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는 국가와 기업의 재앙이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노조는 국가와 기업의 재앙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몽블랑 작성일17-07-15 18:36 조회234회 댓글2건

본문

<노조는 국가와 기업의 재앙이다> 20170715

-이 시대에 보기 드믄 義人 김기봉 씨의 인터뷰를 보고-

 

한국의 노동민주화 운동에 앞장섰던 국영기업 노조위원장 출신이 한국의 노조는

이제 도()를 지나쳐 국가 사회 기업에 해악을 끼치는 존재가 됐다며 날카롭게

노조를 비판하는 책을 펴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에 노조가 처음 생길 무렵 노동민주화 운동에 앞장서고 석유공사 초대 노조

위원장을 지낸 김기봉 씨는 평생을 노동현장에 몸담아 직접 겪었던 우리나라의

노조실태와 문제점을 정리해 노조는 국가와 기업의 재앙이라는 책을 펴냈다

다음은 저자인 그가 인터뷰를 통해 밝힌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근로자가 열심히 일하고 노력한 만큼의 경제적 인간적인 대우를 받으면 될 것

억대의 연봉을 받으면서도 회사나 기업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무리한

요구를 계속 강요하며 파업과 행패를 일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노조의 폐해

(弊害).

 

특히 강성노조인 민노총은 기업하는 사람들과 뜻 있는 사람들에게 악성종양

이니, 암적존재니 하고 손가락질을 받고 있는데 대해 뼈 속 깊이 반성해야

. 기업은 물론 공권력도 정부도 어쩌지 못할 정도로 노조가 판을 치게 만든

책임은 노조에게도 있지만 정부의 겁먹은듯한 태도와 물러터진 공권력, 기업의

비굴한 타협이 노조를 '겁날 것도 없고 못할 짓이 없는 개망나니 집단'으로

만들었다.

 

최근 독일에서 있었던 G20 정상회의에서 독일 경찰은 회의를 방해하려는

데모대에 대해 무자비할 정도로 가혹하게 진압하지 않던가, 우리는 법질서를

어기고 도심을 난장판으로 만들어도 공권력이 양보하다가 과격 시위대에게

얻어터지고, 폭력 방화를 일삼는데도 엄혹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눈치만 보고

있지 아니하는가?.

 

문재인 대통령은 기회만 있으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 나가서도 촛불민심이

만든 정부니...하면서 어리석은 소리를 하니까 배후에서 촛불을 주도한 민노총

기세등등해서 청와대 앞에까지 진을 치고 대통령을 만들어 줬으니 이제

빚을 갚으라는 식으로 청와대와 정부를 압박하고 있지 않느냐?

 

민노총은 지금 문재인 대통령을 좌지우지하는 상왕(上王)노릇을 하려는 것처럼

설치고 있는데 갈수록 더 할 것이다. 대통령과 정부는 법을 어기는 강성노조인

민노총의 잘못된 의식을 고치고 뿌리뽑지 않으면 이 나라의 미래를 기대하기

어렵다. 이는 대통령의 의지만 있으면 현행법으로 얼마든지 바로잡을 수 있다"

 

그러나 국무총리에 취임하면서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의 산물이다. 문재인

정부의 공직자들은 촛불혁명의 명령을 받드는 국정과제의 도구들이라고 한

이낙연 총리 같은 사람들이 둘러싸고 있는 한 민노총의 잘못 된 의식과 버릇을

고치는 일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돼 걱정이다.

 

나는 김기봉 씨의 인터뷰를 보면서 노동운동과 노조 결성의 선두에 섰던

사람으로서 국가와 기업, 노조, 국민생활 전체를 내다보는 안목을 갖고 있는

분이라고 보았다.


