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보다 무서운 사람들의 입과 지라시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호랑이 보다 무서운 사람들의 입과 지라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몽블랑 작성일14-12-10 09:43 조회3,106회 댓글1건

본문

<호랑이 보다 무서운 사람들의 입과 지라시>20141210

 

사람들의 입과 지라시가 호랑이 보다 무서운 세상이다. 김정은 등

북한 지도부는 남쪽의 애국인사들이 띄워보내는 풍선삐라 때문에

신경이 곤두서있고, 대한민국은 정부를 흔들려는 정치 협잡군들과

자기 잇속만을 챙기려는 모리배들이 조작하고 뿌리는 지라시 때문에

세상이 뒤숭숭하다.

 

다른 것이 있다면 남쪽에서 북을 향해 뿌리는 풍선삐라는 굶주리고

억압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으로 이어진

북한 체제의 잔악한 만행 등 진실을 알려주기 위한 것이고,

남쪽의 지라시는 안보, 국방, 주요 사건 등과 관련해 정부의 신뢰를

흔들어서 정부와 국민을 이간시키기 위해 조작된 것이 많다는 사실이다.

 

주민들의 눈 귀 입을 틀어막고 있는 비밀, 인민들이 알아서는 안 되는

사실들을 알려주는 풍선삐라는 북의 체제를 흔들고 3대 세습 왕조를

무너뜨리는 기폭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저들은 '삐라살포를 전쟁으로

간주한다'며 기관포까지 쏘아대지 않았는가?

 

반면에 우리는 누군가가 정치적인 목적이나 공작적인 차원에서 슬며시

의혹을 제기하면 증권가의 지라시와 好事家의 입을 거치면서 살이 붙고
 
날개가 달리고
뼈대를 형성해 간다. 거기에 SNS가 퍼 나르고 종편방송의
 
논객들이 그럴듯한
논리를 동원해서 떠들면 헛소문은 사실처럼

돼 버린다.

 

사실처럼 굳어져 버린 허위 사실 때문에 뜻하지 않게 피해를 입은 쪽은

정부든 개인이든 아무리 부인해도, 사실이 아니라고 발겨혀져도 소용없

고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마는 것이 딱한 우리의 현실이다.

 

2002년 대선 때 이회창 후보 아들에 대한 병역 문제에 대해 모종의

압력과 특혜가 있었던 것처럼 거짓을 폭로해 선거 판세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김대업의 병풍(兵風),

 

대선 출마를 앞둔 당시 한나라당의 이회창 총재가 2001년 12월 방미

직전
최규선씨로 부터 여비조로 20만 달러를 받았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해
이 총재의 명예를 훼손했던 설훈의 20만불 수수의혹제기,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 2008년, 100일 동안이나 수도 한 복판인

광화문 네거리를 반정부 단체의 해방구로 만들었던 미국산 쇠고기의

광우병 괴담,

지난 2011년 서울시장선거 때 당락의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에 대한 박원순 측의 1억 원짜리 피부샾 의혹

제기.

“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와 박근혜 전 대표가 막역하게 만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던 2012년 박지원의 의혹제기...등도 모두 사실이 아닌 조작으로

드러났다.

요즘 뉴스의 초점인 '정윤회 국정 개입 의혹'사건도 마찬가지다. 검찰수사에

따르면 문건 작성자인 박관천 경정은 “제보자인 박동열 전 지방국세청장이

김춘식 청와대 행정관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라며 자신에게 해준 이야기를

토대로 보고서를 썼다"고 했다.

 

그러나 김춘식은 “박 전 청장에게 관련 사실을 이야기한 적이 없다”며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고 박동열은 김춘식에게서 들은 얘기가 아니라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얘기를 전했다는 뜻으로 진술했다. 박관천은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들을 확인조차 않고 청와대 문건을 작성했다는 뜻이다.

이처럼 어처구니없고 기막힌 일이 있는가?

 

삼인성호(三人成虎)라는 말이 있다. 사람 셋이면 호랑이도 만든다는

것으로 거짓말도 여러 사람이 하면 곧이듣게 된다는 뜻이다. 전국시대

위(魏)나라 충신 방총(龐葱)은 조(趙)나라에 볼모로 잡혀가는 태자를

따라 (趙)나라로 떠나면서 혜왕에게 말했다.

 

누가 시중에 호랑이가 나타났다 하면 믿으시겠습니까? 그 말을 어찌

믿겠는가?  다른 중신이 와서 같은 말을 하면 어떠시겠습니까?

반신반의(半信半疑) 하겠지. 그러면 또 다른 신하가 와서 정말이라고

하면 어떠시겠습니까? 그 때는 믿게 될 것 같다.

 

시중에 호랑이는 없습니다. 그러나 세 사람이 연이어 같은 말을 하면

호랑이가 나타난 것이 됩니다. 제가 떠난 후 저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사람이 셋만은 아닐 것입니다. 부디 그에 귀를 기울이지 마시기

바랍니다. 안심하라. 나는 내 자신의 눈만 믿는다.

 

방총이 조나라 수도인 한단에 도착하기도 전에 그가 우려했던 대로

상소가 들어갔다. 얼마 후 세자는 인질에서 풀려나 귀국했지만

방총은 왕의 의심을 받아 위(魏)나라로 돌아오지 못하는 신세가 되었다.

