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이재명> 3.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만행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굿바이 이재명> 3.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만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2-01-25 22:55 조회387회 댓글0건

본문

<굿바이 이재명> 3.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만행

 

 

이재선이 성남시청 게시판에서 이재명을 최초로 비판한 것은 2010년 8월 13일이었다이재명은 성남시장에 취임한지 10여일 만에 '성남시 모라토리엄'을 선언했고당시 지방자치단체들의 호화청사가 언론에 문제가 되자 이재명은 성남시 신청사를 매각하겠다고 나섰다당시 성남시 재정은 열악하지도 않았고시청사 부지는 수용한 토지였기에 매각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이재명식 주특기의 '보여주기'였고, '지르고보자'였다이재선은 회계사였고 당연히 시정과 예산에 관심이 많았다이재선은 이재명 정책의 부당성을 성남시 홈피에 게재하고 언론과 인터뷰도 가졌다성남시 공무원들의 행태도 지적했다그러자 그때부터 이재선의 사무실로 협박 전화가 걸려오기 시작했다이재선은 역대 시장들을 비판해 왔지만 협박 전화가 오는 것은 이재명 때가 유일했다김혜경도 박인복에게 전화를 걸어 표독스럽게 쏘아부쳤다. "아주버님이 우리에게 하신만큼 갚아드리겠습니다"

 

 

절필했던 이재선이 다시 성남시청 게시판에 글을 올리게 된 것은 2012년 2월이었다이전 글에서 소개했던 '가짜집회 사주사건때문이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시장 자격이 있는지요?'라는 시리즈 글이었다이런 글은 7일 이내에 담당 공무원이 답변을 하게 되어 있음에도 답변은 나오지 않았다대신 당시 시설관리공단 본부장이었던 유동규에게서 고소장이 날라왔다성남시청에서는 이재선이라고 밝히면 조직적으로 아예 전화를 끊어버렸다면담 신청도 거부되었다.

 

 

이후 5월초까지 이재선은 총 78개의 글을 성남시청에 게시했다그러나 게시글들은 전부 삭제되거나 블라인드 처리되었다이런 상황에서 백종선과 통화하게 되었고이전 글에서 소개했던 'K팝가수 백아연 문제'를 거론하게 되었다이때부터 이재선의 시련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백종선은 쉬지 않고 전화를 걸어 협박을 쏟아냈다전화를 받지 않자 집으로다음에는 박인복에게 전화를 걸어, "가족 모두 죽인다" "이재선이 미쳤으니 약을 먹이라등 협박이 이어졌다. 5월 20일 하루에만 이재선이 받은 문자와 음성 등이 107건이나 되었다.

 

 

백종선은 회계사 사무실로 찾아와 폭언을 퍼붓고 조폭들이 사무실로 쳐들어 오기도 했다백종선의 협박을 중지시키기 위해 이재명과 김혜경에게 전화를 걸어도 전화는 받지 않았다이재명은 이재선의 전화를 받지 않았고 이재선은 사면초가에 몰려 있었다장영하 변호사는 이런 일련의 협박들이 이재선을 정신병자로 몰기 위한 도발로 해석했다성질을 건드려 도발시킨 다음에 녹음을 하여 정신병자로 몰려는 음모라는 것이었다.

 

 

5월 28이재선은 어머니 집에서 이재명과 통화에 성공했다이재선은 백종선의 협박과 강제입원 음모에 대해 항의하는 차원이었지만 좋은 대화가 오갈리 없었다결국 폭발한 이재선은 이재명에게 이렇게 소리 질렀다. "나 오늘 너희 집하고 우리 집하고 한우리 교회하고 엄마네 불 싸지른다당장 안 오면-" 이 말은 전화상으로 이재명에게 한 말이었지만이재명은 이재선이 노모에게 폭언을 했다며 패륜으로 몰아갔다그리고 이날부터는 백종선 대신에 이재명이 전화로 겁박을 시작한다.

 

 

5월 28일 밤에 이재명은 박인복에게 전화를 걸어와 이재선을 정신병자로 몰아간다. "과대망상증피해망상증 등이 겹쳐있는 중중 상태에요치료받고 약 먹어야 합니다이때 쯤은 이재명이가 이재선을 정신병원에 집어넣기 위하여 관할 보건소장들에게 이재선의 소견서를 요구하면서 강제입원시키라고 요구하면서 사표내라고 강요할 때였다. 5월 28일부로 이재명은 이재선에게도 정신병자로 몰기 위한 음모를 본격적으로 드러냈다이재선은 지인의 귀뜸으로 이미 강제입원 음모를 눈치채고 있었지만 이 때까지도 형제간에 설마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그전에는 이재선의 전화를 받지 않았던 이재명이가 이날부터는 매일 밤 12시부터 2시 사이에 이재선에게 전화를 걸었다새벽에는 문자를 보냈다어떤 날은 45통의 문자와 전화를 보냈다모두가 이재선의 약을 올려 도발 시키려는 문자였다심지어 십수 년 전의 일까지 꺼내어가며 끝없이 조롱하고 화를 돋웠다김혜경은 심지어 서울에서 시험에 몰두 중이던 이재선의 여대생 딸에게 전화를 걸어 너의 아빠는 미쳤고 정신병자니까 치료를 받으라고까지 했다.

