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11-08 23:10 조회290회 댓글0건

본문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

 

 

황교안과 유승민이 보수 재건을 위한 창구를 만드는 데 합의했다고 한다. 바야흐로 철새의 계절이 다가오는 모양이다. 선거철이 다가오면 자기 자리를 보전할 능력이 없는 무소신 정치인이나 당선 가능성이 낮은 무능력 정치인들은 자기 둥지를 찾아 철새처럼 이리저리 날아다니거나 길 잃은 거지 떼처럼 이합집산을 거듭한다.

 

 

보수 같아 보이지 않는 황교안과 보수를 망가뜨린 유승민이 보수 재건을 위한 통합에 나선다고 하니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도대체 이들이 생각하는 보수는 어떤 모습일까. 아마도 이들은 '문재인 반대'만 외치면 보수가 된다고 착각하는 모양이다. 그래서 두 사람의 통합은 철새들의 이합집산이라고 해야 맞는 표현이지 보수 통합과는 관계가 없어 보인다.

 

 

만에 하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합당이나 통합을 하게 된다면 어떤 상황이 펼쳐질까. 가장 먼저 바른미래당의 권은희 의원이 떠오른다. 권은희는 2013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재직 당시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국가정보원 여론조작 사건 수사를 축소 은폐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내부고발을 했던 장본인이다. 권은희는 이 사건으로 새민련의 공천을 받아 정치에 입문했고 '광주의 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용판은 무죄판결을 받아 권은희의 모함에서 벗어났고 한국당에서 정치입문을 시도했지만 공천을 받지 못했다. 김용판은 대구 지역에서 이번 총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잘만하면 내년에는 김용판과 권은희가 한국당에서 한솥밥을 먹을 가능성도 없지 않아 있다. 이런 장면은 살아생전 다시는 볼 수 없는 희대의 코미디가 아닐 수 없다.

 

 

어제의 원수가 오늘의 동지가 되고, '보수꼴통' 비바람이 '광딸' 권은희와 같은 보수의 지붕 아래 있게 되는 웃지 못 할 코미디는 황교안과 유승민이라는 희대의 정치인 덕분이다. 깜도 아닌 정치인들이 표만 얻을 수 있다면 무슨 짓이라도 하겠다는, 이념과 소신은 엿 바꿔먹고 부모라도 팔아서 당선만 되겠다는 욕심으로 똘똘 뭉친, 무소신 무능력 무책임한 정치인들이 펼쳐내는 한편의 희극이 아닐 수 없다.

 

 

유승민이 가는 곳마다에는 망조와 파멸이 기다리고 있었다. 유승민은 박근혜의 충복이었지만 박근혜를 배신하며 박근혜를 절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었고, 바른당과 바른미래당을 거치며 사정없이 두 당을 말아먹는 데 공을 세웠다. 이런 유승민이가 이제 황교안과 통합을 이야기 한다고 하니 황교안의 팔자도 편안하지는 않을 모양이다.

 

 

황교안과 유승민의 보수통합 코미디에는 있어야 할 알맹이가 없다. 보수의 적통이라는 황교안과 좌익들과 한솥밥을 먹다 날아온 유승민이 통합하게 되면 정리할 문제들이 많다. 황교안과 유승민은 박근혜 탄핵, 제주4.3과 광주 5.18, 북한 김정은, 경제 정책 등에 대한 입장차와 시각을 먼저 통일하여 보수다운 정책을 내놓는 것이 통합의 선결과제이다.

 

 

그러나 그런 시각차를 논의하게 되면 통합은 물 건너간다. 통일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예민한 사안들은 '묻어두고' 가자는 기묘한 편법을 동원하게 된다. 그래서 알맹이 없는 껍데기 통합이다. 무늬만 보수통합이고 입으로만 보수재건일 뿐 실제 상황은 철새들의 이합집산, 무능한 것들의 야합일 뿐이다. 통합도 아니면서 통합이라는 간판을 달고. 보수도 아닌 것들이 보수재건이라는 양두구육의 간판을 단 대국민 사기극일 뿐이다.

