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는 충신열사(忠臣烈士)의 교회인가, 아니면 난신적자(亂臣賊子)의 교회인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한국교회는 충신열사(忠臣烈士)의 교회인가, 아니면 난신적자(亂臣賊子)의 교회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찬수 작성일15-10-19 07:57 조회2,709회 댓글1건

본문

한국교회는 충신열사(忠臣烈士)의 교회인가, 아니면 난신적자(亂臣賊子)의 교회인가?

 

글 : 김원율 안드레아

     대한민국수호 천주교인모임(대수천) 교리연구소장

       

 

 10월 1일 국군의 날은 6‧25전쟁 당시 국군이 반격하여 수도서울을 탈환한 뒤, 북진하여 38선을 돌파한 날을 기념하여 정한 날이다. 그리고 국군의 날에 이어 천주교회는 10월 첫주일을 군인주일로 정하여 기념하고 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지 천주교회는 군인주일을 재소자의 날과 더불어 기념하더니 올해에는 재소자의 날이라는 단어는 빠졌다. 재소자란 죄를 지어 감옥에 갇힌 사람으로 국법을 어긴 사람들이다. 어찌해서 국가방위의 의무에 임하는 충성스러운 군인과 국법을 어겨 감옥에 갇힌 사람들을 동열에 두고 군인과 재소자를 위한 기념일을 같이 지낼 수 있었단 말인가? 재소자가 사회로부터 격리되어 있으므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한다는 뜻은 있겠지만 군인은 사회로부터 격리되어 소외된 사람들이 아니다. 청년들이 나라의 부름을 받아 국토방위의 신성한 의무를 수행하는 것이 좌익에게는 감옥에 갇혀 사회와 격리된 것으로 보이는가? 또한 군인주일은 어려움 속에서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의 충성심을 기리고 국민의 애국심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어야 함에도 기껏 군종신부와 장병들을 위한 2차 헌금을 받는 것이 고작일 정도로 그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

 

그동안 교회의 신자들은 교회의 사회참여라는 명분아래 주로 정부를 비난하는 반국가적인 내용을 가톨릭 언론이나 인쇄물에서 접하여 왔다. 가톨릭 언론이나 교구의 주보 등에서 북한 공산주의와의 전쟁 중 나라를 위하여 희생하면서 충효사상을 몸으로 실천한 충신열사를 칭송하는 글은 눈을 씻고 보아도 찾기 어려웠다. 이는 대한민국의 천주교회가 충신열사(忠臣烈士)들을 위한 교회가 아니라 어찌 보면 난신적자(亂臣賊子)들이 장악하고 있는 교회라는 반증(反證)이 된다.

 

그런 중에 10월 4일 군인주일, 유수일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군종교구장의 담화문은 가뭄에 단비처럼 신자들의 마음에 와 닿는 글이었다. 유주교님의 담화문은 연평해전에서 나라를 위하여 적과 싸우다 산화한 6명의 용사들, 북한의 목함지뢰 폭발로 부상한 수색대원들과 이들을 구한 동료 장병들의 애국심을 극진히 칭찬하였다. 유주교님은 또한 담화문에서 광복 후 70년간 조국이 이룩한 놀라운 경제적 성장과 그 결실을 칭송하였고 연평해전에서 산화한 조타장 한상국 하사는 관통상을 입고도 조타키를 움켜진 채 서있는 자세로 40일 후에 발견되었다고 하면서 그의 애국심을 격찬하고 있다.

 

그러나 거의 모든 교구의 주보나 대부분의 성당에서 유 주교님의 담화문이 소개된 흔적은 발견되지 않는다. 가톨릭 신문이나 평화신문에서도 유 주교님의 담화문 중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조국의 발전상에 대한 찬양과 애국장병들의 충절에 관한 내용은 단 한줄도 소개되지 않았다. 이들 언론은 피상적이거나 오히려 그 취지와는 동떨어진 내용으로 담화문을 설명하고 있다. 평화신문은 ‘군인은 평화가 인류를 위한 우선적 선익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이라는 피상적인 담화의 내용만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가톨릭 신문은 담화문 말미에 거론한 극히 지엽적인 내용인 ‘최근 군 내외부의 여러 사건으로 군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높아지고 군의 사기도 저하되고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군에 대해 응원하고 격려해주는 형제애가 필요합니다’는 내용을 중요한 부분으로 기사에서 소개하고 있다. 참으로 교활한 편집이요 의도적인 군에 대한 폄훼가 아닐 수 없다. 유수일 군종주교님의 담화문 중 핵심인 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군인들의 충절과 지뢰사건의 군 수색대원들을 찬양한 내용을 다음에 싣는다. (담화문 전문은 별도로 첨부)

