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 한 사람을 맘것 비판하겠습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이제 그 한 사람을 맘것 비판하겠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역삼껄깨이 작성일22-10-07 05:10 조회1,656회 댓글3건

본문

육사 11기의 위상과 성격은

어느기수에 비해 높고 국가를 향한 보은과 보국의 의지를 가지고

다져진 기수라고 생각해왔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사람마다 다르다는 것을 [전두환 리더십]을 읽고 명확히

마음 정했습니다. 이제는 맘것 한 사람을 비판하겠다는 애국정신이 생겼고, 지금 아니 향후

어떤 사람이 국가의 리더로 서야하는지 반드시 새겨야 겠습니다.

 

육사 11기는

6.25남침전쟁이 발발하여, 또래의 친구들이 전장터에 나가 전사하는데 그들은

대한민국 유래없는 최정예 장교단 교육을 받았고, 전쟁터에 목을 내놓지 않아도 되는

특혜를 받은 기수입니다.

 

그랬기에 한 사람은

일평생 보은과 보국을 해야한다는 신념으로 살았고, 한 살어린 동기생은 국가는커녕

오직 자신의 안위와 하빠리 존심을 위해 하나도 아닌 동기생 두명을 죽음보다 더한 고통속에

처넣었습니다. 이로인해 국가는 망국의 바닥없는 구렁텅이 속으로 빠졌습니다.

이제부터는 확실히 노태우라는 보통사람을 떳떳하고, 목에 핏대를 세워 비판 하겠습니다.

 

[전두환리더십]

243 ~253 쪽을 읽어 보십시요. 

반드시 사서 읽어 보십시요. 전두환 대통령께서 행한 국가경영업적을

알려면 당연 책한권 사서 직접 읽어야 자유대한민국 국민 자격이 있는 겁니다.

 

권력? 아니 권한?

한사람은 친구와도 나누는 것이 아니라고 주작을 부렸지만.

아니지요. 친구와 함께 개척해나가고자 했던 한 사람의 눈물어린 보국의 편지, 친구를 후임 리더로 삼은 그 후회 서린 편지를 반드시 읽어 보십시요.

 

북사칠오ㆍ광일오사

댓글목록

역삼껄깨이님의 댓글

역삼껄깨이 작성일

그렇습니다.
14년간의 의식을 잃고 연명을 하는동안, 그 외로운 영혼은 어데론가 떠돌면서 괴로워 했을 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이분으로 인해 망국의 터널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외로운 나라, 외로운 영혼.

제가 입버릇 처럼 말하는 것이 있지요.
주둥이에서 5.18 재정립이 안나오면 모두 가짜라고 말입니다.
노태우씨 이분은
5.18을 폭동에서 민주화라고 이름을 바꿔줬고, 그 자들에게 중복보상까지함과 동시에 지금 이 나라의 역사를
깡그리 까부시는 첫문을 열게 했지요.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억눌렸던 감정과 피해의식을 갚는 도구로 썼다는 것은 너무나 명확합니다. 심지어 빨갱이들도 안하는 짓을
냉큼 해버렸다는 것입니다.

지금 이 나라의 역사와 환경, 운명은  모두 잘못됐습니다. 그 이유는 모두 518에 기인하고, 숙주이기 때문입니다.
아마 그분도 여기까지는 몰랐다 한들 참으로 용서할 수 없는 것은 리더의 역할을 한게 아니라, 자신의 위험을 회피하였다는 것입니다.
얼마나 비판받아 마땅하겠습니까? 이가조선 내명부 여인네들의 해코지수준에도 미달되는 폭정을 말입니다.

조그마한 기업의 임원하나 추천하는데도 함부로 천거 안했습니다. 무슨 욕을 처먹는것은 둘째 치더라도, 그 회사의 성패를 위해서였습니다.
그런데 이 나라를 경영하는 자리에 이런 자들이 즐비했고, 대나놓고 나라 팔어 넘기는 녀석들까지 그자리에 올랐다는게 아이러니가 아니라
지옥세상이라고 봅니다.

세상에서 가장 싫어하는 인간 부류는
아무것도 모르면서 능력과 지식과 경험도 없으면서 알고,능력과 지식과 경험자에게 우기는 인간입니다. 철저히 무시하고, 모략하고, 폭정을 가하지요.
그런 분이셨습니다. 그때문에 이 나라 백성들은 자동으로 날이갈수록 우기는 내성이 강해저갑니다. 어찌 책임 질겁니까?
자식녀석까지 음산하고 침침하며, 써늘하고 냄새조차 기분나쁜 곳에가서 돌기둥 어루만지고 무릎을 꿇게 하였지요.비판받아 마땅한 분입니다.

