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을 집요하게 구속하려 한 한동훈과 김경율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이재용 회장을 집요하게 구속하려 한 한동훈과 김경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thfinder12 작성일24-02-09 16:28 조회5,345회 댓글2건

본문

이재용 회장 첫 형사 피소도 한동훈, 두번째 사건도 한동훈이 지휘

 

이재용 회장의 첫 구속을 이끌어낸 사람은 한동훈 검사라고 한다. 두번째(2월 5일 선고) 형사 피소 사건도 한동훈(당시 중앙지검 3차장 검사)이 지휘했다. 한동훈은 이재용 회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2번째 사건은 참여연대 김경률이 고발한 사건이다. 즉 김경률이 고발하고 한동훈이 수사를 지휘한 사건인 것이다. 아시다시피 김경률과 한동훈이 아주 절친한 사이임은 마포 을 공천 이슈에서 드러났다. 국민들의 많은 비판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김경률은 불출마 선언만 했을 뿐 한동훈의 비호를 받아 비대위원 자리는 지키고 있다.

 

다음은 첫번째 사건에 대한 평론이다.

 

[2018, 최순웅 조선Biz 기자의 글에서]
그(한동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에도 포기하지 않고 특검 수뇌부를 설득해 삼성 수사에 ‘올인’했다. 결국 이 부회장은 구속됐다. (중략 ...)

 

지난 7월 윤석열 중앙지검장이 유임됐을 때만 해도 법조계에선 급을 맞추기 위해서라도 윤석열 지검장이 직접 나설 것이란 예상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후략)  (* 보통은 중앙지검장이 직접 지휘하는데, 직접 나서지 않고 한동훈 차장에게 맡겼다는 것: 최순웅 기자는 신임이 두텁다는 뜻으로 풀이하였으나,  윤석열 당시 중앙지검장이 불편한 수사를 차장에게 맡겼다고 볼 수도 있다) 

 

한동훈과 김경률은 이재용 회장을 끝끝내 구속시키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2월 5일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가 선고됐다. (한동훈은 이재용 유죄를 끌어내기 위해 무려 18개 죄목을 적용해서 단 하나라도 유죄가 선고되는 것을 노렸다고 한다. 변호사들 이야기로는 보통 이 정도면 다 무죄가 나오기는 힘들다고 함 => 그러나 전부 무죄 선고)

 

이것은 국내 산업을 살리기 위한 판결일 수도 있지만, 간접적으로 한동훈에 대한 준엄한 경고라고 생각된다. 한동훈이 기소한 사건에 대해서 모두 무죄 선고가 이루어진 것은 우연이 아니고 비대위원장으로서 월권을 휘두를 수 있는 한동훈에 대한 경고일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일부 우파 유튜버들에 의해서 한동훈이 김어준 방송의 애청자였다는 것이 밝혀졌다. 한동훈은 검사 시절 김어준의 라디오 방송을 들으며 출근했었다고 한다. 

 

또한 한동훈은 자기 인생의 황금기('화양연화'라고 표현)를 박근혜 국정농단을 수사하던 시기라고 스스로 밝힌 바도 있다. (2023. 2. 8. 한동훈 "민주당에 적개심 없다...文정부 때가 제 인생 화양연화" 중앙일보)
 
5.18관련 스카이 데일리 신문을 의원들에게 나눠준 허식 인천시 의장 해임 사건에 대해, 박주현 변호사는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불과 이틀만에 신속하게 징계위원회를 개최해 징계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문을 주변인이 달라고 해서 나눠준 것일 뿐인 허식 의장을 정당한 절차도 생략하고 신속하게 징계를 했다는 것이다. 

 

 

이원석 검찰총장도 좌파
 
이원석 검찰총장은 한동훈의 추천으로 검찰총장에 올랐고, 한동훈과 사법연수원 27기 동기라고 한다. 즉 윤 대통령보다는 한동훈과 친밀한 사이라고 보인다.

 

이원석 총장은 알려진 바와 같이 전라도 출신이며, '서울의 봄' 영화를 검찰 간부들을 데리고 가서 관람하기도 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이재명 수사에 대해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헤럴드 경제 : 이원석 “이재명 수사했던 총장 아니라, 민생범죄 해결했던 총장으로 남고 싶다” 2023. 12. 4. 
*한겨레: 이원석 총장 “내가 시작한 ‘이재명 수사’는 위증교사 단 한 건” 국정감사서 야당 ‘표적수사’ 주장에 맞서 항변 (2023-10-23)

또한 이번에 검찰은 이재용 회장 무죄 선고에 대해 즉시 항소했다. 정권이 바뀐 점을 감안하면 항소를 포기할 만도 한데, 아마도 이것은 이원석 총장의 영향이 있었지 않나 생각된다. 게다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49개 항목 전체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자 이것도 검찰이 항소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처는?
 
