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사건과 세준이 아빠 리퍼트 씨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테러 사건과 세준이 아빠 리퍼트 씨

페이지 정보

작성자 몽블랑 작성일15-03-07 23:52 조회2,057회 댓글0건

본문

<테러 사건과 세준이 아빠 리퍼트 씨>20150307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테러 사건으로 세상이 뒤숭숭하고

떠들썩하다. 중동을 순방중인 박근혜 대통령도 지적했듯이 "이 사건은

주한 미국 대사에 대한 테러일 뿐만 아니라 한미동맹에 대한 공격이요,

대한민국을 칼질한 심각한 테러 사건으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많은 국민들도 배후에는 북한이 도사리고 있는 북한의 노골적인 대미

(對美), 대남 도발행위가 아닌가하는 의혹의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그런 정황들은 범인 김기종의 과거 행적들이 밝혀지면서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

 

그러나 종북 주의자들은 테러범 김기종을 극단적 민족주의자라면서

"이번 사건은 배후가 있어서가 아니라 극단적 민족주의자가 저지른

일탈행위로 본다"며 북과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선을 그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 같은 인상을 주고 있다.

 

지금까지 드러난 행적을 보면 테러범 김기종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친북 반미 반정부적인 행동을 해온 자이다. 노무현 정부

때인
2005년부터는 통일부가 임명하는 통일교육위원으로 학생 시민들

에게 강연도 했
는가 하면, 2006년 11월에서 2007년 4월까지 겨울철

6개월
동안은 '나무심기'를 한다는 명목을 내세워 북한을 7차례나

다녀왔다.

 

겨울철에 나무를 심기 위해 북한을 방문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고, 간첩교육을 받았는지, 그의 성격적인 특성과 소질에 맞는

테러 교육을 받고 왔는지도 알 수 없다.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로는

그가 뻔질나게 북한을 다녀온
뒤로는 그의 행동이 과격해지고

폭력적으로
변했다는 것이다.

 

광우병 촛불 시위를 비롯해서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연합사 해체를

요구하는 모든 반미, 반정부 시위와 촛불 집회에는 빠짐없이

앞장서서 날뛰었다.

2007년 청와대 앞에서 있었던 분신 기도와 2010년 주한 일본대사에 대한

씨멘트 공격. 용산참사 관련 정부규탄 시위 등 폭력적이고 충동적인

사건들에 그가 빠지는 일은 없었다.

 

그가 뻔질나게 북한을 드나들 때 북은 그의 폭력적이고 충동적인 기질과

소영웅심을 이용해 결정적인 순간에 그를 테러리스트로 써먹고 버릴

소모품으로 교육 훈련을 시켰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일이다.

북한은 최근 들어서 더욱 노골적으로 미국에 대한 협박 공갈을

일삼고 있다.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을 "핵전쟁을 몰아오는

불장난 소동"이라면서 "조선 반도에 예측할 수 없는 긴박한 사태를

초래할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위협했다.

키 리졸브 훈련이 시작되던 지난 2일에는 남포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제네바 군비축소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무상 리수용은 "한미합동 군사훈련은 매우 위험한 행동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난다면 남한과 미국의 책임"이라면서 "북한도 미국을
 
억제할 수 있고 필요하다면 선제 타격도 가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공공연히 협박하는 발언을 했다.

키리졸브 훈련이 다가오면서 리퍼트 대사에 대한 북한 매체의 비난

수위도
점점 높아졌다. 리퍼트 대사가 북핵·경제병진 노선 포기를

촉구한 데
대해 지난 2월 10일에는 "리퍼트는 함부로 혓바닥을

놀리다가 종말을
맞이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특히 테러 당일인 5일 새벽에는 방송을 통해 "말로 할 때는 이미

지나갔다. 미친 광증에 걸린 적들의 허리를 부러뜨리고 명줄을 완전히

끊어야 한다. 현 정세는 내외의 반통일 세력의 준동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단호한
결단을 내려야 할 때가 왔다"고 함으로써 남한의 종북

세력에게 마치 행동 개시 시그널을 보내듯이 외쳐댔다.

"테러 현장에서 '전쟁훈련 중단'과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요구하는

유인물이 나온 것을 비롯해서 테러가 일어난 뒤 북이 모든 선전 매체를

동원해서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테러를 '정의의 칼 세례'니

'남녘 민심을
반영해 응당한 징벌' 이니 하며 신이 나서 외쳐대고

있는 것도 북한과
연계돼 있는 계획적 범행이 아니었을까 하는 

의심이 가는 대목이다.

이처럼 심각하게 돌아가는 상황 속에서 국내외 많은 전문가들과

우리 국민들 사이에서도 리퍼트 대사에 대한 테러 행위가 굳건한

한미
관계에 나쁘게 작용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우려도 적지 않았다.

테러 분자의 습격으로 큰 부상을 당한 리퍼트 대사에 대해 한국 정부와
 
국민들이 미안한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을 때 리퍼트 대사가 보여준

반응과 태도는 걱정스럽고 침울하던 韓美間의 분위기를 확 바꿔놓을

만큼 신선하고 감동적이었다.

리퍼트 대사는 80바늘을 꿰매는 응급 수술이 끝난 뒤 "한미 동맹을 발전

시키기
위해 빨리 복귀하겠다"며 한국어로 "같이 갑시다!"하고 트위터에
 
썼다.
이것으로 두 나라 국민은 안도하고 변함없는 동맹을 재확인한 것
 
같은
분위기가 됐다.

