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과 자유한국당의 제주4.3 전쟁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우리공화당과 자유한국당의 제주4.3 전쟁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1-14 18:56 조회419회 댓글2건

본문

우리공화당과 자유한국당의 제주4.3 전쟁

 

 

4.15총선이 다가옴에 따라 제주도에서는 제주4.3에 대한 각 정당의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주목이 되는 것은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이 제주4.3에 대한 정반대의 시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전에는 자유한국당만이 보수우파 정당으로서 제주에 존재했었다. 그러나 한국당은 제주4.3에서 민주당 따라하기, 민주당 거들어주기만을 하는 민주당 2중대 역할을 했었기에 제주4.3은 속절없이 빨갱이 색채로 물들어 길 수밖에 없었다.

 

 

작년에 제주에는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이 출범했다. 큰 범주에서 한국당과 공화당은 보수우파 범주에 속해 있다. 따라서 애국우파의 제주도민들은 우파 양당의 경쟁체제에 따라 좀 더 애국적인 정당에 투표를 할 수 있는 선택의 여지가 넓어졌다. 4.15총선이 다가옴에 따라 벌써부터 양당은 제주4.3에서 극명한 갈림길을 걷고 있다. 제주4.3을 보는 시각에서 두 당이 보여주는 이념적 스팩트럼을 잠시 구경해보자.

 

 

자유한국당 갑 선거구에서는 전 한국당 도당위원장이던 구자헌 갑 위원장이 먼저 출사표를 던졌다. 구자헌은 20191231"제주해군기지 건설 강행에 저항하다 사법처리됐던 강정마을 주민들의 특별사면 결정을 환영 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 202012일에는 신년 첫 행사로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하여 참배를 올렸다. 이 젊은 한국당 후보는 마치 자기가 민주당 후보로 착각한 것이 아닌가하는 의심이 들었다.

 

 

112일 구자헌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4.3특별법 개정을 통해 4·3의 완전한 치유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민주당 4.3사기꾼들의 발언과 한치도 다른 것이 없는 발언이다. 싸울 줄 모르고 머리에 든 것 없는 전형적인 웰빙당의 DNA를 이제 막 정치에 입문한 젊은 한국당 후보가 보여주고 있으니, 한국당에 묻지마 투표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하고 어리석은 짓인지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구자헌은 자기가 감명 깊게 읽은 책으로 신영복의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꼽았다. 신영복은 보수우파에서는 간첩이자 공산주의자로 지목되는 인물이다. 문재인도 존경하는 사람을 신영복으로 꼽았다가 보수우파로부터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는 비판을 받았다. 과연 한국당이 머리가 빈 것인가, 아니면 이 젊은 후보 대가리에 든 것이 없는 것인가. 한국당의 앞날이 캄캄하기만 하다.

 

 

그러나 우리공화당이 보여주는 행보는 한국당과 비교가 안될 만큼 색깔이 선명하다. 공화당에서는 연일 매스컴에 공화당의 공약을 전면 광고로 내놓고 있다. 공화당의 광고에는 이승만, 박정희, 박근혜 사진이 선명하게 내걸리고, 박근혜에 대한 탄압 중단 등이 매일 게재되고 있다. 그리고 오늘 광고에는 "제주4.3사건은 남로당이 일으킨 폭동 반란이다"라는 제목을 대문짝만하게 내걸고 있다.

 

 

제주4.3에 대한 공화당의 주장은 한국당이 했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웰빙당에는 눈치 보기 비겁자들만 모여서, 민주당의 주장을 속절없이 따라하는 바람에 한국당은 속절없이 무너졌고 지난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은 2%대의 치욕적인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런 치욕을 당하고서도 한국당은 여전히 민주당 공약 따라하기, 민주당 거들어주기 등 민주당 2중대의 역할을 자처하고 있으니. 애국도민들의 강철군화로 한국당을 사정없이 짓밟아야 만이 정신을 차릴 듯하다.

 

 

공화당에서는 4.15총선 후보가 확정된 곳은 아직 없지만, 선거구 3곳에 전부 후보를 세우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한국당에서는 벌써 출마를 밝혔지만 혀끝을 찰 수밖에 없고, 공화당에서는 아직 출마도 안 했는데 기대가 가는 것을 숨길 수가 없다. 이제부터는 미우나 고우나 한국당을 찍어주자는 묻지마 투표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 같다. 한국당이 못하면 공화당이 해낼 것 같으니, 이래서 경쟁체제가 좋은 것 같다. 골라 먹을 수 있으니 말이다.

