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바다 함보른 광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눈물 바다 함보른 광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성령 작성일15-05-29 01:03 조회2,508회 댓글7건

본문


그곳은 朴正熙 대통령과

그리고 독일에 간 우리 광부와 간호사들의 서러운 눈물 바다였다.


1964년 12월10일.

박정희 대통령 內外는 독일의 首都 본에서

자동차로 한 시간 남짓 떨어진 함보른 광산으로 출발했다.

朴대통령과 뤼브케 독일 대통령이 한 차에 타고

육영수 여사는 뤼브케 대통령 부인과 바로 뒷차에 탔다.


오전 10시40분.

朴대통령과 뤼브케 대통령이 탄 차가 탄광회사 본관 앞에 도착했다.

朴대통령 內外가 방문한다는 소식에

광부들은 양복 정장에 간호사들은 색동 저고리를 입고

左右에 줄을 서서 대통령 내외를 기다리고 있었다.

광산 樂隊가 주악(奏樂)을 올리는 가운데

朴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광부와 간호사들과 손을 잡았다.


"근무 중 이상 무!"

"각하! 안녕하십니까?"

광부들 대부분이 군대를 다녀왔기 때문일까?

광부들은 軍紀가 가득 든 군인처럼

거수경례를 하며 큰 소리로 인사를 했다.

朴대통령도 거수경례로 답하며 그들과 악수를 나눴다.

朴대통령과 10m쯤 뒤떨어져서 걷던 육영수 여사는

간호사들에게 일일이 말을 건넸다.

陸여사가 "고향이 어디?"하고 묻자 간호사들은 울먹였다.

"가족들에게서는 연락이 잘 옵니까?"

"일은 고달프지 않습니까?"

陸여사가 세 번째 간호사와 악수를 하면서 안부를 묻자

그 간호사는 그만 참았던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그것이 신호가 돼서 광부, 간호사 할 것 없이 다 울기 시작했다.

음악을 연주하던 광산 악대도 꺽꺽거리며 울었다.

행사장인 강당 중간쯤에 가 있던 朴대통령도

뒤를 돌아보며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간호사들에게 둘러싸인 陸여사는 몸을 가누지 못한 채 주저앉으려 했다.

주위에서 간신히 陸여사를 부축했다.

사진을 찍던 사진기자들도 카메라를 내려 놓고 함께 울었다.

취재기자들도 주저 앉아 통곡을 했다.

독일인 광산회사 사장도 눈물을 흘렸다.


그렇게 10분 이상 시간이 흐르고 나서야

朴대통령 내외는 壇上에 올랐다.

광부들로 구성된 악대가 愛國歌를 연주했다.

朴대통령의 先唱으로 시작된 애국가는

뒤로 갈수록 제대로 이어지지를 못했다.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

애국가가 후렴으로 넘어가는 대목에서 합창은 흐느낌으로 변했다.

마지막 소절인

"대한 사람 대한으로"에 이르러서는 歌詞가 들리지 않았다.


함보른 광산회사 테드 호르스트 영업부장이 환영사를 읽었다.

그는 "한 나라의 국가원수가 이 곳을 찾아 준

이 역사적 순간을 영원히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한국인 광부들의 근면함과 엄한 규율(規律)을 칭찬했다.

그의 차분한 환영사로 식장의 분위기가 다소 진정됐다.

朴대통령이 演壇으로 올라갔다.

朴대통령은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은 다음 연설을 시작했다.


"여러분, 만리타향에서 이렇게 相逢하게 되니 感慨가 無量합니다.

祖國을 떠나 이역만리 남의 나라 땅 밑에서 얼마나 勞苦가 많으십니까.

독일 정부의 초청으로 여러 나라 사람들이 이곳에 와 일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한국 사람들이

제일 잘하고 있다는 칭찬을 받고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다시 여기저기서 흐느끼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朴대통령은 원고를 덮어 버렸다.

자신의 마음에 떠오르는 이야기를 말하기 시작했다.


"광원 여러분! 그리고 간호사 여러분!