 

6 25전쟁 중에도 수많은 군인이 조국수호를 위해 기꺼이 자신의 목숨을 내어놓았으며, 이후 최근까지 이어진 수많은 도발과 국지전 속에서도 우리 군인들은 숭고한 희생정신을 보여주었습니다. 최근 영화로 상영되기도 한 연평해전에서도 6명이 전사하고 여러 명이 부상을 당하는 가운데도 모든 장병이 각자의 책임을 다하며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맞서 싸웠습니다. 특히 조타장 한상국 하사는 관통상을 입고도 조타키를 손에서 놓지 않은 채 전사했습니다. 40일 후 심해에서 발견된 함정에서 그는 조타키를 움켜쥔 채 서 있는 자세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 달전에는 군 수색대원들이 북한이 남측에 몰래 설치한 목함지뢰를 밟아 두 명이 중상을 입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저는 이 긴급한 순간 배운 수칙대로 훌륭히 대처하여 중상자들을 즉시 후송해 이들의 목숨을 구한 수색대원들을 칭송하고 싶습니다.

 

대부분의 기성세대는 초등학교 때부터 나라에 충성하고 부모에 효도하라는 지극히 당연한 가치를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으며 자랐다. 그런데 어느 때부터인가 전교조의 교사와 정의구현사제단의 신부들과 같은 난신적자들이 학교에서 또는 신학대학에서 학생이나 후배 사제를 가르치면서 지극히 우려되는 풍조가 나타나고 있다. 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면서 조국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북한의 3대 세습 체제를 정당화하는 내용을 자라나는 세대에게 가르치고 정의구현사제단의 신부들이 신학대학에서 후배 사제들에게 사회구조의 변혁을 주장하는 해방신학을 가르치면서 이 나라는 50년 만에 모든 것을 이룩한 자랑스러운 조국이 아니라 ‘태어나서는 안 되었던 나라’라는 개탄스러운 인식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마음속에 자리잡게 되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정의가 패배하고 기회주의 세력이 득세한 역사’로 대한민국 건국 이후의 역사를 깔아뭉개었으며 이런 사고가 마음속 깊이 뿌리박힌 정치세력과 뜻을 같이 하는 사제들이 바로 정의구현사제단이다. 북한은 몇일 전 교육위원회(한국의 교육부에 해당)명의로 방송에서 자신들의 존엄을 모독하기 위하여 남조선 괴뢰당국이 역사의 국정화를 도모한다고 격렬하게 비난하였다. 이미 양식을 갖춘 사람들은 교과서 국정화만이 이 나라를 살릴 수 있는 길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그 이유는 난신적자(亂臣賊子)들이 학생에게 좌익 공산주의 사상을 반드시 심겠다고 하면서 장차 이 나라를 짊어지고 나갈 학생들에게 조국을 배신하고 적을 동경하도록 하는 반역적 역사교육을 학교에서 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종북사상에 물든 천주교 사제들이 신자들마저 그들의 반역적인 사상으로 끌어들이기 위하여 제정한 것이 ‘사회교리학교’이다. 이들에게 종교의 사회참여를 이끄는 교회의 가르침, 즉 사회교리를 이용하여 적진에 침투하기 위한 ‘트로이의 목마’가 바로 사회교리학교인 셈이다.

 

이명박 정부 중 정의구현사제단과 정의평화위원회가 연대한 천주교 연대는 사회교리의 환경논리를 내세워 4대강 사업을 극력 반대하였다. 이들이 4대강 사업을 반대하는 이유는 보수정부인 이명박 정부가 이를 행하였기 때문이다. 최근 가뭄에서도 4대강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으나 이들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녹조같은 사소한 트집을 잡아서 그 효과를 깎아내리고 있다. 그런데 같은 돈 22조원을 들여 건설한 세종시는 길에서 비용과 시간을 허비하는 등 참으로 재앙수준의 부작용을 공무원에게 끼치고 있음에도 이들은 일언반구 말이 없다.