 

 

 

공화당과 한국당이 보여주는 색깔은 천양지차이다. 공화당의 공약은 자유우파의 주장과 다를 것이 없지만 한국당의 공약은 민주당의 주장과 다를 것이 없다. 이래놓고도 한국당은 자유우파에게 표를 달라고 할 것인가. 이 색깔대로만 간다면 한국당에게 돌아갈 자유우파의 표는 없다. 차라리 한국당은 무공천으로 나서서 공화당을 도와주는 것이 자유우파와 대한민국을 위해서 한 알의 밀알이 되는 길일 것이다.

 

 

비바람

 

- 우리공화당 광고 문안 -

 

제주4·3사건은 남로당이 일으킨 폭동·반란이다

 

좌파에 맞서 진실 밝히는 역사 전쟁을

 

우리는 지금 자유민주냐, 좌파독재냐 하는 체제 전쟁과 아울러,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태어나서는 안 될 나라로 저주하는 친북 종북 세력들과 역사 전쟁을 벌이고 있다. 그 와중에서도 제주4·3사건을 통일국가건설을 위한 민중항쟁으로 왜곡 미화하는 최근의 망국적 움직임은 좌파 문재인정권의 폭주에 업혀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올해부터 왜곡된 역사교과서로 청소년들을

 

중학교 역사 교과서 (동아출판사) : ‘194843일 단독 정부 수립 반대를 내세우며 좌익 세력을 중심으로 한 무장대가 경찰지서 등을 습격하는 무장봉기를 일으켰다.’

고교 역사 교과서 (지학사 237) : ‘194843일 남조선 노동당 제주도당을 중심으로 한 무장대가 남한만의 단독 선거 반대와 통일정부 수립을 주장하며 무장봉기를 일으켰다.’

이들 교과서가 찬양하는 통일정부 수립이란 대한민국 건국을 거부하고 북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적화 통일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그 한 가지 증거로는 19484.3사건을 주동한 김달삼(당시 25)은 같은 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일성 정권을 수립하기 위한 해주 최고인민대표자대회에 참석하여 조선최고인민회의와 통일정부의 깃발 밑으로라고 연설하고, 지하 선거를 통한 52,350명 제주도민 투표용지를 넘겨주고 제주도 몫으로 북조선최고인민회의 대의원 9명을 배정받은 사실과 같은 해 815일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자 2대 사령관 이덕구(당시 29)는 대한민국에 항적하여 선전포고를 했던 사실을 들 수 있다.

4·3사건은 대한민국 건국을 위한 5·10 제헌의회선거를 방해한 남로당의 무장 폭동·반란이었다.

 

좌파 이념에 얽매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등이 제출한 제주4.3특별법개정안은 제12조 및 제32조에 ‘...제주4.3사건의 진실을 부정 왜곡하여 희생자와 그 유가족들의 명예를 훼손하여서는 아니 된다. 이를 위반하면 제322항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이나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했다. 이는 언론의 자유, 학문의 자유를 제한하는 위헌 독소 조항으로 이 개정안의 통과를 어렵게 만든 이유이기도 하다.

억울하게 희생된 양민들을 우선 고려하지 않고, 좌파 이념에 얽매여, 위헌 독소 조항을 끼워놓음으로써 법안의 통과를 어렵게 한 것은 용서받기 힘든 잘못이다. 제주의 3개 국회의석을 16년 동안이나 독점한 집권당 민주당 의원들이, 염치도 없이, 이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은 이유를 자유한국당 때문이라고 변명하고 있다. 공직자선거법, 512조 예산안, 공수처법 등은 자유한국당이 찬성해서 통과되었는가?

 

불량위패 재심사를 거부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좌편향 행각

 

20151223일 행정자치부는 4.3중앙위원회가 부적격 희생자로 재심사한 53명에 대해 실태조사를 요청했으나, 원희룡 도지사는 이를 거부했다. 53명은 4·3사건당시 살인, 방화, 납치 등 폭동에 주도적 역할을 했던 사람들이었고 2001년 헌법재판소에서 4·3희생자로 결정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했던 바로 그 대상자들이다. 53명이 이에 해당되는지를 원희룡 도지사는 조사했어야 마땅하다.

