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밤 손석희의 '차 안의 여자'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그날 밤 손석희의 '차 안의 여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1-27 01:27 조회1,410회 댓글3건

본문

그날 밤 손석희의 '차 안의 여자'

 

 

2017416일 밤 10, 손석희는 경기도 과천시 과천장로교회 주차장 차 안에 있었다. 이 주차장은 관악산 동남쪽 숲 기슭을 깎아 만든 비포장 주차장으로 인적이 드물고 으슥한 곳이었다. 손석희는 주차장에서 나가려고 차를 후진하다가 맞은편에서 견인작업을 하던 견인 차량의 앞 범퍼를 들이받았다. 견인차의 앞 범퍼가 깨질 정도로 충격이 있었지만 손석희는 인지를 못했는지 무시하고 현장을 떠나 버렸다.

 

 

피해를 당한 견인차 운전사가 손석희의 차를 쫓아 추격에 나섰고 손석희 차는 1.8km를 달려 과천우체국 사거리 신호등에 걸려 정지했다. 피해자가 재빨리 다가가 손석희 차량의 창문을 세게 두드렸으나 손석희는 다시 무시하고 출발해 버렸다. 피해자는 다시 경적을 울리며 뒤쫓아 가자 그때야 손석희가 차를 세웠다. 사고 발생지점에서 3.1km 떨어진 곳이었다. 피해자와 손석희는 차량 수리금 150만 원에 합의를 보았다.

 

 

이 스토리는 언론의 보도를 종합해 만든 그날 밤 손석희의 행적이다. 지금 언론을 뜨겁게 달구는 손석희 jtbc사장과 김웅 프리랜서 기자 간에 벌어진 '손석희 폭행 사태'의 근원적 원인은 이 사건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러나 한국 언론들은 비겁하다. 손석희의 주장은 많이 다루면서 김웅의 주장은 소외되고 있다. 그러나 언론에는 손석희의 '폭행'사건만이 다뤄지고 있는 것에 반해 지금 인터넷에는 손석희의 '불륜'이 홍수처럼 넘치고 있다. 여자 아나운서의 실명과 사진까지 게시판에 도배되고 있다.

 

 

손석희와 김웅의 주장을 대략 간추리면, 손석희 주장은 김웅이 뺑소니 사건의 취재를 빌미로 취업을 청탁하다가 안 되니까 협박을 했다는 주장이고, 김웅의 주장은 손석희의 접촉사고를 취재하다가 '동승자' 의혹을 제기하자 손석희가 jtbc 보도국 내의 앵커 브리핑 작가직을 제안하며 지난 5개월 동안 회유했다는 주장이다.

 

 

두 사람의 주장과 행적을 들여다보면 손석희의 행적에는 미스테리가 가득하다. 손석희는 피해자와 이미 합의가 된 뺑소니 사건으로 괴로워했더란 말인가. 그깟 사건으로 수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협박을 당하고, 앵커 브리핑 자리를 만들어주려 하고, 계열사와 용역을 맺어주려 하고, 온갖 저자세로 협박자에게 매달렸단 말인가. 이 정도면 손석희의 미스테리가 아니라 손석희의 불양심이고, 손석희의 거짓말이다. 손석희는 남들에게 강요한 양심만큼 정도는 양심적이어야 힐 필요가 있다.

 

 

범퍼가 깨질 정도의 차량 충격도 인지를 못하고, 피해자가 차량 유리창을 세차게 두드려도 듣지를 못하고, 자기 개인적 사고를 방어하기 위해 회사 예산을 쥐어짜고, 손석희는 일요일의 깊은 밤에 그 으슥한 곳의 주차장 차 안에서 90살의 노모를 태우고 무엇을 했더란 말인가. 손석희가 당면한 문제는 폭행이나 협박이 아니다. 파렴치한 뺑소니도 아니고 회삿돈을 낭비하는 배임도 아니다. 그날 밤 손석희의 차 안에 있었다는 '여자'가 문제다.

 

 

김웅의 발언에 따르면, 피해자인 견인차 운전사는 조수석에 젊은 여인이 동승하고 있었다고 말했고, 손석희는 90세 넘은 어머니가 탑승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이 사실은 124일 노컷뉴스 등 여러 매체가 전한 소식이다. 그러나 이후 손석희는 '동승자는 없었다'로 주장을 바꿨다. 진술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126일 언론에 따르면 손석희는 뉴스가 터진 직후 차량 접촉사고가 난지 20개월 여만에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동승자를 봤는지 두 번씩 거듭 물어봤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차 안에 누가 없었다면 손석희가 할 수 없는 행동이다.

 

 

손석희는 관악산 주차장 '7시간'에 대해 국민 앞에 이실직고하기 바란다. 손석희는 방송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정의롭고 양심적인 인물처럼 자처하지 않았던가. 손석희는 기억을 더듬기 바란다. 증거는 하나도 없으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불법 줄기세포를 시술하고, 비아그라와 프로포플까지 구입하고, 섹스테이프까지 나올 거라면서 가짜뉴스를 쏟아내던 사람들은 누구였던가.

