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와 황교안(자한당 검사출신)은 무슨 이름으로 남는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홍준표와 황교안(자한당 검사출신)은 무슨 이름으로 남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1-16 16:32 조회298회 댓글0건

본문

아미스타드-노예무역선(5/18 망령호)에서 뛰어내린 자

김웅 검사 "봉건적 명은 거역하라" 사직서 내며 검경수사권 조정 비판  
검사 생활을 엮은 베스트셀러 <검사내전>을 펴낸 김웅(50·사법연수원 29기) 검사
1/14일 사의를 표명하며, 
"‘검찰 개혁’이라는 프레임과 구호만 난무했지, 국민이 이 제도 아래에서 어떤 취급을 당하게되는지 설명은 전혀 없었다"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의문과 질문은 개혁 저항으로만 취급됐다"
김 검사는 전날인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해서도,
"국민에게는 검찰개혁이라고 속이고, 결국 도착한 곳은 중국 공안이자 경찰공화국"

"수사권조정안이란 것이 만들어질 때, 

그 법안이 만들어질 때, 패스트트랙에 오를

국회를 통과할 ,

도대체 국민(자한당)은 어디에 있었느냐?"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

아미스타드, 노예 무역선입니다. 

1839년, 팔려가던 아프리카인들은 반란을 일으켜 아미스타드 호를 접수합니다.

그들은 고향으로 돌아가려고 합니다. 

하지만 범선을 운항할 줄 모르죠. 어쩔 수 없이 백인에게 키를 맡깁니다.

키를 잡은 선원들은 아프리카로 가겠다고 속여,

노예제가 남아있던 미국으로 아미스타드 호를 몰고 갑니다.

우리에게 수사권조정은 아미스타드 호와 같습니다. 

국민에게는 검찰개혁이라고 속이고 결국 도착한 곳은 중국 공안이자 경찰공화국입니다.

 

철저히 소외된 것은 국민입니다.

수사권조정안이란 것이 만들어질 때, 그 법안이 만들어질 때, 패스트트랙에 오를 때, 

국회를 통과할 때 도대체 국민은 어디에 있었습니까?  

국민은 어떤 설명을 들었습니까?  

검찰개혁이라는 프레임과 구호만 난무했지, 

국민이 이 제도 아래에서 어떤 취급을 당하게 되는지,  

이게 왜 고향이 아니라 북쪽을 향하는지에 대한 설명은 전혀 없었습니다.  

의문과 질문은 개혁 저항으로만 취급되었습니다.  

이 법안들은 개혁이 아닙니다. 민주화 이후 가장 혐오스러운 음모이자 퇴보입니다.  

서민은 불리하고, 국민은 더 불편해지며, 수사기관의 권한은 무한정으로 확대되어 부당합니다. 

이른바 3불법입니다.  

서민은 더 서럽게, 돈은 더 강하게, 

수사기관은 더 무소불위로 만드는 이런 법안들은 왜 세상에 출몰하게 된 것일까요?  

목줄 풀고, 입가리개 마저 던져버린 맹견을 아이들 사이에 풀어놓는다면 그 의도는 무엇일까요? 

단순히 ‘우리 애는 안 물어요’라고 말하는 순진함과 무책임함이 원인일까요?  

의도는 입이 아니라 행동으로 표출됩니다.  

권력기관을 개편한다고 처음 약속했던 ‘실효적 자치경찰제’, ‘사법경찰 분리’, ‘정보경찰 폐지’는 

왜 사라졌습니까?  

수사권조정의 선제조건이라고 스스로 주장했고, 

원샷에 함께 처리하겠다고 그토록 선전했던 경찰개혁안은 어디로 사라졌습니까?  

그토록 소중한 아이가 사라졌는데, 왜 실종신고조차 안 합니까?  

혹시 정보경찰의 권력 확대 야욕과 선거에서 경찰의 충성을 맞거래 했기 때문은 아닙니까?  

결국, 목적은 권력 확대와 집권 연장이 아닙니까?  

그래서 ‘검찰 개혁’을 외치고 ‘총선 압승’으로 건배사를 한 것인가요?  

많은 사람이 걱정하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아니라면 약속을 지키십시오.  

물론 엊그제부터 경찰개혁도 할 것이라고 설레발 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기죄 전문 검사인 제가 보기에 그것은 말짱 사기입니다. 

재작년 6월부터 지금까지 뭐했습니까?  

해질녘 다 되어 책가방 찾는 시늉을 한다면 그것은 처음부터 학교 갈 생각이 없었던 것입니다.  

마지막까지 철저하게 국민을 속이는 오만함과 후안무치에는 경탄하는 바입니다.  

같은 검사가, 같은 방식으로 수사하더라도 수사 대상자가 달라지면 

그에 따라 검찰개혁 내용도 달라지는 것입니까?  