조국의 가족이나 고향 생각에 외로움이 많을 줄 생각됩니다만

개개인이 무엇 때문에 이 먼 異國에 찾아왔는가를 명심하여

조국의 명예를 걸고 열심히 일합시다.

비록 우리 生前에는 이룩하지 못하더라도 후손을 위해

남들과 같은 번영의 基礎만이라도 닦아 놓읍시다"


흐느낌 소리가 커지기 시작했다.

박 대통령은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다가 결국 그도 울고 말았다.

강당 안은 눈물 바다가 되고 말았다.

朴대통령은 광부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파고다' 담배 5백 갑을 선물로 전했다.

30분 예정으로 광산에 들렀지만

광산에서 행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오는데만 한 시간이 걸렸다.

朴대통령은 곧바로 발길을 돌릴 수 없었다.

강당 밖으로 나온 대통령 一行은 광부들 宿所를 돌아 봤다.

우리 광부들의 얼굴과 팔, 다리에는 상처투성이였다.

채탄작업 중 부러진 드릴이 튀어 오르는 바람에 입은 상처들이었다.

지하 천 미터 아래에서 채탄작업을 하고 난 후

갱 위로 올라와 한 잔의 술을 마시는 것이 즐거움이지만

한국인 광부들은 그 돈도 아껴

본국으로 송금한다는 얘기를 朴대통령은 들었다.


광부 대표 유계천 씨는 탄가루 묻은 손을 내밀며

"이국 땅에서 대통령 내외분을 뵈니 친부모를 만난 것처럼 기쁘다"면서

계약기간 만료 후에도

독일에 남아 일 할 수 있게 주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

朴대통령 내외가 함보른 광산을 떠나려는데

한국인 광부들이 다시 몰려들었다.

갓 막장에서 나와

검은 탄가루를 뒤집어 쓴 작업복 차림의 광부들이 많았다.

그들은 박대통령에게 손을 내밀었다.


"각하! 손 한 번 만지게 해 주세요"


朴대통령 일행을 태운 차는

한국인 광부들에게 가로막혀 앞으로 나가지 못했다.

차 안의 朴대통령은 계속 울고 있었다.

옆 자리에 앉았던 뤼브케 서독 대통령은

"울지 마세요. 우리가 도와줄테니 울지 마세요"라며

朴대통령에게 손수건을 건넸다.


首都 본의 宿所에 도착한 朴대통령 내외는

한국일보의 정광모 기자를 방으로 불렀다.

朴대통령과 陸여사는 하도 울어 눈이 퉁퉁 부어 있었다.

鄭기자가 "울지 마세요. 저녁에 파티가 있는데

이렇게 울면 어떻게 합니까."라며 내외를 위로했다.

그러자 朴대통령 내외는 鄭기자를 붙들고 또 눈물을 흘렸다.

한참만에 눈물을 그친 박 대통령은 정기자에게 두 가지를 다짐했다.

"기왕에 정해진 동남아 巡訪만 마치고 나면

우리 국민들이 밥술깨나 들게될 때까지는 외국에는 나가지 않겠다"

"우리 국민들이 밥이라도 제대로 먹게 만들어야겠다"

통역관으로 朴대통령을 수행했던 백영훈(前 국회의원) 씨는

"그때 박 대통령이 광부, 간호사들과 함께 흘린 눈물이

조국근대화의 始發點이었다"고 했다.


조선일보 기자로 당시 朴대통령을 수행했던 이자헌(前 체신부장관) 기자는

그날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1964년 12월11일 자 그가 조선일보 1면에 쓴 기사는 이랬다.

"눈물바다였어요.

간호사들이 陸여사를 붙들고 울고 陸여사도 통곡을 했어요.

취재하던 기자들도 울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 날의 일은 내 인생에서

아주 충격적인 사건으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함보른 광산에서 朴대통령 내외를 만난 광부와 간호사들은

조국의 처참한 가난이 서럽고

돈을 벌러 이역만리에서 노동력을 팔아야 하는

자신들의 처지가 슬퍼서 눈물을 흘렸다.


1963년부터 1977년까지

7만 9천여 명의 광부와 萬여 명의 간호사들이 독일로 파송됐다.