 

 

손석희 명언이 떠오른다. "어쩌면 태블릿 PC 따위는 필요 없었는지도 모릅니다." 이 말은 이제 손석희에게 알맞을 것 같다. 손석희의 진술은 어긋나고 행적은 사리에 맞지 않고 있다. 손석희는 대단한 무언가를 숨기기 위해 가짜 스토리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어쩌면 이제 차 안의 여자 따위는 필요 없을지도 모른다. 국민들은 손석희에게서 거짓말쟁이와 진보의 위선을 이미 목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ohun22님의 댓글

ohun22 작성일

하나님이 심판하신 거다
손색기 이놈 이실직고하지 못할까

위든리버님의 댓글

위든리버 작성일

손새끼야 너는 여성대통령과 최서원 까기위해 온갖 치욕말로 인신모욕 상상뉴스로 선전을 한
인륜과 기자정신을 포기한 똥개새끼다
그래 너 뺑소니사건 그날밤 차안에 젊은여자,  누구냐?
으슥하고 고요한 야밤 관악산 입구 야외 주차장
쿠션좋고 활용도 높은 의자, 고급승용차 안에서 젊은여자와 뭐했냐
고백하거라. jtbc 엥커룸에서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1. 과천-장로교회 주차장 차 안에 들어앉은 여자 - 기독교 창녀인가? 관악산 위안부인가?
2. 과천은 신천지 교회라는 한국 이단-기독교(창녀 종교)가 자리잡은 동네
3. 과천은 경마-도박장이 자리잡은 귀신들의 천국
4. 과천은 거대 정부(세금빨대 조직증가)의 위선으로 분가시킨 정부 비대건물(국가 바벨탑)이 자리잡은 동네
5. 과천은 동물의 왕국이 자리잡은 동네 - 곤충사육사를 동물사육사로 불법발령내서, 호랑이에게 물려죽은 동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888건 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798 얼마나 광수가 무서웠으면 댓글(11) anne 2015-09-08 3083 131
34797 광수 논란 종지부 댓글(2) 빨갱이소탕 2015-12-08 2670 131
34796 박근혜 노벨상? 댓글(8) 海眼 2016-01-20 3025 131
34795 "거기 누구 없소...?" 국검 2019-01-16 949 131
34794 미국의 소리 FACT NEWS "文의 마지막 미국행" 댓글(2) 현우 2019-04-08 1464 131
34793 지만원 박사님은 벌써 이겼습니다. 제주훈장 2019-05-09 995 131
34792 5.18 장사 서서히 끝이 보이는구나 댓글(7) 알고싶다 2015-11-07 3482 130
34791 국정원 5.18광수 사실상 인정 댓글(4) 신생 2015-12-04 2949 130
34790 진짜탈북과 위장탈북 구별법 댓글(6) 노숙자담요 2015-12-09 3104 130
34789 전라도 line-up은 파국의 징조 댓글(1) 폭풍타격 2016-09-06 1969 130
34788 고려대학교 대자보에 올려진 글! 댓글(3) 현우 2017-12-09 1912 130
열람중 그날 밤 손석희의 '차 안의 여자' 댓글(3) 비바람 2019-01-27 1411 130
34786 이창한의 월권 행위 하나 더 댓글(5) 유람가세 2015-09-29 2607 129
34785 제가 믿었던 탈북자 김유송. 댓글(9) 기린아 2015-12-06 3773 129
34784 자기 팬을 고소한 조갑제 댓글(2) 비바람 2015-12-08 2759 129
34783 중국가서 동네 개처럼 두드려 맞고 돌아다니는 문등신 … 댓글(6) 광승흑패 2017-12-14 2333 129
34782 5.18전쟁 군자금 공개모금 시급합니다 댓글(3) 프리덤 2019-04-27 1031 129
34781 광수로 나서는 자는 곧 체포될 것이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15-06-17 2543 128
34780 KBS 조우석 이사가 이런 말을 했었군요 댓글(15) 白雲 2015-12-13 3833 128
34779 ◐대한민국국민 여러분 이래도 정신 못차릴 것인가요?◑ 댓글(1) 토론토영감 2016-01-15 3440 128
34778 전율이 일기 시작하더군요 좌익도륙 2016-04-04 2166 128
34777 고소하다 문재앙아 북두유권 2017-12-15 1565 128
34776 "NLL비행금지 사항은 이행 못하겠다." 댓글(6) 海眼 2018-12-16 1185 128
34775 김진태 공개제안 "지만원 꼴통 아니야, 나경원 추천해라… 댓글(4) 현우 2019-01-08 1209 128
34774 지만원 박사를 무척 아낀다. 이진삼 댓글(1) 제주훈장 2019-02-05 913 128
34773 1인시위, 장대비 속에서도 멈추지 않는다(통영항여객선 … 댓글(10) 은방울꽃 2015-06-30 2750 127
34772 조갑제는 주목하라 댓글(2) 요쉬야후 2015-07-16 2472 127
34771 조갑제 마각(세작)을 들어내다! 댓글(1) firstone 2015-10-03 2626 127
34770 월간조선 11월호를 읽어보세요 댓글(2) 제갈공명 2017-11-16 4595 127
34769 이미 빨갱이들이 점령한 대한민국 댓글(4) 광승흑패 2017-11-23 1909 1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