수사 대상자에 따라 검찰개혁이 미치광이 쟁기질하듯 바뀌는 기적 같은 일은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언제는 검찰의 직접수사가 시대의 필요라고 하면서 

형사부를 껍데기로 만드는 수사권조정안을 밀어붙이지 않았나요?  

그러다 검찰 수사가 자신에게 닥치니 갑자기 직접수사를 줄이고 

형사부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면, 그 갈지자 행보는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사법통제와 사건 종결 기능을 제거하고서 형사부가 강화됩니까?  

자동차의 엔진 빼고, 핸들 떼고서 바퀴만 더 달면, 그 차가 잘 나가나요?  

혹시 세계 8대 난제에라도 올리고 싶은가요?  

도대체 검찰개혁은 양자역학이라도 동원해야 이해되는 것입니까? 

그렇게 현란한 유로스텝 밟다가 발목 부러질까 걱정스럽습니다.  

저는 이 거대한 사기극에 항의하기 위해 사직합니다.  

평생 명랑한 생활형 검사로 살아온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이것뿐입니다.  

경찰이나 검찰이나 늘 통제되고 분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온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입니다.  

비루하고 나약하지만 그래도 좋은 검사가 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혹자가 대중 앞에서 정의로운 검사 행세를 할 때도 

저는 책상 위의 기록이 국민이라고 생각하고 살았습니다.  

권세에는 비딱했지만, 약한 사람들의 목소리에는 혼과 정성을 바쳤습니다.  

그래서 제 검사 인생을 지켜보셨다면 제 진심이 이해되리라 생각합니다.----김웅(검사)의  퇴진문

-----------------------------------------------------------------------------------------

결론 : 홍준표/황교안(검사출신)은 5/18 촛불호(아미스타드)에 충성한 이름인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34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1) 관리자 2019-03-13 3886 92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1984 205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6107 400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3354 329
33336 코로나가 묻는 다. 막을 수 있는 문정부인가? 새글 진리true 2020-02-20 15 1
33335 문재인 이해하기 새글 정답과오답 2020-02-20 38 5
33334 대한민국의 청년들이여!!! 새글 Marie 2020-02-19 142 25
33333 [지단비자] 운동으로 애국우파 총선 승리하자 새글 제주훈장 2020-02-19 83 3
33332 전문가죽이는 아마의 전쟁 댓글(3) 새글 역삼껄깨이 2020-02-19 145 13
33331 법무부,전국 검사장회의 긴급히 연기한다. 댓글(2) 새글 용바우 2020-02-19 193 42
33330 현직 부장판사 "문 대통령 하야 요구" 글 파문..곧 … 댓글(4) 새글 wlvudtjs0117 2020-02-19 169 24
33329 4.15총선 부정을 차단하는 확실한 방법 … 사전선거 … 댓글(1) 새글 세척기 2020-02-19 103 11
33328 제14차 앵그리 블루-윤석열 .검찰 사수 온라인(3차… 댓글(3) 새글 wlvudtjs0117 2020-02-19 81 3
33327 윤석열 "공소유지 검사가 소추결정은 당연" 댓글(3) 새글 진리true 2020-02-19 78 9
33326 한국 가짜병, 공짜병 고칠 자유당 적극 지지힙니다. 댓글(2) 새글 제주훈장 2020-02-19 103 14
33325 미국의 이번 대통령 탄핵소추에 관한 참고자료(토론) 댓글(2) 새글 집금강전사 2020-02-19 67 4
33324 22일 자유당 중앙당(손상윤 대표) 창당 많이 참석과…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20-02-19 99 21
33323 문갑식 영상을 보고 댓글(5) 새글 역삼껄깨이 2020-02-19 194 35
33322 용서는 죄악의 뿌리다 댓글(3) 새글 정답과오답 2020-02-19 94 10
33321 보수 유권자의 자세 : 천영수 댓글(2) 새글 정답과오답 2020-02-19 95 4
33320 아침이슬 정권-돈갚기 전에는 못나올 걸! 댓글(1) 새글 진리true 2020-02-19 130 15
33319 부자 삼촌이 노숙자 조카에게 새글 정답과오답 2020-02-19 141 17
33318 관리자님 게시판 정리를 하였으면 회원간 분쟁도 중재해주… 새글 대한수호 2020-02-19 96 9
33317 보수들의 논리 댓글(23) 새글 알리 2020-02-19 106 2
33316 과연 북의 수도권 기습으로 전쟁이 터질 것인가? 새글 배달겨레 2020-02-19 141 17
33315 나는 쌍욕의 애국자들에겐 관심없다 댓글(5) 새글 정답과오답 2020-02-19 91 2
33314 미련을 떨치고, 새로, 모여라! 새글 inf247661 2020-02-19 79 10
33313 문재앙은 상인들 염장 지를려고 시장방문 하는가? 댓글(4) 새글 용바우 2020-02-19 156 33
33312 푸틴이 겁먹었나? -2/20일 입국금지 발표 진리true 2020-02-19 142 13
33311 오답에게 댓글(3) 왜불러 2020-02-19 146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