우리가 풀어야할 문제지만 대통령과 국무총리마저 비위만 맞추는 민노총(노조)

문제에 대해 저 정도의 바른 소리와 해결책을 제시했다는 데 대해 혜안과 용기에

감탄했다. 김기봉 씨야 말로 이 시대에 보기 드문 의인(義人)이요,

참 애국자(愛國者).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광화문 광장을 더럽히더니 낙랑공주가 끌려나왔고, 감옥에 처넣었다.
이것을 문은 "촛불 혁명"이라고 선언했다.
만화같은 사건이었다.
문이야 원래부터, 황건적이었으니 그렇다치고,  낙랑공주가 얼마나 부족한지 알려준 대사건이다.
공권력이 무엇에 사용하는 물건인고?
국방과 검찰과 국정원과 감사원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교육부는 무얼 가르치는 물건인고?
어느것 하나도 제대로 연장으로 사용할 줄도 몰랐다.
이러니, 발가락이 찌었다고 재판에 안나오니, 주사파-판사는 당장 끌고나오라고 명령했다.
옷(정권 색깔)이나 갈아입는 쇼맨십- 정치가 온나라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있다 .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예전에 미국도 그러했다는 소릴 들은 걸로 안다.
자기 밥그릇 빼앗기고 나니, 해보는 소리는 혹(????) 아닐런지....
아니길 바라긴 하지만.....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6,31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12079 41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4) 노숙자담요 2016-04-04 29676 197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6) 관리자 2015-09-21 37485 212
공지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광수들 자료방 (5.1… 댓글(7) 관리자 2015-06-24 125190 236
16313 주적에 사드배치 보고하는 문정부(청와대 주사파소굴) 새글 진리true 2017-07-29 82 10
16312 북한 ICBM 기습 발사에 대한 반응. 댓글(3) 새글 용바우 2017-07-29 255 39
16311 Who is the one that disgusts o… 새글 inf247661 2017-07-29 143 6
16310 오늘아침 CNN Breaking News 댓글(1) 새글 sunpalee 2017-07-29 336 16
16309 금세기 최대의 결투 신청 - 개봉박두! 댓글(2) 새글 진리true 2017-07-29 398 29
16308 광주 향판 이창한, 김동규 판사의 범죄와 강준만 댓글(4) 새글 진실과팩트 2017-07-29 124 18
16307 주사파의 위선을 보면 문정권이 보인다 = 전임보다 10… 새글 진리true 2017-07-29 250 23
16306 칵테일 파티 새글 방울이 2017-07-29 203 18
16305 정광용, "3월 10일. 피를 보기 위해 자리를 피했다… 댓글(1) 새글 비전원 2017-07-29 248 4
16304 조원진 의원이 시대적 영웅으로 거듭날 수 있을가? 댓글(2) 새글 비전원 2017-07-29 193 17
16303 환경평가 무시하나? 똥줄이 탔나? 댓글(1) 새글 진리true 2017-07-29 274 34
16302 5.18 주요 사건에 대한 실무적 뒷받침 내용을 기획하… 댓글(2) 새글 해머스 2017-07-28 130 24
16301 김동문 5-18증언 (1) : 19일 오후 나주 무기고… 새글 해머스 2017-07-28 176 14
16300 20사단 지휘관차량 탈취사건에 대한 생생한 증언을 위하… 댓글(1) 새글 해머스 2017-07-28 146 38
16299 (재)'5.18광주사태! - - - 북괴특수군, 남한 … 새글 inf247661 2017-07-28 114 9
16298 청년 이승만 자서전(1) 댓글(1) 새글 최성령 2017-07-28 136 23
16297 한국은 반미 행보, 대만은 친미 동맹 추진 댓글(1) 진리true 2017-07-28 182 25
16296 국정원은 놀고 경찰은 잡는 간첩 - 이게 촛불 정권 댓글(2) 진리true 2017-07-28 222 40
16295 '5.18 광주사태 민주화 유공자' 선정.심사 시, '… inf247661 2017-07-28 219 11
16294 멀쩡한 월성원자력1호기 왜 죽이나?(메스콤 특별기고문 … 세일 2017-07-28 217 29
16293 대한민국 통일부는 환장(換腸) 했는가 ? 댓글(1) 용바우 2017-07-28 311 46
16292 전쟁의 서막 - 김정은 사형선고일(정전협정일) 댓글(1) 진리true 2017-07-28 373 43
16291 죽음의 길로 걸어가는 깡통 별들과 김정은 모습 댓글(2) 진리true 2017-07-28 430 55
16290 진성 애국우파지도자 최우원교수 토크 요지 댓글(3) 비전원 2017-07-28 356 37
16289 젠더폭력방지법은 남성노예법 어여쁜수선화 2017-07-27 184 23
16288 광주 MBC에 묻는다 댓글(2) 일조풍월 2017-07-27 360 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