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한국군 놈들은 침략자들이야 하였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너희 한국군 놈들은 침략자들이야 하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케 작성일17-02-19 03:57 조회2,405회 댓글0건

본문

 

 

너희 한국군 놈들은 침략자들이야 하였다

 

어제 김 병장 너 가 말한 대로, 마이그녀의 거시기에 검은 점이 두 개가 있다고 말해잖아? 하였다.

그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이나 한번 해 보자고 하였다.

그 것 만은, 확인을 하고 나서, 그녀의 뭐를, , 버리든지 말든지 해야 될 게, 아니 나고? 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또다시, 김 병장에게 이렇게 보 굴()을 잔득 채워 먹였다.

김 병장 그는,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었다. 권 병장 너까지, , 나를 보 굴을 채워 먹이는 거야? 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내 오늘 저년을, 총으로 당장 쏘아 죽이지 않으면, 내 손에 장을 지지다고 흥분하였다.

따라서 그는, M-16소총 노리쇠를 후퇴 전진 시켰다. 해서 그는, 실탄을 장진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빨갱이 저 년을 당장 쏘아 죽여 버리겠다고 총구를, 그녀의 젖가슴에 들이대며, 소리를 고래고래 질러댔다.

하지만 마이그녀도, 김 병장이 겨누고 있는 총구 앞에서도, 조금도 위축 되거나 기죽지 않고, 쏠 테면, 어디 한 번 쏘아 봐, 이 새끼야 하였다.

 

그러면서 그녀는, 김 병장에게, 이렇게 당당하게 대 들었다.

 

나쁜 자식들! “너희 한국군 놈들은 침략자들이야!” 이 개 자식들아! 하였다. 침략자 주제에 누굴 쏘아 죽이겠다는 거야? 이 개 자식들아! 하였다. “너희들은 제네바 협정도 몰라?” 이 개 자식들아! 하였다.

제네바 협정에서 포로를 함부로 쏘아 죽인다는 항목이 어디 있어? 이 개 자식들아! 하였다.

 

그리고 너희 중대장도 제네바 협정을 준수한다고 해잖아?” 이 개 새끼들아! 하였다. 그러면서 그녀는, 이렇게 악을 썼다. “하여 그녀는, 이판사판 될 대로 대라는 식으로, 막무가내로 한국군들에게 대들었다.”

 

바로, 이때였다. 사태가 심각하게 전개 될 것으로 간파한 분대장이, 급히 앞으로 나섰다.

김 병장! “그 총, 저리 치워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클레모아 줄로, “손목이 뒤로 꽁꽁 묶여있는, 마이그녀의 손목을 풀어주었다.”

 

그리고 그 두 남자에게도, 꽁꽁 묶여 있는 손목을 풀어주라고 지시하였다. 따라서 그는, 흥분해 있는 마이그녀에게, 양담배 한 개 피를 건 내 주었다. 그러면서 그는, 마이그녀에게 담배를 피우라고 권했다.

자신도 양담배 한 개 피를 입에 물고, 불을 붙이고 나서, 마이그녀의 담배에도 불을 붙여주었다.

그러면서 그는, 마이그녀에게, 조용히, 이렇게 얘기했다.

 

(앙케 전투의 진실과 여자포로) 북 큐브 전자책에서 발췌

글쓴이 : 앙케의 눈물저자 권태준

2017. 2. 1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40건 1078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