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削除 豫定) A wolf & a lamb at a brook-let side {실개천邊의 이리와 어린 羊}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削除 豫定) A wolf & a lamb at a brook-let side {실개천邊의 이리와 어린 羊}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7-08-12 16:19 조회989회 댓글0건

본문

 http://cafe.daum.net/ciboin/MH1f/815?q=%B9%D9%B7%CE%20%B1%D7%B3%AF%20%B9%E3.%20%BD%C5%BC%BC%BF%B5 :

바로 그 날 밤{1955년: '유 호'작사, '박 시춘'작.편곡; '申 世影'님 노래}

A wolf met a lamb at a brook-let side,

and that wolfwanted the lamb.

 

But though he did met her,

he thought he must find some excuse for doing so.

 

He asked lamb that,

"How dare you come to my brook, and muddy the waters?"

 

The lamb answered that,

"But I can't do that, for you stand higher up the stream."

 

"Be that as it may, you are a rascal all the same,

for last year you said bad things of me behind my back!"

 

The lamb said that,

"O that couldn't be, either,

if I had been borned a year ago, I could have done that."

 

The wolf said that,

"If it was not you, it was your father; so it's all the same!"

And he ate her up.

+++++++++++++++ 

+++++++++++++++ 축자역(逐字譯) +++++++++++++

한 이리가 실개천가에서 어린 양을 만났다.

 

이리는 어린 양을 잡어먹고 싶었다.

그러나 그녀를 만나기는 했지만 그는 생각했다.

 

그는 뭔가 그녀를 그렇게 할 어떤 구실을 찾아야 했다.

 

이리는 질문했다,

"네놈이 어찌 감히 내 실개천가에서 물을 진흙물로 하느냐?"

 

어린 양은 답변했다, "하지만 나는 그렇게 못합니다.

당신은 실개천가 윗쪽에 높게 서 있으니깐요."

 

"그건 그렇다치고, 넌 그래도 역시 나쁜 롬이야,

왜냐면 넌 작년에 내 뒤에서 내 욕을 했으니깐 말이다!"

 

"아흐, 그런 일도 역시 또한 있을 수 없어요.

내가 1년 전에 출생했다면야, 그런 일도 할 수 있었을 터이지만."

 

이리가 말했다, "만약에 그 것이 네가 아니었다면,

그 건 네 애비였겠지. 고로 그 건 다 마찬가지야!"

그러고는 그는 어린 양을 잡아 먹었다.

+++++++++++++++++++++++

 

 

 

 

 

 

 

 

 

 

 

 

 

 

 

 

 

 

 

 폭군 '네로'를 릉가할 압제로 군림하는 바;

『실개천변의 '이리'와 '어린 羊'』식으로 트집잡는 '광주 검.판'은

    더 이상 존경받지 못하는 '깽판 검.판'였었음을 면치 못하리라!

★★

청춘 무상{靑春 無常), 권력 무상(勸力 無常)!

청춘이 늘 있는 건 아니며, 권력도 늘 있지는 않다!

폭군 황제의 대명사 '네로' 롬의 마지막을 보렸다!

광주 오.일팔의 앞잡이 노예 광주 검판도 유사치 못하지 않을 터!​

==============

    https://www.youtube.com/watch?v=T5pp5Q-8AJY :  Quo Vadis. 쿼 바디스  제2부

  

https://www.youtube.com/watch?v=V5acTqXEMvw : 자유 월남 (베트남) 패망의 교훈

                 ↗          주월사  제1대 사령관 '蔡 命薪(채 명신)' 中將님 증언 : 타임 바 10 : 30초 부분

                 ↗↗       주월사  제2대 사령관 '李 世鎬(이 세호)' 大將님 증언 : 타임 바 13 : 30초 부분; 15 : 49초 부분.

                 ↗ ↗↗   주월사  정훈참모부 언론 보좌관님 증언 : 타임 바 37 : 15 초부분{투박한 충청도 사투리의 진솔하신 말씀}

 https://www.youtube.com/watch?v=g5AFMNHnThQ : 월남패망, 우리에게 남긴 것

 ===========================================

 

♬ http://blog.daum.net/ochids/7863748 : 바로 그 날 밤

                             {1955년; '신 세영'님 노래; 재편곡 경음악}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2,91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2254 103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7) 노숙자담요 2016-04-04 38605 286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9) 관리자 2015-09-21 46148 248
22914 방심위는 이명박이 만든 것으로 나옵니다. 새글 각성 2018-07-17 28 1
22913 답답한 보수에게 일갈한다 댓글(1) 새글 민주자유 2018-07-17 144 29
22912 간절히 요구, 實踐 竝行하면 이뤄진다고 함! 새글 inf247661 2018-07-17 113 4
22911 지금시간 성남시청의 모습 새글 M38A1 2018-07-17 327 45
22910 진리보수 님 정신 차립시다. 새글 알고싶다 2018-07-17 233 27
22909 무조건 남재준장군님이 대통령이 되야 한다 댓글(1) 새글 진리보수 2018-07-17 205 22
22908 '無窮花 잎파리 2개짜리' 1 롬의 붉으죽죽한 赤色體를… 새글 inf247661 2018-07-17 129 2
22907 한국당, 뇌수술이 필요한 데 정형외과 의사가 칼을 대면… 댓글(2) 새글 청원 2018-07-17 139 21
22906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요구 소송 시작되다 새글 banabas 2018-07-17 295 30
22905 평양을 접수할 근거 새글 진리true 2018-07-17 353 40
22904 산적두목 푸틴넘을 가지고 노시는 트럼프 갓커! 댓글(1) 새글 海眼 2018-07-17 309 39
22903 오천도, 워마드 고발은 잘 했다 새글 야기분조타 2018-07-16 314 17
22902 '태극기 집회(太極旗 集會)!' 꼭 필요(必要)함! ,… 새글 inf247661 2018-07-16 244 20
22901 김정일은 2000만명 숙청 댓글(23) 각성 2018-07-16 604 43
22900 어둠의 빛 댓글(1) 북두유권 2018-07-16 384 31
22899 이중간첩,가짜우익,무식고졸 좃갑제. 댓글(3) 海眼 2018-07-16 633 80
22898 자유민주국민연합에서 4.3 폭동 수업을 들었습니다 댓글(1) 진리보수 2018-07-16 241 32
22897 대한민국의 북한화 진리보수 2018-07-16 326 33
22896 이번주 집회 일정 진리보수 2018-07-16 202 30
22895 [조선사설] 北 찬양 행사에 市청사 내주고 축사까지 보… 댓글(1) 하늘구름 2018-07-16 298 24
22894 대한민국 나아가야 할 길 진리보수 2018-07-16 146 16
22893 남재준장군님을 당장 석방해라 댓글(1) 진리보수 2018-07-16 234 39
22892 김영삼(위선숙주)=노무현(종북숙주) 댓글(1) 진리보수 2018-07-16 132 23
22891 5.18 진상규명위원회 재촉하는 광주단체 댓글(2) 김제갈윤 2018-07-16 227 18
22890 패전의 길 댓글(6) 북두유권 2018-07-16 251 27
22889 북한군 광주 침투,국군 초급지휘관들은 알았다. 海眼 2018-07-16 418 53
22888 7.14 땡볓 아래 모인 기적.한국의 혼이 움직인다. 댓글(4) DONG 2018-07-16 408 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