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만하고 어리석은 신부들과 재판할 때 광수사진들 국과수 인증을 요청했으면 합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교만하고 어리석은 신부들과 재판할 때 광수사진들 국과수 인증을 요청했으면 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실과행복 작성일15-09-06 14:42 조회1,664회 댓글7건

본문

이번에 신부들이 지만원 박사님을 고소한 건 5.18에 대한 진실을 만 천하에 명명백백하게 밝히기 위해 하나님이 주신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오늘 처음 보았지만 아래 성혜랑으로 추정되는 여인의 아이고 내 쌔~끼 하는 것도 조금만 신경써 들어보면,
그게 실제 본인에게 닥친 상황이라기 보다는 고도의 연극적 행동이라는 걸 직감하게 합니다.

보통 저런 상황이 본인의 친자식에게 실제로 닥친 비극적 상황이고 이에 슬픔을 감당하기 힘들어 
 아이고 내쌔끼~ 하면서 울부짖을 때는

온 몸의 동작이 흐트러지고 음성도 상당히 파열되어 나오는 게 일반적입니다.

그런데 동영상 속의 여인의 몸 동작과 음성은 상당히 정제되어 있고 절제된 형상으로 구현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실제 상황이기보다 절규하는 사람의 의도가 개입된 연극 상황일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걸 암시합니다. 연극으로 치면 상당히 서투른 연극이라 할 정도입니다.

가능한 '그 놈이 그 놈이네' 할 정도로 육안으로도 쉽게 식별되는 광수사진들과 북한의 주요 인물들을 비교한 걸 10 개 정도 엄선하여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에 전문가에 의한 인증을 받아
법원에 제출해 이 논쟁을 명백한 진실을 만 천하에 밝히는 기회로 역이용해 주셨으면 합니다.

댓글목록

진실과행복님의 댓글

진실과행복 작성일

저런 경우는 아이고 내쌔끼~ 도 단 한번에 끝나는 게 아니라
"아이고 내쌔끼~ , 내 새끼~ 이이~"

 이런 식으로 통곡의 잔상이 함께 나오는 게 일반적입니다.
물론 바닥을 치는 손동작도 맨 처음의 동작 이외에 몇 번의 작은 동작을 연이어 만들게 되는 게
일반적입니다.

높은 곳에서 갑자기 방바닥으로 떨구어진 동전이 단 번에 멈추지 못하고 자연스럽게 바르르 떨면서 작은 파동을 만들면서 정지하듯이 말입니다.

한데 동영상 속 여인의
아이고 내쌔끼~ 는 단 한번에 끝나고 있습니다.
이것 또한 저 말을 내뱉는 당사자의 통곡이 망연자실 상황이 아니라 연극적 즉 통곡하는 사람의 부자연스러운 의도가 개입된 행위와 동작임을 강하게 암시하고 있습니다.

진실과행복님의 댓글

진실과행복 작성일

5.18에 북한 특수군들이 개입하였다는 사실을 재판정에서 증명하기 위해 국과수에 인증을 요청할 사진들은 굳이 많을 필요도 없습니다. 7~8 장만 되어도 너무나 충분합니다.

진실과행복님의 댓글

진실과행복 작성일

아무 말도 하지 말고 단지 광수 사진과 북한의 실제 인물이 동일인인가 아닌가 하는 국과수 전문가의 판단만 받아 법정에 제출하면 됩니다.

진실과행복님의 댓글

진실과행복 작성일

성직자인 신부들이 저런 사특한 일에 총알받이용 앞잡이로 이용당하고 있는 현실 자체가 대한민국의 비극이라고 봅니다.

신부들이 이용당하는 게 아니고 자청해서 진심으로 저런 일을 하고 있다면 더욱 더 비극적 상황이고요.

파랑새님의 댓글

파랑새 작성일

오른쪽으로 틀어진 입 모양이 판박이 입니다

이반데니소비치님의 댓글

이반데니소비치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진실과행복님의 댓글

진실과행복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9,415건 750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945 북한은 무력 아니면 사기 댓글(1) 신생 2016-01-04 1612 65
6944 이만갑 탈북중대장이 한말 댓글(5) 신생 2016-01-04 3159 104
6943 전남도청앞 사망자 명단 발표쇼의 데자뷰 댓글(8) 굳모닝 2016-01-04 2854 97
6942 국회의원의 타락은 어디서 시작하는가 ? 댓글(1) 이상국 2016-01-04 1779 46
6941 위안부 문제는 종북 세력의 금년도 투쟁 과제 댓글(1) 몽블랑 2016-01-04 1774 31
6940 최근에 사태를 보면서.. 봄맞이 2016-01-03 1613 47
6939 중앙선관위에 [ 총선 일정 연기 ] 요구 이재진 2016-01-03 1826 23
6938 대한민국의 '광야(曠野)' 댓글(4) 비바람 2016-01-03 1713 63
6937 5.18 주먹밥 신생 2016-01-03 3928 75
6936 5.18 기자의 한 "누가 이 젊은이들을 아십니까?" 댓글(1) 신생 2016-01-03 2106 42
6935 우수안보강사로 자리매김한 김정아 댓글(2) 마르스 2016-01-03 2502 29
6934 노무현은 대통령병 환자들을 남겼습니다 댓글(1) 최성령 2016-01-03 1582 56
6933 금년 2016년에 북한이 붕괴될 가능성도 배제… 댓글(2) 제갈공명 2016-01-03 2160 43
6932 문재인은 어떤 사람인가?(펌) 염라대왕 2016-01-03 2173 31
6931 5.18광주폭동 현장의 조갑제? 댓글(2) 마르스 2016-01-03 2715 66
6930 職務 遺棄 甚刻타! ,,. 댓글(1) inf247661 2016-01-03 2630 40
6929 새해에는 건강하세요 댓글(1) 정직한사람 2016-01-03 1327 37
6928 자신의 정체를 밝히는 탈북자는 간첩임을 알게하는 일화 댓글(8) 기린아 2016-01-02 3459 152
6927 박사님의 후계자 댓글(8) 신생 2016-01-02 2494 77
6926 살을베면뼈를친다는 댓글(7) 신생 2016-01-02 2335 58
6925 빨들 투쟁이 국정교과서에서 위안부로 넘어왔네요 댓글(3) 白雲 2016-01-02 1731 50
6924 오늘(2016.1.1.) 연합뉴스의 의미 댓글(2) 꾸루몽 2016-01-02 1716 61
6923 (펌)조선일보 김정은 고모 김경희 피살 메인 기사 댓글(2) 수학선생 2016-01-02 2851 66
6922 이모양 이꼴을 언제까지 보고만 있을 것인가 몽블랑 2016-01-02 1993 68
6921 시스템클럽을 보면 한국의 미래가 희망차 보이는… 댓글(1) 제갈공명 2016-01-01 1814 94
6920 다음은 황병서 아님 김영철 댓글(2) 신생 2016-01-01 2236 60
6919 위안부할멈들, 제발 부모님 욕 좀 그만 먹이세요! 댓글(2) 다물 2016-01-01 2271 54
6918 그래 모르나 상관최흔 2016-01-01 1915 22
6917 北 김경희 피살설! 뉴스를 접하고 다시한번 느끼게 되는… 댓글(3) 현우 2016-01-01 2796 67
6916 올 해, 오늘 첫 마수걸이! ^ )^ 댓글(6) inf247661 2016-01-01 2654 4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