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치안포기 도망간 전남경찰들 5.18유공자 등록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5.18 치안포기 도망간 전남경찰들 5.18유공자 등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제갈윤 작성일19-04-14 21:11 조회490회 댓글1건

본문

 

안병하가 5.18유공자가 된 것을 계기로 목포경찰서장도 5.18유공자 등록

 

이준규 목포경찰서장 5·18 유공자 인정

 

입력 2018.07.12 14:29 수정2018.07.12 14:29


시민 충돌 피하려 무기 들고 섬으로 이동유죄판결 대해서도 재심신청

'발포·강경 진압 거부' 이준규 목포경찰서장 5·18 유공자 인정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강경 진압 명령을 거부했다가 파면당한 고() 이준규 목포경찰서장이 38년 만에 명예를 회복하게 됐다.

 

12일 국가보훈처와 이 서장 유족에 따르면 이 서장은 최근 5·18 민주 유공자로 결정됐다.

 

5·18 당시 목포경찰서장이었던 이 서장은 신군부가 '시위를 통제하지 못했다'며 책임을 물은 경찰 지휘부 13명 중 유일하게 파면당했다.

 

전남지방경찰청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5·18 민주화운동 과정 전남 경찰의 역할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던 안병하 전남경찰국장은 직위 해제됐고 다른 간부 11명도 의원 면직됐다.

 

이 서장은 사상자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경찰이 소지한 총기를 군부대에 반납하라는 안병하 국장의 명령에 따라 경찰 병력을 경찰서에서 철수시키고(목포시민의 치안을 포기하고 도망) 총기의 방아쇠를 분리해 배에 실어 해경과 함께 가까운 섬인 고하도로 향했다.

 

이후 목포로 돌아와 치안 유지 활동을 재개했다.

 

그러나 이 서장은 시위를 통제하지 못하고 자위권 행사에 소홀했다는 이유로 파면되고 보안사령부에 끌려가 90일 동안 구금당했다.

 

이후 군사재판에 회부돼 선고유예를 받고 석방됐다.

유족들은 "수치스러운 경찰"이라는 오명을 벗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수십 년 동안 노력해왔다.

 

김영삼 정부 시절에도 명예 회복을 위한 절차를 밟았지만,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을 뿐 경찰로서 시민을 지키기 위해 정당한 일을 했다는 사실은 인정받지 못했다.

 

사위인 윤성식(65) 고려대 행정학과 명예교수가 기록을 모아 지난달 155·18 유공자 신청을 했고 지난 3일 유공자로 인정받았다.

 

, 서울서부지방법원에 군사재판 당시 유죄판결 받았던 사건에 대한 특별재심 신청도 접수한 상태다.

 

윤 명예교수는 "가족들이 너무 힘들어해 사실상 체념하고 있었는데 최근 안병하 국장의 사례를 계기로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장인의 명예를 되찾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늦게나마 아버님의 명예가 일부라도 회복돼 가족들도 기뻐하고 있다""이것은 시작이다.

 

재심을 통해 아버님의 무고함을 밝히고? 순직 경찰관으로 인정받아 고인을 편안하게 보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AKR20180712096200054_01_i.jpg

이준규 전 목포서장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in regard to judgment, because the prince of this world now stands condemned.
"I tell you the truth, it is hard for a rich man to enter the kingdom of heaven.
Again I tell you, it is easier for a camel to go through the eye of a needle than
for a rich man to enter the kingdom of God."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8,99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 관리자 2019-03-13 600 23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7689 166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2921 351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0089 290
28995 일본 굴기 - '레이와(令和) -2020' 개헌추진 -… 새글 진리true 2019-04-24 27 2
28994 애국투사 김기춘 돌연사 위험경고를 뭉갠 조용현 판새 댓글(1) 새글 김제갈윤 2019-04-24 65 3
28993 중국은 세계에서 점점 고립되고 있다. 새글 용바우 2019-04-24 133 37
28992 세월호 살인마는 문재인 지지자들이였다. 오늘자 검찰청 … 댓글(1) 새글 국민1 2019-04-24 257 36
28991 북망산천(北邙山川) 가는 길 새글 진리true 2019-04-24 197 21
28990 광주 5.18 성역화 조갑제 어떻게 책임 질건가… 댓글(1) 새글 wlvudtjs0117 2019-04-24 314 53
28989 유튜브 한편 들어보세요. 새글 이름없는애국 2019-04-24 385 32
28988 관리자분께 부탁합니다 댓글(2) 새글 라이언 2019-04-24 302 6
28987 5.18감옥법으로 의병인 나도 감옥으로 갈 명단에 올리…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19-04-23 277 65
28986 대한민국 좌빨 중놈들에게 댓글(1) 새글 일조풍월 2019-04-23 269 17
28985 조원진, 김진태 ‘김밥’ 싸 놨다!(3) 새글 혁명본부 2019-04-23 362 44
28984 5/18-악어당의 독주, 5/18-멸치당은 화들짝! 새글 진리true 2019-04-23 125 16
28983 문재인 황제와 고종황제의 공통점은?,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19-04-23 175 32
28982 중국-일본굴기를 지원한 5/18-촛불정부와 蛇頭-자멸당 댓글(1) 진리true 2019-04-23 158 16
28981 5.18을 왜곡하는 자들을 감옥에 보내자! 비바람 2019-04-23 258 73
28980 美國은 오늘도 東奔西走 하고있다. 댓글(1) 용바우 2019-04-23 382 74
28979 돼지판사 댓글(4) 방울이 2019-04-23 403 81
28978 지박사님 정말 억울 함니다 댓글(4) 진도개1 2019-04-23 635 112
28977 전두환 대통령이 악랄한 인물이었다고? 댓글(4) 정치승리 2019-04-23 376 63
28976 5.18 특별법 개정안 악법 저지해야 합니다 프리덤 2019-04-23 302 91
28975 이란 원유도입 본격 차단 - 2019. 5/2 이후 금… 댓글(1) 진리true 2019-04-23 414 45
28974 누구를 원망하랴 댓글(1) 지조 2019-04-22 377 50
28973 꽃사슴 황교안 대표에 대한 기대를 접자! 댓글(7) 이팝나무 2019-04-22 389 67
28972 지만원 박사님 힘내세요. 100만원 보태겠습니다 댓글(10) 바주카 2019-04-22 540 114
28971 (좌빨필독)환경으로만 보자면 필자는 좌빨이 되어야한다. 댓글(14) 마르지않는샘물 2019-04-22 268 53
28970 비단 옷은 밤에만 입어라♡ 방울이 2019-04-22 310 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