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과 지만원을 ‘표본실의 청개구리’처럼 희롱하는 개망나니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전두환과 지만원을 ‘표본실의 청개구리’처럼 희롱하는 개망나니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작성일19-03-15 17:14 조회1,425회 댓글2건

본문

전두환과 지만원을 ‘표본실의 청개구리’처럼 희롱하는 개망나니들

<“전두환 물러가라” 외치는 광주 초등학생들은 초인적으로 조숙한 정치영재들 아닌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당시 구국을 위한 조치로 취한 모든 것을 부정하는 만행이 악랄하게 재연되고 있다. 민주화라는 가면을 쓰고 전두환과 지만원을 못살게 구는 짓들을 보면 폭력 살인 수준을 넘어 문명사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수준의 사건이 아니다.

 

만약 그 당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강력하고 대담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면 한국은 이미 적화되었을 것이다. 김일성의 졸개들이 박정희의 제거를 얼마나 기다렸든가!

 

5.18사태 실패 후 김일성이 남한 전역에서 더 강력하게 전면적인 폭력시위를 일으켰다면 남한을 적화통일 했을 것이라고 땅을 치며 후회했다는 것이다. 그 당시 전두환의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가 없었다면 살인 폭력시위가 마산-부산-대구-대전-춘천-서울 등으로 파죽지세로 확산되어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살상당하고 한국은 이미 적화되었을지 모른다.

 

소름이 끼칠 정도로 놀랄만한 사건인데, 빨갱이들이 그 사건을 평가하는 시각을 보면 김일성의 시각과 똑 같다. 어째서 생각이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한국사람 맞는가?

 

39년이 지난 지금 전두환을 못살게 괴롭히려고 판새들이 기어코 광주에서 재판을 하려는 것도 말도 아니고 법도 아니다. 또한 초등학생들까지 선동하여 “전두환 물러가라!”고 외치는 구호는 <전두환 전 대통령 학대>를 즐기려는 것이 분명하다. 판새놈들은 전두환을 광주로 끌고 갔고, 초등학생들은 전두환을 광주에서 물러가라고 생지랄 발광을 했으니 도대체 어느 놈 말을 들어야 하나?

 

그러면 전두환이 왔다가 바로 돌아가라는 뜻인가? 이것은 전직 대통령을 궁지에 몰아넣고 고양이가 쥐를 잡아먹기 전에 희롱하는 짓과 같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하시고 난 후 한국은 빨갱이들이 지하에서 양지로 뛰쳐나와 미친 듯이 설치는 때였다. 이때 김일성은 전두환만 없다면 남한 적화는 식은 죽 먹기 정도로 쉽다고 생각했고, 전두환이 김일성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39여 년 전 광주 살인 폭력시위 차량에 붙이고 다닌 플레카드 내용은 “살인마 전두환을 찢어 죽여라”였다.

 

김일성이 전두환만 제거하면 남한 적화는 간단하다고 생각했음에 틀림없었으리라. 그러나 당시에는 남로당 수괴급 몇 놈들 말고는 김일성이 남한 빨갱이들과 짜고 치는 Go-stop이라는 것을 깜쪽 같이 몰랐다.

 

5.18광주사태 당시 정신이 제대로 박힌 사람들은 상상하기가 불가능한 정도로 음모와 계획이 누적된 천지개벽할 정도로 큰 사건이었다. 이것을 전두환이 막아냈고, 그후 지만원 박사가 18년 동안 연구하여 5.18은 남북 빨갱이들의 합작한 것으로 증명해 냈으니 전두환과 지만원을 구국의 영웅으로 칭송한다.

 

특히 지만원 박사님이 5.18사건을 일생일대의 모든 것을 걸고 북괴 특수군 600명과 선무공작단 600명이 광주로 잠입하여 일으킨 사건이라고 장담한다. 아직도 이 사실을 부정하는 빨갱이들이 온갖 수법을 동원하여 거짓말을 하고 있으니 대한민국이 망할 징조가 짙게 엄습했다는 것이다.

 

제정신이 있는 국민이라면 모두 이 두 분의 구국영웅들을 존경하고 칭송하며 격에 맞게 모셔야한다. 이런 정신이 지배할 때 대한민국은 위대한 나라의 반열에 오르게 될 것이다.

 

 

 

 

 

 

댓글목록

배롱나무님의 댓글

배롱나무 작성일

옳은 말씀입니다.
어려운 시절 경제적 여유만 생기면
선진국이되고 행복한 삶이 영위될 줄 알았습니다.
사상과 이념이 이토록 무서운줄 몰랐습니다.
 좌파와 좌빨들은 인간이기를 포기한 악마로 보이고
돈만 밝히는 많은 군상들은
옳고 그름이란 좌표를 상실한 
혼돈의 날들을 보내는듯 합니다.

