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풀꽃/Snowdrops(루이즈 글릭)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눈풀꽃/Snowdrops(루이즈 글릭)

페이지 정보

작성자 sunpalee 작성일22-04-18 21:58 조회411회 댓글0건

본문


옮긴이 주 : 아래 루이즈 글릭의 시 눈풀꽃/Snowdrops를 현재 5.18진실 규명을

위해 시대적 아픔을 격고 있는 지만원 박사의 영육간의 건강에 도움이 되고자

여기에 한번 다시 실어 봅니다.

 

"고통의 끝에 문이 있었다... 상실의 시대 위로한 미국의 계관시인(桂冠詩人)

루이즈 글릭(Louise Gluck)은 20020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다. 안드르스 올스

심사의원은 글릭(77)의 시는 솔직하고 타협하지 않는 목소리를 지니고 있으며

유머와 신란한 위트로 가득차 있다면서 그 녀의 시 세계는 지속적으로 명료함을

추구한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글릭의 시를 국내에 소개했던 류시화

시인은 글릭의 시 ‘눈풀꽃’을 소개하며 여기 기도와 같은 시가 있다면서 이 시를

인생이란 계절성 장애를 겪으며 잠시 어두운 시기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그리고 나

자신에게도 읽어주고 싶다고 했다."

 

눈풀꽃

내가 어떠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

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할 것이다.

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었다,

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

내가 다시 깨어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었다.

축축한 흙 속에서 내 몸이

다시 반응하는 걸 느끼리라고는.

그토록 긴 시간이 흐른 후

가장 이른 봄의

차가운 빛 속에서

다시 자신을 여는 법을

기억해 내면서.

나는 지금 두려운가.

그렇다, 하지만

당신과 함께 다시 외친다.

좋아, 기쁨에 모험을 걸자.

새로운 세상의 살을 에는 바람 속에서.

 

Snowdrops

 

Do you know what I was, how I lived?You know

what despair is; then

winter should have meaning for you.

I did not expect to survive,

earth suppressing me. I didn't expect

to waken again, to feel

in damp earth my body

able to respond again, remembering

after so long how to open again

in the cold light

of earliest spring--

afraid, yes, but among you again

crying yes risk joy

in the raw wind of the new worl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40건 5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720 기레기의 그간의 방송 현황 해머스 2022-05-24 846 32
33719 장기집권이 왜 나쁜가! 댓글(2) 빛이비추길 2022-05-24 742 35
33718 12.12정변의 정당성-2 댓글(2) 개혁한국 2022-05-24 702 8
33717 기레기의 방송 제3부3편 "5.22 - 5.27 오해와… 해머스 2022-05-24 599 7
33716 차복환과 제1광수 안면골상불일치의 결정적 증거 2개 댓글(3) 노숙자담요 2022-05-23 670 70
33715 12.12정변의 정당성-1 댓글(1) 개혁한국 2022-05-23 480 13
33714 윤석열께 편지를 씁시다! 댓글(11) 한글말 2022-05-23 744 98
33713 윤석열의 의무공개매수제, 시장경제에 독극물! 개혁한국 2022-05-23 495 13
33712 타살을 의심하던 노무현 지지자들의 의견들 (2009년 … 댓글(2) Pathfinder12 2022-05-22 823 67
33711 5.18유공자 명단공개의 필요성을 알게해주는 유공자 댓글(10) 푸른소나무 2022-05-21 938 66
33710 5.18역사왜곡처벌법 헌법소원 접수했습니다. 댓글(3) 우파TV 2022-05-21 636 49
33709 제9회 5.18 군경전사자 추모식(봉주르방송국) 댓글(5) candide 2022-05-21 648 50
33708 운전하는 차에 최루탄가스가 밀려오면 어떻게 하나요? 댓글(7) 푸른소나무 2022-05-21 716 20
33707 박정희식 과두정으로 5.18민주화를 제압하라! 댓글(1) 개혁한국 2022-05-20 871 22
33706 프리덤뉴스 5.19일자- [논단] 5.18 정신에게 묻… 댓글(2) 해머스 2022-05-20 794 59
33705 프리덤뉴스 5.18일자 논단- 5.18 신화, 이런들 … 댓글(1) 해머스 2022-05-20 716 37
33704 윤석열 내친김에 통일대통령 가나? [성호 스님] 댓글(3) 해머스 2022-05-20 678 16
33703 꼴 보기 싫은 롬들 갔구나! ,,. 댓글(2) inf247661 2022-05-19 737 18
33702 제9회 5.18 군경 전사자 추모식(왕영근tv) 댓글(2) candide 2022-05-19 713 48
33701 20X 계엄군 중대장님! 혹시, 요 게시문의 쓴 '응답… 댓글(3) inf247661 2022-05-19 652 13
33700 방심하면 큰일난다-이춘근박사님도 열받음(이봉규tv) candide 2022-05-19 697 49
33699 윤석열시대가 진실 밝힐 찬스-지만원박사(이봉규tv) candide 2022-05-19 526 43
33698 혹시 어제 행사 동영상은 없나요? 정치승리 2022-05-19 362 15
33697 2022년 5월 18일 현충원 방문기, 사진 댓글(4) 기린아 2022-05-19 579 64
33696 반성 않는 선관위, 6.1지방선거에서도 부정선거한다 이팝나무 2022-05-19 489 33
33695 5) 5.18 광주의 제1,2,3광수는 평양에 있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22-05-18 711 82
33694 [안정권] 5·18 40주년 앞두고 극우 성향 단체 … mozilla 2022-05-18 854 53
33693 5.18역사학회 성명서 (3) 해머스 2022-05-18 537 54
33692 5.18역사학회 성명서 (2) 해머스 2022-05-18 511 51
33691 5.18역사학회 성명서 (1) 댓글(1) 해머스 2022-05-18 727 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