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와 좀비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이니와 좀비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8-01-12 17:38 조회868회 댓글2건

본문

                              

조선조 때 대원군을 비롯한 민비세력들은 청국, 일본이 들락거리고 로스께와 서양 오랑캐가 들락거리는 분위기에서 위기를 느끼기보다는 누가 내편이 되어 줄까 타진했다. 무능한 조상들이다. 그러나 그들보다 더한 것이 문재인 정부다. 눈을 감고 귀를 막아도 사통팔달 정보를 공유할 수밖에 없는 요즘 세상에서 실패하여 사라진 이념과 사상을 탑재하고 망국으로 치닫고 있으니 말이다.

 

조선조는 유교사상으로 문치를 하여 힘없이 살다가 나라를 갖다 바쳤지만 지금은 힘도 있고 동맹도 세계 최강인데 종북 주체사상과 사회주의 이념을 가진 정신병자들이 선대가 공들여 이루어 놓은 것을 하나하나 무너뜨리고 있다. 원전 폐쇄 정책을 시작으로 국가보안법과 반공기관을 죽이면서 현재 중국의 속국을 자처하여 동맹 미국과 멀어지고 있는 중이다.

 

다른 한편으로 위안부를 앞 세워 동맹 일본과 멀어지는 반역도 진행 중이다. 한일동맹이 깨어질 때까지 북한과 중국은 위안부 투쟁을 계속하라는 지령을 내릴 것이다. 일본에 대한 문제, 위안부 문제라면 전 국민이 개미떼처럼 합심을 하니 좌우를 망라한 이 어리석은 국민들을 이용하여 적을 돕는 그들은 탄핵이 아니라 제거시켜야 할 대상들이다.

 

대통령 문재인의 정책 시동은 끼리끼리 만든 영화를 한 프로 보고 난 후, 카메라가 보는데서 달구 똥 같은 눈물을 흘리고는 영화의 메시지를 반영, 시행한다. 고리원자력 폐쇄를 선언한 것도 영화 판도라를 보고 나서다. 아니 원전을 폐쇄하기 위해 영화를 만들어 본 것이다. 그리고 눈물은, 노무현 이름 석자만 들어도 울먹이는 국민성에 어필하기 때문이다.

 

서울시장 선거 때 박원순이 점심 도시락 하나 달랑 담은 백팩을 메고 대학가를 돌며 미소를 머금고 손을 흔들면 어린 여대생들이 감동을 먹고 “시장님이 서민적이고 소탈하고 멋있다”고 발을 동동 굴리고 언론은 그것을 선전하여 시민의 표를 몰아주었다. 우리 국민은 정치적 능력보다는 나라를 팔아먹더라도 나를 감상에 빠뜨려 줄 이웃집 아저씨 같은 정치인을 더 선호한다.

 

천정에 닿을 만큼 높은 서류탑 들을 만들어 책상에 한 가득 빙 둘러 세운 이상한 광경 속에서 박원순이 업무를 보는 만화 같은 모습을 홍보용 사진으로 찍었다. 떨어진 구두 뒷 굽이 카메라에 잘 보이도록 다리를 꼬고 한 인터뷰를 시작으로 유치찬란한 박원순의 결정판 교태였다. 이런 인간들을 지지하지 말아야 하는데 영혼이 없는 국민들은 그런 모습에 오줌을 지린다.

 

오늘날 쑈맨십으로 소통하는 예능 시장, 예능 대통령이 대세가 될 줄은 미처 몰랐다. 그러니 문재인에게 인간 탁현민은 소중한 자산인 셈이다. 그런 문재인의 매국은 노무현은 물론 김대중도 뛰어 넘을 것이다. 세상이 다 알고 있는 공산주의자인 문재인은 예상한대로 누구보다 품성이 악한 내부의 적이다. 오래전부터 그의 거짓말과 뻔뻔함에서 느껴오고 있었다.

 

문재인은 자고 일어나면 그런 말 들은 적도 한 적도 없다 하니 오죽했으면 김종인은 문재인을 만날 때 증언 할 제 3자를 대동한다고 한다. 수십 대의 카메라 앞에서 “호남에서 지지를 받지 못하면 정계를 물러나겠습니다.”하며 목이라도 맬 것 같은 비장한 표정을 지었는데 며칠 뒤 참패하였다. 그러나 그는 해명 한 마디 없이 싱글거리며 다녔고 누구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았다. 나라 자체가 좀비다.

 

문재인은 회고록에 미국의 패망과 월남의 공산화를 보고 희열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자유진영과 대한민국을 증오하는 빨갱이다. 국가의 대사를 비밀스럽고 은밀하게 도모하는 비민주적 독재 반역자인 그를 얼빠진 좀비국민들은 적폐 청산 잘한다고 지지를 보내고 있다. 그를 보면 우리 국민성도 엿보인다. 문재인도 국민도 다 같이 합심하여 매국을 하고 있다 할 것이다.

