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강11 작성일19-09-11 21:14 조회316회 댓글4건

본문

                                                     

  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

  

 한반도의 38남과 북에는 하늘과 땅의 격차가 생겼기에

그 기초를 탄탄히 닦으신 이승만 박사와 박정희 장군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발전의 높은 공로로 추앙을 받고

김일성-정일-정은은 세습의 적폐폭압독재로 질타를 받아

백두산에 태극기 휘날리는 자유통일이 벌써 왔어야만 했거늘!

  

이 자랑스러워야 할  대한민국 건국 71주년 古稀(고희)의 의미

인정 못한 대통령 문재인은 건국기념행사조차 지나쳤으니

나라의 생일이 망각된 이 이상의 국가불행이 또 있으랴!  

 

평창 올림픽 때는 알려진 간첩 신영복을 사상가로 존경한다하고

평양에 가선 자신을 남쪽 대통령이라 불러 국민들을 분노케 하고

급기야는 지소미아 파기로 한미일 안보협력 장치까지 허물고 있으니!

어찌하여 이 정통성 부정에 안보파괴의 현상까지 현실로 닥아 왔는가?  

 

국방부 위촉의 ‘4.3위원으로 활동하다가 도중 사퇴했던 필자는

대한민국 정통성의 부정 현상 배경에 역사적 사건이 묻혀있음을 발견하고

이를 알리는 노력을 했으나 능력부족으로 긴 우울증과 싸워야 했다

그러다 금 번 일곱 가지 이유로 대통령 퇴진을 열불 나게 주장하는

한기총 전광훈 목사의 애국열정에 오랜 동안의 우울증을 떨쳐냈다.   

1,000만 서명자들과 몇 가지 사실만 공유를 하면

온 국민이 크게 뭉쳐서 나라를 살릴 수 있다는 희망 때문이다.  

 

** 몇 가지 사실** 

* 일본군의 무조건 항복접수를 위해 38이북을 점령했던 소련군은

인민위원회(위원장 김일성)를 구성(46.2.8)하고 무상몰수/무상분배

토지개혁(46.3.6)에 이어 조선은행권의 화폐개혁(47.12.1)을 단행한바,

토지개혁은 알려졌으나 화폐개혁에 관해선 거의 회자되는 바 없어

국가불행발생의 주원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 ()4.3위원의 주장!

 

* ?? : 화폐개혁으로 폐기된 조선은행권(당시 남북공용)전량이

남쪽으로 운반 가능했고 실제 운반을 했던 대중/대북무역상이 존재했고

그로부터 거액의 화폐를 무상 분배받은 벼락부자들이 생겨나서

김일성에게 충성을 강요받는 주사파의 종북 원조로 활동했기 때문! 

이들 종북원조들은 명석한 청년들을 선발미국과 국내대학 등의 장학금을 지원했고

이들이 판/검사 변호사 목사 국회의원 등등으로 진출 할 땐 그 자금이 김일성

지원이었음을 알리면서 그들의 신상자료 일체가 평양모처에 영구 보관됨을 강조했음.

 

위와 같은 장치마련에 절대 공헌했던 대중/대북무역상의 이름은 성시백”!

공화국 영웅 1칭호를 받았던 이 성시백의 찬양보도가

노동신문에 특집으로 보도된 날짜는 :1997.5.26.

제목은:“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 렬사

 

* 4.3위원 사퇴 4년 후, 이미 10년이 경과됐던 이 특집보도를 접했던 필자는

485.10 선거 이틀 전의 48.5.8자 제주발 동아일보 기사에서

성시백4.3사건까지 깊이 영향을 미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음:

김일성 군대가 목포까지 래도. 곧 토지의 무상몰수 무상분배

친일경찰 사살하라.’ 경찰관 살해 현상금: 순경 1만원, 형사 3만원,

총경 100만원’ (당시 쌀 한가마니 가격: 300

 

* 97.5.26의 성시백 특집찬양보도가 975 당시에 공론화만 되었더라면

그 이후의 대한민국 위기는 있을 수 없었다는 생각에서

대한민국 위기시작은 1997526이란 제목의 글 등으로

뒤늦은 공론화 노력을 시도했으나 97년 당시의 침묵은 아직도 깨지지 않음!

* 97.5.26일은 일사부재리원칙을 무시했던 5.18사건에 대한

대법원판결(97.4.17)로부터 불과 40일 후였음! 이 시차의 의미는?

혹시, 광주 5.18의 민주화 공로가 북에 있으니 보상하라는 신호탄?

 

* 이 침묵의 유지 상태에서 대통령 김대중은 63명 비전향 장기수를 북송 

대통령 노무현은 국가보안법을 칼집에 넣어 박물관에 보내자고 하며

 각각 6.15 10.4의 정상회담을 했고 대통령 문재인은:

일본을 적?   북의 세습독제와  평화경제  연방제 통일 ? NO!!

 

*** 건국 전의 38이북 화폐개혁이 초래한 영향에 대한 학자들의 연구가 촉진되길 바람!   

연구가 없어도 우리 젊은이들 특히 현역의 국군 장병들이 왕성한 상상력으로

북의 세습독재가 붕괴되면 평양에 보관된 자신들의 신상비밀노출로 인해 대한민국에서

살 수가 없게 된다고 생각할 인물들이 과연 누구일까?  감시하며 철경만대하면

불쌍한 북한동포 해방으로 백두산에 태극기 휘날릴 자유통일의 날도 앞당겨지리라!!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한기총 1000만 서명자 만세!

