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이정길' 님의 편지... "박정길 판사님...!"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탤런트 '이정길' 님의 편지... "박정길 판사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검 작성일19-03-29 18:35 조회2,043회 댓글15건

본문

꽃피는 봄이 왔건만 그다지 꽃이 반갑지 않다.


산천을 뒤덮은 분홍빛 진달래는 주사파를 연상케 하고,

노오란 개나리꽃은 지긋지긋한 세월호 사건과 그 덕을 본

빨갱이 문재인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꽃... 그저 한때 취할 눈요기의 대상이다. 

꽃... 분별없는 아낙네와 젊은 철부지가 좋아할 감상적 요물이다.

함에 올곧은 선비라면 아껴 찾을 대상은 아닐 게다. 


기실 미래를 염려하는 반듯한 자유 우파라면, 

명 짧은 꽃보다는 절개를 보이는 세한삼우(歲寒三友),

'松竹梅'가 더 잘 어울린다고 하겠다.


세상이 온통 수치심을 잃었다.

나라를 지탱할 근간인 法은 惡人들의 손에서 公正性을 유린당한다.     

바야흐로 法은 국민 누구나 지켜야 할 당연한 규범이 아니라 

권세에 따라 비껴가고 악용하면 그만 인 떡법 천지 한국이 됐다.


아무리 사람이 없기로 서니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정부 각료들은 전원 교도소에서 골라온 자들처럼 보인다.

이들의 위법 사례는 각각 7건을 기본으로 14건에 달한다.


따라서 문재인 정권의 인사 방침은 기본 도덕성보다는

좌익 이념이 투철한 자들을 우선 발탁했다는 방증이다.

이제 끝을 보려는 술책이다.


빨갱이 정권의 전방위적 국가 파괴 행위에 분노한 국민이

이제 더는 참지 못하고 하나둘 그 울분을 토하기 시작했다.


이에, 평소 점잖게 만 보이던 탤런트 '이정길' 씨가

이 더러운 한국 세상, 양심을 저버린 '판사' 박정길에게 쓴 

그의 편지에서 한 어른의 매서운 회초리를 연상케 한다.

이런 분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의인 이자 어른이시다.


필자, 이 정길 님의 분노 가득한 애국 편지를 읽으며 

한편으론 참 씁쓸함을 느낀다.

다른 나이 처 드신 탤런트 놈들은 다 살 만한 가보다.

  

아래는 탤런트 '이정길' 님이 쓴 편지 원문을 소개한다.



<국검>



[아래]


'자유수호 국가원로회' 서신 14호 3.27.2019 (작성자: 탤런트 이정길)



"박정길 판사님, 탤렌트 이정길입니다."


성은 틀리지만 나와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이 어제부터 

대한민국이 좁다는걸 증명이라도 하듯이 sns를 여지없이 달구더니만 

오늘아침 신문에서도 '정길'이가 활자화 되어 지면을 꽉 채우는군요.


판사님이시니까 해박하시어 잘 아시겠지만 

말이 좋아 텔렌트지 옛날에야 남사당패거리 아니었겠습니까.

그러니 같은 이름을 가졌다하지만 

이정길 저야 보잘것 없는 사람인 셈이지요. 

그냥 딴따라입니다.


더군다나 저는 이북에서 넘어온 삼팔 따라지이기도 하니 

사법고시 패스하고 영감님 소리듣는 박정길판사님의 면전에 

감히 어떻게 말을 섞어볼 엄두라도 낼 수 있겠습니까!

그렇지요. 요즘 사회에서 나이는 이미 개차반.


팔십을 눈 앞에 둔 저의 입장에서 

오십대 초반이시지만 판사님은 무조건 따라야할 

우리나라 지적 사회의 표상이십니다.

그래서 판사님의 구속적부심 판결문을 보고,

또 보고 그냥 갈까 그래도 다시 또한번!


하아,요즘 이렇게 주책이 없답니다.

옛날 나레이션했던 대목이 갑자기... 변변찮은 배움으로 

무지몽매함에도 불구하고 때로는 판사로, 때로는 검사로,

임금도 되어보고, 정치인 하며 무뢰한 등 수많은 역을 감당할때 

주워들은 풍월로 안면을 분칠할 수는 있은즉,


아무튼 저와 이름이 같은 부장판사님은,


"최순실 일파의 국정농단으로 공공기관에 대한 인사 및 

감찰권이 적절하게 행사되지 못한 사정이 있다"고 하셨는데,


같은 행위를 해도 '최순실 일파'가 하면 구속이고 

현 정권이 하면 불구속이라니 어떻게 판사님은 법리적 결정문에 

'최순실 일파'니 법조문에도 없는 '국정농단'과 같은 

정치적인 표현을 사용할 수 있는지 의문입니다.


