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 길남 ! 거기는 네가 설 자리가 아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변 길남 ! 거기는 네가 설 자리가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리경 작성일19-01-11 15:14 조회975회 댓글6건

본문

변 길남  !  거기는  네가    자리가  아니다.

 

 

내가 기억하는 변길남(경기고, 육사 22)이라면

 

54년전 너에 대한 기억이 떠 오르며

 

아직도 너의 그  얍삽한  헛 명예욕은

 

반백년이 지나도 탈피하지 못하고

 

그 꼬라지로  늙고 있다니  참으로 딱해 한마디 하마.

 

 

네가  5.18  대해 뭘  연구했다고 거기 나서냐?

 

광주 교도소 방어전에  참여했다는 부분경험과

 

전모를 18년간 연구했다는 것이 다름은  인정하겠지.

 

 

이 놈아  그 자리는 너의 명예욕을 채우려는 자리가 아니야.

 

54년전 (1965년도) 네 행실이 생각나기 때문이다.

 

육사 22기 동기회 회장 변길남이라는  명함을  만들어서

 

여기 저기 여대 여학생들에게 뿌리고 다니다

 

하도 꼬락서니가 우스워 누군가 육사 훈육관에게

 

생도훈육 잘하라고 힐난 당하게 만들어

 

다른 학년 간부생도들도

 

도매급으로  네놈 덕에 한나절 혼쭐이 났었다. 

 

 

육사동기회장?  그거 관심있는  생도가  거의 없었다.

 

그러니 누가 하겠다고 하면 그래 니가해라 하고 뽑아주는 그런거다.

 

그걸 가지고 명함을 파고 뿌리고 폼을 잡았다니 어이가 없었다.

 

그때 동기생  누군가가  농담했다.

 

변길남은 이순신이 될 자 못되고 원균이가  될 놈이다. 

 

모두  웃었고 그럴 소양이 다분한  속물로 분류했었다.

 

이미 54년 전의 사건으로 네가 설치니 내가 밝힐 수 밖에.

 

 

그런 너를 기억하기에  

 

5.18 진실규명의 중대사안이  

 

너의 명예욕에  오용 될 소지가 충분함을

 

과거의 네 행실이  이미 증명했으므로

 

내 조국! 대한민국의 중요한 역사판결에

 

변 길남 당신은 끼어서는 안될 자임을  세상에 선언하노라.

 

                                                  만리경.

 

**[참조]

해방전에 태어나 6.25 사변때에  가족이 흩어져 고생한 우리세대는

학교 한 동급생의 나이 차이가 서너살이 보통이었다.

육사 1~2기 선후배란 말 그데로 먼저 일이년 차이로 들어온

먼저() 무리()로 같은 나이 또래의 무리로서  

인격의 상하관계가 아니다. 

선배건 후배건 옳은 사람은 선배님 후배님이고 

틀린 놈은 선배놈, 후배놈이라고 나는 칭한다.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옳은 말씀.
내 나라 대한민국을 위하여 애국심이 있다면 어느 누구도 나라를 위해 지만원 박사에게 기회를 열어야 한다.
그 길만이 애국국민에게 주어질 사명이다
유일한 전문가 지만원 박사를 제치고 나서면 나라도 국민도 자신도 망친다

소낙비님의 댓글

소낙비 작성일

변길남! 역사의 죄인이 되지않기를 바란다.
이번 기회에 지만원 박사를 추천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애국의 길이고
과거의 창피했던 행위도 동기들로 부터 어느 정도 용서받을 수가 있을 것이다.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노길남과 무슨 차이?
길바닥에 버려진 남자인가!
Road man-방랑자일 뿐이다.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작성일

사실이라면..... 
길거리.....  똥  싼  남자...
6개월  지구에 남아있지 못한다에  통닭 열마리 건다...

이팝나무님의 댓글

이팝나무 작성일

만리경 님, 육사 동기생 변길남 예비역 소장에 대한
정곡을 찌르는 군인다운 글에 경의를 표합니다.

