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광주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정규재 "<광주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이언 작성일19-02-12 13:02 조회516회 댓글5건

본문

<광주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잘 알다시피 저는 광주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갖고 있습니다. 화려한 휴가나 택시운전사같은 수준에서 사태를 판단할 수는 없지요.

  북한 특수군 개입설은 북한 특수군을 실로 역사상 신출귀몰한 신의 군대로 인식하는 전형적인 음모론의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6백명이 넘는 병사들이 안개처럼 광주에 침투하여 지극히 정밀하고 수준높은 공작, 파괴, 선동, 등의 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흔적조차 남기지 않고 바람처럼 빠져 나갔다는 이 신화를 대체 믿으라는 것인가요. 그 정도 작전 능력이라면 부산이나 서울을 특수군의  수중에 떨어뜨리는 것이 훨씬 낫겠지요. 북한까지의 종심 즉, 퇴각 경로도 짧고요.

  이 주장을 인정하게 되면 광주에서 일어난 일의 전후맥락에 대해 설명이 되지도 않습니다. 그것도 제가 이 문제에 유보적인  이유입니다. 광주사태는 박정희 대통령 서거 이후 만들어진 민주화 공간에서의 민주화 공로 쟁탈전-이렇게 표현할 수밖에 없네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저는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전두환의 정권 장악 음모와 그 수순에 반발한 국민들의 저항이라는 측면에  대해서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겠지요. 우리는 부산과 광주에서 잇달아 일어난 일들을 동일한 선상에 놓고 봐야합니다. 민주화를  가장하는 정치 세력들이 나중에 종북으로 변질되어가는 전화 과정을 불행히도 겪게 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두환을 역사의 정위치에 놓고  부마사태나 광주사태를, 종북 혹은 북한군의 선동이라는 식으로 볼 수는 없습니다. 전두환의 12.12 쿠데타를 긍정해버리면 한국  현대사의 고뇌는 모조리 허공에 뜨고 말지요. 역사는 그렇게 모순 덩어리입니다.

시민들이 그런 일을 벌였을리는 없다는  주장이 극복되려면 '시민들도 그런 일을 충분히 저지를 수 있다'가 되어야 하는데 이는 곧바로 광주로부터 수많은 소송에 직면해야  하는 문제를 일으킵니다. 많은 우파 지식인들이 몸을 사리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북한군개입설의 반대편에는 전문가급의 시민 폭력집단이  존재해야 합니다. 현지에서 총알도 없이 성난 군중들에게 거듭거듭 밀려다녀야했던 많은 군인들의 증언은 이미 넘치게 많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주도한, 아니 음모를 기획한, 배후에서 폭력을 설계하고 부추긴, 매우 '위험한 존재'도 전제되어야 합니다. 그  존재는 누구일까요. 자연발생적 폭발, 강경진압에 대한 시민들의 자연스런 반발로 보기에는 너무도 거침없는 준비된듯한 폭력적 양상이  벌어졌던 것입니다. 북한 특수군이 아니라 당시 정치권 내부에 누군가의 기획가가 있었을까요. 한동안은 그 주인공이 김대중이요. 그  음모가 내란음모라는 전두환 정권 당시 법원의 판단이 있었습니다.그 판단은 나중에 뒤집히게 됩니다. 그게 재정의된  광주민주화운동입니다.

당시 광주 경찰은 많은 깡패와 부랑아에 대해 말하고 있지만 그것을 새삼 증명하기는 어렵습니다.  그것은 지금 그들이 유공자 명단을 비공개로 할 수밖에 없는 바로 그 이유일 수도 있습니다만 "내가 공수부대를 공격했다" "내가  사람을 죽였다" "내가 차를 몰고 군인들에게 돌진했다" "내가 무기고를 털었다"고 공개적으로 자신을 드러낼 사람도 잘 없겠지요.  (검찰 수사에서 몇몇 그렇게 증언한 사람도 있습니다.) 그것이 광주의 비극입니다. 우리는 지금이라도 그분들이(혹은 그자들이)  진실을 말하기를 바랍니다. 그 사실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는다면 광주는 언제나 미궁에 남게되고, 광주시민의 양심을 괴롭히는 오점이  되며, 시비와 진실을 되묻는 사람들이 등장하게 됩니다.

다만 강조할 것은 광주 유공자들이 계속 꾸역꾸역 늘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광주는 현대사의 비극이며 대한민국의 어두운 측면입니다. 폭동 과정에서 시민도 군인도 경찰도 죽었습니다. 2백명에  가까운 사람이 죽었던 비극입니다. 그런 비극이 지금 소위 광주 사람들의 무조건적 그리고 일방적인 정치성향을 만들어 냈고 이는  대한민국의 이념을 극단으로 몰아가는 심각한 장애물이 되고도 있습니다.