수십 대 일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광부들 가운데는

상당수의 대학졸업자들이 포함돼 있었다.


정광모 씨는

당시 독일에 간 광부들 가운데 진짜 광부 출신은 少數였고

공과대학 등 대학을 나온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면서

첫 번째로 나가는 사람들이 잘해야

앞으로도 계속 광부들을 내보낼 수 있다고 해서

배운 사람들을 이력서에 僞造해서 광부라며 내보냈다고 했다.


1962년10월 한국이 독일로부터

최초로 들여온 1억 5천 만 마르크의 차관(借款)은

바로 이들 광부와 간호사들의 급여를 담보로 들여온 것이었다.

이렇게 시작된 독일정부의 차관은

우리나라에 대한 공공차관이 중단된 1982년까지

총 5억 9천 만 마르크에 이르렀다.


出處 : 예술가랑 블로그



*나는 이 글을 쓰면서 같이 웁니다.

나이가 듦에 따라 눈물이 헤퍼집니다.

마치 내가 광부가 되어 그곳에 있는 느낌입니다.

지금부터 50여년 前의 일인데도 말입니다.


나라는 가난해서 볼품이 없었지만

가난한 나라의 대통령과 국민은 그래도 하나입니다.

아무리 나라가 가난해도 우리는 祖國을 버리지 않습니다.

그래서 작가 金素雲 선생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어미가 레프라(문등이)일지라도  클레오파트라와 바꾸지 않는다.”


박정희 대통령은 革命을 했으나 나라가 너무 가난했습니다.

그래서 美國에 돈을 빌리려 갔지만

케네디 대통령은 문전박대하고 만나주지 않았습니다.

歸國 비행기 안에서 너무 서러워 울었습니다.


그는 알았습니다.


맨손을 내밀면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 다는 것을.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을.

그래서 독일에 광부와 간호사를 보낸 것입니다.

그들이 받는 임금 중 일부를 담보로 돈을 빌렸습니다.

그리고 일본은 밉지만 실속을 차려야 했습니다.

야당과 국민의 반대를 무릅쓰고

대일청구권 資金을 받아냈습니다.


월남派兵을 했습니다.

그때의 반대는 더 혹독했습니다.

美國은 주한미군을 월남으로 뺀다는 위협을 했습니다.

이번에도 그는 실속을 차렸습니다.

파월장병들이 받는 임금 중 일부를 국가예산으로 썼습니다.

한국기업들이 월남에 진출하여 外貨를 벌었습니다.

전쟁 중 쓰였던 무기와 장비는 철수와 더불어 국내로 가져왔습니다.

전쟁수행의 경험과 物資의 확충으로 自主國防이 가까워 졌습니다.


곧 이어 中東 特需가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그곳은 너무 덥고 건조해서

다른 나라들은 그곳에 가려하지 않았습니다.

이것을 기회로 우리는 월남에서 전쟁을 수행한

유능한 장병들을 근로자로 그곳에 진출시켰습니다.

현대 대우 등의 건설기업이 엄청나게 성장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그는

가난한 나라를 일약 후진국에서 中進國으로 발전시켰습니다.

그런데도 어느 세력은

그를 독재자라고, 친일파라고 폄하(貶下)합니다.

양심이 있다면 하늘을 쳐다 보십시오.

만일 그가 없었다면

지금 당신이 서 있는 자리가 온전(穩全)했겠습니까?

없는 자리에서 하늘은 커녕 아래도 보지 못합니다.


왜들 이러십니까?

그분 덕분으로 그나마 이 정도로 사는 것입니다.

같은 線上에서 출발한 다른 나라들은 어떤지 돌아다 보십시오.

그들은 우리 발 밑으로 까마득하게 보입니다.

우리가 따라가야 할 나라는 열 댓 나라 밖에 안됩니다.


사람은 짐승과 달라서 은혜를 아는 동물입니다.

또 은혜를 아는 짐승이 하나 있습니다.

개입니다.

