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5.18의 거꾸로 먹는 '박하사탕'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광주5.18의 거꾸로 먹는 '박하사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1-05-23 21:29 조회795회 댓글2건

본문

광주5.18의 거꾸로 먹는 '박하사탕'

 


 

영화 '박하사탕'은 2000년에 출시되어 흥행했던 영화였다설경구가 주연이었다기차가 달려오는 철길에서 팔을 벌리고 서서 '나 돌아갈래외치는 영화 오프닝 장면을 방송에서 하도 틀어대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좌익정권 시대에 좌익 언론에서 바짝 밀어주던 영화가 이 영화였다제작자인 명계남은 노사모 회장이 되었고 감독인 이창동은 노무현 정권의 문화부 장관이 되었다그렇다면 안 봐도 뻔한 거 아닌가.

 


'박하사탕'은 얼핏 예술영화 같아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정치적 선동영화이다선동의 주제는 5.18이다꽃잎화려한 휴가, 26택시운전사김군 등정기적으로 출시되는 5.18 선동영화의 고참급에 속하는 영화가 박하사탕이다. 5.18영화들이 백에 백이면 다 그렇듯계엄군은 악마이고 전두환 정권은 나쁜 정권그래서 보수우파는 악당으로 귀결되는 것들이 5.18영화들이다.

 

영화 '박하사탕'에서 주인공은 철길에서 팔을 벌리고 기차에 자살하는 것으로 영화는 시작한다그런 다음 영화는 조금씩 주인공의 과거를 한 단계씩 보여주며 먼 과거까지 돌아간다첫사랑의 추억과 멀쩡한 직업까지 있던 주인공은 왜 기차에 몸은 던졌는가이것이 이 영화의 주제였다주인공은 5.18 당시 광주에 갔었던 계엄군 출신이었다.

 


5.18의 광주에서 주인공은 발에 총을 맞고 부대에서 낙오되었고그러던 와중에 실수로 여고생에게 총을 발사하여 죽게 만든다광주에서의 발포로 주인공은 트라우마를 겪게 되었고 사회생활에 정상적으로 복귀를 못하고 방황하다가 결국 자살한다는 내용이다그렇고 그런 내용에 그럭저럭의 영화였지만, 5.18 선동에 영화 제작자들의 성향에그래서 좌익 언론들이 잔뜩 띄어준 덕분에 흥행에 성공한 영화가 이 영화였다.

 


5.18의 트라우마를 가진 계엄군 출신의 주인공이 달려오는 기차에 자살하는 장면은 실제로 있었다. 20사단 62연대 2대대 8중대 소속 김응래 병장이 그 주인공이었다김응래 병장이 소속된 8중대는 1980년 5월 27일 광주 무등산 어귀 지산동에 배치되었다가 5.18폭도들의 총격을 받았다김응래 병장은 전남 여수의 농촌 출신으로 5.18 당시 23세였다.

 


김응래 일행이 무등산 어귀에서 5.18폭도들과 조우했던 것은 아침 9시였다김응래 병장은 폭도들을 향해 발포를 하려다가 대학생들로 보여져 총을 쏘는 것을 주저했다김응래 병장에게는 그들 또래만한 동생이 있었기 때문이었다그러나 폭도들은 군인들을 향해 발포했다군인 3명이 사망했다죽은 세 명은 김응래 병장의 옆에 있던 동료들이었다그때부터 김응래 병장에게는 트라우마가 생겼다.

 


김응래의 가슴에는 이런 회한이 자리잡았을 것이다자기가 먼저 쏘았다면 동료들이 죽지 않았을 것이라는 죄책감먼저 그들을 쏘지 못했다는 자책감이 김응래를 괴롭혔을 것이다그를 위로해 주는 것은 술이었고 술을 먹으면 싸움을 벌였다정상적인 사회생활이 어려웠고 정신병원에도 다녀왔다어느날 김응래는 동네 철길을 걷고 있었고 멀리서 기차가 경적을 울리며 달려오고 있었다.