광주는 지역에서 계속 신화가 되어 확대재생산  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조차 헬기 기총 소사를 굳게 믿고 있는 지경입니다. 문재인은 "임신부 배를 갈라--"같은 루머조차  진실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판도라같은 영화를 진실이라고 생각하고 눈믈을 흘린 사람입니다. 그렇게 대한민국 군대는 악으로  그려지고 있습니다. 갈수록 외곬로 간다는 생각마저 들게 합니다. 이런 정서를 그대로 두고는 한국 정치의 정상화가 불가능합니다.  바로 그 점이 우리로 하여금 광주에 대한 판단에서 항상 유보적이도록 만듭니다. 명쾌하지 않다고 거꾸로 '간첩'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틀린 주장도 아닙니다. 오히려 명쾌한 설명이야말로 종종 우리를 잘못된 길로 인도해 왔습니다.

북한군  개입이 사실이라면 가장 큰 책임을 져야하는 사람은 전두환입니다. 당시 군과 정부기관, 정부의 거의 무한한 권력을 한 손아귀에 쥐고  있던 자는 바로 전두환이었습니다. 국가안보를 이유로 권력을 장악한 자가 600명 북한군의 화려한 휴가를 그 사실조차 몰랐다는  우스운 코미디가 만들어지게 됩니다.

광주는 올바른 민주화 운동이 되기 위해서도 가짜 유공자를 가려내고, 유공자는  그들의 공적 조서가 공개되어야 합니다. 국가유공자라면 당연히 그 이름과 공적이 선양되어야 하겠지요. 그리고 포상은 당사자에 그쳐야  한다는 것은 헌법에도 나와있습니다. 과도한 보상은 그 취지를 흐리게 만듭니다. 세월호 문제에서 그점을 우리는 잘 목격하고  있습니다.
민주화 운동의 독점 소유권, 광주에 대한 유권해석권을 갖고 있는 것처럼 행세하고 있는 집권 민주당이야말로 먼저 진실에 접근하려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바랍니다. jkj

 

댓글목록

지조님의 댓글

지조 작성일

그 누가 한번에 내려 왔다 했습니까 그들은 특수군이라 육로 통해 몇번에 거쳐 조별 넘어와 고정간첩과 접선하여 거점을 차지하고 대기하고
각 루투 잠수정 고무보트 어선 등을 통해 조별 넘어오고 일반으로 위장한 게릴라는 고정간첩이 운영하는 어선을 통하면 혼란시기에 실어 올수있지요

소낙비님의 댓글

소낙비 작성일

정규재 씨!
그당시 비상계엄상태서 300명의 폭도가 어떻게 공수부대원들을 제압하고 찝차 14대를 탈취하고 사단장 차를 타고
아세아자동차로 가서 전차 4대(?)와 수십대의 차를 탈취했다.
그 차를 타고 전남지역 44곳 무기고를 4시간만에 완전히 털고, 광주도청에 TNT설치했다. 그러나  광주시민들에게 무기공급이
잘 안되자 5차례의 교도소습격(간첩170명, 죄수2700명)으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는데, 이때 북한광수가 수백명 죽었다.
정규재! 진실은?
정규재가 세작 조갑제와 한통속이라는 것을 알고 크게 실망했고,
한 때 정규재를 좋아했던 내가 속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알리님의 댓글

알리 작성일

게릴라를 겪어 보질않았으니 이해를 못하지..책 쪼가리 좀 몇개 읽은거가지고 어서 아는척을 하시나..
울진삼척 무장공비 사태만 보아도 120명이 침투했다. 1968년도에도 이런 일이 있었는데 1980년이면 한국은 아주 혼란한 시기였다.
당연히 공작조들이 침투해있을 가능성이 충분하다.
그러니 진실규명을 해보자는 것인데 왜 당신이 절대 아니라고 단정을 하는가?
간첩과 공비들이 서울도 침투하고 강릉도 침투하고 울진과 삼척에도 침투한다. 해안가에 침투하는게 단순히 해안가 도시와 게릴라전을 펼치기 위해서인가?
그들은 작전을 위해 오는 것이다. 강릉무장공비 사건만해도 인제 산악지대까지도 도주한 놈들이다..우리 군 작전지역에도 버젓이 돌아다니는 놈들이 공비들 아닌가?
내 생각은 광주라면 강원도 해안가로 침투해서 태백산맥을 이용하면 경상도와 전라도 어느 곳이든 발닿는 곳까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국내에 간첩들이 많으니 중간 거점 지역에서 안내조와 접선해서 광주까지 이동하는거야 식은죽 먹기아니던가

전두환이 책임지라는 뚱딴지같은 개소리는 어디서 나오는지..이사람 우파 맞는가?
당신의 논리라면 전두환이 쿠데타를 일으켜 민주주의를 역행했다면 박정희 대통령도 같은 논리로 말해야할텐데
정규재씨는 내가볼때 우파가 아닌거같다.
정규재의 논리라면 박정희도 김신조 사건과 울진삼척 무장공비 사태의 책임을 졌어야 한다는 말인가?
당시 광주에서 시위대의 구호가 무엇이였는가..정규재씨는 5.18 에 대해 전혀 공부가 안되어 있다.

