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용 신부는 교회의 사제가 아니라 사탄이다(광야의 소리)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지성용 신부는 교회의 사제가 아니라 사탄이다(광야의 소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sunpalee 작성일23-05-23 20:44 조회2,923회 댓글1건

본문

기사 확대 기사 축소
지성용 신부는 교회의 사제가 아니라 사탄이다
김원율 안드레아 (반포1동)
 

 

천주교 인천교구 사제이며 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지성용 신부가 조국과 윤미향에 이어 또다시 민주당의 김남국 의원을 옹호하고 나섰다. 정의구현사제단은 이 세상에서 가장 비열하고 사악한 종교집단이며 신자들로부터는 마귀집단이라고 손가락질 받고 있다. 김남국은 ‘’이모’ 발언으로해서 덜떨어진 국회의원으로 그 용렬한 이름을 떨친 바 있다. 지성용은 자신의 SNS에서 “김 의원이 스님도 아니고 신부도 아니다"라며 "진보는 돈 벌면 안되는가?"

며 코인투자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의원을 두둔했다.그러면서 지 신부는 요한복음 속 예수의 말씀인 '너희 가운데 죄 없는자가 저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를 인용해 "누구든지 욕망이 없는 자, 김남국에게 돌을 던져라"고 했다.

지 신부는 2019년 8월 23일 서울대, 고려대 학생들이 조국의 위선과 철면피함에 치를 떨며 캠퍼스에서 촛불시위를 하자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서울대, 고려대 학생들의 집회를 바라보며...

자유, 진리, 정의가 어디 있냐고?

친구들아. 그 동안 박근혜 정부의 적폐, 서울대 김기춘, 김진태, 나경원을 비롯한 너희 대학 출신들 고위관료들이 국정을 농단할 때는 침묵하던 너희들이..

고려대 이명박이 사대강을 파헤치고 자원외교랍시고 국가 돈 빼다가 삥땅치던 때에 방산비리로 수조원의 혈세 삥 뜯을 때는 침묵하던 너희들이...

촛불을 들었다..나는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 (이하 생략)”

천주교 신자들이 고백성사 후 죄의 사함을 위해 보속을 주는 절차가 있는데 지 신부는 2016년 성탄절 판공성사에서 신자들의 고백성사 시에 “박근혜 퇴진 촛불 집회에 참가하라”는 보속을 준 희대의 마귀같은 존재였다. 이와 비슷한 예로는 춘천교구에서 4대강을 반대하는 주교회의의 결정에 찬성하지 않는 신자에게는 성체를 주지 않겠다고 공언한 정의구현사제단의 신부가 있었다. 

 

검찰개혁이란 구호아래 온갖 비리와 불법을 저지른 조국 일병 구하기에 나선 지 신부는 2020년에는 반일을 앞세워 위안부 할머니의 고혈을 빨아 사리사욕을 채우던 정의기억연대 윤미향의 친위대가 되었다. 이명박이 삥땅치는 것은 안 되고 토착왜구 박멸을 외치며 국민을 친일과 반일로 가르는 문재인의 졸개윤미향이 삥땅치는 것은 괜찮단 말인가?

 

그는 2018년 4월 가톨릭 프레스라는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제는 세상일에 초월해야 하는데 초월의 의미는 세상의 중심, 본질에 가까이 가는 것’이라고 말하였다. 세상의 중심으로 들어가는 것이 고작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고 북의 인민민주주의 수립에 혈안이 된 반역정권의 똘마니 노릇이나 하려는 것인가지 신부는 ‘초월을 지향하는 자는 세상을 꿰뚫어보는 예언자적인 눈을 가진 사람들’라고도 하였다. 예언자는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는 사람이지 지 신부처럼 허파에 바람이 들어 자신이 위대한 예언자라고 착각하고 영성이라고 찾아볼 수 없는 사탄의 소리를 지껄이는 사람 아니다.

