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숙씨 기사원문 다시 올립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장인숙씨 기사원문 다시 올립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candide 작성일20-10-20 08:43 조회420회 댓글3건

본문

기사 원문 다시 올립니다. 


(1) 귀순 장인숙씨 기자간담회, 북한에 남은 둘째아들 걱정[김현경]

[귀순 장인숙씨 기자 간담회, 북한에 남은 둘째아들 걱정]

●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지난 90년 귀순한 큰아들 정현씨의 도움으로 최근 북한을 탈출한 어머니 장인숙씨와 두 아들이 오늘 기자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들은 이제 어렵게 다시 만난 기쁨을 나누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반쪽의 기쁨이었습니다.

둘째 아들은 북한에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이들의 기쁘고도 가슴아픈 사연을 김현경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꿈에도 잊은 적이 없는 큰아들과 생전 처음 보는 파란눈 며느리, 그리고 손주를 품에 안는 순간 장인숙씨는 벅찬 감격에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그러나 큰아들을 찾아 북경을 넘기로 한 그 시간, 약속 장소에 나타나지 못하고 붙잡힌 둘째 아들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져 내립니다.

● 장인숙(57): 난 못가겠다, 형님 두고 우리가 가면 형님 당장 죽는데 어떻게 가니?

우리는 못 간다고 맨날 그랬어요.

● 기자: 주체사상 탑과 북한 최초의 입체 교차로를 설계해 훈장까지 받은 장인숙씨는 남편이 병으로 사망한 후 혼자서 네 아들을 최고 엘리트로 키워 냈습니다.

그러나 부러울 것 없던 이들 가족은 정현씨가 귀순한 90년 엄동설한에 영문도 모른 채 평양에서 아오지 근처 온성의 탄광마을로 끌러 갔습니다.

북한 최고의 만경대 혁명 학원을 나와 공군 조종사의 꿈을 키웠던 세째 아들 정룡씨는 하루아침에 양계장 노동자로 전락했고, 막내는 철도 선로공이 됐습니다.

● 정룡 (27) 장인숙씨 3남, 닭공장 노동자: 형에 대한 원망이 정말 대단히 컸습니다.

막 죽이고 싶었고 그리고 형 때문에 하루 아침에 망한 생각을 하니...

● 기자: 단 한시도 가족을 잊은 적이 없던 정현씨는 교포를 통해 기어코 북한 가족을 찾아냈고,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바쳐서 이들을 서울로 탈출시키는데 성공했습니다.

● 장인숙 (57): 우리 손주는 하나 밖에 없거든요.

현재는 하나 있는 건
지금 북한에 있으니까 그건 할 수 없구요.

잘 키우겠어요.

● 기자: MBC뉴스 김현경입니다.

(김현경 기자) 

 

 

 

(2) '탈북 여성 건축인' 장인숙씨

“남한 기술력과 북한 자원으로 좋은 건축시장이 형성될 것”

<주요약력>
-1941년 生
-평양 고등건설전문학교 졸업
-평양김책공업대학 운수공학부 졸업
-평양도시설계사업소 근무(2급 건축기사)
-함경북도 온성 북부지구탄광설계사업소 근무
-'주체사상탑' '평양 광복거리' 등 설계 참여
-북한 여성 최초 '김정일표창' 수상(10여개 표창 수상)
-1997년 탈북
-평화통일 탈북인연합회 회장 역임
-탈북여성모임 진달래회 회장 역임
-현재 사단법인 큰샘 명예회장

북한은 김정은 정권하에서 예측할 수 없는 행보를 계속하고 있지만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들은 통일에 대한 논의는 계속되고 있다. 천안함 사태와 연평도 포격 사태이후 남북관계는 매우 경색된 상태로 오랜 시간을 보내고 있으나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이나 드레스덴 선언등과 같이 화해의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타진하고 있다.
이제는 국내 건축계도 통일에 대한 준비를 차근차근 준비해야 할 때이다. 통일을 염두에 둔 충분한 준비과정이 없이 갑작스러운 통일이 우리 앞에 왔을 때 북한의 재건과 건축현대화 사업에 앞장서야하는 한국의 건축계는 많은 어려움과 혼란을 맞이할 것이다.
북한건축의 실상과 북한 건축시스템에 대한 정보는 매우 제한되어있어 그 큰 흐름을 파악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호에서는 북한에서 온 여성건축인 장인숙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봄으로써 북한 건축의 이해에 대한 첫 발을 내딛어보고자 한다.

