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기가 [赤旗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적기가 [赤旗歌]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8-06-14 13:11 조회822회 댓글0건

본문

                                   적기가 [赤旗歌]

 

독일 민요와 영국의 노동가요에서 출발해 일본을 거쳐 1930년대 한반도에 들어와, 지금은 북한에서 널리 불리고 있는 북한의 혁명가요.

 

북한에서 불리고 있는 혁명가요로, 4분의 4박자의 행진곡풍 투쟁가이다. 북한에서 창작된 가요는 아니고, 독일의 민요인 탄넨바움 DerTannenbaum에 기원을 두고 있다. 탄넨바움은 '젓나무'라는 뜻으로 젓나무를 찬양한 노래이다.

탄넨바움1880년대 말 영국의 노동가요인 레드 플래그 RedFlag의 선율에 차용되면서 당시 영국의 사회주의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었는데, 적기가의 가사는 이 때 만들어졌다. 이후 레드 플래그는 전세계의 공산혁명 투쟁가로 보급되어, 1920년대에는 아카하타노의 노래(赤旗)로 번역되어 일본에도 소개되었다. 일본어로 번역되면서 원래 4분의 3박자이던 노래가 4분의 4박자의 행진곡풍으로 바뀌었다.

1930년대에는 한국에도 전해져 일본의 아카하타노의 노래를 한국어로 직역한 적기가가 공산주의자들에 의해 불리기 시작하였다. 그 뒤 8·15광복 때까지 일제에 저항하기 위한 투쟁가로 애창되었다. 광복 후에도 노동가·혁명가·투쟁가 등으로 계속 불리다가, 1948815일 정부수립을 전후해 남한에서 금지곡이 된 뒤에는 북한의 공식적인 혁명가요 역할을 하였다.

6·25전쟁 때는 인민군의 군가, 전후에는 제국주의에 반대하는 혁명가 등으로 불렸고, 지금까지도 불리고 있다. 북한에서는 이 노래의 곡과 가사를 1930년대에 직접 창작해 보급한 혁명투사들의 노래로 규정하고 있다. 북한의 적기가는 모두 3절로 이루어져 있는데, 가사 전문은 다음과 같다.

민중의 기 붉은 기는/전사의 시체를 싼다
시체가 식어 굳기 전에/혈조(血潮)는 깃발을 물들인다
높이 들어라 붉은 깃발을/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원쑤와의 혈전에서/붉은 기를 버린 놈이 누구냐
돈과 직위에 꼬임을 받은/더럽고도 비겁한 그놈들이다
높이 들어라 붉은 깃발을/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붉은 기를 높이 들고/우리는 나가길 맹세해
오너라 감옥아 단두대야/이것이 고별의 노래란다
높이 들어라 붉은 깃발을/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
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

 

[네이버 지식백과] 적기가[赤旗歌] (두산백과)

 

 

 

우리 일반인은 잘 모르지만 한국의 사회주의자들, 그러니까 한국의 좌파들은 이 적기가를 알고 부른다. 너를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는다는 뜻이다. 같은 국민이면서 다른 사상을 가지고 이런 노래를 부르는 인간들하고 타협이니 협의니 하는 어리석은 생각은 하지 말아야 하는데 우파들의 썩은 정신들은 말끝마다 화합을 운운한다.

 

자신의 조국을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나라라고 생각하는, 적보다 더한 적인 그들을 친구나 같은 국민으로 생각하여 여유를 가지고 방치하였다. 같은 민족이 가장 무서운 적인 줄 모르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역사의 학습이 잘 되지 않는 우둔한 민족이다. 거기에 기가 얇고 판단력이 부족하여 좀 알랑거리면 곧잘 넘어간다.

 

이 나라에 유독 사기꾼이 많은 것도 정신적 시장성이 좋기 때문일 것이다. 일반적인 사고를 가진 지도자라면 국가의 미래를 위하여 위험한 사상을 가진 자들을 발본색원하여야 하는데 유해물질임을 뻔히 알면서도 좌고우면하면서 업적이나 만들어 임기나 채우려고 하다가 등짝에 비수가 꽂혀 감옥에 들어가 있는 것이다.