 

예나 지금이나 자기의 잇속이나 정치적인 목적으로 거짓을 조직적으로

확산시키는 세력, 사리 분별력 없이 시중의 의혹과 說을 믿어버리는

순진한 사람들이 알게 모르게 세상을 어지럽게 하고 망치는 것이다.

세상을 어지럽게 하는 모략중상, 정치권의 근거 없는 의혹제기와

뻥튀기기, 불신을 조장하는 거짓말에 살을 붙이고 각색하는 호사가와

증권가 지라시, SNS...종편방송 등에서 뚜렷한 근거도 없는 말을

멋대로 지껄이는 일부 엉터리 논객들,

그런 사람들의 언동을 ​효과적으로 다스리고 관리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와 사회적 시스템을 갖춰야 하지 않을까?

호랑이보다 무서운 입을 함부로 놀리고 엉터리 지라시를 멋대로

생산해 뿌리는​ 사람들 때문에 사회적 갈등과 불신이 더 커지고

국가 사회 경제적으로 겪게 되는 손실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복사 http://blog.naver.com/wiselydw/220205591761

댓글목록

유현호님의 댓글

유현호 작성일

발성, 그리고 문자로 쓰인 글들은 파워를 가지는 것이 형이상학의 가르침이다.
고급의 형이상학은 이것을 어떻게 사용하는 지를 가르친다.
인간의 상념은 진동을 한다.
인간의 상념은 매우 거친 저급의 상념진동을 가진다.
그것은 자신을 포함해서 우주의 모든 곳에 까지 영향을 준다.
그런 저급의 진동은 같은 저급의 진동을 불러온다.

법칙/ 같은 것은 같은 것을 끌어온다.

그래서 아마겟돈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이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6,452건 81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72 가짜 천국 댓글(4) 만세반석 2015-04-02 1644 43
1971 말(言)로 사는 사람들의 말,말,말 몽블랑 2015-04-02 1592 21
1970 (자료)윤이상 음악당과 음악세계(잡지) 댓글(1) JO박사 2015-04-02 1711 14
1969 좌익개들은 518 연고대생 600명의 정체와 공적포상… 댓글(1) 중년신사 2015-04-02 1522 42
1968 5.18 북한 특수군 작전의 성공은... 댓글(3) 경기병 2015-04-02 1729 30
1967 광주사태 연고대 600명중.. 민주화 운동으로 포상받은… 일지 2015-04-02 1647 41
1966 괴한들의 습격을 받은 20사단 국군들의 증언을 들을 수… 경기병 2015-04-02 1555 39
1965 가장 악의적으로 뒤 틀린 인간! 湖島 2015-04-02 1713 66
1964 좌우합작의 속임수, 대한민국은 위태롭다 댓글(1) Long 2015-04-02 1768 21
1963 다 속혔다 댓글(1) 은방울꽃 2015-04-02 1838 22
1962 강아지 털 몇개 흔들며 양털이라고 우기는 자들에게는 댓글(1) 일조풍월 2015-04-02 1592 47
1961 세월호 유가족 팔자 고쳤네! 댓글(2) 만세반석 2015-04-01 7247 56
1960 광주 5.18단체의 영원한 딜레마 경기병 2015-04-01 1434 43
1959 5.18광주폭동 팩트논쟁 댓글(11) 신생 2015-04-01 1797 45
1958 앞으로 한반도에 있을 5대 사건 - 제2의 건국이 코앞… 하나님의칼 2015-04-01 1555 42
1957 중2 수준인 많은 사람들의 5.18에 대한 이해 댓글(2) 경기병 2015-04-01 1626 25
1956 5.18 증거...북괴의 국보 1 호 리모콘... 路上 2015-04-01 1640 64
1955 북한의 대남 모략영화 주제곡 '님을 위한 행진곡' 다시… 지만원 2015-04-01 2620 41
1954 광주일보사가 쓴 다이너마이트 이야기 지만원 2015-04-01 1748 59
1953 시스템클럽에서 반론해야할 광주 5.18 팩트 논쟁(5) 댓글(17) 현산 2015-04-01 2030 12
1952 시스템클럽에서 반론해야할 광주 5.18 팩트 논쟁(4) 댓글(7) 현산 2015-04-01 1972 11
1951 시스템클럽에서 반론해야할 광주 5.18 팩트 논쟁(3) 댓글(5) 현산 2015-04-01 1859 11
1950 시스템클럽에서 반론해야할 광주 5.18 팩트 논쟁(2) 댓글(5) 현산 2015-04-01 2122 11
1949 5.18은 거리로 나가야 한다 댓글(1) 이재진 2015-04-01 1564 58
1948 <<<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 유돌 2015-04-01 1705 18
1947 5.18 진실 알리기 <대구경북 지역모임>을 시작합니다… 댓글(2) 유람가세 2015-04-01 1478 53
1946 5.18의 진실을... 댓글(5) Long 2015-04-01 1691 39
1945 [5.18 진실] 전단지 배포를 목적으로 하는 지역 모… 댓글(5) 유람가세 2015-04-01 1597 41
1944 이완구의 비리 척결은 막간 쇼 경기병 2015-04-01 1504 38
1943 박근혜는 정치를 포기하려 하시는가? 부패와의 전쟁은 실… 하나님의칼 2015-03-31 2320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