Q. 본인에 대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북한에 있을 때 도시계획과 토목 분야에서 활동한 설계전문가입니다. 한국에 온지 15년이 되었습니다.
제가 1956년도 중학교를 졸업할 당시에는 6.25전쟁이후 전후 복구사업으로 인하여 건설기술자에 대한 수요가 대단히 많았습니다. 그래서 고등중학교에 가지 않고, 건설전문학교에 입학을 하게 되었고 그 후 평양 김책공업대 운수공학부를 졸업하였습니다. 대학졸업 후 평양도시설계사업소에 들어가 30년간 도시계획과 교량설계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평양도시설계사업소에서 평양의 주체사상탑 건설을 맡게 되었고, 주체사상탑 구조분야의 설계를 맡았습니다. 북에서는 어떤 건축물이나 도시설계를 할 때 절대로 혼자서 할 수 없고 여러 전문가 집단이 해야 합니다. 저도 사업소 소속으로 이 건설에 참여했던 것입니다. 제가 남한으로 귀순했을 당시 ‘주체사상탑 설계자’로 언론에 나왔는데, 그것은 아닙니다. 북한에서는 개인 설계자는 부각될 수 없고 집단의 이름으로만 실적이 발표됩니다. 어쨌든 이 주체사상탑 건설 참가로 인해 ‘김정일 표창’을 수상했는데, 당시 첫 수상자이기도 했습니다. ‘김정일표창’을 받은 사람은 말 그대로 죽을 때까지 모든 것이 보장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참고로 저는 당에서 광복동 거리 설계 등으로 표창을 10여개 정도 받았습니다.

Q. 한국에 오게 된 계기와 과정에 대해 말씀 부탁드립니다
제 남편의 계급이 남한으로 따지면 ‘대령’과 ‘준장’사이 계급인 대좌였는데, 터널공사를 주로 맡아 진행하던 군인이었습니다. 남편은 일하던 중 사고로 사망하였습니다. 당시 4살, 7살, 10살, 13살 네 명의 아들과 저를 남기고 그렇게 떠났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아버지 없이도 열심히 공부하여 명문학교에 진학했습니다. 큰아들은 김책공업종합대학에 입학한 후, 대학1년 때 소련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고, 둘째 아들은 인민무력부기술종합대학에 다니다가 독일 공군대학으로 유학을 갔고요. 셋째 아들은 아버지의 공과가 인정돼 만경대혁명학원에 입학했습니다. 만경대혁명학원은 김정일 친위부대를 키우는 곳입니다. 막내는 평양의 일고등중학교에 입학했습니다.
그러던 중에 1980년대 후반 동독, 폴란드 등 동구권 사회주의 국가들이 붕괴되었습니다. 동구권에서 개혁이 생기다보니, 당시 당은 유학생들을 전원 북으로 송환조치를 했습니다. 그런데 소련에 있던 큰아들이 유학 당시 한국기업인들과 교류를 하면서 한국의 발전상과 체제의 우월성을 알게 되었고, 당의 송환조치를 거부하고 한국에 망명을 했습니다.
그렇게 큰아들이 귀순을 하니 가족들이 순식간에 반역자 가족이 되었습니다. 가족들은 모두 24시간 내 평양 추방조치가 내려졌고 트럭에 실려 함경북도 온성에 위치한 ‘동포탄광’으로 보내졌습니다. 온성은 ‘아오지탄광’ 바로 옆입니다.
가족들이 온성에 도착해 탄광으로 들어갈 운명에 처하게 되었는데, 탄광에 한번 들어가면 죽을 때까지 나오지 못하는 것이 원칙이었습니다. 년말에 도착하여 잠시 대기하던 중 둘째 아들이 다니던 대학의 선배가 그 지역 북부지구탄광청 부청국장으로 일하고 있는 것을 알게 되었고, 둘째 아들이 찾아가 사정을 얘기했습니다. 사정을 들은 부청국장은 탄광으로 가족들을 보내지 않고, 북부지구 탄광설계사업소에서 근무할 수 있게 배려해주었습니다. 그때 제가 만50세 때였고, 탄광설계사업소에서 5년을 근무하고 정년퇴임을 하게 되었습니다. 탄광설계사업소에서는 공장설계, 갱도설계 등을 맡아서 근무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김정일 표창도 받고 그래서인지 어느 정도 대우를 해주었으나 아들들은 고생을 많이 하였습니다.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후 한국에 망명한 큰아들이 중국을 통해 남은 가족에게 연락을 취하고 탈북 할 것으로 권유 했습니다 .결국 귀순을 결심하고 중국 도문(국경도시)을 통해 탈북하게 되었습니다. 탈북을 모색하던 중 둘째 아들이 처갓집의 밀고로 체포되고 저와 나머지 두 아들 만 탈북 해 한국에 오게 되었습니다. 지금 북한에 있는 둘째 아들은 생사를 알지 못합니다.