 

 

이것은 무능한 정치인들과 묻지마 투표를 하는 유권자들이 만드는 막장 드라마, 어제는 권은희를 욕하며 김용판을 지지하던 사람들이 오늘은 한국당이라는 이유만으로 권은희를 지지해야 할 운명의 사람들, 그대들의 이름은 망국노일지니, 그대들이 무심코 던지는 표 하나가 나라를 빨갱이 세상으로 만들고 나라에 망조가 들게 하고 있으니. 이제는 한국당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조건 표를 던지는 망국의 행위를 중단하라.

 

 

나는 2003년부터 글을 쓰며 보수우파라는 마당에 앉아 있었다. 이 마당으로 정치판을 기웃거리는 궁물족들과 보수를 자처하는 정치인들이 숱하게 지나갔나니. 오늘은 광주의 딸 권은희가 보수라며 마당을 기웃거리고, 그리하여 내일쯤에는 광주의 여동생 문근영도 나타나려나. 행여나 전라도의 삼촌 문성근마저도 보수라고 하면서 우리 집 마당에 얼쩡거리려나. 지랄염병하는 세상이 아닐 수 없다.

 

 

 

비바람 

  

싸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183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7) 관리자 2019-03-13 2919 62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0597 187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5206 376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2394 308
32179 공중 권세자와 겟바위 인생들 새글 진리true 2019-11-14 6 0
32178 WInter has come !!! 댓글(2) 새글 토끼야 2019-11-14 19 2
32177 칠면조구이 제 1호 - 칼날 위에 선 위선자 새글 진리true 2019-11-14 72 9
32176 김진태를 대통으로 뫼셔야 !!!!! 댓글(4) 새글 海眼 2019-11-14 169 32
32175 '개정은' ♂ 快哉(쾌재) 부를 것! ,,. 한미 동맹… 새글 inf247661 2019-11-14 92 6
32174 정치학교 강사에 異議 댓글(1) 새글 raven 2019-11-14 97 12
32173 '고 재봉'이를 '문'가 방에 투입시켜야! ,,. 새글 inf247661 2019-11-14 81 10
32172 자유한국당이 5.18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재추천 새글 푸른소나무 2019-11-13 277 16
32171 사람에게도 때깔이라는 것이 있다. 댓글(3) 새글 newyorker 2019-11-13 194 21
32170 포항시 빨갱이 국정원의 지령을 받는 무례인(無禮人)의 … 댓글(1) 우익대사 2019-11-13 210 16
32169 국정원 前 인사처장 자녀의 불공정 채용 의혹 댓글(1) 우익대사 2019-11-13 134 14
32168 나경원-5/18 위안부의 헛발질 반복 진리true 2019-11-13 195 27
32167 전두환이 어째서 살인마인가? 댓글(8) 청원 2019-11-13 256 25
32166 [조선과 일본] 리뷰 -(2) 댓글(4) 김제갈윤 2019-11-12 124 22
32165 헌법과 인권유린 강제북송 국정조사하라[김진태성명] 댓글(2) 제주훈장 2019-11-12 162 27
32164 한국당이 죽어야 나라가 산다. [류근일칼럼] 댓글(9) 제주훈장 2019-11-12 212 15
32163 간첩 공작선과 황교안 자한당의 공동정범(북한광수 은폐… 진리true 2019-11-12 163 17
32162 후쿠자와 유키치가 만든 한자 단어들 댓글(1) 방울이 2019-11-12 241 29
32161 진짜 조국의 가짜-조국 심판시대! 댓글(1) 진리true 2019-11-12 172 9
32160 큰어머니를 친모로 여기고 자랐는가 보다. 댓글(1) 방울이 2019-11-12 404 35
32159 청개구리의 자화자찬- 지긋지긋한 임기반환점 진리true 2019-11-12 112 11
32158 [조선과 일본] 리뷰 -(1) 댓글(6) 김제갈윤 2019-11-12 304 48
32157 나는 왜 자유민주주의가 지속되기를 갈망하는가 댓글(3) 지조 2019-11-11 199 35
32156 사람 중심은 반역의 시한폭탄 - 오늘도 알 수 없다! 댓글(1) 진리true 2019-11-11 196 8
32155 노랑딱지(노랑리본- 세월호 리본)를 붙이는 촛불 세력(… 진리true 2019-11-11 227 14
32154 내년 총선을 위하여 댓글(8) 알리 2019-11-11 393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