굳모닝님의 댓글

굳모닝 작성일

북한군 개입이 사실이라면 가장 큰 책임을 져야하는 사람은 '김일성'이지 어째서 전두환이야?
대한민국을 침략한 가해자 김일성은 놔두고 피해자들의 잘못이라니?
북한군 개입을 적극 부정하는 자가 가정법 '북한군 개입이 사실이라면'을 써면서 갑자기 모든 책임 화살을 전두환에게 몰아 가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글이 괜히 긴데 김일성에 대한 부분이 전혀 없다.

정규재 씨! 부디 공청회에 나와서 주장하시오.

이팝나무님의 댓글

이팝나무 작성일

정규재가 평소와 달리
5.18에 대해서는 곡학아세(曲學阿世)하면서 얼버무리기에 급급했는데
이것이 언론인 경제 전문가 정규재의 한계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8,94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 관리자 2019-03-13 530 21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7626 164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2879 350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0051 290
28938 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새글 배롱나무 2019-04-20 1 0
28937 동병상린의 5월 혁명-사회주의 정권 퇴출시위! 새글 진리true 2019-04-20 28 7
28936 김 영삼 정부부터 엄청나게 창궐한 좌파/이적 단체들 새글 배달겨레 2019-04-20 114 21
28935 자유한국당은 당명에서 “한국”을 빼고 한국 땅을 떠나라 댓글(5) 새글 청원 2019-04-20 174 37
28934 황조롱이 아스팔트로? - 박근혜 이용하기가 급한가 댓글(1) 새글 진리true 2019-04-20 220 21
28933 김정은이 기가막혀 새글 일조풍월 2019-04-19 319 30
28932 대한민국은 망해야 산다. 댓글(1) 새글 마르지않는샘물 2019-04-19 243 43
28931 15조원 짜리 반성문 댓글(1) 새글 일조풍월 2019-04-19 232 38
28930 역시나 북한광수 은폐당 - 5/18 촛불이념의 노예당! 새글 진리true 2019-04-19 166 30
28929 박근혜 집행정지 청와대 국민청원 새글 제갈공명 2019-04-19 178 24
28928 김정은은 안절부절, 트럼프는 搖之不動. 댓글(2) 새글 용바우 2019-04-19 485 94
28927 518, 역사왜곡 처벌법 확실하게 만듭시다. 새글 빵구 2019-04-19 277 63
28926 더불어-북한광수 은폐당의 5/18 마녀사냥 징계일 댓글(6) 새글 진리true 2019-04-19 216 34
28925 오늘은 4.19반란일 댓글(2) aufrhd 2019-04-19 264 44
28924 미제무기 적국유출--Trump 고려해야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19-04-18 592 76
28923 이번 5월 18일 토요일은 태극기집회를 내려놓고 다 국… 댓글(3) 진리보수 2019-04-18 467 82
28922 군대폭행과 학교폭행과 조직폭행과 여러 폭행은 없어져야 … 진리보수 2019-04-18 166 23
28921 北韓은 금년말, 삼지연 지하 전시사령부를 완성한다. 댓글(1) 용바우 2019-04-18 482 79
28920 문재인-탈원전정책의 희생제물 1호-포스콤(세계 1위 기… 댓글(1) 진리true 2019-04-18 435 59
28919 심판한다. 제주훈장 2019-04-18 457 22
28918 김철수의 마자막 글 댓글(3) 김철수 2019-04-18 628 44
28917 자유당 최고위 중진의원 연석회의 댓글(1) 김제갈윤 2019-04-18 434 17
28916 서청원!, 이제 붉은 가면을 벗길 때이다. 댓글(2) 진리true 2019-04-17 820 146
28915 518,세월호 돌파못하면 집권해도 힘 못쓴다 댓글(3) 이름없는애국 2019-04-17 388 51
28914 붉은 달이 삼켜버린 해상 교통사고 세월호, 진범… wlvudtjs0117 2019-04-17 456 67
28913 천안함 폭침과 세월호 망령에 굴복한 군면제-통치자들! 댓글(5) 진리true 2019-04-17 274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