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김, 미스터korea]솔직 담백하고 아름다운 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옮김, 미스터korea]솔직 담백하고 아름다운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방울이 작성일17-12-06 23:45 조회719회 댓글2건

본문

작성자 미스터korea작성일17-06-19 00:26 조회809회 댓글9건

 

본문

 

전단지를 돌린 소회

 

 

필자는 '10% 가산점 전단지'를 1박스(4,000매) 받고서, 처음에 며칠은 몇 군데 전철역으로 가봤다. 그러나 실망하는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전철 안과 역 구내에서는 전단지를 돌릴 수 없고, 어떤 역은 바깥 에스컬레이터에서 돌리는데도 단속을 하였다. 그것보다도 더욱 실망스러운 것은 사람들의 무관심이다. 사람들의 표정이 마치 무엇에 홀린 것 같이 바쁘게 걸어다녔다. 그래도 거기서 한가지 얻은 수확은 10~20대의 젊은 여자들이 주로 전단지를 받았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내린 결론이 대학교, 특히 교육대학교였다.

 

그래서 주중엔 대학교로, 주말엔 등산객을 상대로 산으로 가서 돌렸다. 그러나 무관심한 것은 대학생들도 일반인들과 매한가지였다. 산에서의 공통점은 무심코 받은 전단지가 맘에 안 들면 아무데나 막 버리고 간다는 사실이다. 지난 5월 24일이었다. 온수역 북부쪽에서 약 15명 정도의 사람들이 단체산행을 시작하길래, 필자가 그들에게 일일이 전단지를 나눠줬다. 그런데 그 중에 50대로 보이는 한 사람이 '콱~!'하고 두 손으로 전단지를 구기는 것이 아닌가? 또 한 번은 소래산으로 오르는 도중 소래터널을 막 지나서 내려오는 등산객들에게 전단지를 돌렸는데, 몇 발작 내려가다 60대로 보이는 한 사람이 "야, 이 개새끼야! 니가 확인해 봤어?" 하면서 입에 거품을 물고 쌍욕을 해댔다.

 

'10% 전단지'가 7, 800장 남았을 때, '청주유골 전단지' 1,000매 정도를 더 받았다. 필자는 그것을 두 매씩 일일이 호치케스로 찍었다. 지난 16일엔 <경인교대>에 두 번째 가서 남은 2장짜리를 모두 돌리고 돌아왔다. 그런데 거기서도 남학생 하나가 전단지를 받고, 돌아서기가 바쁘게 두 손으로 '팍!' 찢고, 우겨넣는 것을 보았다. 어디를 가나 한두 명 정도는 꼭 시비를 걸었다.

 

오늘(18일), 필자는 마지막 남은 전단지 300매를 들고 등산객이 많이 몰리는 인천 계양산으로 갔다. 계산역에서 하차해 등산로 초입 갈림길에서 전단지를 돌리기 시작했다. 그야말로 많은 산객들이 몰려들었다. 그 중에 40대로 보이는 남자가 전단지를 받더니 잠시 후 '콱~!' 하고 두 손으로 움켜쥐었다. 몹시 기분이 씁쓸했다. 위 네 사람은 각기 60대, 50대, 40대,20대이지만, 전단지를 받고 5~7초 이내에 그것을 훼손하는 행위는 'DNA'가 일치하기 때문일 것이다. 한편 오늘 40대 초반으로 보이는 사람이 전단지를 받고는 흥분하여 '빠드득, 이를 가는 모습'도 목격하였다. 또 30대로 보이는 한 사람은 "아저씨, 신고하면 잡혀가요!" 하면서 지나쳐갔다. 그리고 10여 분이 흘렀을까? 60대로 보이는 두 사람이 다가오더니 무조건 휴대폰으로 나를 촬영부터 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신고가 들어와서 단속나왔다"고 하였다. 전단지는 다 돌리고 50매 남짓 남은 상태였다. 그래서 필자는 약 3.6km 되는 <목상 솔밭>에 가서 싸간 간식을 먹고 돌아왔다.

 

이번 케이스는 내 발로 직접 뛰면서 내 손으로 일일이 나눠 준 그런 케이스여서 의미가 더 깊다.