외교가는 물론 이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죽을 고비를 넘기고 2시간 30분

동안이나 수술을 받은 사람이 공직자로서의 역할과 임무에 충실하고

두 나라 관계와 국민들에게 긍정적이고 핵심적인 메시지를 전한 리퍼트

대사야 말로 大人이라는 찬사가 줄을 잇고 있다.

 

미국에 있는 리퍼트 대사의 아버지의 반응도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즉, "이번 사건으로 아들이 한국에 대한 호감을 잃지는 않으리라고

생각한다.
아들은 한국인을 사랑한다. 아들이 겪은 사건은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모든 이들이 겪을 수 있는 일이다".

 

중요한 순간에 이 처럼 냉철하고 이성적이고 지혜로울 수 있다는 것...

이 얼마나 멋지고 큰 사람들인가? 똑 같은 상황에 처했다고 가정할 때

나라면, 우리 한국 사람이라면, 우리들의 부모와 가족이라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떻게 처신했을까? 세준이 아빠 리퍼트씨와 세준이

할아버지처럼 행동하는
사람들이 이 나라에는 얼마나 있을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http://blog.naver.com/wiselydw/220293346396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5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남긴 글- 
  "잘 있고 굉장히 좋은 상태입니다. 로빈(아내), 세준(아들), 그릭스비(애완견),
   그리고 저는 많은 분이 보여주신 성원에 깊이 감동했습니다!" 
  "한미 동맹을 발전시키기 위해 빨리 복귀하겠습니다. 같이 갑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1,862건 99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82 요새 김정은이 겁나게 좋아부러... 댓글(3) 만세반석 2015-04-03 1882 42
1981 박사님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댓글(1) 일조풍월 2015-04-03 1764 76
1980 미 국방부 기밀 문서- 한국 전쟁 시나리오 댓글(2) 만세반석 2015-04-03 2347 29
1979 무소속도 국회의원 비례대표 입후보 할 수 있어야 이재진 2015-04-02 2028 26
1978 <깽판을 위한 행진곡>을 엿먹이는 우익의 노래 댓글(6) 유람가세 2015-04-02 2218 74
1977 5.18민주화운동 거부운동 댓글(2) 신생 2015-04-02 2104 84
1976 원희룡이 궁지에 몰리는군요. 쯧쯧쯧 무현과정회장 2015-04-02 2282 23
1975 5.18 민주화 운동은 폭동보다 심각한 5.18 전투였… 댓글(4) 경기병 2015-04-02 1768 51
1974 헐! KBS 빨갱이 노조 댓글(1) 만세반석 2015-04-02 1853 55
1973 시스템클럽에서 반론해야할 광주 5.18 팩트 논쟁(8) 댓글(4) 현산 2015-04-02 1894 14
1972 시스템클럽에서 반론해야할 광주 5.18 팩트 논쟁(7) 댓글(1) 현산 2015-04-02 1911 12
1971 시스템클럽에서 반론해야할 광주 5.18 팩트 논쟁(6) 댓글(1) 현산 2015-04-02 1934 12
1970 홍지사가 급식비 지원을 끊은 것은 교육감이 감사를 거부… 댓글(2) 조고아제 2015-04-02 1669 36
1969 가짜 천국 댓글(4) 만세반석 2015-04-02 1800 43
1968 말(言)로 사는 사람들의 말,말,말 몽블랑 2015-04-02 1806 21
1967 (자료)윤이상 음악당과 음악세계(잡지) 댓글(1) JO박사 2015-04-02 1888 14
1966 좌익개들은 518 연고대생 600명의 정체와 공적포상… 댓글(1) 중년신사 2015-04-02 1735 43
1965 5.18 북한 특수군 작전의 성공은... 댓글(3) 경기병 2015-04-02 1943 30
1964 광주사태 연고대 600명중.. 민주화 운동으로 포상받은… 일지 2015-04-02 1810 41
1963 괴한들의 습격을 받은 20사단 국군들의 증언을 들을 수… 경기병 2015-04-02 1747 39
1962 가장 악의적으로 뒤 틀린 인간! 湖島 2015-04-02 1885 66
1961 좌우합작의 속임수, 대한민국은 위태롭다 댓글(1) Long 2015-04-02 2014 21
1960 다 속혔다 댓글(1) 은방울꽃 2015-04-02 2065 22
1959 강아지 털 몇개 흔들며 양털이라고 우기는 자들에게는 댓글(1) 일조풍월 2015-04-02 1796 47
1958 세월호 유가족 팔자 고쳤네! 댓글(2) 만세반석 2015-04-01 7489 56
1957 광주 5.18단체의 영원한 딜레마 경기병 2015-04-01 1604 43
1956 5.18광주폭동 팩트논쟁 댓글(11) 신생 2015-04-01 1973 45
1955 앞으로 한반도에 있을 5대 사건 - 제2의 건국이 코앞… 하나님의칼 2015-04-01 1724 42
1954 중2 수준인 많은 사람들의 5.18에 대한 이해 댓글(2) 경기병 2015-04-01 1832 25
1953 5.18 증거...북괴의 국보 1 호 리모콘... 路上 2015-04-01 1894 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