 

이들 난신적자들은 대통령을 시해한 김재규를 의사로 칭송하는가 하면 6‧25를 일으켜 수많은 생명을 죽이고 천만이산가족의 가슴을 멍들게 한 김일성에 대하여는 영생을 빈다고 하였다. 제주도 해군기지를 해적기지라고 부르는 신부가 있었는가 하면 미 제국주의를 몰아내고 수령독재체제로 한반도를 통일하고자 하는 통합진보당의 해산을 히틀러의 폭정에 비유한 주교도 있었다.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다고 하면서 북한에서 수령의 노예로 비참하게 살고 있는 2천3백만 북한의 인민들을 외면하고 배신한 난신적자들의 교회가 바로 대한민국의 천주교회이다.

 

 

<아래 첨부> 제 48회 군인주일 군종교구장 담화문

 

제48회 군인주일 담화문

 

친애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제48회 군인주일을 맞이하여 군의 복음화를 위해 수고하는 군종사제들과 함께 여러분 모두에게 평화의 인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한결같은 사랑으로 국군장병들과 군종교구를 위해 기도와 도움을 주신 데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광복 70주년

올해 우리는 뜻깊은 광복 70주년을 지내고 있습니다. 70년의 역사를 되돌아보면 광복의 감격과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불행히도 우리나라는 남북으로 분단되는 아픔을 겪게 되었고, 광복 5년 후에는 6·25전쟁이 발발하여 수많은 인명 피해와 재산피해 그리고 이산가족을 낳는 아픔을 겪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대한민국은 크고 작은 위험과 시련을 계속 겪으면서도 놀라운 발전과 변화의 축복을 누려왔습니다. 이를 생각할 때, 먼저 자비 충만하신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또한, 훌륭한 정치인 및 사회지도자들과 언론인들 그리고 군인들을 비롯한 우리 국민의 일치된 노력과 희생적 애국 활동, 그리고 미국을 비롯한 여러 우방 국가들의 도움에 감사를 드려야 하겠습니다.

6·25 전쟁으로 인해 모든 산업기반이 파괴된 국토는 폐허와 다름이 없었습니다. 이제는 단어조차 생소해져 가는 보릿고개 시절엔 많은 이들이 배고픔에 시달렸습니다. 하지만 얼마 전 발표된 통계에 의하면 해방후 70년간 국가 총생산액이 31,000배 증가하여 이제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저는 이 경제성장이 매우 중요하다고 봅니다. 가난 중의 가난이 바로 제대로 먹지 못하는 가난입니다. 저는 우리나라 국민이 적어도 배고픔과 입을 옷가지의 가난에서는 벗어났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경제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경제 원조를 제공하게 된 최초의 나라가 되었습니다. 또한 벌거숭이산의 재조림에 성공한 거의 유일한 나라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 성장은 정치인들과 기업인들과 과학인들과 기술자들의 노력에서도 기인하지만, 무엇보다 우리 국민의 근면성과 투지로 이룩한 성과입니다. 우리는 이 성장을 기뻐해야 하지만, 자만심에 빠져서는 안 되고, 변함없이 근면성 안에서 열심히 정직히 그리고 겸손히 일해야 합니다. 이는 군종 교구의 올해 사목표어인 “기도하며 일하며”와도 관계를 지닙니다.

또 경제성장에도 불구하고 빈부격차, 청년 실업자의 증가, 부정부패가 근절되지 않는 문제들이 있음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너희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마태 25,40).”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묵상하면서, 우리나라와 세계 각지의 곤궁한 이들과 가진 바를 나누는 형제애 실천으로 나아가도록 합시다. 어떤 종류의 차이나 불평등이든 이것들을 극복하는 궁극적이고 효과적인 길은 형제애 실천에 있으며, 그것이 절망을 희망으로 변모시키는 길이 될 것입니다.