게다가 "새정부가 해당 공공기관 운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인사수요파악 등을 목적으로 사직의사를 확인하였다고 볼 

여지도 있다"고 하셨는데 이게 말입니까, 막걸리입니까?


지금까지 검찰조사에서 밝혀진 바로는

(이 대목에서 검찰의 가상한 용기에 삼팔 따라지는 힘이 납니다), 

김 전 장관은 전(前) 정권에서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의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뒤 이들을 압박해 

사표를 내도록 종용했습니다.


사퇴를 거부한, 환경공단 감사를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먼지 털듯 탈탈 털어 내어 결국은 쫓아 냈더군요.

그 친구 저도 잘 아는데 '최순실 일파'도 아니고 '국정농단'도 한 일 없어요.


또 특정 인사를 환경부 산하 기관 주요 보직에 앉히려고 

청와대가 낙점한 인물에게 공모 관련 정보를 미리 흘려 주거나 

면접 질문지 등을 제공하고, 그 인사가 떨어지면 

공모 자체를 무산시켰다는데 말이 되는 소린가요? 

분명한 사기 아닌가요?


판사님,저와 이름만 같은 박정길판사님,

특히 "관행"이라는 말씀이 이 딴따라의 필에 꽂히던데 

청와대가 낙하산을 내리꽂는 것은 '관행' 이어서 

고의나 위법이라는 인식이 희박했을 것이라는 기각 사유 역시 

법이 아니라 정치같더군요.


김기춘씨와 조윤선씨는 

공무원들을 그만두게 한 혐의로 징역살이를 하고 있습니다.

그때 판결문은 "객관적이고 합리적 근거없이 

자의적으로 이뤄진 강요된 위법행위"라고 했습니다. 

문재인정부가 한 일도 판박이 입니다. 

같은 행위로 전 정권은 감옥에 가고 현 정권은 괜찮습니까?


정의감이 투철한 배역을 맡았을때의 감정이 여기서 솟네요.

박정길, 이 양반아! 참을랬더니 피가 끓어 오르네.

아무리 개차반 나이라지만 내 아이들 연배인 당신에게 

이 정도 말투는 괜찮겠지?


채용 문제 특혜로 기소된 전 정권 사람들도 

'관행'이라고 몇 번이고 주장했어.

당신 판결대로 '김은경 영장 기각' 식이라면 

그 사람들도 풀어 줘야지 않겠어?


김은경이가 퇴직했기 때문에 증거인멸 가능성이 낮다고? 

에라 이 또라이야, 그럼 양승태 대법원장과 

이병호,이병기,남재준 전 국정원장들은 현직이었던가?


네 이 놈! 너 한양대학교 총학생회 운동권 출신이라며? 

아무리 운동권이라도 그렇지 평소 네 놈 생각이야 그렇다치고 

재판만은 철저히 법리만을 따져야지 

그것도 문서라고 그런 더러운 판결문을 써?


우선은 네 동료들, 그리고 후배들, 특히나 자식 새끼들도 

언젠가는 볼터인데 남사당패 보다 못한 그런 저질의 판결문을 어떻게 갈기지?

판사배역을 맡았을 때 나는 정의로웠다.


도대체 네 놈들의 가치관은 무엇이더냐?

정말로 '재판이 곧 정치'냐?

나야 삼팔 따라지가 별 것 있겠나?

그냥 자유, 자유다. 자유가 그리워 삼팔선을 넘었고, 

딴따라라지만 자유를 누릴 수 있어 그냥 좋았다.

니 놈들이 동경하는 자유가 없는 북한은 싫은거다.


은하수고 모란봉이고 주색잡기 좋아하는 

김씨네 3대가문 총애를 받자와 딴따라 대우가 좋다손 철없는 후배들이 

'변호사'로 떼 돈 벌고 '군함도' 와 '택시운전사'로 역사를 왜곡함이 

대세를 이루어 나도 숨죽인 채 몇 년 버텼지만 

이젠 샛빨갛게 도배된 충무로를 나와야겠다.


나에게 판사님은 엄청 높았었다.

