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아바타 이완구는 자진 사퇴하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박근혜 아바타 이완구는 자진 사퇴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반석 작성일15-02-10 22:20 조회2,192회 댓글1건

본문


전에 문창극 총리 후보는 대한민국이 일본 식민지로 지배를 받은 것도 하나님의 뜻 운운한 교회강연을 야당 좌빨 좀비들이 아귀같이 물고 늘어지며 문총리 후보 국회청문회를 반대하니,박근혜는 문총리 후보를 지명해 놓고 국회 청문회는 열지 않고 해외 순방이나 가고 문총리 후보만 그동안 좌빨 좀비들한테 조상으로 부터 그 집안 자녀손들까지 그 가문이 도륙을 당하도록 유기하였다.

그리고 박근혜는 일주일간이나 해외순방으로 외유하고 돌아와서 좌빨좀비들에게 물어 뜯겨 피투성이로  만신창이가 된 문창극을 청와대로 불러 위로 한마디 하지 않고 청와대 문구멍으로 바같 구경만 하다가 결국 문창극총리 후보가 스스로 물러나도록 외압을 넣어 그를 사퇴시켰다.

이런 박근혜를 보면 정말  인정머리라고는 손톱만치도 없고 아예 인간이 돼먹지를 않았다.
자기 손으로 지명한 후보를 좌빨들이 고작 친일 발언 그 한가지를 유독 문제 삼고 이슈로 그를 총리후보 반대하고 물고 뜯는다고 박근혜는 오히려 그를 그들의 먹이감으로 던져주고 나완 아무관계가 없는냥 수수방관하고 오히려 외압을 넣어 그를 사퇴시키고 난후 고작 한다는 소리가 "청문회까지 가지  못해 안타깝다"라는 꼭 남의 말하듯이 하는  저능아 수준의 백치 발언을 하였다.

그런데 이완구는 박근혜를 늘 "각하"라며 상분지도하니 이번에 좌빨 좀비들이 문창극에 비해 10배 100배 비리, 부패 종합 백화점이라 불릴 이 이완구 이넘, 상판대기는 꼭 소도둑놈같이 생겨 속에는 능구렁이가 한 100마리나 들어있는 처세의 달인 이런 나쁜놈을  박근혜는 그 치마폭으로 싸고 돌면서 국회 청문회에 그를 내보내곤  그리고 여당대표 김무성이와  그 졸개들을 이완구청문회 열리는 그날 갑자기 급히 청와대에 물러 이완구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 나섰다.

이완구는 박근혜의 아바타다. 즉 박근혜가 가진 가짜상표는 다 가지고 있는 놈이다.

도둑놈들은 도독놈들 끼리 배가 맞고 사깃꾼은 사기꾼들 끼리 죽이 맞다.

이것이 유유상종이다.

그래서 박근혜와 이완구는 유유상종이고, 그 나물에 그밥이다.

이제껏 이완구의 비리 릴레이는 계속 진행중인데 지금 까지 드러난것만 해도 그는 비리 만물상이다.

부동산투기,
병역기피.
논문표절.
황제특강.
특혜채용
아들군면제.
언론통제.
직위남용등 손으로 다 꼽을 수 없다.

이런자가 국무총리하는 나라는 쥐나 개나 다 국무총리하겠다.

박근혜는 대한민국 나라야 되던 말든, 국민들이나 다 죽던 말든 자기하고 배맞고 짝자꿍 잘 하는 자들은  도둑놈도 좋고 사깃꾼도 좋고, 심지어 빨갱이도 좋다.

대한민국 정말  살기 좋은 나라다. 박근혜 만만세다.
대한민국 칠푼이 나라다.

-------------------------------------------------------------------------------------
   




짝퉁은 짝퉁을 알아 본다.





 머리는 좋아 행정고시에 합격하여 하늘 높은지 모르고 승승장구했지만, 평생을 잘 못 살아왔는지,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그저 머리를 조아리며 쏟아내는 말마다 사과에다 변명투성이 발언들뿐이다. 지금 국무총리 청문회가 대한민국 국회에서 10~11일까지 열리고 있는 중이다.

   그렇게 사과를 하려면 국무총리 하지 않는 게 나을 것 같은데, 끝까지 버티면서 국무총리를 해야만 직성이 풀릴 것 같은 기세와 함께 사과와 변명 그리고 위증될 발언들을 먼저 나열하고 싶어진다.




 

   경향신문에서 발췌한 것을 먼저 본다.


   이완구 총리 후보자는 “통렬히 반성한다.” “불찰이다.” “부덕의 소치” “백번 사죄 말씀 올린다.”는 강한 어휘를 사용하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고 한다.