또한, 지난 70년간 우리 가톨릭교회가 복음화의 결실을 많이 거두었음을 발견합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이 점이 경제발전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세례 받은 신자 수는 70년 전에 비해 몇 배로 증가 하여 500만 명을 넘어서서, 이제 적어도 우리 국민 열 명 중 하나는 가톨릭신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신교신자들까지 포함하면 국민 열 명 중 세 명은 그리스도교신자라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하느님께 감사드리도록 합시다. 또한 복음화에 기여해온 사제, 수도자, 평신도 모두에게 감사드리도록 합시다. 우리 가톨릭교회의 경우 냉담자의 수도 증가하지만 세례받는 신자 수도 여전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 증가에 대해 하느님께 감사드리면서도 한편 ‘사제, 수도자, 평신도들의 영적 상태는 어떤가?’ 하는 질문을 던지면서 “첫째가 꼴찌가 되고 꼴찌가 첫째 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마태 19,30).”라고 경고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을 심각하게 묵상하며 우리 각자의 영적 쇄신을 위해 회개의 삶을 다시 시작하도록 합시다.

그리고 무엇보다 안보가 보장되지 않고서는 우리가 자유민주주의를 누리기 힘들다는 점을 생각할 때, 지난 70년간 우리 군인들이 나라 수호를 위해 보여준 희생적 노력에 감사드리도록 합시다. 6·25 전쟁 중에도 수많은 군인이 조국수호를 위해 기꺼이 자신의 목숨을 내어놓았으며, 이후 최근까지 이어진 수많은 도발과 국지전 속에서도 우리 군인들은 숭고한 희생정신을 보여주었습니다. 최근 영화로 상영되기도 한 연평해전에서도 6명이 전사하고 여러 명이 부상을 당하는 가운데도 모든 장병이 각자의 책임을 다하며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맞서 싸웠습니다.

특히 조타장 한상국 하사는 관통상을 입고도 조타키를 손에서 놓지 않은 채 전사했습니다. 40일 후 심해에서 발견된 함정에서 그는 조타키를 움켜쥔 채 서 있는 자세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 달 전에는 군 수색대원들이 북한이 남측에 몰래 설치한 목함지뢰를 밟아 두 명이 중상을 입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저는 이 긴급한 순간 배운 수칙대로 훌륭히 대처하여 중상자들을 즉시 후송해 이들의 목숨을 구한 수색대원들을 칭송하고 싶습니다.

평화: 하느님의 선물, 인간의 책무

제1차 이탈리아 군종교구 시노드에서는, 군인은 평화가 인류를 위한 우선적 선익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이며, 군종교구는 평화에 대한 열망을 품고 복음적 ‘참된 행복’을 구현하려는 이들의 공동체인 군 세계에 투신한다고 천명합니다. 이러한 군의 올바른 존재목적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장병 한 명 한 명에게 정의와 평화를 추구하는 인격교육과 올바른 도덕성을 길러주어야 주어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군종 사제들은 군 사목 현장에서 선교와 더불어 비신자 장병들에게도 인격 지도로서 그 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군인들이 정의와 평화의 봉사자로서 자신의 사명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그리스도 신자 군인들이 필요합니다. 즉 ‘의로움에 굶주린 사람들’과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이라는 축복 어린 사명을 수행하고 실천하는 군인들이 필요합니다. 그렇기에 군종교구는 군인들이 각자의 삶에서 복음의 정신을 받아들이기 위한 선교 사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근래의 끊임없이 변화하는 국제정세와 군 내외부의 여러 사건으로 인하여, 군에 대한 국민의 불신도 높아지고, 군의 사기도 저하되며, 무엇보다 군 장병들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탓하기보다는 믿고 응원해주며, 격려해주는 형제애가 절실할 때입니다. 군이 평화의 봉사자로서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장병들이 여타의 불안감에 흔들리지 않고 희망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군에 파견되어 있는 군종사제들이 복음화의 현장에서 그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모두 함께 기도하고 응원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하느님의 평화가 여러분 가정 안에도 충만하시길 기도드립니다.

2015년 10월 4일

천주교 군종교구장 유수일 F.하비에르 주교

댓글목록

송석참숱님의 댓글

송석참숱 작성일

대수천 교리연구소장님 대한민국 수호 천주교인 모임  공동대표 서석구변호사님 김창수님의 순수한 복음활동과 모범시민으로의 애국활동에 경의를 표하며 계속 발전하시길 성원합니다.