김종필 역할을 단골로 해봤지만 그건 연기일 뿐 현실은 현실.

사람 좋은 JP는 자주 나를 불러줬다.

세상사는 이야기를 쉽게 쉽게 하면서도 꼬리 흔드는 지식인을 

가장 경멸한다는 말씀 듣고도 그때는 흘렸었는데,


아,오늘에사 지식인의 탈을 쓴 너희같은 견공을 접하니 

대한민국의 앞날이 캄캄해 오는 것을 이제사 알다니, 

나의 아둔함이여! 

김경수가 '바둑이'라면 주인은 문재인 일게고, 

그럼 너는 뭐냐?


나같은 딴따라가 무엇을 알겠냐만,

그래도 '청춘의 덫'부터 수백편에 이르는 화면을 메꾸는 동안 

'지식'이라는 체화된 어설픈 언어가 있다면 

박정길 너같은 사이비 지식인을 질타하는데 기꺼이 뱉으리라!


들어라 판사 박정길!

그대의 영화가 기껏 몇 리쯤 가리라고 보는가?

동부지법 영장담당 판사에서 벗어나는 그 순간 너의 명줄은 

이미 너의 것이 아닐 것임을 나는 숱한 드라마에서 터득했다.


박정길! 

나,이정길은 국회의원 하라는 숱한 유혹도 받아봤다.

"네! "했으면 네 놈이 지금 속으로 매만질 뱃지를 

나는 당장 꿰찰 수 있었지만 자신의 한계를 너무 알기에 

어리광대에 만족하고 한사코 손사레를 쳤다.


다시한번 묻는다.

네 놈의 정체는 무엇이냐?

빨갱이냐? 

아니면 한 자리 해먹겠다?


2019년 3월 27 일


자유수호 국가원로회도 묻습니다.

 

댓글목록

용바우님의 댓글

용바우 작성일

국검님 감사합니다.
이정길님은,
이시대의 진정한 배우요
이시대의 진정한 국민이요
이시대의 진정한 어른이다
이시대의 진정한 애국자요
이시대의 진정한 의인이다
이정길님 감사합니다.

판사의 저울추가 기울다니
오직 독재자의 하수인이다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저도 추천 하나 올려드렸습니다.
이정길씨라고 해야하나?????
우리 어렸을 때 TV에 자주 나오셨어도 추문같은 건 단 한번도 없으셨던
분중에 한 분인 걸로 알고 있는 데.....

국검님의 댓글

국검 댓글의 댓글 작성일

본문에는 '님'으로 하고도 깜빡했습니다.
분부받자와 '이정길 님'으로 수정했습니다.

제주훈장님의 댓글

제주훈장 작성일

이정길 본인 글 맞는가요
??

국검님의 댓글

국검 댓글의 댓글 작성일

자유수호 국가원로회에서
굳이 이정길 님을 사칭할 까닭은 없다는 생각입니다.
검색해 보시지요.
관련링크 https://blog.naver.com/zerocando/221499872197

야기분조타님의 댓글

야기분조타 작성일

네? 이정길선생님이라면 예전에 그 KBS1TV 드라마 사랑은노래를타고에 들임이(씨스타 다솜) 아빠로 나왔던 그분 아닌가요?

빨갱이박멸님의 댓글

빨갱이박멸 작성일

이정길님..
쓰레기 딴따라가 설쳐대는 세상에.. 이런 분이었군요.
애국심이 묻어나는 명문장..감동입니다!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멋진 인생을 사신 진실의 방랑자=딴따라의 모범박사에게 진실상을 드립니다.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작성일

대구달성국민학교 우리반애  이미애  글짓기 잘하는 애 있었는데...  그 글을 주제로...
"꿈초롱 둘이서"  어린이들을 위한 영화...    주연이 이정길...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댓글의 댓글 작성일

"춘래불사춘"이 생각나는군요~~~

야기분조타님의 댓글

야기분조타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저는 이정길선생님 하면 드라마 <사랑은노래를타고>가 떠오릅니다
거기서 극중에서 씨스타 다솜 아빠로 나오셨었지요
그 외에도 백성현 강인덕 김혜선 선우재덕 김형준 황선희 김혜옥 정시아 등등 나왔던걸로 기억합니다
저 그 드라마 진짜 재밌게 봤었는데 이정길선생님 노무 멋있네요
반듯한 애국자 이정길선생님 응원합니다 이기!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댓글의 댓글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국검님의 댓글

국검 작성일

댓글 주신 여러 님들... 고맙습니다.