최근 이원석 총장 주변으로 그를 견제할 만한 검찰 인사를 한 것은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좀더 적극적인 방법이 필요할 것 같다. 이재용 회장 판결, 양승태 대법원장 판결 등에 대해 검찰이 항소하도록 하면 안될 것이며, 5.18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을 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할 것이다.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대한민국의 상속 제도를 하루빨리 현대화 하여, 민간의 자본 축적을, 4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픈 병에서 벗어나, 국가는 세금내고 개인과 기업이 축적한 자본을 상속의 기회를 이용하며, 국가가 상속 세로 또 빼앗을 것이 아니고, 그래서 기업이 해체되도록 할 것이 아니고, 개인과 기업을 보호하여, 세금 내고 키워진 자본 시장은 더욱 키워 세계의 기업과 경쟁토록 상속제도 현대화가 절실하다. 지금의 상속 제도는 국가가 상속세로 기업을 해체시키고 있다. 일 자리는 누가 만들고, 세금은 누가 내는가 ?
불합리한 상속제도 하루 빨리 선진화 하라. 악법으로 세계와 경쟁할 수 없다.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현행 상속제도에서 삼성전자는 이재용 회장 다음기에는 국민연금 공단이 경영하는 국영기업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전력, 통신등 국가 기간 산업은 국가 안보에 직결되어 적자를 보면서도 국가가 경영하는 경우가 있지만, 세계와 경쟁하여야 하는 반도체 산업등에서 국영기업은 세계와 경쟁이 불가능 합니다. 상속 세금으로 삼성 집단의 지분이 낮아지면 국민연금 공단을 이용하여 국가가 삼성을 경영해야 하는 모순의 시대가 올것입니다. 이런 상황이 오지 않도록 대비하여야 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68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68 '윤 석렬!', 우파건 좌파건, 방관만 하는데; 차라리… 새글 inf247661 2024-04-19 587 10
1867 '전파 용이'케끔 '行間축소/재정리',,.{削.豫}≪문… 댓글(1) 새글 inf247661 2024-04-19 683 7
1866 한동훈이 보수 여당의 이념의 정체성을 엿바꿔먹은 것이 … 댓글(5) 시사논객 2024-04-18 1865 39
1865 세(勢)를 크게 만들어야. 댓글(2) 푸른소나무 2024-04-17 3080 23
1864 국힘, 드디어 선거관리에 대한 의구심 드러내 댓글(4) Pathfinder12 2024-04-16 3493 40
1863 5.18의 진실! 댓글(3) 장여사 2024-04-16 3869 32
1862 (縮略,再 揭載)'지'박사님 재판건{축약.재 게재}. 댓글(2) inf247661 2024-04-14 5432 12
1861 '사전투표' 도입 후, 단 한번도 이긴 적 없는 총선.… 댓글(4) 국검 2024-04-13 6712 41
1860 투개표조작 부정선거가 계속되는 이유 댓글(2) 이팝나무 2024-04-12 7141 37
1859 친일(親日)과 용일(用日)의 생각차이 댓글(6) 푸른소나무 2024-04-12 7231 22
1858 전 대통령의 차이 댓글(1) 탈출은지능순 2024-04-11 6497 24
1857 정치꾼에게 농락 당하는 부끄러운 유권자 댓글(1) jmok 2024-04-11 5307 29
1856 이 번 선거는 할 말이 없네~ 탈출은지능순 2024-04-11 5475 38
1855 '선관위' 빨갱이 법조3륜을 축출치 않.못한 과오.죄는… inf247661 2024-04-11 4719 12
1854 이번 선거에 대한 생각 댓글(1) 탈출은지능순 2024-04-11 3151 26
1853 {削除豫定}'자유당'은 않 뵈길래 샅샅이 찾아보니 없어… 댓글(1) inf247661 2024-04-10 2349 6
1852 공직자의 직권 남용(악용) 범죄는 반드시 재발한다 댓글(2) jmok 2024-04-09 3154 22
1851 선관위의 어설픈 변명에 속는 언론과 일부 국민 댓글(3) 이팝나무 2024-04-08 3248 42
1850 진실이든 거짓이든간에 댓글(3) 역삼껄깨이 2024-04-08 3241 29
1849 박종인의 땅의 역사 댓글(5) 공자정 2024-04-08 3464 20
1848 Thanks for nothing! 댓글(2) 역삼껄깨이 2024-04-07 4135 25
1847 개인 도장을 날인하지 않은 것은 선거 무효 사유 댓글(3) Pathfinder12 2024-04-06 5325 37
1846 의인 두 분 댓글(1) 역삼껄깨이 2024-04-05 5277 44
1845 신윤희 장군님 댓글(4) 역삼껄깨이 2024-04-05 4693 30
1844 여론 조사가 옳다면 적어도 유권자 40%는 선악도 구분… 댓글(3) jmok 2024-04-05 3583 30
1843 매년 4월 첫주 금요일 : 鄕土豫備軍의 날/ 外⑵건{옥… 댓글(1) inf247661 2024-04-05 3454 4
1842 <지만원 박사님 신간 안내> 옥중 다큐소설 전두환-지만… 댓글(1) stallon 2024-04-04 3963 46
1841 빛과 소금 댓글(1) 김철수 2024-04-03 4720 34
1840 설마가 사람잡는다. 고 했거늘... 댓글(1) aufrhd 2024-04-03 3625 26
1839 아직도 하멜이 본 조선시대인가 ? 여론 조작인가 ? 댓글(5) jmok 2024-04-01 4252 2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