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송은 절대 전향, 자수할 수가 없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김유송은 절대 전향, 자수할 수가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린아 작성일15-12-13 01:32 조회4,881회 댓글4건

본문

김유송에게 정신차리라는 둥, 자수하라, 진실을 밝히라는 둥 그런 생각은 망상일 뿐입니다. 꿈 깨십시오.

북한에 당연히 약점이 잡혀있을 것이고, 간첩들은 절대 끝까지 포기하지 않습니다. 자수하지 않습니다.
김유송 본인도 북한정권이 안무너지는 이유를 설명하며 그런 말을 언급했었습니다. 

자수하면 친척이 몰살당한다던가, 스파이짓 성공하면 삼대가 먹고살게 한다던가 분명히 저것들은 그런 시스템이 있습니다.

죽기 전까지도 거짓말을 할 것이고, 진실을 밝히고 전향을 하더라도, 다시 통수를 칠 인간들입니다. 

게다가 김유송의 딸의 신상까지 인터넷에 떠돌고 있고, 저 또한 진짜인가 해서 지인을 통해 그 대학 그 과에 탈북자가 있었다는 것을 확인을 했습니다.

탈북자 간첩새끼들 커뮤니티가 우리 상상을 초월한다는게 서울광수-국정원 커넥션을 알아가며 드러나고 있는데, 김유송이 남한에 붙어도 몰살당하지 않겠습니까? 탈북자들 외에 다른 간첩들도 많은데 보고만 있을까요?

지만원의 신뢰를 얻어서 유일하게 518의 진실을 캐내고 있는 500만 야전군의 프락치로 침투를 했는데, 북한의 그 어떠한 두뇌도 사진을 통해 북괴의 광주투입을 증명한다는 것을 상상조차 못한 것입니다.
이렇게 들킬 줄은 그들 계산에 없었겠죠.

우리도 한가지 간과한게 대한민국에서 518에 대해 캐내는 단체가 오직 500만 야전군 뿐인데, 북한이 시스템클럽을 연구안할리가 없고, 당연히 프락치나 간첩을 안보낼리가 없지 않습니까?? 하물며 과거 광주에서도 프락치를 보낸 적이 있는데, 북한이 가만히 있을 리가 없죠.

지만원의 무한 신뢰를 얻기 위해 많은 정보를 뿌리고(역정보일 수도 있지만), 가족까지 데려와서 그동안 애국자 코스프레한 것이 모두 무용지물이 되어버리고 오히려 약점으로 잡혀버리는 군요..

탈북자 간첩들 지금 시스템클럽 매일매일 봐가며 어떻게 해야되나 짱구를 굴리고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서로가 서로를 감시하고 있고 서로가 서로에 대해서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나만 자수하지도 못합니다. 

당신들이 전향하지 못,않을 것처럼 우리들 또한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이제부터 모든건 시간문제이며 당신들의 비참한 말로는 김일성 왕조의 경기의 불꽃에 타죽는 불나방의 최후가 될 것입니다.



우리는 빨갱이의 타고난 연기에 속지않는다!

공산주의가 그들을 선택했고, 그들 또한 공산주의를 선택했다.

이런 자들은 전향하지 않는다. 타고난 거짓말쟁이 DNA가 피 속에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인류 역사 이래로 거짓과 권모술수의 달인이 아닌 빨갱이는 없었다.


댓글목록

proview님의 댓글

proview 작성일

맞읍니다 절대 자수하지 않아요  대한민국에 진실로 귀순했는데 북한에 대한 비리가 드러날까봐 김일성은 기자회견하는 귀순자들 간첩들이 다가가 친근함을 강조하면서  서서히 중상모략 하면서 주변사람들에게 고립시키고 스트레스 받게하여 죽음으로 몰아 버림니다  위장탈북자들은  그것을 잘 알고있고 그것마저 보호해 주지 못한다는것을 잘 알고 있읍니다

기린아님의 댓글

기린아 작성일

눈치가 빠르신 분들은 같이 돌아다니며 탈북자로서의 김유송의 태도가 이상하다는 것을 낌새를 챘다고들 하십니다.

용바우님의 댓글

용바우 작성일

대한민국 최고, 애국보수의  나무그늘로 숨어들은
위장탈북자들의 우두머리 김유송, 등잔밑이 밝아질줄을
몰랐지? 똥싼놈이 큰소리친다고,본성이 나오는것이지요.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麒麟兒】님! 공감합니다. '김 유송'상좌는 이미 2중 간첩이나 마찬가지로 봅니다. 그는 자유당 시절, '진보당 사건의 진보당 '당수 '조 봉암'의 첩자 역할을 한 2중 간첩 '양 명산'처럼 될 운명과 유사하다는 상념입니다. ,,.