Q. 한국과 북한의 건축에 대한 차이점과 디자인이나 기술적인 차이점에 대해
한국에 와서 놀란 점이 건축물 지을 때 모든 것이 기계화가 된 점이었습니다. 한국의 건설현장은 일하는 사람이 보이지를 않아서 공사가 중단된 것처럼 보였는데, 건물이 빠른 속도로 지어지는 것에 무척 놀랐습니다. 북한의 공사 현장은 인부들이 개미떼처럼 달라붙어서 모든 일들을 인력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한국에서는 콘크리트를 기계로 타설하는데, 북한은 전부 사람이 일일이 삽을 가지고 작업합니다. 북한에서는 아파트의 경우에는 공장에서 부재를 만들어서 조립식으로 짓고 있습니다. 즉 벽체부재를 하나씩 붙여서 짓습니다. 지하 기초를 위한 땅 파는 작업도 북한은 기계 없이 인해전술로 합니다. 주체사상탑을 지을 때 지하 14미터를 기계의 도움 없이 사람들이 다 팠습니다.
다음으로 한국에는 외벽자재가 참 다양한데, 북한은 그렇지 못합니다. 건축물들 대부분 외벽을 타이루(타일)로 처리를 합니다. 그리고 지방을 가면, 소형블록이나 진흙블록, 석탄재 블럭 등으로 마감을 합니다.
외부 모양 같은 경우는 한국은 참 다양합니다. 그러다보니 건축물 높이가 들쑥날쑥 한 모습을 보입니다. 그러나 북한은 구획단위로 설계를 해야 하기 때문에 건축물의 모양과 크기가 모두 일정합니다.
그 다음으로 북한에서는 당과 김정일이 병원건축의 병실 개수를 몇 개로 해야 할 지 까지 결정을 다 했습니다. 예를 들어 500개의 병실을 만들고자 김정일한테 보고하면 “쩨쩨하게 500병상이 뭐야? 더 만들어라”면서 앞에 ‘1’자를 하나 그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병원은 1,500병상의 병원이 되었다고 합니다.