 

이치에 맞지 않는 소리를 해도, 국가의 존망이 걸린 파괴공작을 벌여도 이유를 불문하고 “우리 이니 잘 한다”고 열광하는 문슬람들, 북한이 우리를 잡아먹는 핵지랄을 해도 우리민족이라고 감싸 돌면서 정치에 관심 없이 천하태평으로 살아가는 국민 정서, 이런 나라는 세계의 평화를 위해, 지구촌의 안녕을 위하여 스스로 망해 없어지는 게 순리일지 모른다.

댓글목록

사랑스런렛님의 댓글

사랑스런렛 작성일

에버그린 님 
늘  좋은 말씀해주심에 감사하다는 인사 올립니다.

박사님과
에버그린 님  글은
저와  수많은 후배들과 친구들에게  다각도로 많은  가르침을 가르쳐주고 계십니다.

후배들과 친구들이 자주 하는 말이 박사님과 에버그린 님 모시고
강의를 듣고 하고자 하는 열의가 대단합니다.

저희가  매주 주말에 한국 근,현대사 와 서양사 그리고
''북한 특수군이 성공적으로 작전 수행한 5.18 광주 반란 게릴라전''
컨퍼런스 하는 시간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 꾸준히 참석하는 인원은 후배들 친구들 포함  약 80~ 83명 전부 여대생 )
참석 안 하면 저와 친구들에게 죽습니다. ㅋ.ㅋ

^^

언제  인연되고  시간되심, 컨퍼런스 자리를 빛내주심을 기원하겠습니다.
일체의 경비 와  강연료는 후사하겠습니다.

한 겨울 매서운 칼바람이  옷깃을 여밀만큼 매우 차갑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내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이팝나무님의 댓글

이팝나무 작성일

"공산화를 보고 전율을 느꼈다고 한다."에서
전율은 '희열'로 고치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4,67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합니다. 댓글(9) 관리자 2018-09-20 981 83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4359 112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7) 노숙자담요 2016-04-04 40415 297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0) 관리자 2015-09-21 47850 258
24668 김정은과 문재인 정부 동반몰락을 가져올 1등공신은? 새글 현우 2018-10-22 28 1
24667 다음 대권은 친미반중 세력의 몫 새글 진리true 2018-10-22 76 5
24666 이제서야 방향 제대로 잡은 전원책 댓글(3) 새글 야기분조타 2018-10-22 144 6
24665 나는 분노한다 10월 22일 월요일 댓글(1) 새글 진리보수 2018-10-22 271 27
24664 지만원박사님을 제대로 도와주는 분들이 진짜 일꾼입니다 댓글(1) 새글 진리보수 2018-10-22 151 28
24663 6,25의 서막은 "쩐"의 비극 이었다.2018 10 … 새글 DONG 2018-10-22 145 18
24662 군계일학(群鷄一鶴) 댓글(3) 새글 stallon 2018-10-22 191 32
24661 大韓民國을 걱정하는 美폭스뉴스의 고든 창. 새글 용바우 2018-10-22 245 49
24660 우파생존은 박근혜 망령에서 헤어나오는게 먼저다 댓글(6) 새글 북두유권 2018-10-22 173 19
24659 광수자백없는 박상학 - 애국당 기생하기 댓글(2) 새글 진리true 2018-10-22 298 38
24658 유럽 여행과 내치 공백이 전부 댓글(3) 새글 진리true 2018-10-22 224 23
24657 조원진과 신동욱의 이별쇼! 댓글(1) 새글 진리true 2018-10-22 402 24
24656 바톤 터치 댓글(3) 새글 김철수 2018-10-21 308 26
24655 대만의 여성영웅과 부활 카드 댓글(1) 진리true 2018-10-21 239 28
24654 기둥이 부러지는 중국공산당 기업들 댓글(3) 진리true 2018-10-21 398 41
24653 24시간 불침번이 필요한 대한민국 국가안보! 댓글(1) 현우 2018-10-21 313 56
24652 드디어 컴잉 아웃하는 청와대 주사파 banabas 2018-10-21 490 23
24651 국제 무대에서 정반대 결과를 가져온 문제인의 주사파 외… 댓글(3) banabas 2018-10-21 284 35
24650 문벌구 구속 수감이야기! 현우 2018-10-21 342 63
24649 세 도둑놈 이야기! 현우 2018-10-21 302 53
24648 애국메아리ㅣ#124. '광주 5.18 진상규명' 왜 김… 댓글(4) system 2018-10-21 176 20
24647 정우성이 개념 배우라는 오달란 서울신문 기자, 제정신인… 야기분조타 2018-10-21 167 16
24646 밤까기 비법, 5/18 부정유공자를 벗겨라! 진리true 2018-10-21 131 12
24645 앉은뱅이 5/18 잡초-한국, 전진하는 욱일승천-일본 진리true 2018-10-21 133 22
24644 운지맨은 대만 독립을 지지합니다 댓글(2) 야기분조타 2018-10-21 97 16
24643 5.18 홍보 _ 1인 시위 {어제 토요일 우파 집회}… 댓글(2) inf247661 2018-10-21 144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