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부정 의혹해소책임 청와대 민주당 [전국교수모임 6,000명]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선거부정 의혹해소책임 청와대 민주당 [전국교수모임 6,000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주훈장 작성일20-05-22 18:22 조회186회 댓글0건

본문

https://youtu.be/YaCXMAOqZno

[성명서]

부정선거 의혹 털지 않으면,

백 명의 윤미향, 백 명의 조국도 막을 수 없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보인 행적은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가지고도 건전한 상식을 갖고 있는 국민에게는 너무나 큰 상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돕는다는 취지의 활동을 하면서 불투명한 회계 처리 속에 숨은 사익 추구, 자신들을 비판하고 동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본 최고재판소에서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로 인정받은 상징적 인물인 고() 심미자 할머니의 이름을 추모비에서 뺀 악의적인 인격 살인과 공동체 역사의 왜곡, 단체의 취지와 무관하게 이념 편향적인 활동에 기금을 유용한 행위 등, 그 어디에서도 정의는 찾아볼 수 없다.

 

우리 사회의 뒤틀린 정의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이런 인물이 곧 21대 대한민국 국회의 구성원으로 활동하게 된다는 것은 우리 사회의 수치이자, 국제 사회에서 조롱거리이다.

 

그러나 이러한 것보다 더 심각한 것은 패륜과 몰염치, 배임적 행태가 공인(公認)되는 것도 문제지만, 이러한 배후에 특정한 이념을 공유하고, 시민 단체와 제도권을 넘나들며 이권을 나눠먹는 집권여당과의 공생관계이다. 그리고 이러한 행태를 일말의 부끄럼도 없이 대수롭지 않다는 듯이, 그야말로 국민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어갈 수 있다는 그 자신감의 정체는 무엇인가 많은 국민이 불안함과 위기감을 갖고 바라보고 있다.

 

그 위기의 본질은 잘못된 행태에 대한 심판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에 있다. 윤미향, 조국으로 대표되는 위선과 거짓은 그 자체로는 어찌 보면 위기가 아니다. 부패할 수밖에 없는 인간 본성의 발로, 개인의 일탈일 수 있기 때문이다. 정작 심각한 위기는 그러한 행태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 제대로 기능하는가 하는 것이다. 그런데 작년의 조국 사태, 지금의 윤미향 사태를 거치면서 집권 여당이 보이고 있는 행태는 언제든지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수 있다는 민주정치의 리더십이 아니라, 언제든지 심판을 깔아뭉갤 수 있다는 독재정치의 오만함이었다.

 

그런데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공교롭게 4.15 총선을 거치면서 많은 시민과 전문가들이 과연 4.15 총선은 민주주의 꽃이었는지, 아니면 민주주의의 조화(造花)’였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고, 이와 관련한 선거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4.15 총선에서 우리가 본 것이 불행히도 조화였다면 거기엔 열매가 맺힐 리 없다. 누군가 윤미향과 조국 류()를 열매처럼 달아 놓을 것이다. 무슨 짓을 하더라도 선거라는 심판에서 늘 이기는 것이 예정되었는 자들만이 할 수 있는 선택이다. 우리는 집권 여당의 이러한 오만함이 4.15 총선에 쏠려 있는 부정 의혹과 관련이 없기를 바란다. 그리고 우리는 이러한 부정의혹 해소의 입증 책임이 누구보다 청와대와 민주당에게 있음을 밝힌다.

 

