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와 황교안(자한당 검사출신)은 무슨 이름으로 남는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홍준표와 황교안(자한당 검사출신)은 무슨 이름으로 남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1-16 16:32 조회748회 댓글0건

본문

아미스타드-노예무역선(5/18 망령호)에서 뛰어내린 자

김웅 검사 "봉건적 명은 거역하라" 사직서 내며 검경수사권 조정 비판  
검사 생활을 엮은 베스트셀러 <검사내전>을 펴낸 김웅(50·사법연수원 29기) 검사
1/14일 사의를 표명하며, 
"‘검찰 개혁’이라는 프레임과 구호만 난무했지, 국민이 이 제도 아래에서 어떤 취급을 당하게되는지 설명은 전혀 없었다"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의문과 질문은 개혁 저항으로만 취급됐다"
김 검사는 전날인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해서도,
"국민에게는 검찰개혁이라고 속이고, 결국 도착한 곳은 중국 공안이자 경찰공화국"

"수사권조정안이란 것이 만들어질 때, 

그 법안이 만들어질 때, 패스트트랙에 오를

국회를 통과할 ,

도대체 국민(자한당)은 어디에 있었느냐?"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

아미스타드, 노예 무역선입니다. 

1839년, 팔려가던 아프리카인들은 반란을 일으켜 아미스타드 호를 접수합니다.

그들은 고향으로 돌아가려고 합니다. 

하지만 범선을 운항할 줄 모르죠. 어쩔 수 없이 백인에게 키를 맡깁니다.

키를 잡은 선원들은 아프리카로 가겠다고 속여,

노예제가 남아있던 미국으로 아미스타드 호를 몰고 갑니다.

우리에게 수사권조정은 아미스타드 호와 같습니다. 

국민에게는 검찰개혁이라고 속이고 결국 도착한 곳은 중국 공안이자 경찰공화국입니다.

 

철저히 소외된 것은 국민입니다.

수사권조정안이란 것이 만들어질 때, 그 법안이 만들어질 때, 패스트트랙에 오를 때, 

국회를 통과할 때 도대체 국민은 어디에 있었습니까?  

국민은 어떤 설명을 들었습니까?  

검찰개혁이라는 프레임과 구호만 난무했지, 

국민이 이 제도 아래에서 어떤 취급을 당하게 되는지,  

이게 왜 고향이 아니라 북쪽을 향하는지에 대한 설명은 전혀 없었습니다.  

의문과 질문은 개혁 저항으로만 취급되었습니다.  

이 법안들은 개혁이 아닙니다. 민주화 이후 가장 혐오스러운 음모이자 퇴보입니다.  

서민은 불리하고, 국민은 더 불편해지며, 수사기관의 권한은 무한정으로 확대되어 부당합니다. 

이른바 3불법입니다.  

서민은 더 서럽게, 돈은 더 강하게, 

수사기관은 더 무소불위로 만드는 이런 법안들은 왜 세상에 출몰하게 된 것일까요?  

목줄 풀고, 입가리개 마저 던져버린 맹견을 아이들 사이에 풀어놓는다면 그 의도는 무엇일까요? 

단순히 ‘우리 애는 안 물어요’라고 말하는 순진함과 무책임함이 원인일까요?  

의도는 입이 아니라 행동으로 표출됩니다.  

권력기관을 개편한다고 처음 약속했던 ‘실효적 자치경찰제’, ‘사법경찰 분리’, ‘정보경찰 폐지’는 

왜 사라졌습니까?  

수사권조정의 선제조건이라고 스스로 주장했고, 

원샷에 함께 처리하겠다고 그토록 선전했던 경찰개혁안은 어디로 사라졌습니까?  

그토록 소중한 아이가 사라졌는데, 왜 실종신고조차 안 합니까?  

혹시 정보경찰의 권력 확대 야욕과 선거에서 경찰의 충성을 맞거래 했기 때문은 아닙니까?  

결국, 목적은 권력 확대와 집권 연장이 아닙니까?  

그래서 ‘검찰 개혁’을 외치고 ‘총선 압승’으로 건배사를 한 것인가요?  

많은 사람이 걱정하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아니라면 약속을 지키십시오.  

물론 엊그제부터 경찰개혁도 할 것이라고 설레발 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기죄 전문 검사인 제가 보기에 그것은 말짱 사기입니다. 

재작년 6월부터 지금까지 뭐했습니까?  

해질녘 다 되어 책가방 찾는 시늉을 한다면 그것은 처음부터 학교 갈 생각이 없었던 것입니다.  

마지막까지 철저하게 국민을 속이는 오만함과 후안무치에는 경탄하는 바입니다.  

같은 검사가, 같은 방식으로 수사하더라도 수사 대상자가 달라지면 

그에 따라 검찰개혁 내용도 달라지는 것입니까?  