 

 

이때쯤에 김혜경과 조카 이주영이 나눴던 통화가 녹음되어 남아있다이 녹음은 이재명이가 이재선을 정신병원에 보내기 위한 결정적인 증거로 남아있다이주영은 아버지를 정신병자로 몰아가는 이재명과 김혜경이 탐탁치 않았다그러자 이주영과 통화하던 김혜경이 화를 내며 욕설과 함께 중요한 발언을 했다. "내가 여태까지 니네 아빠 강제 입원내가 말렸거든니네 작은 아빠 하는 거너 때문인 줄 알아라알았어?" 이주영은 그 녹음파일을 부모님께 보냈다이재선박인복 부부가 강제입원 음모를 결정적으로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이재선은 주위로부터 "앞으로 몸을 조심하는게 좋겠습니다"라는 조언을 받고 사무실에 CCTV도 설치하고 잠금장치도 새로 달았다혹시 모를 불상사를 대바하기 위해서였다그리고 6월 7일에 이재명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오자 이재선은 박인복에게 전화를 건넸다이때 녹음된 파일이 그 충격적인 '형수 욕설'파일이었다이 파일은 이재명에게 '형보수지' '보확찢' '찢재명등의 별명을 붙여줬다이때부터 이재선 부부는 아예 이재명 부부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그러자 그때부터 이재명은 이재선에게 다시 문자폭탄을 보내기 시작했다이 내용을 AI에게 주문하면 AI가 돌아버릴 내용들이었다.

 

 

2012년 7월 15일 저녁이재선 부부는 어머니 집을 방문했다이재명의 만행과 강제입원 음모를 어머니에게 알려 도움을 받기 위해서였다어머니 집에는 여동생 부부와 막내동생이 방문해 있었다대화 중에 이재선은 자기에게 비판 글을 올렸던 막내동생과 언성을 높이게 되었고동생이 이재선에게 달려들며 충돌이 발생했다두 사람의 충돌은 식구들이 말리며 끝났지만이재명은 이 사건을 끝끝내 '이재명식'으로 이용해 먹는다.

 

 

그날 밤에 이재선은 '존속폭행'으로 고소당했다그 밤에 이재선은 경찰에 체포되었다혐의 내용은 식구 3명에게 칼을 들고 폭행했다는 것으로 둔갑 되어 있었다근거 없는 혐의였지만 3명의 진단서까지 첨부되어 있었다이재명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이재선은 추측했다이 사건은 이재명에게 좋은 빌미를 제공해 주었다.

 

 

이재명은 형과 형수에게 욕설을 하게 된 이유가 "이재선이 어머니에게 험한 말로 살해 협박을 하고 폭행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했다그러나 그건 거짓말이었다이재선이 노모를 때린 적도 없고 무혐의처분 받은 검찰처분 통지서까지 나왔다그러자 지금 이재명은 다시 말을 바꿨다형을 욕한 이유가 형이 '시정 개입'을 했기 때문이라고 뒤집었다그러나 이재선이 시정 개입을 했다는 증거는 더욱 없다있다면 성남시청 게시판에 올린 글뿐이다그렇다면 나 비바람은 이 글을 쓰며 국정 개입하고 있는 것인가.

 

 

이재선이 경찰 조사를 받은 이틀 후인 7월 18이재선의 사무실 앞에는 현수막이 하나 걸렸다. "홀로 된 팔순 노모에게 폭언과 폭행을 자행한 공인회계사 이재선의 패륜적인 행동을 규탄한다성사모(성남을 사랑하는 시민모임)라는 정체불명의 괴단체가 붙인 것이었다성사모라는 단체는 6월에도 이재선을 비난하는 유인물을 뿌린 단체였다이런 내용이었다. "이재선 회계사는 중증의 조울증과대망상관계망상피해망상증 등이 의심되어 빠른 치료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재선 사무실 앞의 현수막은 내용을 바꾸어가며 8월 13일까지 걸려 있었다. 8월에는 10여명의 사람들이 한국공인회계사회 건물 앞에서 "노모를 폭행한 이재선 회계사를 규탄한다"며 시위를 열었다이들은 구호를 외치고 괭가리를 두드리며 소란을 피웠다그리고 인터넷에는 이재명 패거리들이 이재선을 향한 공격적이고 자극적인 댓글들을 끊임없이 올렸다거기서 그치지 않았다이재명 측에서는 접근금지가처분 신청을 하여 이재선이 어머니를 만나는 것조차 봉쇄해 버렸다.