윤미향의 이번 사태가 터지기 15년 전인 2004년 이미 고() 심미자 할머니는 정대협의 위선과 사익 추구의 행태를 지적하였지만, 당시의 노무현 정부와 여당은 물론, 언론도 일체 관심을 갖지 않아 결국 사태가 오늘에까지 커지게 되었다. 그 일련의 수법은 무시하기” “지우기” “낙인찍기그리고 그 뒤에서 해 먹기로 이어졌다. 만일 정부와 여당이 지금처럼 악을 감싸고돌며 오만한 모습을 보이고,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상임위원이 주도하는 중앙선관위가 계속하여 정권의 들러리 같은 행태를 보인다면 우리는 정권이 심판의 기능을 실종시켜 뒤틀린 정의” “왜곡된 기억” “부패의 사슬을 공고히 하려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이제 부정선거 의혹에 관하여 무시할 수 없는 여러 증거들과 정황이 시민사회로부터 나오고 있는 만큼 정말로 이 정권이 우리끼리정권이 아니라, 국민 모두를 위한 정권, 미래와 정의를 생각하는 정권이라면 선거를 통한 심판의 기능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리고 중앙선관위는 변명과 발뺌에서 벗어나 선거부정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증거 보전 등에 협조하며, 사전투표 폐지 내지 대폭 축소를 포함한 공직선거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는 말은 절대적으로 진리이다. 아무리 좋은 의도로 출발하였어도 초심을 유지하기 어렵다. 그래서 부패에 이르는 인간 본성에 대한 민주적 제도로서의 차단 장치로 임기제, 사법적 제재, 정권교체를 두고 있는 것이다. 이번 부정선거 의혹은 이 중에서 가장 큰 정권교체라는 심판 기능이 영구히 실종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핵심으로 한다. 이 의혹이 사실이라면 제2, 3의 윤미향은 막을 수도 없거니와 앞으로는 이들 기생충의 세상이 될 것이다. 그런 점에서 부정선거 의혹은 정권과 선관위, 그리고 국회와 시민단체까지 나서서 규명하고, 엄중한 책임을 묻고 제도적 보완을 해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85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4984 115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3504 217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6937 420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4205 341
34848 선거의혹, 보통인, 지식인 상식과 양식 울부짖음 얼마나… 새글 제주훈장 2020-05-27 19 4
34847 518 40주년 특집 대담 (3)- 광주출동 계엄군부대… 댓글(1) 새글 해머스 2020-05-27 50 6
34846 오늘 방송에서 새글 역삼껄깨이 2020-05-26 96 16
34845 007영화같은 첩보, 증거수집을 용기가 대단한 사람에 … 댓글(1) 새글 해머스 2020-05-26 73 14
34844 총선의혹 선관위 서면답변 요구 공개질의서[정교모 교수와… 새글 제주훈장 2020-05-26 52 5
34843 어린이 다발성 염증시대 -괴질국가 전락 새글 진리true 2020-05-26 88 5
34842 오늘(2.26. 화) 오후 석간 '문화일보' 1면 기사… 새글 inf247661 2020-05-26 126 12
34841 충남 태안반도 백주대낮 6인 침투선박 - 3일간 방치 댓글(1) 새글 진리true 2020-05-26 149 21
34840 북한 김일성 3대 신격화 우상이 무너졌나 ? 새글 용바우 2020-05-26 234 40
34839 위장우파 새글 알리 2020-05-26 234 26
34838 고 강남수 베드로님 처럼 나라구하고자 금식 선언 김성웅… 새글 제주훈장 2020-05-26 133 33
34837 대북 송금단체- 경문협으로 되돌아오는 임종석 진리true 2020-05-26 175 12
34836 [벤자민 윌커슨의 부정선거 결정적 한방] Game Ov… Samuel 2020-05-26 209 31
34835 부정선거 정황증거 댓글(1) 일조풍월 2020-05-26 249 38
34834 선관위는 돌대가리 집합소인가 일조풍월 2020-05-25 149 25
34833 평택시(지자체장)가 서울시민을 고발한 불법시대 진리true 2020-05-25 116 20
34832 좋은 징조입니다 역삼껄깨이 2020-05-25 387 57
34831 [부정선거 논란종결 증거] 논란은 끝났다 / 이제 누군… 댓글(3) Samuel 2020-05-25 288 34
34830 나는 정대협도 위안부도 믿지 않는다 정답과오답 2020-05-25 171 19
34829 세월호와 위안부 성노예 정답과오답 2020-05-25 167 16
34828 위안부 할머니 제 2차 기자회견(5/25) 진리true 2020-05-25 122 8
34827 미해군 신형 레이저 무기 실험 성공 stallon 2020-05-25 174 28
34826 위안부 할머니 일기장 공개 송통광 2020-05-25 200 36
34825 미국 미베인(정훈)교수를 열 받게한 유경준(미통당)- … 진리true 2020-05-25 155 7
34824 미래통합당이 딜을 했는가 ? 댓글(2) jmok 2020-05-25 194 30
34823 쓰레기 정진석 일조풍월 2020-05-25 358 5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