인류와 국가의 정의와 평화를 위한 봉사자로서 군인의 사명을 선명하게 정의하시고 인도하시며 하느님의 평화가 우리모두의 가정에 충만하시길 기도해 주시는  천주교 군종교구장 유수일 F.하비에르 주교님의 고결한 신앙심과 국민으로서의 애국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그간 보도로접한 서울대교구 광주대교구 제주대교구 수원대교구 등등 사목의 사명을 젓혀두고  이적 종북정치활동을 본업같이 해온 타락한 탁류가 넘치는 한국천주교회 안에 한줄기 맑은 물줄기로 이처럼 신앙심과 애국심이 선명한 군종교구가 있다는게 얼마나 다행하고 감사한 일인지 기쁘기 한량없습니다.

한국천주교 군종교구가 종북 이적사상에 오염된 여타교구를 내부로부터 정화하는 원동력이 되길 성원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7,964건 107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774 빨갱이는 소탕이 답이다. 빨갱이소탕 2015-10-27 2376 81
5773 반역의 5.18 특별법을 철폐하라,철폐하라. 용바우 2015-10-27 2449 84
5772 국정화 사탕발림 일조풍월 2015-10-27 2655 77
5771 스승과 제자의 대화 김찬수 2015-10-27 2961 61
5770 625는 김일성의 란으로 명칭해야 옳은것이다 중년신사 2015-10-27 2501 52
5769 국민된 도리로서 이를 보고만 있어야 하겠는가? 댓글(1) 몽블랑 2015-10-27 2660 68
5768 박정희대통령 탄신98주년 기념강연회- 2015년11월1… 댓글(1) 전야113 2015-10-27 3402 43
5767 북한에서 중요하게 보는 도시는 역시 절라광주 ! 댓글(4) Long 2015-10-27 5369 40
5766 헬조선과 교과서 국정화 댓글(1) 이상국 2015-10-27 3077 33
5765 참으로 한심한 정부 댓글(4) 일조풍월 2015-10-27 3065 84
5764 박남선의 옆모습 댓글(3) 달님 2015-10-27 9068 71
5763 나를 울리는 박정희 댓글(5) 최성령 2015-10-26 2827 78
5762 친노 2인자 안희정을 도백으로 뽑은 멍청도 핫바지들은 … 댓글(1) 내멋대로 2015-10-26 3243 62
5761 女性會 顧問님, 'ANNE'님, 오늘도 Stress야 … 댓글(3) inf247661 2015-10-26 4279 57
5760 충격 - JP "김대중은 공산주의자 아니다 댓글(8) 500만야전군필승 2015-10-26 3951 103
5759 5.18광주 공작조 광수출신 탈북자들에게 알림 댓글(2) 노숙자담요 2015-10-26 2662 77
5758 보수우익 종편방송 채널은 과연 존재하는가? 댓글(2) 현우 2015-10-26 4001 72
5757 광주 5.18 특별법을 철폐하라 댓글(2) 용바우 2015-10-26 2453 75
5756 10.26도 북한의 남한접수공작이었다니.. 댓글(3) 일지 2015-10-26 2806 56
5755 좌익언론의 거짓선동에 속지 말고 역사교과서는 국정화 해… 댓글(1) 이상진 2015-10-26 2425 56
5754 5C8 사기단체 구라단체와의 법적 소송에 대한 소환청구… 수학선생 2015-10-25 2389 57
5753 검정 국사교과서를 국정으로 전환해야 하는 이유 김찬수 2015-10-25 2323 41
5752 누가 악마인가 2편 댓글(2) maester 2015-10-25 2777 64
5751 조우석지원사격, 사회주의와 동성애의 은밀한 동거 댓글(2) dualEmotion 2015-10-25 3274 59
5750 지하철2호선 '서울대역' 3번 출구에서의 '5.18북괴… 댓글(3) inf247661 2015-10-25 5223 66
5749 역사전쟁에 지면 댓글(1) 상관최흔 2015-10-25 2273 47
5748 샴 쌍둥이 댓글(1) 상관최흔 2015-10-25 2326 45
5747 문재인, 이종걸에게 묻는다 댓글(3) 몽블랑 2015-10-25 2591 65
5746 역적 박근혜에게 예의를 차리라니. 김대중이에게는? 유람가세 2015-10-24 3650 106
5745 박주신 병역게이트 댓글(1) 최성령 2015-10-24 4827 8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