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헌법 파괴의 원조 김영삼과 김대중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다시보는 헌법 파괴의 원조 김영삼과 김대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한수호 작성일19-12-08 19:55 조회885회 댓글1건

본문

 

헌법 파괴의 원조 김영삼과 김대중(만토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토스  작성일12-05-18 21:17  조회12,31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본문

      

 
 

김영삼 - 5.18특별법 제정 이행: 違憲

 
 

김영삼은 재임 시 1996, 헌법 제13조에서 정한 형벌불소급, 일사부재리, 소급입법제한이라는 내용을 모두 무시하고 그 유명한 “5.18 특별법을 제정하여, 박정희 시해사건 수사를 위해 당시 계엄사령관이었던 정승화를 연행하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발생한 총격사건을, 전두환과 군부실세들이 일으킨 군사쿠데타로 해석하여 내란죄로 뒤집어 씌웠고, 광주5.18 1980년 판결을 뒤집어 전두환 등의 군부가 민주항쟁을 폭력으로 탄압했던 살인자로 몰았었다. 그렇게 헌법을 헌신짝처럼 내 팽개치고 특별법을 급조하여 이미 대법원 판결을 끝낸 12.12 5.18사태를 통째로 뒤집어 버렸다. 그런 사람이 지금도 입으로는 박정희를 가장 나쁜 사람으로 성토하고 있다.

   
 

김영삼은 민자당으로부터 이어 받은 대권후계와 정치자금으로 인한 곤경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신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여 김대중의 비위를 맞추려는 계산으로 그토록 엄청난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

 


 

헌법에 정한 형벌불소급, 일사부재리, 소급입법제한이라는 세 가지를 모두 팽개치고 1980년의 대법원 판결로 종료된 5.18사건을 법을 다시 만들어 뒤집었으니, 1980년도의 가해자와 피해자 관계가 1996년 대법원 판결에서는 피해자와 가해자 관계로 뒤 바뀌는 코미디 같은 짓을 저지르고 말았다. 더욱 황당한 것은 두 재판에서의 검찰 측 조사 내용은 아무것도 달라진 것이 없었다는 점이다. 헌법을 짓밟아 버린 김영삼의 행위는 민주주의 파괴자로 불려야 마땅하다.

    

김대중 - 민보상위법 제정 이행: 違憲

 
 

김대중은 재임 시 2000, “민주화운동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민보상위법)을 제정(개정)하여 1964 3 24일 이후의 민주화 운동자를 찾아내서 명예회복하며 보상한다는 법을 만들었으며, 민보상위원회에서 과거의 국가보안법이나 헌법을 위반한 반국가사범, 이적죄 그리고 간첩 활동 자까지를 모두 무죄로 함은 말할 것도 없고, 그들을 민주화 운동자로 규정하고 보상도 했다. 이는 사법부의 확정판결을 재심절차도 없이 행정부 산하의 위원회의 행정명령에 의해 뒤집어 버리는 것으로, 헌법의 3권 분립 원칙을 여지없이 짓밟아 버렸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부정하는 반헌법적 반국가적 폭거였다.

    

김대중은 박정희가 군사혁명으로 권력을 잡았던 역사를 일종의 헌법 파괴행위로 보았을 것이고 그런 행위를 김대중 자신이 저지른다고 해도 박정희의 헌법유린을 들먹이며 무마하려고 했을 것이다

 


 

그런 김대중이 저지른 헌법파괴행위가 바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정통성을 뿌리부터 흔들어 버린 민보상위법제정과 이행이었다. 그가 저지른 헌법파괴행위를 용서할 수 없는 점은 바로 과거의 반국가사범, 이적죄 그리고 간첩들까지 모두 대법원 판결을 뒤집고 무죄로 함은 물론 그들에게 명예회복과 금전적 보상을 해 주었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체제를 뒤집어 버렸다는 것이다. 헌법을 파괴하고 반역자들에게 왕관을 씌워 줌으로써 자유민주주의 법치와 체제를 짓밟아 버린 김대중을 우리는 국가반역자라고 불러야 할 것이다

   
 

김영삼과 김대중이라는 두 민주화 敎主들과 그를 추종하는 세력 혹은 從北 좌파 반역자들이, 군사혁명으로 권력을 찬탈한 박정희에게 헌법을 파괴한 독재자라는 수식어를 붙인다면, 나는 그들에게 다음과 같이 반격할 것이다

 


 

