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기부금 반납과 사퇴촉구 - 태평양 유족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윤미향 기부금 반납과 사퇴촉구 - 태평양 유족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6-02 13:32 조회305회 댓글0건

본문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단체 “의견 배제 당해와”
수요시위 등 활동 독점 비판…윤미향 의원직 사퇴 요구

<b>“도덕성 상실”</b>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오른쪽)이 1일 인천 강화군의 한 음식점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과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의  : 윤미향-정의기억연대 비판회견

일제징용·위안부 피해자들의 유가족 단체- 태평양전쟁 희생자유족회가

정의기억연대(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운동 방식은

많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의사와 동떨어진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1973년 위안부 등 태평양전쟁 희생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이 단체는

정의연이 받은 기부금을 전부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 유족들에게 나눠주고 해체해야 한다고 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직 사퇴도 요구했다.

양순임 회장(76) - 6/1일 인천 강화군 기자회견,

일본 정부가 1993년 위안부 문제 사죄에 앞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존 여부와 생활 상태를 조사하기 위해

피해자 증언을 청취하려 했지만, 정의연의 반대로 잘 되지 않았다

“유족회가 나서서 피해자 증언 청취를 성사시켰고, 그 결과 최초로 일본 정부의 첫 사죄 발언인 고노 담화가 나왔다”

양 회장은 정의연 활동에 협조하는 피해자들과 그렇지 않은 피해자들을 구분한 행태를 비판했다.

“일본 정부가 고노 담화 이후,

1995년 설립한 민간 차원의 보상안-아시아여성기금을 위안부 할머니 7명이 받았을 때에도

정의연은,

‘이 돈 받으면 공창이 된다, 화냥년이 된다’며 반대해 생계 차원의 보상조차 받지 못하게 했다

“일본 우익이 하는 것보다 더 심한 말이다. 우리가 그분들을 비하할 권리는 없다”고 했다.

정의연이 유족회의 성과를 가로채고 점차 정부 지원을 독점해갔다했다.

“유족회는 1990년부터 최초로 위안부임을 고백한 고 김학순 할머니를 포함해

수십명의 피해자들과 함께 최초로 대일소송을 벌였다.

하지만 정의연이 이후 위안부 문제를 주도한 것처럼 모든 공적을 가로챘다

책자를 보여주면서,

“고노 담화부터 아시아여성기금 등과 할머니들에 관한 기록들이 전부 이 책에 실려 있다.

이 책을 내려고 하니, 여성가족부에서는 돈이 없다고 지원을 해주지 않았다.

그런데 어떻게 정의연에는 수억원씩 지원을 해줬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할머니들은 생존해 있을 동안, 완전한 사죄를 받는 것이 어렵다면,

 부분적으로나마 보상이라도 받기를 원했다.

하지만 정의연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도 결국 해산됐다

“(합의가) 100%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피해자인 할머니들의 안타까운 상황을 외면한 것

 

기자회견은 정의연이 다른 단체 의견을 묵살하고 위안부 문제를 독점적으로 처리해 왔으며,

위안부 피해자들 중에도 정의연과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이 많았지만,

그런 피해자들이 배제됐다는 점을 말하려고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는 위안부 피해자 고 김양엽 할머니의 자녀도 참석했다.

딸 김모씨(73),

“텔레비전을 보다가 너무 분해서, 광주에서 왔다.

윤 의원이 집을 몇 채씩 갖고, 사리사욕을 챙겼다.

누구는 돈이 없어 차비도 절절매는데 억울하다

“피해를 당한 사람들에게 기부금·후원금을 다 나눠줘야 한다

그는 김 할머니가 한·일 정부로부터 보상을 전혀 받지 못했다했다.

할머니들을 앵벌이시키며 모금하고

할머니들도 이용하지 못하는 시설에 거액을 투자해야 하느냐?

정의연은 위안부 할머니를 대표하는 단체로서 도덕성을 상실했다.

정의연 기부금을 국가에 환원해 생존자 17명과 유족들에게 나눠주기를 희망한다

(경향2020.06.0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058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5476 122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4151 225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7398 430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4626 350
35054 코로나에 대한 근거없는 불안감을 조장하는 기자 ㅆㅂ년 새글 박애플망고 2020-07-05 38 6
35053 [단독최초] 김성웅목사 단식 39일째 몸상태와 체중 공…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20-07-05 52 10
35052 전술(戰術)은 시시때때로 바꾸어져도 교리(敎理)는 불변… 새글 inf247661 2020-07-05 60 6
35051 문재인이 모르는 6.25 전쟁 1129일 참상 ⑪ 새글 청원 2020-07-05 67 8
35050 진골로 종북 진상단을 꾸려봐도 별수없다. 댓글(2) 새글 용바우 2020-07-05 182 30
35049 5/18 전복전(顚覆戰) 세력은 누구인가? 새글 진리true 2020-07-05 112 7
35048 일본과 중국은 항상 우리보다 선진국 이었다 댓글(4) 새글 정답과오답 2020-07-05 139 13
35047 조국의 권리방해 혐의 - 감찰권 법령위반 새글 진리true 2020-07-05 69 5
35046 한국은 망할때가 이미 넘어간지도 댓글(3) 봄맞이 2020-07-04 237 37
35045 박근혜의 중국 전승절 참가 부터 한국은 실종된거다 댓글(3) 정답과오답 2020-07-04 213 30
35044 미국에 벼랑끝 줄타기- 남한에 조공신하 강요지속 진리true 2020-07-04 136 7
35043 물고기가 물 밖으로 나오면, 곧 죽는다!(「나의 조국」… 우익대사 2020-07-04 148 20
35042 모든 公務員 고시(考試) _ '10% 加算點' 부여 中… inf247661 2020-07-04 113 13
35041 최근 발표된 중국의 공산당원 숫자 9191.4만명 암호 우익대사 2020-07-04 114 14
35040 박승학 칼럼 4,15 부정선거 여부와 스포츠 비디오 판… 댓글(3) 淸淨한박승학 2020-07-04 151 17
35039 호남은 비겁하지 않고 용감하다 정답과오답 2020-07-04 279 41
35038 대한민국 해체가 임박하였다 댓글(2) 청원 2020-07-04 368 56
35037 국민은 비겁하지 않다.너가 비겁하다. 이름없는애국 2020-07-03 237 21
35036 김성웅 목사 구국금식37일째 현장, 물마시면 구토증세 … 댓글(1) 제주훈장 2020-07-03 146 21
35035 파렴치한 조국과 전쟁선포 - 증인출석일(7/3) 진리true 2020-07-03 146 11
35034 호랑이 등에 올라탄 문재인과 더블당 댓글(2) 정답과오답 2020-07-03 233 27
35033 대법원에 간곡한 호소 여변호사의 구국 외침[김소연] (… 제주훈장 2020-07-03 134 11
35032 대한민국 망국의 길로 가는가? [홍콩보안법] 묵인한 문… 제주훈장 2020-07-03 99 16
35031 "5-18은 김대중 작품" NYT지국장 고백, 정읍연설… 댓글(2) Monday 2020-07-03 186 31
35030 꿈에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7-03 185 30
35029 애국가 곡조변경 불가(대통령훈령368호,행안부규칙, 규… 댓글(1) 솔향기 2020-07-03 294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