 

어차피 이런 인간들은 마음속이 분노, 질투심, 증오심과 저주로 가득차있어 진실된 목자(牧者)로 회심하여 하느님의 양(羊)들을 돌볼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다. 그러므로 신자들은 이런 마귀신부에게 동화되거나 부화뇌동하지 않도록 마음을 다잡아야 할 것이다. 이런 인간들은 그저 그렇게 세상을 살다가 그렇게 세상을 하직하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2023. 5. 17. 김원율  


댓글목록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5.18은 절대 민주화운동이 될수없습니다
사기친것입니다.5.18을 사기쳤다면 전국민이 피해자!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0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02 박정희 대통령은 이승만 대통령을 공덕이 과보다 많은… 댓글(1) 도도 2024-02-25 867 24
1801 박정희 "남로당 입당원서에 사인하거나 도장 찍은 적 없… 도도 2024-02-25 811 25
1800 그저께{22일}은 '지' 의장님 재판일. 어제(23일}… inf247661 2024-02-24 1206 25
1799 ('투표법'외; 削 豫)'건국 전쟁'영화 관람수 - 1… inf247661 2024-02-24 1081 12
1798 [이순자 자서전] 전두환 대통령 청와대 집무 첫날의 스… 시사논객 2024-02-23 1329 24
1797 (펌) 민변 "5·18 조사위, 진상규명 불능 사유 즉… 댓글(1) 푸른소나무 2024-02-21 1756 20
1796 지만원 박사께 승리의 면류관을 씌워준 스카이데일리 sunpalee 2024-02-20 2054 35
1795 [다큐소설] 518광ㅈㅜ시민 독립선언서 댓글(1) 진실찾기 2024-02-19 2539 36
1794 {削.豫} 所要되지 않! ,,. 쥑여라, 選棺委 惡鬼/… inf247661 2024-02-18 2436 21
1793 번호 13831 [다큐소설] 글을 읽어보고 댓글(1) 진실찾기 2024-02-17 2952 23
1792 [다큐소설] 전두환 (8) 5.18 을 읽고 댓글(2) 푸른소나무 2024-02-15 3771 39
1791 [다큐소설] “국방부장관”이 뉴스(news)에 출연하여… 댓글(1) 진실찾기 2024-02-15 3812 28
1790 지만원 박사 재판일정 공지 stallon 2024-02-13 4765 52
1789 음력설 유감 댓글(1) 이팝나무 2024-02-11 5567 30
1788 r기록영화 "건국전쟁" 관람후기 댓글(2) stallon 2024-02-11 5385 51
1787 돌려차기 김철수 2024-02-11 4899 13
1786 스카이 데일리 언론기관지 배포 왕영근 2024-02-10 5158 29
1785 이재용 회장을 집요하게 구속하려 한 한동훈과 김경율 댓글(2) Pathfinder12 2024-02-09 5220 54
1784 이순자 자서전 6장 1화 세종로 1번지 | 국운 개척 … 시사논객 2024-02-08 4374 31
1783 이번 설명절, 상당수 특별사면 실시 댓글(2) sunpalee 2024-02-08 4361 37
1782 전 국정원장, 박지원은 국민을 바보 등신으로 아나? 댓글(2) 청원 2024-02-08 3642 37
1781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4.02.06) 댓글(3) 청원 2024-02-06 3860 38
1780 큰 박사님! 댓글(5) 방울이 2024-02-05 5121 55
1779 아무튼 5.18은 민주화운동(=폭동)이 맞다 댓글(3) aufrhd 2024-02-04 5201 54
1778 살아있는 역사! 공수특전사의 숨결의 신년회! 조국은 … 왕영근 2024-02-04 4314 20
1777 5·18진상조사위 가 필사적으로 전두환보안사령관을 … 댓글(3) 도도 2024-02-03 5188 32
1776 kbs가 북괴방송이 된 듯하다. 댓글(2) aufrhd 2024-02-02 5072 53
1775 인요한에게 맞짱토론 신청하는 방송 대본 사이트 댓글(1) 시사논객 2024-01-31 6720 31
1774 (삭제요망)"문화일보 오늘(1.30.화)", 하단부 대… 댓글(2) inf247661 2024-01-30 5695 25
1773 김 대 중을 지지하다니, 참 답답한 쓰레기들이 … 댓글(1) aufrhd 2024-01-29 5327 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