샤론의장미님의 댓글

샤론의장미 작성일

성경에 남을 함부로 판단하지 말라는 말씀대로
제가 일면식도 없고 변장군님에 대해 알지도 못하면서
그 분을 평할 수는 없지만, 생도 시절 때도 명예욕 같은 것이
강한 분이 었던 것 같네요. 같이 학교를 다녔던 동기생의 말씀이기에
믿음이 갑니다.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은 자신의 처지와 분수를 알아 간다는 것일 수도 있는데
그렇지 않은 분도 있는 것 같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856건 8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646 이한구 눈에는 국회의원들이 다 개쌔끼로 보이는 거다 댓글(2) 조고아제 2016-02-18 2717 119
34645 탈북자들에 대한 테러 비상!--- "서울광수들, 첫 메… 댓글(5) 미스터korea 2016-02-22 3156 119
34644 김지히의 폭탄 발언(펌) 댓글(2) 염라대왕 2016-04-29 2633 119
34643 기뿐 소식. 그리고 부탁합니다. 댓글(11) 오뚜기 2016-08-03 2160 119
34642 미국의 소리 최신 긴급뉴스 속보 댓글(2) 현우 2018-08-31 2139 119
34641 탈뤈전 반대 국민서명운동에 참여하세요/매우 간단/30초… 댓글(3) banabas 2018-12-13 1145 119
34640 지박사님 최종보고서를 가지고 회원분중 한분이 국회에 공… 댓글(1) 지조 2019-02-07 910 119
34639 광수들이 생환자 110명보다 더 많이 포착되는 이유 댓글(3) 미스터korea 2015-07-29 2683 118
34638 박여사가 봐야할 비석 댓글(5) 일조풍월 2015-08-04 3121 118
34637 적을 보호하는 대한민국 판사 댓글(3) 용바우 2015-09-28 2402 118
34636 빨갱이들을 감싼 결과를 똑똑히 보라. 댓글(3) 용바우 2015-11-24 2444 118
34635 대통령과 국정원은 사실을 밝혀라 댓글(1) 용바우 2015-12-04 2116 118
34634 뉴스타운 호외3호에 대한 충격 댓글(3) 은방울꽃 2016-01-12 2832 118
34633 박근혜는 선거 결과를 보고도 5.18 종북세력을 보호할… 댓글(1) 용바우 2016-04-14 2399 118
34632 검사님의 메가톤급 핵폭탄 161광수 댓글(4) 새역사창조 2016-05-22 2219 118
34631 [충격] 미국 평창 올림픽 불참한다! 광승흑패 2017-12-08 1505 118
34630 국가원로회가 말한다 ! - 2017년 송년사에 가름하며… 해머스 2017-12-14 1606 118
34629 김대령의 신작에 날뛰는 광주5.18 댓글(1) 김제갈윤 2018-05-05 1799 118
34628 장경순국가원로회장 청와대 앞 분신 선언! 댓글(3) 청원 2019-01-03 1217 118
열람중 변 길남 ! 거기는 네가 설 자리가 아니다. 댓글(6) 만리경 2019-01-11 976 118
34626 '노숙자담요로부터 온 편지'를 읽고 댓글(13) raven 2019-02-01 909 118
34625 5.18을 반듯이 이긴다 댓글(1) 지조 2019-02-25 943 118
34624 "설마 600명이나 되는 북한군인이 5.18 광주에 왔… 댓글(5) 청만 2015-07-03 2902 117
34623 [역사전쟁] 5.18 광주 대학살 관련 중국 내부자료 … 댓글(1) 기재 2015-08-27 3356 117
34622 전남 경찰관 분장한 광수 제161 김중협 굳모닝 2015-12-08 3054 117
34621 "5·18 배후 북한" 지만원씨 수사 서울중앙지검 이송 댓글(4) 달님 2015-12-10 2914 117
34620 박지원의원의 최후 (2부) 댓글(1) 펑그르 2016-06-16 2031 117
34619 조선일보 끊었습니다 댓글(4) 솔향기 2016-09-07 1937 117
34618 22171번 해머스님 글 직접영상 입니다. 댓글(6) mozilla 2018-06-10 2736 117
34617 자유한국당귀중 댓글(1) 작전부장 2019-01-11 967 1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