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형제 살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대한민국의 '형제 살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11-14 00:24 조회546회 댓글3건

본문

 

 

창세기에 등장하는 인류 최초의 살인은 형 카인이 동생 아벨을 죽이는 형제 살인이었다. 인류는 동생을 죽인 카인의 후손인 셈이다. 그래서 그럴까, 인간의 깊은 심연에는 질투와 폭력이라는 어두운 본능이 존재한다. 생존과 권력의 욕심 앞에서 인간과 짐승의 어두운 본능은 그 정체를 드러낸곤 한다.

 

 

검독수리는 한 번에 두 개의 알을 낳는다. 이때 먼저 부화한 형은 나중에 부화한 동생을 쪼아 둥지 밖으로 축출한다. 어미도 형의 동생 살해를 방관 내지 묵인한다. 먹이 부족으로 두 마리 모두가 생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타이거상어는 엄마 자궁 안에서 형제들을 잡아먹으며 자란다. 자연의 냉혹한 '형제 살해'.

 

 

오스만투르크에서는 술탄이 형제들을 죽이는 것은 관행이었다. 오스만투르크의 술탄 메흐메드 2세는 비잔틴 제국을 멸망시키고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하여 수도로 만든 위대한 술탄이었다. 메흐메드 2세는 술탄이 된 자는 형제들을 모두 죽이라는 '형제 살해법'까지 만들었다. 그 역시도 왕권을 두고 경쟁했던 형제들을 살해하고 제위에 올랐다. 형제살해법은 차후 벌어질지도 모를 반역을 미리 방지하겠다는 차원이었다.

 

 

오스만투르크의 셀림 1세는 두 형과 자신의 네 아들을 죽였고, 조카 일곱까지 모두 죽인 술탄으로, 공포의 황제로 불린다. 13대 술탄 메흐메드 3세가 치른 부친의 장례식 때에는 아버지의 관 뒤로 남자 형제들의 관 19개가 뒤를 따랐다. 여자들은 제외한 숫자였다. 물론 여자 형제들도 살아남을 수 없었다. 14대 아흐메드 1세부터 형제 살해는 형제들을 평생 가두는 방법으로 완화되었다.

 

 

권력을 둘러싼 야만스런 형제 살해는 멀리까지 가서 찾을 필요도 없다. 조선 3대 왕에 올랐던 이방원도 왕위 계승권을 둘러싸고 벌어진 두 번의 왕자의 난에서 방석과 방번, 방간 등 형제들을 죽이고 태종이 되었다. 그리고 수양대군도 조카 단종을 귀양을 보냈다가 제거해 버리고 왕위에 올랐다.

 

 

어디 조선시대만 그러한가. 북한의 김정은은 권력 유지에 위협이 되지 않는 자들이어도 단지 공포 분위기 조성을 위하여 최측근들을 무자비하게 살해했다. 단지 졸았다는 이유만으로 공개 총살에 처하고, 고모부까지 대공무기인 고사포로 처형했다. 김정은의 김정남의 살해 장면은 CCTV에 찍혀 전 인류가 목도할 수 있었다.

 

 

오스만투르크에서 술탄의 형제 살해가 빈번했던 것은 누가 황제가 될 것인가라는 규칙을 정해 놓지 않은 이유 때문이었다. 그러나 장자 상속이라는 규칙이 정해진 왕조에서도 권력욕을 향한 피바람은 그칠 줄을 몰랐으니 어쩔 것인가. 선거로 권력자를 교체하는 민주주의가 나타났을 때 비로소 인류는 야만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개발도상국이었던 대한민국에서 평화적 정권 이양이라는 드라마가 최초로 연출 되었던 것은 전두환 때였다. 그런 의미에서 전두환이야말로 '최첨단'의 진보를 달리던 민주주의자였고, 전두환의 시대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가 꽃을 피우던 시대였다. 그러나 전두환의 시대가 지나가고 그 후로 대한민국은 다시 야만으로 돌아갔다.

 

 

대한민국에서의 정권 교체는 피바람의 예고편이다. 현직 대통령은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고 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 온갖 유언비어를 만들어내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인격살인 자행되는 곳이 대한민국이다. 전직 대통령의 측근들의 집에는 예고 없이 들이닥친 수사관들의 압수영장에 난장판이 되고,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체포당한다. 마치 일제 시대나 나치 치하에서 벌어지는 장면이 현대의 대한민국에서 연출된다.