Q. 북한의 건축사제도 있다면, 그에 대한 것과 아울러 북한 내에서 건축사의 사회적 위상에 대해 말씀해 주십시오
북한에는 건축사제도는 없고 ‘건축기사’가 있습니다. 건축기사는 급수가 있습니다. 급수는 1급부터 6급까지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면, 제일 낮은 단계인 6급을 줍니다. 상급으로 올라가려면 3년마다 한 번씩 시험을 치러야하고 시험 과목은 ‘전공과목’과 ‘인접과목’을 봐야합니다. ‘인접과목’이란 것은 역학 등입니다. 그런데 급수 올리기가 정말 힘듭니다. 승급시험에 합격을 못하면 한 급수 내려갑니다. 그리고 다음 시험에 합격을 해야 원래 급수로 복귀가 됩니다. 쉽게 말해 3급 건축기사가 정기적인 시험에 합격을 하지 못하면 4급으로 강등이 되며, 시험에 붙으면 3급을 유지하다가 3년 뒤 2급 시험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됩니다. 그러다보니 북한의 건축기사들은 자신의 급수를 유지하고 또 승급하기 위해 꾸준히 자신을 각성하고 매우 열심히 공부를 합니다. 한 급수 올라가는데 보통 2∼3번씩 시험을 치러야 합니다.
1급 건축기사 중 선발된 소수의 사람은 ‘인민건축가’라고 합니다. 인민건축가는 대단한 신분으로 북한에도 몇 명밖에 없습니다. 1급은 국장급이나 차관급 월급이 지급됩니다. 다음으로 2급은 ‘공공건축가’라고 칭하며, 월급은 그다지 높지 않았지만, 간부진료권이나 보급품 등에 있어서 혜택이 있습니다. 간부는 3급 건축기사부터 가능합니다. 저는 6급부터 시작해서 2급건축기사까지 취득했었습니다.
3급 이상 건축기사에 대해서는 국가적으로 많은 예우를 해줍니다. 출장 시 국가에서 출장비를 정산해주며, 열차 이용 시 딱딱한 침대칸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앞에서 말했듯이 2급 이상은 병원에서 ‘간부진료권’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는데, 1급은 ‘1급 간부진료과’, 2급은 ‘2급 간부진료과’에서 진찰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병원 대기시간도 빨리 받을 수 있기도 하구요. 북한에서의 건축기사의 지위는 급수에 따라 차등을 두지만 높은 편입니다.

Q. 만약 통일이 된다면, 북한의 노후화된 건축물들은 어떻게 관리가 되어야 할 것으로 보이는지요
아마도 대부분 고쳐서(리모델링) 사용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건축물들은 구조 자체는 안전합니다. 전후에 소련의 기술자들의 기술지원을 받아 건물을 많이 지었는데, 벽체의 두께가 60cm나 되는 등 구조가 매우 튼튼하게 지은 건물이 많습니다.
평양 같은 경우만 해도 도시구획은 잘 되어있지만, 그 외 지역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리고 북한은 모래, 자갈, 석회석, 철 지하자원이 매우 풍부하고, 시멘트 공장이며 철근공장등 건설 자재공장도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 공장을 돌릴 전기나 석유등이 없어서 오랜 기간 공장이 가동되지 못하고 서 있습니다. 통일이 되어 남한의 전기나 석유가 지원이 된다면 풍부한 지하자원을 바탕으로 건설자재를 북한에서 직접 생산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북한의 자원과 남한의 기술력과 만나면, 좋은 건축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북한에는 건축물을 지을 곳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한국의 건축사들은 통일이 된다면 할 일이 무궁무진합니다. 북한에서는 한국의 건축 기술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평양에서만 살다가 동포탄광으로 와서 보니 낙후된 건축물들이 너무 많이 있었습니다. 특히 탄광지역에는 ‘하모니카집’이 많이 있습니다. ‘하모니카집’이란 건 낮은 층수에 길게 지어진 건축물입니다. 집에 들어가면 부엌이 있고 그 안에 바로 방이 한 칸만 있는 구조입니다. 북한 전역에 산재한 이러한 집합주택을 리모델링 해야 합니다.

