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과 지만원을 ‘표본실의 청개구리’처럼 희롱하는 개망나니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전두환과 지만원을 ‘표본실의 청개구리’처럼 희롱하는 개망나니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작성일19-03-15 17:14 조회361회 댓글2건

본문

전두환과 지만원을 ‘표본실의 청개구리’처럼 희롱하는 개망나니들

<“전두환 물러가라” 외치는 광주 초등학생들은 초인적으로 조숙한 정치영재들 아닌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당시 구국을 위한 조치로 취한 모든 것을 부정하는 만행이 악랄하게 재연되고 있다. 민주화라는 가면을 쓰고 전두환과 지만원을 못살게 구는 짓들을 보면 폭력 살인 수준을 넘어 문명사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수준의 사건이 아니다.

 

만약 그 당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강력하고 대담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면 한국은 이미 적화되었을 것이다. 김일성의 졸개들이 박정희의 제거를 얼마나 기다렸든가!

 

5.18사태 실패 후 김일성이 남한 전역에서 더 강력하게 전면적인 폭력시위를 일으켰다면 남한을 적화통일 했을 것이라고 땅을 치며 후회했다는 것이다. 그 당시 전두환의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가 없었다면 살인 폭력시위가 마산-부산-대구-대전-춘천-서울 등으로 파죽지세로 확산되어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살상당하고 한국은 이미 적화되었을지 모른다.

 

소름이 끼칠 정도로 놀랄만한 사건인데, 빨갱이들이 그 사건을 평가하는 시각을 보면 김일성의 시각과 똑 같다. 어째서 생각이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한국사람 맞는가?

 

39년이 지난 지금 전두환을 못살게 괴롭히려고 판새들이 기어코 광주에서 재판을 하려는 것도 말도 아니고 법도 아니다. 또한 초등학생들까지 선동하여 “전두환 물러가라!”고 외치는 구호는 <전두환 전 대통령 학대>를 즐기려는 것이 분명하다. 판새놈들은 전두환을 광주로 끌고 갔고, 초등학생들은 전두환을 광주에서 물러가라고 생지랄 발광을 했으니 도대체 어느 놈 말을 들어야 하나?

 

그러면 전두환이 왔다가 바로 돌아가라는 뜻인가? 이것은 전직 대통령을 궁지에 몰아넣고 고양이가 쥐를 잡아먹기 전에 희롱하는 짓과 같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하시고 난 후 한국은 빨갱이들이 지하에서 양지로 뛰쳐나와 미친 듯이 설치는 때였다. 이때 김일성은 전두환만 없다면 남한 적화는 식은 죽 먹기 정도로 쉽다고 생각했고, 전두환이 김일성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39여 년 전 광주 살인 폭력시위 차량에 붙이고 다닌 플레카드 내용은 “살인마 전두환을 찢어 죽여라”였다.

 

김일성이 전두환만 제거하면 남한 적화는 간단하다고 생각했음에 틀림없었으리라. 그러나 당시에는 남로당 수괴급 몇 놈들 말고는 김일성이 남한 빨갱이들과 짜고 치는 Go-stop이라는 것을 깜쪽 같이 몰랐다.

 

5.18광주사태 당시 정신이 제대로 박힌 사람들은 상상하기가 불가능한 정도로 음모와 계획이 누적된 천지개벽할 정도로 큰 사건이었다. 이것을 전두환이 막아냈고, 그후 지만원 박사가 18년 동안 연구하여 5.18은 남북 빨갱이들의 합작한 것으로 증명해 냈으니 전두환과 지만원을 구국의 영웅으로 칭송한다.

 

특히 지만원 박사님이 5.18사건을 일생일대의 모든 것을 걸고 북괴 특수군 600명과 선무공작단 600명이 광주로 잠입하여 일으킨 사건이라고 장담한다. 아직도 이 사실을 부정하는 빨갱이들이 온갖 수법을 동원하여 거짓말을 하고 있으니 대한민국이 망할 징조가 짙게 엄습했다는 것이다.

 

제정신이 있는 국민이라면 모두 이 두 분의 구국영웅들을 존경하고 칭송하며 격에 맞게 모셔야한다. 이런 정신이 지배할 때 대한민국은 위대한 나라의 반열에 오르게 될 것이다.

