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간첩 손성모, 증심사, 광주운동권과 빨치산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5.18간첩 손성모, 증심사, 광주운동권과 빨치산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토스 작성일15-09-13 09:55 조회2,016회 댓글1건

본문

5.18간첩 손성모, 증심사, 광주운동권과 빨치산

 

 

1. 간첩 손성모 행적

 

1980년대 초 남파되어 잠복 중이던 간첩 손성모는 5.18광주사태 당시 남파되었던 북한 특수군의 길 안내자로 활약하였다. 1981년 경상북도 문경시에서 체포되어 1999년 까지 수감되어 있다가 김대중 정부의 특사로 석방되었고 2000 6.15남북공동성명 이후 비전향 장기수로 다른 장기수들과 함께 북한으로 송환되었다.

 

 

손성모에 대한 재판 기록에 그는 광주사태가 일어나기 11일 전인 57일부터 광주 증심사에서 승려로 신분을 위장하고 사찰의 위치 및 정황, 주지들 및 승려들의 신원, 경찰의 검문 사항, 광주사태와 관련한 민심동향 등을 지득하여 국가기밀을 탐지 수집하였다. (서울고등법원, 1988.7.20. 선고 881367 판결, 대법원 1988.10.25. 선고 881568 판결).

 

 

검찰과 법원에서 이렇게 확실하게 수사하여 판결을 했는데도, 권력에 눈이 먼 전두환과 군부세력은 간첩 손성모가 5.18에 연루 되었고 그가 무장폭도들과 어떻게 무슨 짓을 저질렀었는지 비밀은 전혀 밝혀 내지 못했다. 군부에서는 1981년 종결된 대법원 판결에 5.18북한군 개입 사실이 추가되는 것이 안보무능을 自認 하는 일이기 때문이었을까?  


손성모의 수감 생활 후반기에는 신광수와 함께 최후의 비전향 장기수 2인으로 알려져 인권단체가 석방 운동을 벌였고, 1999 연말에 김대중 정부의 특사로 광주교도소에서 가석방되었다. 출옥 후에는 관악구에서 다른 출소 장기수들과 함께 공동 생활을 하였다. 2000 6·15 남북 공동선언에 의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송환되고 조국통일상을 수여 받았다. 송환 후 평양에 정착하여 2004 〈화선 당세포〉라는 시를 발표 하는 등 조선작가동맹 소속 시인으로 활동하였다.

 

 

2. 빨갱이 사찰 광주 증심사

 

광주 빨치산 류락진의 딸 류소영 주도로 1980 419일에 김현장의 등장이 있었던 조선대 운동권 비상회의 장소가 바로 증심사였다. 그날 예정된 총학생회장 선거 직전의 강사는 바로 원조 빨치산 박현채였다 (이우정, 1988). 어째서 빨치산의 딸이 증심사를 거점으로 조선대운동권 비밀행사를 주도했으며, 그 행사의 강사가 원조 빨치산 박현채 였고, 간첩 손성모도 그 절을 광주5.18폭동의 거점으로 삼았을지 상상해 보라.

 

 

증심사는, 큰절이 아니었지만 그 절의 인원 전부가 5.18시민군이었으며 시민군 지원세력으로 등장하였다. 절에서는 21일 시민군을 위한 요리를 실어 날랐고, 22일부터 시작된 궐기대회에서는 증심사의 현덕스님이 연사로 나와 무장봉기를 선동하는 연설을 하였다. 간첩 손성모가 승려로 위장하고 증심사에 기거하며 광주폭동을 배후 조종하는 공작활동을 하고 있을 때, 현덕과 성연 스님, 최석조와 이광영 등 그 절 사람들이 모두 시민군으로 활동하거나 무장봉기 지원활동을 하였다. (김대령, 역사로서의 5.18 2, 161-162)

 

 

3. 간첩 손성모가 택한 거점 증심사는 폭동반란의 전략적 요충지

 

광주사태는 광주외곽으로 확산된 사건이었으며, 사태를 광주 외곽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전략적 위치가 바로 학동이었고, 학동과 학운동은 간첩 손성모가 기거하고 있던 증심사로 가는 길목이었다. 모든 봉기의 확산에는 그 요건이 있고, 학동이 민중봉기의 중심지였다. 그리고 그 최대의 요건은 그 동네가 손성모의 활동무대였다는 사실이다. 일부 광주시민들이 간첩 개입을 의심하였을 때 그 의심에는 타당한 근거가 있었다.

 

윤재걸 기자는 519일 오후 4기 반경에 이미 학동으로 시위가 확산되고 있었으며, 학동이 광주외곽으로 시위를 확산시키는 교량 역할을 하고 있었음을 이렇게 확인한다. “이날 오후 4시 반경에는 동구 학동 및 남광주 역전 등 외곽지역으로까지 시위가 확산됐다. (윤재걸, 1985, 240)

 

학동은 봉기를 광주외곽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전략적 위치였을 뿐만 아니라, 도청주변에서의 방화와 전투 등 큰 사건을 일으키기 위한 출발점이기도 했다. 20일 저녁에도 시위대가 먼저 학동으로 몰려들어 학동파출소를 불태운 후에 금남로 일대로 가서 문화방송국과 세무서 등에 불을 지른 것이었다. 그런데 시위군중 속에 끼어 있던 불순세력이 방송국 등 공공건물 방화를 시작하기 직전 간첩 손성모가 있는 무등산으로부터 봉화불 신호가 있었다. 그 신호를 시작으로 일제히 방화가 시작되었다. (김대령, 역사로서의 5.18 2 163-164)

