 특검 반대한 김부겸 격려 댓글(1) 내멋대로 2015-10-21 2257 36
5661 북한 집단체조 창작가 김정옥(제232광수) 포착 댓글(2) 노숙자담요 2015-10-21 2030 53
5660 광주 여적범들은 진짜로 큰일났습니다. 댓글(6) 노숙자담요 2015-10-21 2391 73
5659 긴급) 잘못된 국가인권위원법 개정안이 입법예고 되었사오… 댓글(1) 각성 2015-10-21 2228 58
5658 [역사전쟁] 너, 제228, 230, 231광수, 사전… 댓글(1) 기재 2015-10-21 1975 45
5657 제228,230,231광수 크로스체크 중입니다. 댓글(2) 노숙자담요 2015-10-21 1912 45
5656 광주 여적범들을 재판으로 유도하기 위한 복층전략 댓글(4) 노숙자담요 2015-10-20 2002 49
5655 地下鐵 2號線 '서울대入口驛' 3번 出口 앞, '5.1… 댓글(5) inf247661 2015-10-20 4016 60
5654 [역사전쟁] 광수 3명, 추가 포착되었습니다! 기재 2015-10-20 2249 88
5653 경찰청 - 2015 사이버안전 컨퍼런스 행사 댓글(1) 500만야전군필승 2015-10-20 2651 32
5652 여적죄등의 중대한 특수범죄는 즉시 체포 구속감 차돌바위 2015-10-20 1880 50
5651 현재 다음 실시간 검색 3위에 올라 있습니다 댓글(2) 사방팔방 2015-10-20 2445 54
5650 광수발굴 비결은? 사방팔방 2015-10-20 2237 52
5649 [역사전쟁] 너, 제229광수! 사전(事前) 간첩 신고… 기재 2015-10-20 1811 59
5648 [역사전쟁] 너, 제226, 227광수! 사전(事前) … 기재 2015-10-20 1689 43
5647 [역사전쟁] 너, 제224광수! 사전(事前) 간첩 신고… 기재 2015-10-20 1647 46
5646 광수찾기 마지막 남은 사진입니다. 댓글(2) 노숙자담요 2015-10-20 2335 46
5645 제224,226,227,229광수 확인합니다. 댓글(2) 노숙자담요 2015-10-20 1875 37
5644 차기 김무성일까, 반기문일까? (2) 댓글(4) 사방팔방 2015-10-20 2452 10
5643 차기 김무성일까, 반기문일까? (1) 댓글(2) 사방팔방 2015-10-20 2241 16
5642 광주 5.18은 북괴와 광주의 합작품이었다. 댓글(1) 용바우 2015-10-20 2091 81
5641 대한민국의 고질적인 병폐-병역기피 댓글(2) stallon 2015-10-20 1841 33
5640 [역사전쟁] 제226, 227, 228(女), 229광… 기재 2015-10-20 1775 55
5639 황장엽이든 김덕홍이든 5.18고백없으면 사형! 댓글(4) 노숙자담요 2015-10-20 2466 7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