   병역 의혹에 대한 거짓 해명 논란에 대해선 “40년 된 일이기 때문에 혼동하고 있다”고 비켜갔다. 평발 때문에 “평생 등산을 못해봤다. 만기제대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제 몸이 좋지 않았지만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병이 있는 것에 대한 강조를 한다.

   ‘언론 외압’ 녹취록에 담긴 내용을 부인하다가 “착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발뺌도 한다. 녹취록 일부가 공개된 뒤에는 “1시간 반 동안 좀 과장됐거나 흥분된 상태에서 말한 것으로 이해를 해 달라.”며 거듭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다음은 <노컷뉴스>에서 발췌한 녹취록이다.


  총장 및 교수 관련 부분


나도 대변인하면서 지금까지 산전수전 다 겪고 살았지만 지금도 너희 선배들 나하고 진짜 형제처럼 산다. 언론인들 내가 대학총장도 만들어 주고 나, 언론인... 지금 이래 살아요. 40년 된 인연으로 이렇게 삽니다. 언론인 대 공직자의 관계가 아니라 서로 인간적으로 친하게 되니까.. 내 친구도 대학 만든 놈들 있으니까 교수도 만들어주고 총장도 만들어 주고...


▲김영란법 관련

내가 이번에 김영란법, 이거요, 김영란법에 기자들이 초비상이거든? 안 되겠어. 통과시켜야지, 진짜로. 이번에 내가 지금 막고 있잖아. 그지? 내가 막고 있는 거 알고 있잖아 그지? 욕먹어가면서. 내 가만히 있으려고 해. 가만히 있고 하려고 해. 통과시켜서, 여러분들도 한 번 보지도 못한 친척들 때문에, 검경에 붙잡혀가서 당신 말이야 시골에 있는 친척이 밥 먹었는데 그걸 내가 어떻게 합니까? 항변을 해봐. 당해봐.


내가 이번에 통과 시켜버려야겠어. 왜냐면 야당이 지금 통과시키려고 하는 거거든? 나는 가만히 있으면 돼. 지금까지 내가 공개적으로 막아줬는데 이제 안 막아줘. 이것들 웃기는 놈들 아니여 이거... 지금 아마 검경에 불려 다니면 막 소리 지를 거야... 김영란법이 뭐냐, 이렇게 얻어먹잖아요? 3만원이 넘잖아? 1년해서 100만원 넘잖아? 가... 이게 김영란법이야. 이런게 없어지는 거지. 김영란법 만들어지면. 요게 못 먹는거지.. 하자 이거야. 해보자(노컷뉴스;2015.2.10.)


    ‘김영란법’ 즉 ‘부정청탁금지 및 공직자 이해관계 충돌방지법’이라고 하는 원제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로 바꿨으면서도 본회를 통과시키지 않으면서, 국회의원들의 실속을 채워주려고 이완구라는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총대를 메고 있었다는 말이지 않은가? {이런 이를 국무총리로 앉혀야 할 것인가? 박근혜 정부는?}


   10일 청와대에서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 원유철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등을 불러들여서 하는 말이, 단 한 번도 ‘증세 없는 복지’라는 말은 절대로 하지 않았다고 했다며 원유철 정책위의장이 기자들에게 전했다고 한다. 분명 그렇게 말했다는 것이 증명이 되는 것이 확실하다고 본다.

 

    다음은 <한겨레신문>이 모아 논 2012년 대선 당시 대통령 후보자 대화내용 일부이다.


상대 후보를 ‘증세’로 몰아붙여 공격하기도


상대 후보를 ‘증세’로 몰아붙이는 논리는 박근혜 후보의 주된 토론 도구였습니다. 저출산과 고령화, 교육과 과학기술 등이 주제였던 3차 TV 토론회에서도 박근혜 후보는 ‘증세할 것이냐’며 문재인 후보를 몰아붙였습니다. 당시 문재인 후보는 박근혜 후보가 ‘1조5천억원으로 4대 중증질환을 모두 국가가 보장해 주겠다’고 공약한 데 대해 “암 환자만 1조5천억원이고 뇌혈관, 심혈관 환자까지 하면 3조6천억원이 드는데, (박 후보가 공약한 1조5천억원만으로) 충당이 가능한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박근혜 후보는 “네”하고 짧게 대답합니다. 그리고는 “문재인 후보의 복지재원 조달을 보면 증세를 통해 연간 19조원을 걷어 사용한다고 했다”고 공격의 칼날을 되돌렸습니다.


■ “증세 없는 복지 가능합니까?” 질의하자 “그래서 제가 대통령 되겠다는 것”





박근혜 후보 “그래서 제가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 아닙니까.”