Q. 한국에 온 북한의 건축사들이 많이 있습니까?
의외로 한국에 온 북한 건축사는 거의 없습니다. 대한주택공사에서도 북한 건축사를 찾아서 간담회를 한 적이 있습니다. 어렵게 4명의 북한 출신 건축기술자를 섭외하였는데 그중에서도 저 이외에는 실제로 건축 기술자가 아니었습니다. 군대에서 석재를 담당했던 사람이 한 명 있었고, 건설현장에서 인원을 배치해 주던 사람, 상하수도를 맡았던 사람이었습니다. 건축설계 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Q. 한국건축의 문제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도시계획이 좀 조잡한 것 같습니다. 건축물의 높이가 일정하지 않고 들쭉날쭉 한 점이 너무 조잡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한 블록에 큰 건물과 작은 건물이 너무 섞여있고 같은 대로변이라도 층수 차이가 많이 나는 건물이 나란히 서 있어서 북한의 평양의 풍경과는 너무 다릅니다. 인접해있는 건물의 형태나 외장도 너무 다양하여 좀 혼란스럽습니다.
또한 남한의 건축물에는 간판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북한 같은 경우 1층에 대부분 잘 정돈된 간판이 설치되어있습니다. 주로 상점들이 있는 ‘편의봉사시설’의 간판입니다. 그런데 한국의 건물은 간판이 옥상까지 가득 붙어있는 것을 보면 좀 규제를 해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또한 한국의 도로는 경사가 심한 곳도 있어서 위험해 보일 때가 있습니다. 북한은 허용구배가 있어서 일정한 경사도 이상의 지역에는 도로나 건물을 지을 수 없습니다. 거의 평지에만 도로구획을 하고 건축을 합니다.

Q. 북한에도 대한건축사협회와 같은 단체가 있는지요
네. 있습니다. ‘조선건축가동맹중앙위원회(이하 조건위)’라고 있습니다. 그곳 위원장은 국가건설위원회도 겸하고 있습니다. ‘조건위’는 민간기구이고, 국가건설위원회는 정부기관입니다. 저도 조건위 회원이었습니다. 조건위에서는 ‘전국건축가대회’란 행사도 개최했는데, 제3차 전국건축가대회에서 제가 처음으로 김일성과 같이 사진을 찍기도 했었습니다.

Q. 끝으로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면?
옛날 제가 건설 분야를 전공으로 택했을 때 주위 사람들이 “여자가 무슨 건축․토목을 하느냐”고 손가락질을 했습니다. 그러나 저는 건설분야를 택한 것을 한 번도 후회해 본 적이 없습니다. 우리나라 속담에 ‘사람은 죽어서 이름은 남기고, 호랑이는 가죽을 남긴다’고 했습니다. 내가 살아서 설계한 결과물을 후손들에게 전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중에 내 후손들이 주체사상탑을 보며 “우리 집안 할머님께서 이 탑을 설계했다”라며 좋아하는 모습을 상상하면 긍지를 느낍니다.

대담 김형수 편집국장 정리 손석원 기자


출처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http://www.ancnews.kr)

댓글목록

지만원님의 댓글

지만원 작성일

매우 감사합니다

candide님의 댓글

candide 작성일

지만원 박사님!
능력이 안따라줘요...
기운이 쭉 빠졌어요
용기도 의욕도 없어질라고 그래요
20년동안 최전방에서, 전세계에서 유례없는 한국공산당원들과 대적하신 지만원 박사님
(울먹울먹..)  숨이 콱 막혀요
그래도 찾아봐야죠^^
더 한심한건 이 기사 다른 분이 올린 것 있었어요
읽긴 읽었는데.. 그리고 그럴거라 (이 기사 새로운거 아닐거야) 생각도 안한건 아니지만
그러면 그렇지 자포자기로 가는 중...
강철환 분석 읽고서 아! 우리 지만원 박사님'
5.18사태, 광주민주화운동 한번도 믿어본 적 없고,
광주에서 현장에서 데모대에 있었다는 얘기도 우연한 기회에 (Paris에서 공인가이드증 없이
무법자처럼 날림으로 관광안내 하는 사람도 만난적 있었는데 전라도 광주사람입니다 여부가 있나요?) 두서너번 들었지만,
말도 섞고 싶지 않았고 귓등으로도 안듣고 무시해치웠는데...
그래서 그 사람들 양아치 구두닦이 껌팔이 중국집배달원 자개공 등등 59개 직종에 종사했겠구나 깨달았어요^^
알면 알수록 분통터져요... 518 최종보고서,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 읽으면 숨이 할딱할딱...
이 얼토당토 않은 대사기극을 세상에 내놓은 지박사님을 2018년 518 현충원 행사 3개월쯤전에
알게 되었고 - 한 친구가 카톡으로 날리는 동영상(무슨 말인지 하나도 들어오지 않고 듣고 나면 남는게 없는
이춘근 박사 동영상) 때문에 완전 관심밖이었던 유튜브를 처음 접하게 되었거든요 -  그 해 처음으로 현충원에 가게 되었던거예요. 
지금도 2년전 518 현충원 행사에서 멀리 떨어져서 본 고상하고 정갈하고 부드러운 지박사님 모습이 잊혀지지가 않아요.