 

 

 

 

 

 

댓글목록

배롱나무님의 댓글

배롱나무 작성일

옳은 말씀입니다.
어려운 시절 경제적 여유만 생기면
선진국이되고 행복한 삶이 영위될 줄 알았습니다.
사상과 이념이 이토록 무서운줄 몰랐습니다.
 좌파와 좌빨들은 인간이기를 포기한 악마로 보이고
돈만 밝히는 많은 군상들은
옳고 그름이란 좌표를 상실한 
혼돈의 날들을 보내는듯 합니다.

청원님의 댓글

청원 작성일

아마 한국 국민들처럼 조국의 발전과 국민의 안위를 무시하고 거짓말을 밥먹듯 하고,
안보와 정치를 깽판치는 놈들의 수가 많은 곳은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입니다.
안중근 의사의 다음 말씀은 국가안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합니다.

安 義士가 庚戌三月旅順獄中에서 써신 이글을 보면 기가 찹니다. "國家安危 勞心焦思"

"효자와 충신은 100년마다 한 사람씩 출현한다"는 옛말이 있습니다.
어찌하여 한국 땅에는 위기 때마다 충신이 나타나지 않고 긴긴 세월 100년마다 나타나야 합니까?
그만큼 한국에 영웅이 귀하다는 말 아닙니까?

그래서 전두환 전 대통령과 지만원 야전군 사령관(의병대장)을 신주처럼 모셔야한다는 것 입니다.
반대로 구국영웅들을 죽이려고 대드니, 이게 무슨 정신병 든 놈들 입니까!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9,415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 관리자 2019-03-13 1021 30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8285 169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3267 355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0489 293
29411 미국, 반도체국가기업 화웨이에 사형을 선고하다 새글 현우 2019-05-23 11 1
29410 초파일 연등달고 시주하고 절밥도 못 얻어먹고. 댓글(2) 새글 kimsunbee 2019-05-23 87 6
29409 간첩질 하는 중국 화웨이,LG제품 불매운동 나서자. … 댓글(1) 새글 DONG 2019-05-23 122 12
29408 김영삼의 꼬븡 권영해와 홍준표, 박근혜와 꼬븡 이병호 … 새글 진리true 2019-05-23 95 11
29407 대한민국의 영도자를 찾아냅시다. 댓글(4) 새글 숙영지 2019-05-23 183 33
29406 한국에 국민을 감시, 탄압, 통제, 공격, 파괴 등등을… 새글 우익대사 2019-05-23 169 17
29405 오청성 새글 역삼껄깨이 2019-05-23 257 32
29404 '자유 우파, 정권 재 탈환 프로세스' 댓글(2) 새글 국검 2019-05-23 215 22
29403 허현준 2019년 5월 16일. 서울구치소에서... 댓글(2) 새글 Marie 2019-05-23 331 60
29402 善과 惡의 문제... 댓글(1) 새글 Marie 2019-05-23 223 26
29401 지난 4월 강릉시와 동해시를 태운 산 불... 댓글(4) 새글 Marie 2019-05-23 409 20
29400 고든창 변호사 특강: 문재인에 두 가지를 공개 질문한다… 새글 제주훈장 2019-05-22 338 31
29399 김사복 일주일 전 부터 광주 진입을 준비 댓글(1) 새글 신생 2019-05-22 301 34
29398 노사모- 마우스일까? 천만에 진리true 2019-05-22 235 20
29397 내부자가 말하는 한국당이 욕먹는 이유 김제갈윤 2019-05-22 258 22
29396 "보석 출소한 '변희재'의 일갈, 그리고...!" 국검 2019-05-22 349 63
29395 "김용장 vs 지만원박사 빅매치 붙여보자" / 안정권 규마니 2019-05-22 249 39
29394 선제공격 역삼껄깨이 2019-05-22 308 21
29393 전남대생의 지성은 죽었어?! 5.18 유공자 명단 까!… 댓글(2) mozilla 2019-05-22 231 31
29392 지만원박사, 광주 5.18측 고소 형사재판 후 인터뷰 규마니 2019-05-22 133 25
29391 매우 재수가 없는 문재인과 국정원, 포항의 지진 우익대사 2019-05-22 297 27
29390 자랑스런 대한의 딸 이유진 ! 댓글(1) 벤허 2019-05-22 407 39
29389 ぴぎ 삐끼 _ 순수한 국민들의 주머니를 터는 ぴぎ 삐… inf247661 2019-05-22 139 17
29388 京春線 終点, 春川驛 後 댓글(2) inf247661 2019-05-22 233 30
29387 사람잡는 역삼껄깨이 2019-05-22 286 21
29386 미래전 역삼껄깨이 2019-05-22 258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