대한민국 국군만세!! 앞으로도 영원해야 할 한미동맹 만세!! ***

 

20199 12 

인강 한광덕

()육소장

: ‘철경만대()저한 ()계로 ()반의 ()비를 하자!는 군대용어이며

제가 인용한 제 3자는 소리 없는 전쟁의 저자 김용규 선생으로

그로부터 성시백의 활동 97.5.26 특집보도의 존재를 알 수 있었음.

성시백” “공화국 영웅1“double quote” 된 부분은 모두 Google탐색됩니다.

   
  

댓글목록

인강11님의 댓글

인강11 작성일

앞서  올렸던  글의  제목을  바꾸고 내용도 일부 보완했습니다.
표현된  사실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 자신에게만  있습니다.
밥상머리의  대화가 되도록  많이 많이 전파를  바랍니다.
시스템 클럽 회원 여러분들의 추석이  밝을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인강 배

newyorker님의 댓글

newyorker 댓글의 댓글 작성일

감사합니다.
장군님도 항상 건강하시기를....

yummy092님의 댓글

yummy092 작성일

인강11님의 군인정신을 지지합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보내시길 바랍니다.

인강11님의 댓글

인강11 작성일

따뜻한 말씀을 주신 Newyorker 님과 yummy 님 ,  정말  감사합니다.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는  옛 이야기를  제목을  바꾸어 쓰며  반복을  했는데 -----
-무관심에  묻혀 버리지 않도록  따뜻한  관심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소련 군정하의  47년 말  화폐개혁은  건국전의  옛옛 이야기지만 
오늘 현재까지도  심각한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게  분명한데도 
어느 학자도  원로도  말이 없습니다.  관심을 주신  두 분께서  더 관심깊게  연구를  해 주시기를  당부합니다.
일본군의 항복접수를  위해  38이북을 점령했던 소련 군정의  토지개혁과  화폐개혁은  분명히  임무밖이었으나
 미 군정은  이에 대한  항의나  질여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이 분명합니다.  두 나라는 당시 서로 우군이었으니!
우리가  이 문제에 대하여 항의  할  입장은  결코 아니지만  그 사실을  인정하고 밝히는  노력이  있어야만 
미국에 대한 고마움과 함께 대한민국의 정통성도  보다  확실해 질 것입니다.   
토지의 무상몰수 무상분배로  소련군은  자신을  해방군으로  미군을  점령군으로  매도했던 것 아닙니까? 
무상분배되었던 토지가  농민들의 개인소유로  지금까지 유지되었다면  해방군일 수도 있겠지만 
그 토지의  소유가 그 후에  어떻게  바뀌었씁니까?  모두가  집단농장의  소유로  바뀌게  되면서  북한농민들의 운명은 
그 후 어떻게 되었습니까?  소련군이  해방군이었나요?  더 긴  이야기  더 못하고  줄입니다.  총총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1,444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 관리자 2019-03-13 2390 53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9873 182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4600 371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1861 305
31440 Let’s Remember the Two Great G… 새글 stallon 2019-09-15 43 9
31439 정신 승리중인 김정민 ㅋ ㅋ ㅋ 새글 규마니 2019-09-15 74 1
31438 수치심의 차이는 선진국민 수준차이/한일 국민 인성수양의…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19-09-15 65 12
31437 일본의 対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성공인가요? 실패인가… 새글 명림답부 2019-09-15 74 0
31436 일본 강대국 부활의 두 공신 = 북한 김정은, 남한 문… 새글 진리true 2019-09-15 70 7
31435 대한변협의 사망 = 국민변호의 사망 새글 진리true 2019-09-15 133 16
31434 윤석열과 검찰이 구국영웅 되는 기회 [백전백승 백승재 … 새글 제주훈장 2019-09-15 153 18
31433 박근혜대통령9,16출소, 사실입니까요? 댓글(1) 새글 방울이 2019-09-15 271 19
31432 나는 글에서 글을 쓴 분의 인격을 느끼게 된다. 댓글(2) 새글 newyorker 2019-09-15 228 28
31431 5.18북한 침략설 추석명절 분위기에 의하여 더욱 고조… 새글 왕영근 2019-09-14 261 33
31430 육해공, 해병의 현역 국군장병들이여! 댓글(3) 인강11 2019-09-14 341 53
31429 아이고 아이고!, 홍준표-황교안이 죽어가는 5/18-… 댓글(1) 진리true 2019-09-14 335 21
31428 조-고구마, 왜 들어왔나? 댓글(38) 진리true 2019-09-14 361 18
31427 『'조 국' 법무부장관』 處身 : 자기편 포옹 乃至는 … inf247661 2019-09-14 154 10
31426 “문재인 체포”와 “박근혜 대통령 복귀”의 구호가 맞다… 댓글(6) 우익대사 2019-09-13 490 43
31425 (再)아직 않.못 보셨던 분들께 {삼가 드리옵니다) ! 댓글(2) inf247661 2019-09-13 560 40
31424 일본제국의 조선 통치 정책의 실체에 대한 내 … 댓글(1) 만리경 2019-09-13 363 50
31423 김정민 안정권 이유진 절대 상종못할 인간들 입니다 댓글(32) proview 2019-09-13 697 42
31422 일본에 시비걸지 말라! 진리true 2019-09-13 276 29
31421 홍콩을 배워,따라서 하라, 비겁한 대헌민곡앗! 海眼 2019-09-13 249 40
31420 지장,용장,덕장 = 트럼프갓카. 海眼 2019-09-13 251 21
31419 조국 딸 있는가 Long 2019-09-13 399 54
31418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Long 2019-09-13 136 17
31417 영상조작 기술의 카사노바! 진리true 2019-09-13 256 9
31416 홍준표 만 허라고 해라. 댓글(4) 海眼 2019-09-13 225 22
31415 김진태가 옳다. 댓글(2) 海眼 2019-09-12 418 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