대선토론 ‘짤방’(사진)으로 제작돼 유명해진 이 이미지는 당시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 간의 설전을 표현한 것입니다만, 실제로 이런 대화를 직접적으로 주고받은 적은 없었습니다. 이날 화제가 됐던 “그래서 제가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 아닙니까”, “제가 대통령이 됐으면 진작 했어요”와 같은 발언은 있었지만, 3차 토론회 말미에 반값등록금 및 사학법, 과학기술인재 양성 공약을 얘기하면서 나왔습니다. 하지만 2차와 3차 토론회의 주제는 줄기차게 증세 없는 복지에 맞닿아 있었습니다. 복지를 위한 고소득자 증세를 대놓고 주장한 이정희 후보, ‘복지를 위한 증세도 솔직하게 밝히겠다’던 문재인 후보와 달리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를 확립하겠다던 박근혜 후보는 본인의 복지 재원조달 방안은 “국민 부담을 늘리지 않”겠으며 “재원조달방안을 다 계산”했다고 확언했고, 상대 후보가 증세하려 한다고 공세를 퍼부었습니다.(한겨레;2015.2.10)



   2012년 선거 당시에도 박근혜 자신의 입으로는 ‘증세 없는 복지’라는 말은 절대로 하지 않았지만, 문재인 후보가 “증세 없는 복지가 가능한가?”라고 묻자 그 답으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가능하다’는 말로 답을 했을 뿐이라는 것을 2015년 2월 10일 분명히 말한 것을 원유철 의장이 기자들에게 전달했다. 그러나 그 말이 밖으로 나가자 대선 토론 당시 말한 의미는 ‘증세 없는 복지’가 확실한데 말을 바꾸는 것에 국민의 항의가 빗발치자, 이번에는 유승민 원내대표가 나서서 ‘그런 말 한 적 없다.’로 정정하며 김무성 대표와 합세를 하니 원유철 정책의 의장도 ‘잘 못 들은 것 같다.’고 꼬리를 내리며, 청와대를 옹호하고 나서고 있는 새누리당의 부패된 냄새가 세상을 진동하고 있지 않은가!



서울=뉴시스】김영욱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유승민 원내대표, 원유철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를 접견하고 있다.

2015.02.10. mirage@newsis.com 2015-02-10


   분명 박근혜 자신의 입으로는 ‘증세 없는 복지’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옆에서 ‘증세 없는 복지’가 가능한가라고 물었을 때 다른 말이라도 그 뜻을 인정하면 당연히 긍정하는 것이 된다. 그러나 ‘증세 없는 복지’라는 말은 하지 않았으니 틀리는 말은 아니다. 이게 궤변(詭辯)이 아니고 무엇인가?

   선거철에 ‘복지를 위해서는 증세를 해야 한다.’는 후보자에게 표를 던질 사람이 얼마나 될 것인가? 사실은 그 말이 옳은데 말이다. 결국 박근혜는 국민 앞에 가면을 쓰고 선거전을 했다는 증거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 말을 가슴에 품고 있다 10일 털어 논 것이 틀림없을 것이다. 그러나 또 한 번 인기가 곤두박질쳐질 것을 감지한 나머지 새누리당에 총대를 메게 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는 것 아닌가?

  정치를 혐오하는 국민과 정치에 무관심한 국민을 만들어주는 대목이다. 수많은 이들이 ‘정치! 진절머리가 난다!’고 했으리라.


   왜 현행 헌법을 바꿔야 하는지 그 이유도 이 안에 있는 것이다. 분명 삼권분립의 체계를 갖추기는 했지만, 대통령의 권한이 한 단계 위에 있는 것을 없애버려야 하는 것이다. 대통령이 말을 했으면 그 입에서 책임을 져야 하는 데도 권력의 힘으로 몰아붙이려는 처사를 어찌 두고 볼 수만 있겠는가? 합법적 대통령도 아닌 이가 권한을 맘대로 휘두르고, 그 말에 번복을 하는 야당 지도부를 보며 한심하다고 하지 않을 이가 얼마일까? 이런 새누리당의 의원들의 재질이 의심스럽지 않을 수 없다.


   이완구 총리 후보자를 어떻게 하든 총리로 인준하게 하려는 청와대 속셈을 어찌 몰라라 할 수 있겠는가? 거짓과 가식 그리고 변명을 일삼는 이가 박근혜 정권에 필요하다는 것 아니겠는가? 궤변을 털어놓을 줄 아는 이는 궤변가를 좋아하기 마련이다. 남은 집권 3년을 장악하기 위한 포석이다. 그 포석에 휘말리는 야당이 된다면 다시는 일어서지도 못할 야당이 되고 말 것이다. 새누리당의 억지를 이겨내지 못한다면 말이다. 이완구 총리후보자 청문회에서도 궤변을 만들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새누리당 위원들을 강력하게 몰아붙여야 한다. 이번 기회에 야당의 긍지를 확실하게 세워야 하며 잃고 있었던 대통령직도 회수해야 마땅할 줄 안다.