 

 

거대한 권력 앞에서 이재선은 무기력했다자기가 가진 권력을 이용하여 온갖 악행을 일삼는 이재명을 향하여 이재선은 악마'라고 표현했다이재명의 만행 앞에 대항할 수 없고 지겨 볼 수밖에 없었던 이재선은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이재선이가 도피성 해외여행을 나가 있는 동안에도 이재명과 백종선의 문자폭탄은 그치지 않았다.

 

 

만약 이재선이가 연약한 사람이었다면 벌써 쓰려졌을지도 몰랐다이재선은 정의감이 넘치고 강한 멘탈을 가진 사람이었다그러나 이렇게 강한 사람도 이재명의 독한 권력 앞에서는 무너질 수밖에 없었다이재선은 그렇게 천천히 무너져갔다이재선의 만행은 너무도 많아 아직도 쓸거리가 많다쓰는 것이 버거울 정도다다음에도 이재명이가 어떻게 이재선을 옭죄어 갔는지 더 써 보겠다.

 

 

 

이재명 욕설에 관한 민주당의 거짓말

https://www.nongak.net/board/index.html?id=nca123&asort=&smode=author&skey=%BA%F1%B9%D9%B6%F7&no=50759

 


<굿바이 이재명> 1. 故 이재선의 운명의 시작

 

https://www.nongak.net/board/index.html?id=nca123&asort=&smode=author&skey=%BA%F1%B9%D9%B6%F7&no=50772

 


<굿바이 이재명> 2.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강제입원 음모

https://www.nongak.net/board/index.html?id=nca123&asort=&smode=author&skey=%BA%F1%B9%D9%B6%F7&no=50776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721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28) 관리자 2019-03-13 12793 153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42356 248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11) 노숙자담요 2016-04-04 53943 487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5) 관리자 2015-09-21 61472 381
33717 윤석열께 편지를 씁시다! 댓글(7) 새글 한글말 2022-05-23 225 47
33716 윤석열의 의무공개매수제, 시장경제에 독극물! 새글 개혁한국 2022-05-23 254 11
33715 타살을 의심하던 노무현 지지자들의 의견들 (2009년 … Pathfinder12 2022-05-22 551 52
33714 5.18유공자 명단공개의 필요성을 알게해주는 유공자 댓글(10) 푸른소나무 2022-05-21 683 56
33713 5.18역사왜곡처벌법 헌법소원 접수했습니다. 댓글(2) 우파TV 2022-05-21 451 37
33712 제9회 5.18 군경전사자 추모식(봉주르방송국) 댓글(2) candide 2022-05-21 444 22
33711 운전하는 차에 최루탄가스가 밀려오면 어떻게 하나요? 댓글(7) 푸른소나무 2022-05-21 599 17
33710 박정희식 과두정으로 5.18민주화를 제압하라! 댓글(1) 개혁한국 2022-05-20 758 21
33709 프리덤뉴스 5.19일자- [논단] 5.18 정신에게 묻… 댓글(2) 해머스 2022-05-20 697 57
33708 프리덤뉴스 5.18일자 논단- 5.18 신화, 이런들 … 댓글(1) 해머스 2022-05-20 626 36
33707 윤석열 내친김에 통일대통령 가나? [성호 스님] 댓글(3) 해머스 2022-05-20 569 15
33706 꼴 보기 싫은 롬들 갔구나! ,,. 댓글(2) inf247661 2022-05-19 624 18
33705 제9회 5.18 군경 전사자 추모식(왕영근tv) 댓글(2) candide 2022-05-19 634 41
33704 20X 계엄군 중대장님! 혹시, 요 게시문의 쓴 '응답… 댓글(3) inf247661 2022-05-19 575 13
33703 방심하면 큰일난다-이춘근박사님도 열받음(이봉규tv) candide 2022-05-19 599 41
33702 윤석열시대가 진실 밝힐 찬스-지만원박사(이봉규tv) candide 2022-05-19 447 35
33701 혹시 어제 행사 동영상은 없나요? 정치승리 2022-05-19 307 15
33700 2022년 5월 18일 현충원 방문기, 사진 댓글(4) 기린아 2022-05-19 508 64
33699 반성 않는 선관위, 6.1지방선거에서도 부정선거한다 이팝나무 2022-05-19 407 30
33698 5) 5.18 광주의 제1,2,3광수는 평양에 있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22-05-18 608 75
33697 [안정권] 5·18 40주년 앞두고 극우 성향 단체 … mozilla 2022-05-18 779 51
33696 5.18역사학회 성명서 (3) 해머스 2022-05-18 466 53
33695 5.18역사학회 성명서 (2) 해머스 2022-05-18 443 50
33694 5.18역사학회 성명서 (1) 댓글(1) 해머스 2022-05-18 605 63
33693 2022년 5월 18일 탈출은지능순 2022-05-18 491 33
33692 성창경 TV와 여러 유투브에 댓글로 올린 글 댓글(1) 왜불러 2022-05-17 524 5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