 

 

 

2017. 6.18

댓글목록

닛뽀님의 댓글

닛뽀 작성일

이 글을 다시보니 감희가 깊네요,
밤이 깊었으니 편안한 잠 주무 십시요,
애국도 몸이 건강 하셔야~~

방울이님의 댓글

방울이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저는 느끼한 장진성 글을 쏘아주는 생각에서 울 미스터korea님의 아름다운 글을 옮겨봤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9,82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17993 69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6) 노숙자담요 2016-04-04 34785 249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9) 관리자 2015-09-21 42515 232
19824 이방카는 북괴와 한통속인 종북정부를 확인했다. 새글 용바우 2018-02-25 15 3
19823 긴급속보!! 정부가 비밀리에 준비한 남북한 공동선언문 … 댓글(4) 새글 광승흑패 2018-02-25 164 26
19822 진리true . bugle 뭐야 넌? 댓글(3) 새글 한경 2018-02-25 108 11
19821 김영철 입경, 자한당 쑈만하고 말았다! 댓글(2) 새글 광승흑패 2018-02-25 104 18
19820 민도가 미개하면 한 국가를 통째로 놀릴수있다. 댓글(4) 새글 봄맞이 2018-02-25 106 14
19819 시스템 회원과 렛-님에게 필요한 용기를 새글 진리true 2018-02-25 76 10
19818 사랑스런 렛님; 기특하고 너무나도 예쁘고 또 믿음이 가… 댓글(1) 새글 배달겨레 2018-02-25 97 15
19817 자한당과 홍준표의 '쇼' 댓글(1) 새글 우짜노 2018-02-25 139 22
19816 누구를 위한 '문'가의 반역이 목하 진행되느냐? 새글 inf247661 2018-02-25 88 12
19815 통일교에 드디어 자한당과 홍준표 나타났다! 댓글(3) 새글 광승흑패 2018-02-25 236 39
19814 대한애국당 조원진의원님 에게 간곡히 부탁합니다. 댓글(1) 새글 솔향기 2018-02-25 197 13
19813 어제 홍준표가 말한 극우가 누구인지 회원님들 판단바랍니… 댓글(5) 새글 솔향기 2018-02-25 265 16
19812 흥진호 선원은 북한공작원으로 보인다 댓글(2) 새글 솔향기 2018-02-25 215 16
19811 북한 광수 김영철 막을 길에 홍준표는 없다 새글 진리true 2018-02-25 153 12
19810 박사님의 정치언론 보좌관이 필요합니다. 댓글(9) 새글 솔향기 2018-02-25 189 12
19809 정신나간 우파들 댓글(1) 새글 북두유권 2018-02-25 194 18
19808 左 재인, 右 준표, 나라를 도탄에 빠뜨리고 있다! 댓글(4) 새글 국검 2018-02-25 133 28
19807 떠나가는 5/18-홍준표호! 댓글(1) 새글 진리true 2018-02-25 157 20
19806 홍준표와 한국당은 그만 기만적인 정치적인 쇼를 중단하라… 새글 요쉬야후 2018-02-24 123 20
19805 홍준표는 5.18민주화에 이념적으로 정형화된 인간이다. 댓글(2) 새글 광승흑패 2018-02-24 133 22
19804 윤서인 화백에 돌 던지지 마라! 새글 야기분조타 2018-02-24 156 15
19803 개 잡놈들은 다 모였넹! 댓글(3) 새글 닛뽀 2018-02-24 238 26
19802 홍방자를 잡을 사람은? 댓글(1) 새글 일조풍월 2018-02-24 200 38
19801 지금은 이미지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댓글(1) 새글 솔향기 2018-02-24 173 11
19800 사랑스런렛 양에게 댓글(1) 새글 요쉬야후 2018-02-24 205 42
19799 벌레소년 - 빨간달이 문제인 (동영상) 새글 좌익도륙 2018-02-24 131 14
19798 뉴스타운TV] 천안함 '폭파전범' 김영철 개선장군으로 … 댓글(2) 새글 닛뽀 2018-02-24 75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