 “김영삼과 김대중의 헌법파괴 행위는 대한민국에 좌파 반역자들이 날뛰도록 멍석을 깔아 주었을 뿐만 아니라 자유민주주의 정체성마저 뿌리 채 흔들어 버린 반역행위로 불러 마땅하지만, 박정희의 헌법파괴는 썩어빠진 정치꾼들과 대남적화통일에 부화뇌동한 역적들을 소탕하고 기아에 허덕였던 국가경제를 일으켜 세웠으며 국가안보를 확실하게 정립했던 건설적인 국가재건 행위였다고 말이다. 이상.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대도무문 개설자들>
김영삼-김대중은,
"이란성 쌍동이(민주통합당 추진)"의 정치적-동지관계였다.
그러므로, 5/18 위헌법을 수호하는 세력이 "문재인-더불당과 황교안-자한당"이다.
이 세력은 "5/18 내란폭동=국가파괴와 전복정신(종북이념)"을
동시에 추종하고 기념하는 "국가반역과 국민배신 세력"이다.
그래서, 광주5/18 북한광수 내란주도 폭동지를 민주화성지로 기념/선언하고,
5/18 내란폭동/혁명가(5/18 임진곡)를 국민에게 제창한 자들이다.

반공민주 건국정권을 부정하고, 건국정신과 헌법을 파괴하고,
386 주사파운동권(오늘날 촛불세력-민노총/전교조/문화종교 숙주단체 약 200 여개))을
국민혈세 지원으로 성장시켜,  국가 3권을 장악하고,
좌익 독재정부와 사회주의-고려연방제 국가를 만든는 데,
"대도무문(반역의 자유로)"을 열어준 대역죄인들이다.
대도무문은 경상도 좌파세력(김영삼의 멸치머리)에서 나온 것이 아닐 것이다.
북한공작의 빨갱이세력과 중국종살이하는 사대주의 유교문화 세력에게
한수 지도받은 증거일 뿐이다.

<대도무문은 멸망의 문>
The Narrow Gate (Luke 13.24)
 Go in through the narrow gate.
The gate to destruction is wide, and the road that leads there is easy to follow.
A lot of people go through that gate.
But the gate to life is very narrow.
The road that leads there is so hard to follow that only a few people find it.(mathew7:13~14)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35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5877 123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4663 227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7752 435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4973 354
35531 4.15 총선 사전투표 조작의 결정판 새글 일조풍월 2020-08-12 22 2
35530 한국은 민의와 꺼꾸로 갈때 부흥한다 댓글(1) 새글 봄맞이 2020-08-12 78 14
35529 보궐선거 보전비용- 838억 회수받아라! 새글 진리true 2020-08-12 39 6
35528 미통당 '한 기호' 의원 _ (예)육 중장! ,,. 매… 새글 inf247661 2020-08-12 94 6
35527 신천지와 추미애의 전쟁시작 - 중공 세균무기 유포책임… 새글 진리true 2020-08-12 163 13
35526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제3차 시국선언 댓글(1) 새글 청원 2020-08-12 222 27
35525 문재앙의 개수작 댓글(2) 새글 일조풍월 2020-08-12 336 58
35524 통합당김종인님,5.18은.절대권력,제2 윤미향사태 우려… 댓글(1) 솔향기 2020-08-11 194 35
3552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2020-08-11 205 36
35522 2020 익사 운명과 남상국의 심판 부메랑 진리true 2020-08-11 148 7
35521 내각,국회 즉시 해산, 거국비상내각구성 대선, 총선실시… 댓글(1) 제주훈장 2020-08-11 147 13
35520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 만리경 2020-08-11 150 31
35519 이런 일이 있었었음, 지난 토요일 지하철 3호선 '경복… inf247661 2020-08-11 190 28
35518 '구글 韓國 支社'의 蠻行.橫暴(만행.횡포)를 闡明하면… inf247661 2020-08-11 127 17
35517 텅 비었어요! 댓글(1) 진리true 2020-08-11 243 18
35516 美國은 중공과 외교단절까지 각오하는 것인가 ? 댓글(1) 용바우 2020-08-11 201 45
35515 北한과 내通하는 기관으로 완전 변질된 국정院 댓글(1) 우익대사 2020-08-11 164 23
35514 구글 조직과 유튜브, 지만원박사님께. 댓글(3) 솔향기 2020-08-11 201 59
35513 물러날 때를 모르는 세상통치자 -위선자들 진리true 2020-08-10 265 23
35512 한국의 우한발 코로나 통계 믿을 수 있나? 댓글(5) 마르지않는샘물 2020-08-10 334 37
35511 (통합당용) 김종인의 5.18 (2012 vs. 202… 댓글(1) 솔향기 2020-08-10 284 17
35510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 댓글(8) 비바람 2020-08-09 418 72
35509 답변: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 (위기는 오히려 기회) 솔향기 2020-08-09 272 12
35508 세금은 눈먼 돈이가? 댓글(2) Monday 2020-08-09 189 24
35507 비가 너무 많이 온다. 알리 2020-08-09 307 29
35506 남평 문씨의 항명 퇴임사 - 광주지검이 유배지인가! 댓글(1) 진리true 2020-08-09 211 2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