 '지 만원' 박사님에게 '문자 멧세지'를 발송한 걸, 조곰 전, 열람했는데,,. 참으로 암울하군요.
서울에 와있는 '광수'들은 이미 죽음을 각오하고 行.言.思考하는 것 같읍니다. 그들은 아마도 북괴에 우리들로서는 알지 못하는 바, 상상 못할 약점들을 지녀 잡혀진 상태에서 남한에 파견되어져 왔었을 겁니다. ,,.
더 긴 말들은 소요되지 않읍니다. '김 유송'을 포함한 '광수'들은 이판 사판으로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을 목숨인 바, 어떤 돌발 행동을 할지 모를 건드리면 터질 不發彈 같은 위험한 존재인 까닭에 저들의 가능한 방책들을 예측을 해서 대비해야만 한다고 봅니다. ,,.
또; 경찰 급, 기무사, 검찰, 국정원 등에 연락해서 '김 유송'을 감시.감독해야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첩보 수집 차원에서 모든 유선.무선 유뮤선. 직접 접촉[전령 통신} 등; 제반 통신 감시 감청을 해야죠,  관련 긱관들에서는요! ,,. 나라가 어찌되려고 이러는 건지,,. 냉전 시대 첩보 영화 '나는 비밀을 안다'가 요즘 자꾸만 생각납니다. ,,. 餘不備禮, 悤悤.
http://cafe.daum.net/rktmemd2/c7UJ/362?q=The%20man%20who%20knew%20too%20much.&re=1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002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942 미국의 소리 fact news - 미국발 긴급 중요뉴스 댓글(1) 현우 2018-09-08 3074 137
33941 전세계의 웃음거리된 한중 정상회담. 댓글(1) 용바우 2017-12-14 2801 137
33940 위장 탈북 광수의 거짓말 댓글(5) 굳모닝 2018-03-16 2525 136
33939 지만원은 우익의 총아로 떠올랐다 댓글(6) 제갈공명 2016-01-27 3363 136
33938 언제부터 나라가 이렇게 우유부단한 나라가 되었나..! 댓글(1) 현우 2015-12-08 3067 136
33937 5.18 북한특수군 진실공방 대토론회에 파란불 댓글(8) 비전원 2018-06-28 2585 135
33936 미국 "둠스데이" 핵 무기가 조용히 일본에 온 이유 댓글(6) 광승흑패 2017-12-16 3604 135
33935 미 트럼프가 북폭을 지연한 진짜 속내 댓글(1) 광승흑패 2017-12-05 4849 135
33934 타락한 韓国 과연 언제까지 국가로서의 목숨… 박애플망고 2015-12-27 3473 135
33933 하늘도 무섭지 않았던 위대한 사기꾼 제갈대중! 댓글(1) 안청암 2015-11-13 8006 135
33932 구국집회, 500만야전군 모두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댓글(3) 은방울꽃 2015-10-14 3883 135
33931 안정권대표, 10년묵은 체증을 뚫어주다 댓글(11) 현우 2019-01-07 5984 134
33930 남북수뇌 비밀회담 2시간 내용 추측 중년신사 2018-05-28 2024 134
33929 양복 입은 이 인간이 같은 놈이군요 댓글(11) 파랑새 2015-12-13 4827 134
열람중 김유송은 절대 전향, 자수할 수가 없다. 댓글(4) 기린아 2015-12-13 4882 134
33927 고향 절라 순천 , 육군3사 1기생의 글(육군3사 구국… Long 2019-01-02 1722 133
33926 Re:이미 시작된 적과의 동침! 이 글 읽고 널리 퍼뜨… 배달겨레 2018-12-27 4562 133
33925 손씨 자살하지 마라 현우 2016-12-21 4409 133
33924 심복례는 남편 김인태를 납치 살해한 박남선을 고소 하였… 댓글(6) 파랑새 2015-12-22 9478 133
33923 조갑제의 5.18행적 추적필요 이유 댓글(2) 만리경 2015-09-21 4335 133
33922 한국원전과학자 北납치! 美 CIA의 충격 보고! 댓글(6) 현우 2018-12-29 2516 132
33921 드디어 댓글(2) Long 2018-10-25 2299 132
33920 절라도여 절라도여! 댓글(6) 비바람 2015-12-16 3696 132
33919 진짜탈북과 위장탈북 구별법 댓글(6) 노숙자담요 2015-12-09 4110 132
33918 정성산 상사 서울광수 시인하다. 댓글(1) 김제갈윤 2015-11-30 5601 132
33917 세상이 바뀔 징조 댓글(1) 알고싶다 2015-10-19 3626 132
33916 이런 명쾌한 논리를 들어 봤는가...? 댓글(1) 정의봉 2015-02-20 4400 132
33915 지만원 박사님은 벌써 이겼습니다. 제주훈장 2019-05-09 1776 131
33914 미국의 소리 FACT NEWS "文의 마지막 미국행" 댓글(2) 현우 2019-04-08 2452 131
33913 "거기 누구 없소...?" 국검 2019-01-16 1707 1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