청원님의 댓글

청원 작성일

아마 한국 국민들처럼 조국의 발전과 국민의 안위를 무시하고 거짓말을 밥먹듯 하고,
안보와 정치를 깽판치는 놈들의 수가 많은 곳은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입니다.
안중근 의사의 다음 말씀은 국가안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합니다.

安 義士가 庚戌三月旅順獄中에서 써신 이글을 보면 기가 찹니다. "國家安危 勞心焦思"

"효자와 충신은 100년마다 한 사람씩 출현한다"는 옛말이 있습니다.
어찌하여 한국 땅에는 위기 때마다 충신이 나타나지 않고 긴긴 세월 100년마다 나타나야 합니까?
그만큼 한국에 영웅이 귀하다는 말 아닙니까?

그래서 전두환 전 대통령과 지만원 야전군 사령관(의병대장)을 신주처럼 모셔야한다는 것 입니다.
반대로 구국영웅들을 죽이려고 대드니, 이게 무슨 정신병 든 놈들 입니까!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731건 107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41 안녕하세요 박사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댓글(7) 우익민주청년 2022-04-19 788 35
1540 경찰서에 전자파 공격 관련 수사과의 신설 제안 댓글(1) 우익대사 2021-08-18 788 6
1539 뉴스타운tv 회장 손상윤 대표 쓰러져 회복 중 댓글(3) marley 2021-11-17 787 82
1538 국힘당 깨어지는 소리가 요란하다 청원 2021-06-12 787 34
1537 [백신에 대한 경고] 도둑맞은 유전자 코드 (히드라 이… 마들렌 2021-10-26 787 23
1536 518북한군 개입증거 21개 전자책을 받으실 분은 댓글(2) 제주훈장 2021-05-25 786 23
1535 새마을운동 노벨상 받아야[리박스쿨 특강] 제주훈장 2021-04-02 786 10
1534 이동욱 이자는 반드시 탄핵되어야 한다. 댓글(1) 김제갈윤 2021-04-17 785 25
1533 일부 중국산 체온 측정 제품서 얼굴, 목소리 전송 기능… marley 2021-05-14 785 35
1532 정의당에 정의도, 애국심도 없다 댓글(1) 노이린 2021-01-27 784 15
1531 새마을운동 노벨경제상 범국민 추진 운동, 개사곡부르기,… 제주훈장 2021-04-05 784 12
1530 우크라이나 다음 목표는 한국이라는데.. 댓글(5) 프리덤 2022-04-25 783 21
1529 숨 막히는 이야기 (천재수학박사 지만원의 20년 연구결… 제주훈장 2021-06-09 783 22
1528 [애국교양] ESG 거품론의 이유 바른사회 Meet 콘… 제주훈장 2021-05-23 783 9
1527 광주5.18의 거꾸로 먹는 '박하사탕' 댓글(2) 비바람 2021-05-23 783 27
1526 518유공자 이해찬, 설훈, 민병두 등 공적조서 공개하… 해머스 2021-06-28 782 24
1525 일본 前공산당원이 폭로한 김정은 충성 맹세문 marley 2021-07-25 782 45
1524 5.18 유공자 중엔 용기있고 양심있는 정치인도 있다, 댓글(3) 용바우 2021-11-24 782 66
1523 위장점포는??? 역삼껄깨이 2021-07-09 782 26
1522 [촌철살인] 윤석열의 양심선언을 기다린다 반성 없이는 … 제주훈장 2021-05-15 781 27
1521 박근혜를 버려야 보수가 산다 - 지만원 박사님에 대한 … 댓글(2) 보수TV 2021-08-01 781 19
1520 정명운 증언 유투브채널입니다. 댓글(2) 김제갈윤 2021-05-14 780 40
1519 중앙선관위, 4.15총선 개표결과 자료를 내려버린 이유 이팝나무 2021-07-10 780 41
1518 2재명 댓글(3) 작전부장 2021-11-12 780 42
1517 번번이 두 눈 뜨고 코 베이는 국힘당 청원 2021-06-05 780 31
1516 이두호 대표님의 국민께 알리는 호소 인터뷰와 2차 기자… 댓글(3) 해머스 2021-06-10 779 18
1515 뻔뻔한 수신료 인상추진 KBS가 사는 길은 댓글(2) 제주훈장 2021-01-28 779 28
1514 지만원 애국교양도서 청년학생 증정 독지가 접수 알림. … 댓글(5) 제주훈장 2021-04-22 779 11
1513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첫날부터 마지막까지 다 참석했습… 댓글(6) 우파TV 2021-11-28 779 62
1512 말도안되는 야권 대선후보들 댓글(1) 알리 2021-06-28 779 2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