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치안포기 도망간 전남경찰들 5.18유공자 등록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5.18 치안포기 도망간 전남경찰들 5.18유공자 등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제갈윤 작성일19-04-14 21:11 조회713회 댓글1건

본문

 

안병하가 5.18유공자가 된 것을 계기로 목포경찰서장도 5.18유공자 등록

 

이준규 목포경찰서장 5·18 유공자 인정

 

입력 2018.07.12 14:29 수정2018.07.12 14:29


시민 충돌 피하려 무기 들고 섬으로 이동유죄판결 대해서도 재심신청

'발포·강경 진압 거부' 이준규 목포경찰서장 5·18 유공자 인정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강경 진압 명령을 거부했다가 파면당한 고() 이준규 목포경찰서장이 38년 만에 명예를 회복하게 됐다.

 

12일 국가보훈처와 이 서장 유족에 따르면 이 서장은 최근 5·18 민주 유공자로 결정됐다.

 

5·18 당시 목포경찰서장이었던 이 서장은 신군부가 '시위를 통제하지 못했다'며 책임을 물은 경찰 지휘부 13명 중 유일하게 파면당했다.

 

전남지방경찰청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5·18 민주화운동 과정 전남 경찰의 역할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던 안병하 전남경찰국장은 직위 해제됐고 다른 간부 11명도 의원 면직됐다.

 

이 서장은 사상자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경찰이 소지한 총기를 군부대에 반납하라는 안병하 국장의 명령에 따라 경찰 병력을 경찰서에서 철수시키고(목포시민의 치안을 포기하고 도망) 총기의 방아쇠를 분리해 배에 실어 해경과 함께 가까운 섬인 고하도로 향했다.

 

이후 목포로 돌아와 치안 유지 활동을 재개했다.

 

그러나 이 서장은 시위를 통제하지 못하고 자위권 행사에 소홀했다는 이유로 파면되고 보안사령부에 끌려가 90일 동안 구금당했다.

 

이후 군사재판에 회부돼 선고유예를 받고 석방됐다.

유족들은 "수치스러운 경찰"이라는 오명을 벗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수십 년 동안 노력해왔다.

 

김영삼 정부 시절에도 명예 회복을 위한 절차를 밟았지만,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을 뿐 경찰로서 시민을 지키기 위해 정당한 일을 했다는 사실은 인정받지 못했다.

 

사위인 윤성식(65) 고려대 행정학과 명예교수가 기록을 모아 지난달 155·18 유공자 신청을 했고 지난 3일 유공자로 인정받았다.

 

, 서울서부지방법원에 군사재판 당시 유죄판결 받았던 사건에 대한 특별재심 신청도 접수한 상태다.

 

윤 명예교수는 "가족들이 너무 힘들어해 사실상 체념하고 있었는데 최근 안병하 국장의 사례를 계기로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장인의 명예를 되찾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늦게나마 아버님의 명예가 일부라도 회복돼 가족들도 기뻐하고 있다""이것은 시작이다.

 

재심을 통해 아버님의 무고함을 밝히고? 순직 경찰관으로 인정받아 고인을 편안하게 보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AKR20180712096200054_01_i.jpg

이준규 전 목포서장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in regard to judgment, because the prince of this world now stands condemned.
"I tell you the truth, it is hard for a rich man to enter the kingdom of heaven.
Again I tell you, it is easier for a camel to go through the eye of a needle than
for a rich man to enter the kingdom of God."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0,464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 관리자 2019-03-13 1844 46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9211 180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4060 367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1355 303
30460 문재인 정부 반일 감정의 뿌리는? 새글 나에게 2019-07-23 40 5
30459 일본 보복, 예상 경로와 효과 새글 나에게 2019-07-23 45 4
30458 문재인의 저승사자 볼턴이 왔다!!! 새글 나에게 2019-07-23 61 3
30457 미국의 엄중한 소리 새글 Long 2019-07-23 110 7
30456 문재인은 日本 군국주의 부활에 1등공신이 된다. 새글 용바우 2019-07-23 59 8
30455 대한민국 서해 함박도에 북괴군 주둔 중... 2010년… 새글 하늘구름 2019-07-23 142 13
30454 지박사님의 이유서(서정갑)를 읽고 새글 진도개1 2019-07-23 117 31
30453 '보수궤멸,일당 독재' 연구원장 양정철,중국 공산당과 … 새글 우짜노 2019-07-23 87 16
30452 전라도를 다루는 방법..이간질 댓글(3) 새글 15사단 2019-07-23 223 39
30451 자유대한민국의 존망(存亡)의 위기와 기독교 댓글(2) 새글 淸淨한 2019-07-23 153 15
30450 지금 나라가 이모양 이꼴인게 꼭 문죄앙만의 잘못일까..… 댓글(3) 새글 박애플망고 2019-07-23 183 20
30449 사죄는 무슨 ㅈ까는 사죄? 댓글(3) 새글 박애플망고 2019-07-23 164 15
30448 외교왕 文의 KFX 잔혹사! 文, 인니에 약점 잡혔나? 새글 나에게 2019-07-23 128 10
30447 안방퉁수 댓글(1) 새글 Long 2019-07-23 150 25
30446 경제제재 해법은 있는가? 댓글(2) 새글 알리 2019-07-23 99 13
30445 전라도인의 특성 새글 15사단 2019-07-23 232 45
30444 양아치는 일반인이 다루지 못합니다. 새글 15사단 2019-07-22 178 31
30443 조국이 짝사랑한 ‘죽창가’ 의 붉은 시인 김남주 정체 댓글(2) 새글 나에게 2019-07-22 134 14
30442 한미연합軍, 김정은 참수작전 훈련! [김정봉의 안보포커… 새글 나에게 2019-07-22 138 10
30441 대한민국 주소지에 북한군이 주둔하고 있다! 함박도에 무… 새글 나에게 2019-07-22 169 11
30440 日외상, “한국 지극히 무례” 벤츠,에칭가스에 주사파 … 댓글(2) 새글 DONG 2019-07-22 108 10
30439 재앙이가, 뒤구멍으로 이런짓 한거야? 댓글(1) 새글 일조풍월 2019-07-22 206 34
30438 중국 공산당의 포섭법과 미인계의 실제(동영상 3분 54… 댓글(1) 새글 우익대사 2019-07-22 130 15
30437 문재앙 왈 새글 일조풍월 2019-07-22 126 14
30436 [의병뉴스] 박근혜 탄핵은? 이언주 작심 선언 [의병방…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19-07-22 152 5
30435 문씨와 더불공산당이 죽지않고 장기집권하는 유일한 길 댓글(2) 새글 마르지않는샘물 2019-07-22 170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