 

6.13의 참담한 선거 결과, 예상한 바였지만 그래도 막상 당하니 한층 맥이 빠진다. 부산 경남마저 더불어민주당 판이다. 드루킹의 원흉 중 한 명인 김경수조차 경남도지사에 당선되었다. 국민이 개돼지 수준인 것도 맞지만 김경수에 대해 모르거나 적대감을 가지지 않게 되는 것은 적화 된 언론 덕분이다.

 

그동안 우리 같은 민초도 느낌이 있어, 지금 국가의 상태로는 경제보다 이념 척결과 청소가 우선이라고 외쳐대었지만 목만 아팠지 부질없었다. 이명박과 박근혜는 이념적으로 책임감을 가져야 할 가장 중요한 시기의 우파 대통령이었지만 미국을 믿는 마음이 있어 그런지 평화가 만년이나 갈 줄 알았던 모양이다.

 

시위현장마다 좌파의 애국가인 5.18임을 위한 행진곡과 시뻘건 핏물이 흐르는 북한의 적기가가 울려 퍼지는데 누구는 5.18의 좌빨 황석영을 끼고 돌고, 누구는 중공의 전승절에 참관하여 국제적으로 좌빨을 끼고 돌았다. 차후 우파가 정권을 잡을 날이 또 온다면 반드시 그들을 반면 거울로 삼아야 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9,428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 관리자 2019-03-13 1040 30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8306 169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3284 355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0510 293
29424 우파에게 섬뜩한 "노무현의 꿈" 새글 청원 2019-05-24 31 4
29423 그래, Jtbc,김용장,허장환 전두환이 사격명령을 했다… 새글 빵구 2019-05-24 25 4
29422 “한국의 4.19, 北 김일성 지시 작품”, 北 金日成… 댓글(2) 새글 대한민국수호 2019-05-24 194 26
29421 폭염주의보 새글 역삼껄깨이 2019-05-24 134 13
29420 뿌린다, 알린다, 위하여! ,,. //// 새글 inf247661 2019-05-24 168 28
29419 요도로 본 내가 겪은 5.18 새글 해머스 2019-05-24 195 18
29418 5.18사진첩... 새글 Marie 2019-05-24 234 10
29417 5.18의 진실 ( 2) 새글 벤허 2019-05-24 202 13
29416 2016 촛불사태(국가전복)는 처음이 아니다 댓글(1) 새글 간첩문재앙 2019-05-23 232 21
29415 사진으로 보는 518 댓글(1) 새글 토끼야 2019-05-23 199 18
29414 국가안보 파괴행위를 지켜보는 쇼정치-국민반역자 새글 진리true 2019-05-23 124 19
29413 오늘 개무현이 뒤진지 10년이 되어서 냉면 맛있게 먹었… 새글 진리보수 2019-05-23 155 32
29412 서거(逝去)라구요...? 댓글(2) 새글 박애플망고 2019-05-23 217 37
29411 미국, 반도체국가기업 화웨이에 사형을 선고하다 새글 현우 2019-05-23 263 53
29410 초파일 연등달고 시주하고 절밥도 못 얻어먹고. 댓글(3) 새글 kimsunbee 2019-05-23 237 9
29409 간첩질 하는 중국 화웨이,LG제품 불매운동 나서자. … 댓글(2) 새글 DONG 2019-05-23 270 22
29408 김영삼의 꼬븡 권영해와 홍준표, 박근혜와 꼬븡 이병호 … 새글 진리true 2019-05-23 190 32
29407 대한민국의 영도자를 찾아냅시다. 댓글(3) 숙영지 2019-05-23 312 48
29406 한국에 국민을 감시, 탄압, 통제, 공격, 파괴 등등을… 우익대사 2019-05-23 226 18
29405 오청성 댓글(1) 역삼껄깨이 2019-05-23 363 43
29404 '자유 우파, 정권 재 탈환 프로세스' 댓글(2) 국검 2019-05-23 276 26
29403 허현준 2019년 5월 16일. 서울구치소에서... 댓글(2) Marie 2019-05-23 383 69
29402 善과 惡의 문제... 댓글(1) Marie 2019-05-23 247 26
29401 지난 4월 강릉시와 동해시를 태운 산 불... 댓글(4) Marie 2019-05-23 476 22
29400 고든창 변호사 특강: 문재인에 두 가지를 공개 질문한다… 제주훈장 2019-05-22 381 32
29399 김사복 일주일 전 부터 광주 진입을 준비 댓글(1) 신생 2019-05-22 348 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