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김, 미스터korea]솔직 담백하고 아름다운 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옮김, 미스터korea]솔직 담백하고 아름다운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방울이 작성일17-12-06 23:45 조회837회 댓글2건

본문

작성자 미스터korea작성일17-06-19 00:26 조회809회 댓글9건

 

본문

 

전단지를 돌린 소회

 

 

필자는 '10% 가산점 전단지'를 1박스(4,000매) 받고서, 처음에 며칠은 몇 군데 전철역으로 가봤다. 그러나 실망하는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전철 안과 역 구내에서는 전단지를 돌릴 수 없고, 어떤 역은 바깥 에스컬레이터에서 돌리는데도 단속을 하였다. 그것보다도 더욱 실망스러운 것은 사람들의 무관심이다. 사람들의 표정이 마치 무엇에 홀린 것 같이 바쁘게 걸어다녔다. 그래도 거기서 한가지 얻은 수확은 10~20대의 젊은 여자들이 주로 전단지를 받았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내린 결론이 대학교, 특히 교육대학교였다.

 

그래서 주중엔 대학교로, 주말엔 등산객을 상대로 산으로 가서 돌렸다. 그러나 무관심한 것은 대학생들도 일반인들과 매한가지였다. 산에서의 공통점은 무심코 받은 전단지가 맘에 안 들면 아무데나 막 버리고 간다는 사실이다. 지난 5월 24일이었다. 온수역 북부쪽에서 약 15명 정도의 사람들이 단체산행을 시작하길래, 필자가 그들에게 일일이 전단지를 나눠줬다. 그런데 그 중에 50대로 보이는 한 사람이 '콱~!'하고 두 손으로 전단지를 구기는 것이 아닌가? 또 한 번은 소래산으로 오르는 도중 소래터널을 막 지나서 내려오는 등산객들에게 전단지를 돌렸는데, 몇 발작 내려가다 60대로 보이는 한 사람이 "야, 이 개새끼야! 니가 확인해 봤어?" 하면서 입에 거품을 물고 쌍욕을 해댔다.

 

'10% 전단지'가 7, 800장 남았을 때, '청주유골 전단지' 1,000매 정도를 더 받았다. 필자는 그것을 두 매씩 일일이 호치케스로 찍었다. 지난 16일엔 <경인교대>에 두 번째 가서 남은 2장짜리를 모두 돌리고 돌아왔다. 그런데 거기서도 남학생 하나가 전단지를 받고, 돌아서기가 바쁘게 두 손으로 '팍!' 찢고, 우겨넣는 것을 보았다. 어디를 가나 한두 명 정도는 꼭 시비를 걸었다.

 

오늘(18일), 필자는 마지막 남은 전단지 300매를 들고 등산객이 많이 몰리는 인천 계양산으로 갔다. 계산역에서 하차해 등산로 초입 갈림길에서 전단지를 돌리기 시작했다. 그야말로 많은 산객들이 몰려들었다. 그 중에 40대로 보이는 남자가 전단지를 받더니 잠시 후 '콱~!' 하고 두 손으로 움켜쥐었다. 몹시 기분이 씁쓸했다. 위 네 사람은 각기 60대, 50대, 40대,20대이지만, 전단지를 받고 5~7초 이내에 그것을 훼손하는 행위는 'DNA'가 일치하기 때문일 것이다. 한편 오늘 40대 초반으로 보이는 사람이 전단지를 받고는 흥분하여 '빠드득, 이를 가는 모습'도 목격하였다. 또 30대로 보이는 한 사람은 "아저씨, 신고하면 잡혀가요!" 하면서 지나쳐갔다. 그리고 10여 분이 흘렀을까? 60대로 보이는 두 사람이 다가오더니 무조건 휴대폰으로 나를 촬영부터 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신고가 들어와서 단속나왔다"고 하였다. 전단지는 다 돌리고 50매 남짓 남은 상태였다. 그래서 필자는 약 3.6km 되는 <목상 솔밭>에 가서 싸간 간식을 먹고 돌아왔다.

 

이번 케이스는 내 발로 직접 뛰면서 내 손으로 일일이 나눠 준 그런 케이스여서 의미가 더 깊다.

