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성령 작성일17-08-11 23:52 조회520회 댓글3건

본문

민주주의가 좋은 것은 다 안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것도

濫用이나 惡用하면 부작용이 생긴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여기까지 와 있다.

 

대한민국의의 민주주의 역사는 짧다.

남들이 오백 년을 거친 것을

우리는 불과 오십 년으로 그것을 누린다.

민주주의 하면 英國의 근대 민주주의를 말해야 한다.

그들은 지리상의 발견과 산업혁명으로 시민의 힘이 커졌다.

왕의 절대권력과 對立하면서

마침내 왕을 누르고 議會민주주의 시대를 열었다.

명예혁명, 미국의 독립혁명, 프랑스혁명 등으로

그들은 비싼 댓가를 치렀다.

 

우리는 1948815일에 정부수립을 하고

국회를 열어 初代 대통령을 선출하므로서

정당민주주의 시대를 열었다.

그러나 급히 먹는 밥은 체하기 마련이다.

제도가 아무리 좋아도

그것을 소화할 능력이 안되면 그렇게 된다.

國父 이승만이 나라의 주춧돌을 놓고

박정희가 그것을 토대로 압축성장을 하여 오늘에 이른다.

그러나 호사다마(好事多魔)라고 했던가?

앞만 보고 달리다 정신을 차리고 돌아다 보니

그만 지나쳐서 "과잉민주주의"가 되어 버렸다.

더 심하게 말하면 "깽판민주주의"가 된 것이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한다.

우리는 그렇게 알고 열심히 투표를 했다.

그런데 알고보니

그렇게 뽑힌 지도자들의 水準이 한심하기 짝이 없다.

그들은 말로는 못하는 것이 없다.

맨땅에 다리를 놔준다며

물이 없다고 하자 강을 만들어 주겠단다.

이것이 바로 포퓰리즘이다.

남미 아르헨티나와 남부유럽 그리스가 그것이고

지금은 베네주엘라가 포퓰리즘으로 거덜이 났다.

애석하지만 우리나라도 그 단계에 와 있다.

그러면 그 책임이 지도자들에게만 있는가?

 

내 손을 벌리고 쳐다보자.

그때 선거에서 그들을 찍은 손가락이 누구의 것인가?

그들의 흉을 본다면 내 손가락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

어느 지역에 무슨 당이라면 이름을 몰라도 그를 찍는다.

그러니 좋은 인물이 나올 턱이 없다.

불리하면 단일화를 해서 당선된다.

그것에는 本籍靈魂實體도 없는

유령만이 있을 뿐이다.

 

지나간 사람 하나만 예를 든다.

유승민이 극심한 혼란에도 불구하고 여유 있게 당선되었다.

지역 유권자는 그에게 몰표를 밀어 주었다.

아무리 單獨출마라고 해도 가릴 것은 가려야 했는데 말이다.

그가 여당의 원내대표로 있으면서 저지른

수 많은 惡行을 지역민들은 모른다.

아니! 모른체하고 알려고도 하지 않는다.

그의 악행은 국가의 根幹을 흔드는 위험천만한 것들이다.

그런 그가 소속당 대통령을 탄핵하고

대권에 도전했지만 그는 실패를 했다.

그러나 그는 반성은커녕 再起를 꿈 꾼다.

 

지금은 與野를 불문하고 포퓰리즘에 빠져있다.

이것은 정치와 국민의 野合이다.

그 폐해를 알면서도 그것을 확산시킨다.

野合이란 입에 사탕을 물려 주는 것이다,

당장은 달아서 좋지만

그 결과는 온몸에 고달이 나는 것이다.

또 그것은 생선의 살점을 뜯어 먹고

앙상한 가시를 後孫에게 물려주는 것이다.

 

과거의 종북좌파 야당은

이것을 先占해서 재미를 톡톡히 보았다.

그들에게 나라의 운명은 관심거리거가 되지 않는다.

더 기가 막히는 것은

상대당도 그들을 따라가지 못해 안달을 하는 것이다.

이렇게 여야도 없고 彼我도 없는 대한민국은

방향타(方向舵)를 잃은 배와 같다.

결국 이런 배는 물을 떠나 산으로 올라갈 수 밖에 없다.

이것이 昨今의 대한민국 현주소이다.

 

대한민국 유권자들아!

 

당신들은 영혼이 있나?

밥 처먹고 굵은 똥을 누며 무엇을 생각하며 사나?

등 따숩고 배 부르면 졸립게 마련이다.

그렇게 졸다가 어느날 핵폭탄이 네 머리 위에서 터진다면?

그때 가서 정신을 차린다고라?

사드배치 반대만 하면 萬能인가?

나라 없는 백성이 존재하나?

일제치하 36년은 그냥 지나간 역사에 불과한가?

 

정신들 차려라!