새누리당 출신이라는 원 지사는 2018년 위의 4.3특별법개정안 통과를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우리공화당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황교안 대표를 포함하여 자유한국당은 역사공부를 다시하라.
눈치를 보느라 배우고도 아세를 하는 것이냐 아니면 배우지 못해 곡학을 하는 것이냐 ?
인민을 독재로 폭압하는 김일성과 자유대한민국의 이념이 무슨 방법으로 하나의 통일국가를 건설할 수 없으며
따라서 제주 4.3폭동은 오직 남로당의 공산화 반란이었고, 반란의 진압과정에서 양민도 함께 희생된 것이다.
그렇다면 반란의 성격은 성격대로 규정하고 양민의 피해는 불가피한 피해로 국가가 보상하는 2원화의 성격일 뿐이다.
자유한국당 제주지역 출마자가 남로당의 4.3 반란 폭동을 용공적 시각에서 발언했다면 이는 용서될 수 없다.
철저히 조사하라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대한민국 지식인들은 역사공부를 다시해야합니다/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배웠기 때문입니다/
시급히 5.18을 정리하여 마무리짓고/
광주사태로 인정된다면 전교조나.민노총.5.18재단은 해체해야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296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236 북한 해커부대 최초공개 진리true 2020-02-13 295 30
33235 천박한 것들! 海眼 2020-02-13 310 55
33234 추미애 요뇬! 능지처참 해 마땅헌 뇬! 댓글(1) 海眼 2020-02-13 310 35
33233 전자개표기도 개탄한다! 댓글(3) 우짜노 2020-02-13 312 57
33232 트럼프가 최고다. 댓글(1) 海眼 2020-02-13 333 43
33231 베짱이는 무엇을 중얼대는가? 오늘도 말장난으로 그치는가… 진리true 2020-02-13 151 9
33230 폐렴에 숨어지내는 반달곰 - 시진핑 신세 진리true 2020-02-13 298 24
33229 현행 사법제도의 문제점 및 해결방안 댓글(2) 우주의신 2020-02-13 171 16
33228 현직 부장검사, 秋에 반박.."총장 지휘·감독권, 법이… wlvudtjs0117 2020-02-13 178 25
33227 일본의 중국입국자 금지지역 확대 - 한국정권과 반대정책… 진리true 2020-02-12 123 16
33226 再 閱覽하는 辯護人 '김 오섭' 辯護士님 最終 辯論文! inf247661 2020-02-12 113 13
33225 5/18 국민과 반려견은 누가 키우나? 진리true 2020-02-12 188 10
33224 전국 대학교수들,문재인 물러나라. 댓글(1) 용바우 2020-02-12 309 51
33223 그날이 오면(심훈) 댓글(2) 일조풍월 2020-02-12 209 41
33222 모이자! 지하철 2호선.3호선 교차, '교대.법원.… 댓글(2) inf247661 2020-02-12 183 37
33221 측간 분뇨통 判事 5마리들에게! ,,. 破門 言渡 내리… inf247661 2020-02-12 148 24
33220 ISRAEL을 敵對해왔었던 政權/ 國家들은 必亡, 消滅… inf247661 2020-02-12 157 14
33219 선고 [시] 3년7개월 간 518진실 재판 선고를 맞은… 제주훈장 2020-02-12 149 11
33218 CVID 와 COVID -19 진리true 2020-02-12 133 16
33217 '탄핵(彈劾) 소추'와 다름없는 '검찰(檢察) 공소장!… 댓글(2) inf247661 2020-02-12 172 13
33216 문정부는 중국인 친인척(가족?)은 왜 대려와? 시진핑… 진리true 2020-02-12 268 21
33215 백원우VS박형철 댓글(2) 일조풍월 2020-02-12 220 24
33214 빨간잠바- 태영호라고? 소름끼친다 댓글(4) 진리true 2020-02-12 483 24
33213 [의병칼럼] 문재인 탄핵절차는 불가능, 끌어내리는 방법… 댓글(2) 제주훈장 2020-02-12 230 20
33212 중국 화장터 발생 가스로 측정한 우한 폐렴 댓글(2) 닥터에어로 2020-02-11 481 49
33211 중국이 감히 미국에 대항하다 망해가고 있다. 댓글(2) 용바우 2020-02-11 470 75
33210 백원우(노무현 무덤수호자-어공) 몰락과 박형철(검사출신… 진리true 2020-02-11 207 19
33209 정경심 오빠(행정실장 정씨)에 교장자리까지 제안폭로 진리true 2020-02-11 192 20
33208 [의병칼럼] 부정선거주범보고 개입의혹이라니(공소장을 읽… 제주훈장 2020-02-11 134 30
33207 오스카상의 권위추락을 염려하는 한사람으로서 중년신사 2020-02-11 335 3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