다만, 이런 중차대한 시국에
국회의원까지 역임한 탤런트들도 여럿 있건 만...
그놈의 빨갱이 방송국에다 목숨 줄 매달고
돈 몇 푼 받아 배 채우려 빨갱이 정권의 눈치나 보며
마땅히 해야 할 소리도 못 하는 탤런트 영감탱이들...
그들이 누구 덕에 인기 누리며 살았겠습니까?
머릿속에 국민은 없고 세상 헛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래서 나이만 처먹었다고 다 어른이 아니듯,
졸업장 가졌다고 다 지식인이 아니 듯,
만사 인간 구실 못 하는 것이 대의도 없다면 아무 짝에도 쓸모 없는 개돼지라...
살아도 산 게 아닐 것입니다.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곡학(曲學)하고 아세(阿世)하는 자들이 경멸받는 세상이 오기를.

하비님의 댓글

하비 작성일

"경멸받는 세상"
아마도 곧 올것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915건 10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645 미국의 소리 fact news - 청와대의 실권자! 댓글(4) 현우 2018-09-10 2107 115
34644 어느 예비역이 Long 2018-11-24 934 115
열람중 탤런트 '이정길' 님의 편지... "박정길 판사님...… 댓글(15) 국검 2019-03-29 2044 115
34642 5.18 (내 나이 36세) 댓글(1) 알고싶다 2015-06-28 2456 114
34641 김성규,주상성,신일남,오금철,오일정 포착! (광수24,…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6-08 2897 114
34640 박근혜의 실체를 확인한 2030 세대들 용바우 2015-08-28 2497 114
34639 박근혜의 꼬봉 이창한 댓글(5) 일조풍월 2015-09-30 3131 114
34638 KBS 조 우석 이사님 - 5.18 민주화운동 아니다 댓글(2) 구로 2015-11-03 2499 114
34637 탈북광수 추정인물들이 광주잠입 함구 하는 이유는 아마… 댓글(3) I♥태극기 2015-11-09 2623 114
34636 이순실여사의 슬픈이야기 댓글(10) 천재부 2015-12-14 3798 114
34635 이제는 <화보제작>이다 댓글(4) 미스터korea 2015-12-18 2661 114
34634 지만원박사의 위안부 발언 진실 달님 2015-12-28 3129 114
34633 이중간첩 이재명이, 생쑈 하지 말라. 댓글(1) 海眼 2016-01-14 3102 114
34632 쳐 죽일 라도 역적 문창섭이. 댓글(2) 海眼 2016-02-11 3018 114
34631 차기 대통령은 이분이 . . . . . . 오뚜기 2016-07-02 1933 114
34630 미국도 광수의 존재를 알고있었다 댓글(1) 제갈공명 2016-08-09 2054 114
34629 시국사건마다 전라도 판사에게 배당하는 놈을 찾았다 댓글(1) 현우 2016-11-23 1980 114
34628 홍준표 이 미친 새끼는 도대체 뭐하나! 댓글(5) 광승흑패 2018-01-23 2105 114
34627 전방에 설치한 대 전차 장애물 댓글(4) lindodia 2018-05-10 1279 114
34626 미국의 소리 댓글(2) Long 2018-05-19 1847 114
34625 문 국빈 방문이라더니 웬 이인자? 댓글(9) system 2018-06-22 1430 114
34624 대한민국 장교 90%는 지만원박사를 지지합니다. 솔향기 2018-07-10 1333 114
34623 세월호 기획학살 증거사진 30장 댓글(8) 나라를구하자 2018-10-18 22403 114
34622 비상상황! 곳곳에 간첩이 침투한 정황들!! 댓글(1) 문석탄핵돼지M38A1 2018-12-27 2009 114
34621 조갑제= “위장보수 프락치 (fraktsiya) ” … 댓글(7) 만리경 2019-02-02 1112 114
34620 답없는 전라도 마르지않는샘물 2019-04-11 1232 114
34619 글로 받은 선물 지만원 2015-03-25 2572 113
34618 애국의 어제그제 댓글(9) anne 2015-08-16 2580 113
34617 (속보)수령님의 교시와 명령도 불복하는 광주 5.18 … 댓글(4) 용바우 2015-10-22 2807 113
34616 평양 체육대학 아이들 댓글(3) 바람의언덕 2015-11-10 2558 1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