 

지금 와서 생각하니 維新 시절이 그립다.

체육관 선거도 좋고 대의원 투표가 좋게 느낀다.

나라만 잘된다면 終身 대통령도 할만하다.

단 조건이 있다.

종북좌파를 쓸어버려야 한다.

민주주의의 危機가 코 앞에 다가와 있다.

전쟁이 코 앞인데

主敵과 대화로 평화를 具現한다며

대통령은 연일 돈 퍼주기 정책만 발표한다.

 

그것을 경계하는

아래 세 文句를 소개하고 글을 마친다.

 

전쟁을 피하면 전쟁이 있고

전쟁을 각오하면 전쟁이 없다.

 

평화는 전쟁의 産物이다.

 

국민을 거스르면 국민에게 망하고

국민을 따르면 국민과 함께 망한다. *

 

 

 

 

 

댓글목록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민주주의 개돼지의 대표자를 뽑는것 ,

Long님의 댓글

Long 작성일

전쟁을 피하면 전쟁이 있고
전쟁을 각오하면 전쟁이 없다.
평화는 전쟁의 産物이다.
국민을 거스르면 국민에게 망하고
국민을 따르면 국민과 함께 망한다. *
참으로 좋은 글입니다.
~ 죽고자 하는 자는 살것이고 살고자 하는 자는 반듯이 죽으리라 ~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이번엔 Long님의 말씀 중에서 가장 마지막 말씀만 제 가슴에 새기겠습니다
국민을 거스르면.............국민과 함께 망한다.
그 말씀은 금과옥조로 삼도록 하지요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6,685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12767 43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4) 노숙자담요 2016-04-04 30374 202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6) 관리자 2015-09-21 38052 214
16682 빨갱이들의 끝없는 생떼. 새글 멸공공수 2017-08-24 54 2
16681 님의 침묵/한명숙 새글 최성령 2017-08-23 111 10
16680 한명숙의 양심 댓글(1) 새글 최성령 2017-08-23 138 13
16679 "5.18재조사? 답은?" 새글 방울이 2017-08-23 109 11
16678 한국 사법부는 ? 새글 이재진 2017-08-23 90 23
16677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라! 댓글(7) 새글 진리true 2017-08-23 192 29
16676 사회주의 국가에서 살아야 하는가? 댓글(2) 새글 Evergreen 2017-08-23 275 55
16675 진정한 지혜는 '진실과 거짓'과를 분별하는 것'! - … 새글 inf247661 2017-08-23 108 12
16674 전라도의 민요 판소리 댓글(3) 새글 좌익도륙 2017-08-23 293 30
16673 해금 그림 댓글(2) 새글 좌익도륙 2017-08-23 226 15
16672 북한과 종북 무리들에게, 최후통첩성 기자회견. 댓글(3) 새글 용바우 2017-08-23 385 52
16671 코리아 패씽- Korea passing - 한국을 따돌… 댓글(4) 새글 김철수 2017-08-23 318 21
16670 국민 습성인 레밍 습성을 잘 이용하는 쩌그 아래짝것들? 댓글(4) 새글 좌익도륙 2017-08-23 173 23
16669 왜 오십팔을 오일팔이라고 읽죠? 댓글(3) 새글 좌익도륙 2017-08-23 233 18
16668 우리국민이 레밍인 이유 추가 댓글(2) 새글 좌익도륙 2017-08-23 181 17
16667 나라가 망해가고 있는 징조 댓글(1) 새글 sunpalee 2017-08-23 339 13
16666 남평문씨 주변에 인사배치 모두 전라도 아닙니까? 댓글(3) 새글 좌익도륙 2017-08-23 204 19
16665 해금 악기 전라도 전통 악기 아닙니까? 댓글(2) 새글 좌익도륙 2017-08-23 115 12
16664 문재인이가 518을 왜곡하려고 선동하네요. 댓글(2) 새글 핸섬이 2017-08-23 237 17
16663 내가 투표했었던 '가짜 투표 용지!' ,,. 이런 간 … 댓글(1) 새글 inf247661 2017-08-23 166 21
16662 국정원에 간첩신고한 5.18광수들 댓글(1) 새글 신생 2017-08-23 238 23
16661 간첩 김사복을 찾습니다 댓글(2) 새글 신생 2017-08-23 377 41
16660 귀신은 뭐하는고! 댓글(3) 새글 방울이 2017-08-23 304 28
16659 친박도 친이도 아닌 홍대표는 준비된 카드 댓글(11) 이팝나무 2017-08-23 301 13
16658 홍준표는 대통령 되기 틀렸다 댓글(18) 비바람 2017-08-23 443 49
16657 문재인은 월남전에서 교훈을 댓글(1) 최성령 2017-08-22 283 36
16656 부역자의 죽음 댓글(2) 일조풍월 2017-08-22 352 5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