 

 

 

2017. 6.18

댓글목록

닛뽀님의 댓글

닛뽀 작성일

이 글을 다시보니 감희가 깊네요,
밤이 깊었으니 편안한 잠 주무 십시요,
애국도 몸이 건강 하셔야~~

방울이님의 댓글

방울이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저는 느끼한 장진성 글을 쏘아주는 생각에서 울 미스터korea님의 아름다운 글을 옮겨봤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1,88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0933 96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7) 노숙자담요 2016-04-04 37307 270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9) 관리자 2015-09-21 44959 246
21884 트럼프는 한국대통령이 아니다 새글 북두유권 2018-05-28 3 0
21883 국정원 직원법 제23조인 ‘직원에 대한 수사 등’의 내… 댓글(1) 새글 우익대사 2018-05-28 28 2
21882 대부분의 전라도 사람들은 북한 사람들처럼 댓글(1) 새글 banabas 2018-05-27 71 3
21881 최근 몇 년 동안, 필자가 한국의 포항에서 겪은 사건들… 댓글(1) 새글 우익대사 2018-05-27 86 9
21880 핵보유국보다 센 게 문재인 보유국? 어떻게 보면 맞는 … 댓글(1) 새글 야기분조타 2018-05-27 94 20
21879 정은이는 겁에질려 바보에게 매달린다. 댓글(1) 새글 용바우 2018-05-27 192 42
21878 대통령 때문에 갈등과 피로에 지친 유일한 나라! 댓글(1) 새글 현우 2018-05-27 139 27
21877 비주사파 언론 기자들이 왜 좌익노선에 서는가? 댓글(1) 새글 이름없는애국 2018-05-27 124 16
21876 "국민여론의 변화를 기다리겠다"--바보야당의 등신적 착… 댓글(1) 새글 이름없는애국 2018-05-27 143 21
21875 '國父 이승만', '영웅 박정희' 현수막 훼손한 창원 … 새글 야기분조타 2018-05-27 195 47
21874 (( 김진태 논평 : 남북 '도둑회담' 곤란하다 )) 댓글(2) 새글 mozilla 2018-05-27 290 54
21873 단복 '서서'의 자작시. 새글 inf247661 2018-05-27 167 15
21872 적화공작의 경거망동 밀약회담 댓글(3) 새글 진리true 2018-05-27 321 36
21871 어제 '우파 토요 집회 - 종각역 '碑閣(비각) 옆 교… 댓글(1) 새글 inf247661 2018-05-27 355 32
21870 재앙이...정은이 호출모임...방명록에 대형사고 치다. 댓글(5) 새글 배달겨레 2018-05-27 724 80
21869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 핵심이 없는 변죽 울리기의 헐리우… 댓글(2) 새글 배달겨레 2018-05-27 334 41
21868 전갈과 뱀을 잡는 시대 댓글(2) 새글 진리true 2018-05-27 311 37
21867 김정은과 문재인이 백번 만나도 소용없는 이유 댓글(6) 새글 제갈공명 2018-05-27 424 50
21866 정은이 호출받고 판문점 간 문재인...NBC 기자의 질… 댓글(1) 새글 배달겨레 2018-05-27 449 65
21865 사드가 왜 중여한지 - 아마츄어의 관점에서 댓글(1) 새글 김철수 2018-05-27 194 31
21864 비핵화 하는 척하며 공산통일 할려고 댓글(1) 새글 김철수 2018-05-27 325 50
21863 전라도인들이 지능이 떨어지는 증거 댓글(6) 새글 좌익도륙 2018-05-27 364 41
21862 (초긴급)미국의 소리 "대한민국 군대의 무장해제?!" 댓글(3) 현우 2018-05-27 921 88
21861 우리도 깜짝뉴스 만들줄 안다는 트럼프에 대한 심리적 보… 댓글(4) newyorker 2018-05-26 429 62
21860 우아한 공포의 트럼프 편지 댓글(2) 비바람 2018-05-26 354 61
21859 대한민국에 간첩이 가장 많이 활동하는 곳은? 댓글(2) 현우 2018-05-26 697 85
21858 재앙이랑 정은이랑 걍 둘이 후장섹스 하다가 같이 에이즈… 댓글(3) 야기분조타 2018-05-26 236 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