세상을 뒤집어 놀라게 한 끊이지 않는 사건들은 모두 518을 덮기위한 일련의 공작이었을 뿐 그냥 지나가고 잊혀지는 사건이 아니라고
머리와 가슴에 새겨 박아야 할 것입니다. 그것도 죽는 날까지 이 나라가 바로설때까지.
북사칠오 광일오사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5.18은 이미들통나 답까지.책으로!
좌파들이 아무리 고도의 꼼수를 부려받자
국민과 세게인을속이고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면
말짱도루묵! 대한민국 반역자일뿐이다.
박살내자 민주당!때려잡자 반역자들!
5.18의진실을밝혀 간첩 김대중.간첩문재인 무리들의
좌파의 뿌리를뽑고 대한민국은 다시 시작해야함!

평온한님의 댓글

평온한 작성일

518을 민주화로 둔갑시킨 노태우가 국민을 분노하게 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04건 6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654 5.18 성역화 반기를 든 이종명, 김순례 의원 댓글(2) 니뽀조오 2023-01-04 1860 68
33653 [단독] 尹 정부, 교과서에 "광주 518" 삭제 댓글(5) 니뽀조오 2023-01-04 1792 45
33652 교육과정에서 '5·18' 용어가 최종적으로 삭제된 채 … 댓글(2) 지만원필승 2023-01-04 1561 28
33651 세계 6위, 대한민국의 위엄 댓글(3) 비바람 2023-01-04 1630 64
33650 대법원 2022도3281 피고인 지만원 손상대 대법원… 지만원필승 2023-01-03 1356 50
33649 더러운 주사파 65쪽 판결문을 찢어발긴다 찢어죽인다 때… 지만원필승 2023-01-03 1433 24
33648 접골원할배 댓글(2) 역삼껄깨이 2023-01-02 1686 47
33647 지만원 박사님의 경지 댓글(1) 의병신백훈 2023-01-02 1734 42
33646 2023년을 맞으며 김문수를 생각한다 댓글(4) 비바람 2023-01-01 2310 93
33645 계묘년(癸卯年) 새해인사 댓글(1) 쌍목 2022-12-31 2111 49
33644 신윤희와 장태완 중 누가 12·12의 영웅이며 참 군… 댓글(2) 시사논객 2022-12-30 2693 24
33643 중국공산당에 의한 한국공산화의 위기! ① “광주사건”의… 댓글(3) Monday 2022-12-28 3067 34
33642 '機動訓鍊'을 5년간 미실시한 '與敵罪. 利敵罪. 間諜… 댓글(3) inf247661 2022-12-28 2832 38
33641 5.18 진실! 댓글(4) 장여사 2022-12-28 2930 31
33640 (削除 豫定) '대공 조기 경보망? ' ,,. '… 댓글(2) inf247661 2022-12-27 2894 29
33639 左翼을 全滅시킬 右翼戰士가 時急하다 댓글(4) aufrhd 2022-12-27 2595 43
33638 전사(戰士)를 중용하소서 댓글(2) 서석대 2022-12-25 3235 50
33637 미쓰비시 창업자 이와사키야타로 댓글(2) 봄맞이 2022-12-24 2610 26
33636 '한국'은 있어도 '북한'은 없다. 댓글(1) aufrhd 2022-12-24 2344 37
33635 정승화 전 육군참모총장에 대한 장세동씨의 공개장 | … 댓글(5) 시사논객 2022-12-22 4356 37
33634 현역의 장병들에게 고하는 노병들의 고뇌/ 당부(완) 댓글(2) 인강11 2022-12-21 3461 47
33633 이태원 유가족들의 딜레마 댓글(5) 공자정 2022-12-20 3919 78
33632 일본의 기업가 정신에서 보이는 인본주의와 홍익인간 댓글(3) 봄맞이 2022-12-20 3648 35
33631 김대중 추종자들과 그들을 추종하는 자는 모두 빨갱이다. 댓글(6) aufrhd 2022-12-19 3363 72
33630 우리가 착각하는 민족,그리고 한국인과 북조선인 댓글(3) 봄맞이 2022-12-19 3176 43
33629 최규하 권한대행의 제5공화국안 발표 육성 43년만에 공… 댓글(2) 시사논객 2022-12-19 3102 18
33628 정확하십니다 댓글(4) 역삼껄깨이 2022-12-18 3203 45
33627 한반도 (조선반도). 댓글(3) aufrhd 2022-12-17 2463 48
33626 10·26 박정희 대통령 시해사건 전모를 발표하는 전두… 댓글(4) 시사논객 2022-12-16 2696 41
33625 33624의 내용에 대한 타이핑 기록 댓글(4) 해머스 2022-12-15 2421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