   분발하기를 바란다. 전당대회 내내 국민들의 무관심 속에서 치루고 있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새정치연합은!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굳게 감은 채 곤혹스러운 표정으로

청문위원의 질문을 듣고 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댓글목록

삼족오님의 댓글

삼족오 작성일

시장주의체제 하에서 부동산.주식하지 말고 살라는 것은 잘못 입니다.
야당인사들도 종북단체인들도 털면 이완구 총리후보보다 더 한 경우가 허다 합니다.

사유가 있었는데 그것을 확대 해석하여 트집을 잡는다면
문재인.김무성.김문수.박원순.안희정.반기문 등의 인사들도 모두 정치권에 나오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쥐 잘 잡는 고양이가 중요하지 도둑고양이 집고양이 흰고양이 검은 고양이로
트집잡고 허물을 잡아야 하는 시대인가를 자성해야 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041건 107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11 5.18에 침묵하는 전두환 등 5공 인사들. 그들은 다… 댓글(4) 유람가세 2015-03-30 2526 87
1910 살인명령 (광주=신천) 댓글(1) 신생 2015-03-29 2227 22
1909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종북좌익의 뿌리 5.18세력 (4) 댓글(2) 이상진 2015-03-29 1976 34
1908 광주의 민주 시민들이여 우리와 함께 가자! 댓글(5) 경기병 2015-03-29 2087 31
1907 계엄군의 살육만행? 결코 5.18의 주장을 믿지 않는다… 댓글(3) 경기병 2015-03-29 2129 33
1906 5.18을 역사에 묻자 댓글(8) 최성령 2015-03-29 2292 29
1905 5.18의 진실이 명백히 드러났는데도.. 댓글(4) aufrhd 2015-03-29 2059 56
1904 1965년의 한일협정 체결 -- 박정희의 위대함을 보여… 댓글(2) 유람가세 2015-03-29 4416 22
1903 북한과의 5.18 진실게임 중... 광주시민들은 훼방을… 경기병 2015-03-29 2076 35
1902 <넘어넘어> 발췌문은 사실일수도 있다 댓글(3) 일조풍월 2015-03-29 2265 18
1901 延世大學校는, 더 以上, 名門大學인가? 댓글(3) inf247661 2015-03-29 3442 24
1900 여성의 가슴을 도려내는 군인 댓글(2) 신생 2015-03-29 3761 23
1899 5.18 넘어 넘어의 표현력 댓글(4) 신생 2015-03-29 9681 24
1898 황석영이의 5.18 뻥을 감상해 볼까요 이재진 2015-03-29 2165 27
1897 북쪽 영화 촬영장에서 만들어진 5.18의 잔인한 장면 이재진 2015-03-29 1943 41
1896 문재인이가 부끄럼을 많이 탄다 ? 댓글(5) 박달재 2015-03-29 2159 16
1895 문재인의 "부끄러움"과 전병헌의 "조공(朝貢)" 궤변 댓글(1) 청원 2015-03-29 2136 17
1894 문재인 당신을 위해, 나라를 위해 댓글(3) 몽블랑 2015-03-29 2478 18
1893 5.18 뻥, 노무현이 대통령 뻥, 광우뻥 이재진 2015-03-28 2370 23
1892 나는 혁명을 부른다. 댓글(1) 빨갱이소탕 2015-03-28 2010 34
1891 호남사람들이 김대중에 대한 비판능력을 상실했다는 증거 댓글(2) 경기병 2015-03-28 2429 72
1890 대한민국은 북을 당장 공격하라! 댓글(5) 만세반석 2015-03-28 2556 78
1889 대중, 무현 두 간첩 이야기 댓글(1) 만세반석 2015-03-28 2971 69
1888 광주시민들에게 5.18로부터 빠져나올 수 있는 탈출구를… 댓글(2) 경기병 2015-03-28 2031 47
1887 국회의장 정의화 댓글(1) 이재진 2015-03-28 2380 29
1886 5.18반란세력에 대한 강력한 응전은 역사의 승리자가 …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3-28 2215 63
1885 "쏭카우"를 아십니까? 댓글(4) 은방울꽃 2015-03-28 2823 28
1884 이런게 망언입니다. 댓글(2) 신생 2015-03-27 2083 57
1883 시스템클럽 홍보사절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오마이뉴스… 댓글(1) 경기병 2015-03-27 2070 55
1882 문재인의 변신 댓글(4) 최성령 2015-03-27 2380 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