지만원님의 댓글

지만원 작성일

말씀해 주셔서 매우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998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6896 134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6044 232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8699 441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5) 관리자 2015-09-21 55943 366
35994 (펌)트럼프의 대역전승이 눈앞에 보인다 새글 박애플망고 2020-12-01 8 3
35993 1審 재판 言渡 結果 소감.{5.18 '機銃 射擊(?)… 새글 inf247661 2020-12-01 17 1
35992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기대하고 있을까? 새글 용바우 2020-12-01 59 9
35991 김영삼 5/18 특별법이 세워준 大盜無門 정권과 탈원전… 댓글(1) 새글 진리true 2020-12-01 55 11
35990 독일에서 최강부대 델타포스와 CIA가 맞붙은 충격 상황 새글 Monday 2020-11-30 153 19
35989 국과수 김동환,허위감정 고발해야 댓글(3) 새글 김제갈윤 2020-11-30 194 32
35988 CIA, 미대선 개입 / 미특수군, 전격 습격 / 독일… Monday 2020-11-30 301 23
35987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는 완벽하다. 댓글(2) 용바우 2020-11-30 376 74
35986 미군 특수부대의 독일서버 압수 - CIA 반역단 급습 진리true 2020-11-30 248 25
35985 문재인 대통령님은 추미애와 윤석열 전투에 수수방관하시라… 댓글(6) kimsunbee 2020-11-30 194 8
35984 끊이질 않는 잔인함 탈출은지능순 2020-11-29 339 59
35983 美 좌파 언론 CNN에서 Trump 재선을 높게 보고 … 댓글(1) Monday 2020-11-29 293 22
35982 조미연 판사의 직권남용죄 고발 - 2014년 공정위감사… 진리true 2020-11-29 184 22
35981 '13세 미만 아동 강제 성추행' 무죄 증명, 과학적 … 댓글(3) inf247661 2020-11-29 137 12
35980 명나라 칙사 다녀가다 댓글(2) 알리 2020-11-29 234 22
35979 북한 특수부대 출신이 고백하는 한국에 침투할 때 하는 … 해머스 2020-11-29 362 18
35978 조갑제는 유튜브가 아닌 글로 하는 게 낫다. 댓글(3) newyorker 2020-11-29 279 37
35977 과천 법무부 앞 난리났다!! 2020.11. 27. 댓글(2) Monday 2020-11-28 326 38
35976 대한민국이 다시 사는 길 댓글(6) jmok 2020-11-28 301 41
35975 '대한민국' 파괴되고 있다(문화닷컴) sunpalee 2020-11-28 238 48
35974 法舞婦장관 댓글(4) 일조풍월 2020-11-28 192 26
35973 추풍낙엽 일조풍월 2020-11-28 184 21
35972 '법무부 감찰국'에 추가 제기{The Third!} inf247661 2020-11-28 111 7
35971 달창- 수렁에 추마가 처박히니, 연줄마저 끊어진다. 진리true 2020-11-28 185 9
35970 서울대 community가 박근혜에게 사과 글 댓글(6) 청원 2020-11-28 217 35
35969 추미애 법무부 박은정 감찰담당 - 결재승인없는 전결… 댓글(2) 진리true 2020-11-27 147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