수사 대상자에 따라 검찰개혁이 미치광이 쟁기질하듯 바뀌는 기적 같은 일은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언제는 검찰의 직접수사가 시대의 필요라고 하면서 

형사부를 껍데기로 만드는 수사권조정안을 밀어붙이지 않았나요?  

그러다 검찰 수사가 자신에게 닥치니 갑자기 직접수사를 줄이고 

형사부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면, 그 갈지자 행보는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사법통제와 사건 종결 기능을 제거하고서 형사부가 강화됩니까?  

자동차의 엔진 빼고, 핸들 떼고서 바퀴만 더 달면, 그 차가 잘 나가나요?  

혹시 세계 8대 난제에라도 올리고 싶은가요?  

도대체 검찰개혁은 양자역학이라도 동원해야 이해되는 것입니까? 

그렇게 현란한 유로스텝 밟다가 발목 부러질까 걱정스럽습니다.  

저는 이 거대한 사기극에 항의하기 위해 사직합니다.  

평생 명랑한 생활형 검사로 살아온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이것뿐입니다.  

경찰이나 검찰이나 늘 통제되고 분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온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입니다.  

비루하고 나약하지만 그래도 좋은 검사가 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혹자가 대중 앞에서 정의로운 검사 행세를 할 때도 

저는 책상 위의 기록이 국민이라고 생각하고 살았습니다.  

권세에는 비딱했지만, 약한 사람들의 목소리에는 혼과 정성을 바쳤습니다.  

그래서 제 검사 인생을 지켜보셨다면 제 진심이 이해되리라 생각합니다.----김웅(검사)의  퇴진문

-----------------------------------------------------------------------------------------

결론 : 홍준표/황교안(검사출신)은 5/18 촛불호(아미스타드)에 충성한 이름인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6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6411 127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5276 230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8225 439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5437 358
35556 법원이 필요한가 과연? 새글 역삼껄깨이 2020-10-01 5 1
35555 박근혜정권과 체포된 북한억류자 6명 - 7년째 방치 … 새글 진리true 2020-09-30 80 6
35554 해바이니 -패러디 극장 새글 진리true 2020-09-30 44 2
35553 태블릿 조작 문재인 정권 무너진다[김인성] (미디어워치… 댓글(2) 새글 제주훈장 2020-09-30 139 10
35552 토 문도 격문 댓글(1) 새글 무극도인 2020-09-30 166 23
35551 한국은 대통령 선출제도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댓글(7) 새글 newyorker 2020-09-30 135 18
35550 [구국필독] 정치방역 코로나 독재, MBC조작에 경고한… 새글 제주훈장 2020-09-30 81 3
35549 피어린 6.25 전쟁 1129일 참상㊸ 댓글(1) 청원 2020-09-30 57 9
35548 무식함인가? 북괴향인가? 댓글(3) 역삼껄깨이 2020-09-30 263 50
35547 선관위 대대적 부정선거 증거인멸(총정리): 그 이유와 … Monday 2020-09-29 150 32
35546 이 나라 계엄군은 아닌 듯하다? 역삼껄깨이 2020-09-29 237 49
35545 美國은 중공과 단교하고 대만과 국교정상화 ? 댓글(2) 용바우 2020-09-29 202 42
35544 보기 싫어 댓글(4) 왜불러 2020-09-29 258 26
35543 "빨간 동그라미 언니"의 비밀은 무엇일까? 진리true 2020-09-29 203 24
35542 광주 최창훈 판새 기억해야 제주훈장 2020-09-29 232 42
35541 독후감이랍시고 댓글(3) 역삼껄깨이 2020-09-29 215 34
35540 [최초 화상 집회] 북한의 만행과 문통 규탄 대회 {영… 제주훈장 2020-09-28 184 16
35539 굶어죽는 노동자시대 - 추석이 무서울까, 코로나가 무서… 진리true 2020-09-28 191 10
35538 옹달샘 역삼껄깨이 2020-09-28 274 49
35537 지만원 박사님의 플라토닉 사랑 댓글(2) candide 2020-09-28 243 48
35536 추석밥상 암초부상 - 3차 휴가 승인자 , 총살 사… 진리true 2020-09-28 236 29
35535 [긴급성명] 국회는 해양공무원 총살 피살 및 화형 참사… 제주훈장 2020-09-28 283 41
35534 피어린 6.25 전쟁 1129일 참상㊷ 댓글(2) 청원 2020-09-28 79 14
35533 박근혜는 인물이 아니다. 댓글(2) 알리 2020-09-27 365 29
35532 북한 군부세력간의 알력다툼 알리 2020-09-27 273 26
35531 10/3 개천절 집회반대 국민의짐(김종인/주호영) :… 진리true 2020-09-27 159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