 


김응래는 기차가 달려오는 것이 보이자 영화에서처럼 팔을 벌리고 선 것이 아니라기차를 바라보며 철길에 주저 앉았다. 2003년 4월 15일이었다식구들은 그를 잊어버리자고 묘를 쓰지 않았다김응래는 한 줌 뼛가루가 되어 철길에 뿌려졌다총을 쏴도 문제총을 안 쏴도 문제그때 광주에 있었던 군인들에게는 과연 어느 누가 어떤 위무를 해 줄 수 있을 것인가.

 


정권이 선동하는 광주5.18의 장면과 실제로 존재했던 광주5.18의 실체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권력이 국민의 뇌리에 심은 광주5.18의 모습은 '여고생에게 총격하는 계엄군'이었지만실제는 '폭도에게 총을 쏘기 주저하다가 전우를 잃은 군인'도 상당수 존재하며이들도 대부분 트라우마를 겪다가 쓸쓸히 사라져 갔다권력이 숨기려 했던 광주5.18의 다른 진면목인 것이다.

 


광주5.18은 우아하고 고상했던 민주화운동이 아니라 총격과 살인방화가 난무하는 폭동의 한 가운데에 있었다군인들도 악마가 아니라 그들도 대한민국의 아들들이었고시민들도 정의의 사도가 아니라 살인강간방화를 일삼는 폭도들의 하나였다공권력과 민주주의는 실종된 채 분노와 증오에 뒤덤벅된 인간군상들이 뒤얽혀져 벌였던 폭동의 한 장면이었을 뿐이다.

 


권력은 국민들에게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5.18만을 세뇌해 왔다이제는 광주5.18의 군인들의 피해에도 눈을 돌려야 한다. 5.18폭도들의 살인과 방화 강간에 대해서도 이실직고하여 용서를 구하는 것이 진정한 화해와 상생으로 가는 길이다광주5.18을 선동하여 출세와 권력의 지름길을 걷는 자들은 누구인가폭동을 미화하고 민주화운동이라는 뇌물을 뿌리며 표를 구걸하는 정치인들은 누구인가그들이야말로 실체를 오도하는 사기꾼이며 선동으로 권력을 탈취하려는 폭도들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이미 고인이 된 병사에게 비난을 하고픈 맘은 전혀 없지만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이미 고인이 된 병사에게 비난을 하고픈 맘은 전혀 없지만; 말단 계엄출동 부대인 제20사 제62연대 보병 소총중대 병사들에게 지휘관들은 '사명감', '적개심', '정의감'등을 그 때 그 때마다 적절한 '정신교육'을 시켜가면서 임무를 수행했어야만 합니다. ,,. 이게 부족했던 듯하지만, 더욱 한심했다고 보는 바는; '동포.같은 민족.평화,민주화.통일'등의 달콤한 용어작전술에 넋나간 '정신상태'를 직시치 않.못한 채 임했던 결과라 하겠읍니다. ,,.  현장에서 지휘자가 '사격하라!'는 지시를 받고도 "동생같은 학생(?)들이라 차마 방아쇠를 당기지 않.못했다"니! ,,.  이런 넋나간 흐리멍텅한 각오로 있다가, 그러다가는, 급기야는, 저들에게 '미친 광견병 들린 '늑대.승냥이'같은 '북괴특수군'롬들에게로부터 '선제 사격'당해져서 곁의 동료가 피살되자 비로서 정신차렸다(?)니, 지휘자 말을 평소에 어떻게 여기면서 병장까지 진급했었더냐? ,,.

긴 말이 소요되지 않읍니다. ,,. 지금 이 순간에도 '적개심'없는 군인을 군대라 여기기 힘들듯! '적개심 고취'야말로 가장 급선무! ,,. P.S. : 열차에 치여 죽은 그 병장을 '순직'으로 처리했으면 좋겠다는 상념도,,./////////////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40건 107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