 

 

4. 전두환과 신 군부 세력에게 바란다

 

5.18폭동반란 역사에 침묵하는 전두환은 그가 스스로 권력과 돈에 눈 먼 정치군인에 지나지 않음을 대한민국 국민 앞에 광고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제는 전두환과 당시의 군부 실세들이 자신들의 1980 5.18폭동반란에 대처했던 역사적 사건에서 잘했던 것과 잘못했던 것을 확실하게 대국민 성명으로 밝혀, 지만원 박사의 5.18역사 바로 세우기 大役事에 최대한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 최규하가 그렇고 김영삼 또한 입을 다물고 결국 저승으로 갈 태세인 비극적 현상을 전두환은 제발 답습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이상.

2015. 9. 13.  만토스

 

 

댓글목록

Long님의 댓글

Long 작성일

"5.18폭동반란 역사에 침묵하는 전두환은 그가 스스로 권력과 돈에 눈 먼 정치군인에 지나지 않음을 대한민국 국민 앞에 광고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제는 전두환과 당시의 군부 실세들이 자신들의 1980년 5.18폭동반란에 대처했던 역사적 사건에서 잘했던 것과 잘못했던 것을 확실하게 대국민 성명으로 밝혀, 지만원 박사의 5.18역사 바로 세우기 大役事에 최대한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 최규하가 그렇고 김영삼 또한 입을 다물고 결국 저승으로 갈 태세인 비극적 현상을 전두환은 제발 답습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전두환이 역사 앞에 밟혀야 한다 !
만토스님의 글 읽고나니 속이 시원하다.
5.18 당시 나는 해병특수수색대장을 역임한바 있기에 전두한에게 부탁하는 바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041건 99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311 [역사전쟁] 대한민국 국군 전군(全軍) 군사법원 연락처… 댓글(2) 기재 2015-09-29 2174 44
5310 혹, 박원순의 꼼수부리기가 진행중인건 아닐런지 댓글(5) 일지 2015-09-29 1958 48
5309 축구(畜狗) 댓글(2) 김찬수 2015-09-29 2122 69
5308 박원순아들 병역비리 밝혀지면 부자 모두 구속될 것 댓글(3) 비전원 2015-09-29 2376 76
5307 [추가자료]푸른눈의 광수 힌츠페터 영상속의 광수후보들 김제갈윤 2015-09-28 2627 66
5306 의장님죄송합니다. 도사 2015-09-28 2079 81
5305 문재인의 "신의 한 수" 최성령 2015-09-28 2149 58
5304 [박남선 황장엽 대조분석 2차 중간보고]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9-28 1890 50
5303 적을 보호하는 대한민국 판사 댓글(3) 용바우 2015-09-28 2438 118
5302 5.18 광주 북한특수군 댓글(9) 각성 2015-09-28 6037 59
5301 광주판사의 죄목, 형법제123조(직권남용)의 죄 추가 … 댓글(5) 노숙자담요 2015-09-28 2122 43
5300 국방부 장관에게 바란다 댓글(1) 미스터korea 2015-09-28 2280 79
5299 국정원을 믿느니 지나가는 쓰레기를 믿겠다! 댓글(3) 조의선인 2015-09-27 2391 64
5298 ['원내에서 시국사건 전라도 판사에 배당하는 놈들 찾았… 댓글(1) 북진자유통일 2015-09-27 2364 57
5297 광주판사의 자충수, 간첩죄 재판의 대응전략!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9-27 1857 58
5296 부산교구의 사회교리학교를 고발한다| 김 원율 상임연구위… 김찬수 2015-09-27 2151 30
5295 광수발견은 무장공비신고, 광주판사를 간첩죄로 신고합니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15-09-27 2093 51
5294 작은정성 입니다. 댓글(2) 서양돼지 2015-09-27 1933 85
5293 새시대가 옵니다 우익의 시대를 준비하자!!! 댓글(1) dualEmotion 2015-09-27 1884 51
5292 [역사전쟁] 김정일, 재일교포 10대 무용수에게 마음을… 기재 2015-09-27 4604 53
5291 10분 빨리 가려다 10년 먼저 간다 최성령 2015-09-27 2125 53
5290 박남선 황장엽 대조분석 중간보고. 결정적인 일치점 추가…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9-27 1766 51
5289 차라리, 잘 됐다! "처음부터 아주 문제를 일으켜야 된… inf247661 2015-09-27 3171 38
5288 전자소송. 민사소송법, 헌법, 형법 등 찾기. 댓글(2) 각성 2015-09-27 2361 43
5287 '절라도 판사'의 역사적인 5.18판결 댓글(3) 비바람 2015-09-26 1887 51
5286 가처분 판결이 무효임을 부각시켜야 한다. 댓글(3) 유람가세 2015-09-26 2510 107
5285 완전한 이적반역의 물증 '준헌법기관'과 '헌정질서수호' 댓글(4) 노숙자담요 2015-09-26 2126 68
5284 [채증자료]이창한 댓글(5) 김제갈윤 2015-09-26 2461 95
5283 광주, 10일간의 '5.18작전' 再構成 댓글(1) 미스터korea 2015-09-26 1834 46
5282 5.18 단체, 박남선의 동의는 구했는가? 감옥갈 준비…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9-26 1818 8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