 

 

이런 장면은 좌익 대통령이 집권했을 때마다 발생했다. 이승만 박정희는 명예 살인을 당했고, 전두환 박근혜는 기소를 당해 명예와 재산을 빼앗기고, 이명박도 감옥에 갈 처지로 몰리고 있다. '진보적 민주주의'를 신봉한다는 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 대한민국에는 여지없이 전직 대통령을 도살하는 피바람이 불어온다. 김대중이 그랬고, 노무현이 그랬고, 문재인이 그러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진보적 민주주의는 빨갱이 민주주의였다. 죽창 대신에 미디어를 동원하여 일방적이고 편향적인 주장으로 인민재판을 자행한다. 증거를 조작까지 한다. 짐승이 형제를 죽이는 것처럼, 왕권을 위하여 형제를 몰살하는 왕조 같은 장면을 연출하는 진보적 민주주의의 전근대적인 장면은 언제쯤에 끝날 것인가.

 

 

이승만처럼 선지자적인 혜안으로 국민을 선도하지도 못하면서, 박정희처럼 강철 같은 신념으로 수렁에서 국민들을 탈출시키지도 못하면서, 전두환처럼 백성들이 부른 배를 두드리고 노래를 부르며 살게 하지도 못하면서, 선동과 조작으로 전직 대통령을 비하하여 자기를 과시하고 인기영합만을 노리는 대통령이라면 역사가 그대를 응징할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국가와 국민을위하여 헌신하여야할 문 재인/
통치자의 능력미달인자가
권력을 악용하여 나라망신을 시키고있으니
안타까운 노릇이지요/
5.18을 재조사하였다니
어리석고 멍청한 문 재인은
반역자로 인정하고 탄핵시키고
분단국가 남한은 다시 시작하여야함.

황금분할님의 댓글

황금분할 작성일

잘 읽었습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남북 상호간에 근 200여명이 첨예하게 데치중인 우리 한반도 상황! ,,. ㅂ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075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15405 56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5) 노숙자담요 2016-04-04 32612 228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9) 관리자 2015-09-21 40368 224
18072 아시아에 불어오는 세대교체의 전쟁 새글 진리true 2017-11-23 28 2
18071 박정희-전두환-노태우 대통령의 군인 정신을 계승한 군국… 댓글(3) 새글 야기분조타 2017-11-23 258 14
18070 "내가 적폐인가"…귀순 병사 살려낸 이국종 교수 '격노… 댓글(4) 새글 진리true 2017-11-22 356 66
18069 5. 9 부정대선 대법원소송 중간점검 새글 비전원 2017-11-22 190 21
18068 문봉사는 항의할 줄 모른다! 새글 진리true 2017-11-22 237 35
18067 부정선거가 가능하게 개악된 공직선거법 해부 (1) 댓글(1) 새글 이재진 2017-11-22 112 21
18066 반드시 붙어야 새역사 창조! 새글 진리true 2017-11-22 151 28
18065 자유한국당 역적들아 새글 이재진 2017-11-22 231 25
18064 세계가 경악한 북한군 병사의 뱃속. 댓글(1) 새글 용바우 2017-11-22 244 52
18063 사라진 인물들에 대하여? 댓글(7) 새글 니뽀조오 2017-11-22 328 19
18062 직무유기하는 통치자를 저주한다! 댓글(3) 새글 진리true 2017-11-22 416 69
18061 아주 좋습니다. JSA 대대장님 SplTriumph 2017-11-22 617 91
18060 [현장영상]유엔사, 'JSA 귀순병사' CCTV 영상 … 댓글(5) 니뽀조오 2017-11-22 412 49
18059 아침 이슬과 하이에나의 전쟁 댓글(1) 진리true 2017-11-22 387 32
18058 김 선비님께 댓글(1) 알고싶다 2017-11-22 410 54
18057 大盜無門 경제의 재탕 댓글(1) 진리true 2017-11-22 308 43
18056 정치 122 좌파 우파 진보 보수 , 적폐청산 세력은 … 댓글(1) kimsunbee 2017-11-22 261 9
18055 김양래 SBS의 전두환편의대 거짓선동 댓글(4) 김제갈윤 2017-11-22 282 30
18054 우리도 예전엔 그랬다 / 북한병사의 기생충 댓글(2) 최성령 2017-11-21 341 70
18053 하이에나 떼처럼 대한민국 뜯어먹기 댓글(2) 비바람 2017-11-21 372 69
18052 북한 이념의 저주 - 낙랑공주와 문정권은 동반 멸망이 … 진리true 2017-11-21 345 29
18051 미국은 북한전쟁을 반드시 개시한다. 댓글(1) 진리true 2017-11-21 618 63
18050 김정은 곧 뒈진단다! 댓글(3) 광승흑패 2017-11-21 853 80
18049 드디어 적화의 신, 촛불혁명 대작이 청와대 본관을 점령… 댓글(3) 광승흑패 2017-11-21 506 76
18048 경찰의 똥개 훈련과 치안 방치/국력낭비 댓글(1) 진리true 2017-11-21 327 36
18047 북한전쟁에 바짝 다가서기 - 테러지원국의 의미 댓글(2) 진리true 2017-11-21 515 81
18046 SBS 지만원박사 5.18 북한군 개입을 일방적 비난 댓글(1) 광승흑패 2017-11-21 486 8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