그러므로 은혜를 모르면

추천 63

댓글목록

시골노인님의 댓글

시골노인 작성일

5.16 혁명세대의 일원으로서 박정희 대통령의 영웅적인 업적을 돌이켜 볼때 마다 그분에 대한 무한한 감사를 금할 수 가 없습니다. 박대통령의 독일방문 실황은 그당시나 지금이나 우리들에게 눈물을
자아내게하는 감동적인 일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분이야 말로 사심을 버리고 5천년 한국 역사상 처음으로 우리의 빈곤을 추방하고 우리국민을 부지런한 인간으로 , 그리고 자부심을 갖게하신 신화적인 인물이십니다. 오늘의 대한민국이 세계정상의 일원으로 올라서게된 힘은 시드러가는 한국을 다시 소생시킨(galvanize)는 그의 투철한 통치철학과 고무(inspiration)에서 기인하였다고 단정할 수 있습니다.
오늘날 한국의 현황을 보건대 정치는 정치대로, 사회는 사회대로, 국민은 국민대로, 그리고 개인은 개인대로 어느곳 하나 정상적인데가 없는,  즉 어디에서 시작하여 어디에서 끝나는지 헤아리를 수 없는 수렁에 빠저있는 상태라고 보겠습니다.
오늘 최성령씨의 글을 읽으면서 다시한번 눈물을 흘렸습니다. 정말로 늙어 갈 수록 눈물이 많아 지는것 같습니다.
오늘의 한국적 병은 내부적인 폭발(implosion)로 인한 자멸에서 자쟁의 경로를 거처 모든것이 새롭게 소생하기를 기대하는 수 밖에 없을것 같습니다. 세상의 모든것은 인과응보의 원리에 의하여 유지된다고 저는 굳게 믿습니다.
“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What goes up has to come down.”
감사합니다.

JO박사님의 댓글

JO박사 작성일

여기에 자세한 영상이 있습니다.추억의 대한 뉘우스
박대통령의 움직임이 매일 나오던 시절입니다.(관제 뉴스)
나꼼수의 주진우라는 기레기가 박대통렬이 서독가서 홀대 받았다고 사기치려다가
저한테 들통났습니다.개자식
이 영상도 같이 올리시면 금상첨화?
박대통령 서독방문 아래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O9SDxg05KYw

최성령님의 댓글

최성령 작성일

영상 올려주심에 감사드립니다.

표싱즈님의 댓글

표싱즈 작성일

언제나 이 내용 볼때마다
건조한 눈에 수분공급이 되어 참 좋습니다
고맙습니다

우짜노님의 댓글

우짜노 작성일

두 줄기 눈물이 앞을 가려 글을 올릴 수 없습니다

우째 세운 나라인데---이 지경까지 되고 말았습니다
숙주역적 김영삼/만고역적 김대중/하수역적 노무현---3 것+3 것에  연결된 것들이 나라를 망쳤습니다.

대한민국이 사는 길---박정희 같은 훌륭한 지도자는 30년 마다 나와야 하고
                            전두환 같은 대청소부는 15년 마다 나와야 합니다

성령님의 글 잘 보았습니다.늘 성령이 충만하십니다.고맙습니다

최성령님의 댓글

최성령 작성일

"숙주역적 김영삼/만고역적 김대중/하수역적 노무현"

상기의 글은 촌철살인의 훌륭한 표현입니다.

"대한민국이 사는 길---박정희 같은 훌륭한 지도자는 30년 마다 나와야 하고
                            전두환 같은 대청소부는 15년 마다 나와야 합니다."

정확하고 공감이 갑니다.

고맙습니다.

은방울꽃님의 댓글

은방울꽃 작성일

박정희 같은 훌륭한 지도자가 벌써 우리곁에 와 있는데도 우매한 백성들이 알아 보지 못하고 그 분을 핍박만 하니 이 또한 나라가 망할 징조로다. 애고 애고 통재라.  대한민국 70년! 한바탕 꿈이었나 보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528건 979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188 정의화를 어이할꼬 이재진 2015-06-10 1704 45
3187 당장에 말아 넣어라 (펌) 선한일 2015-06-10 1905 73
3186 노동당군사부장, 인민군대장 김성규 제21광수 비교분석!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6-10 3198 50
3185 여적행위의 종말은 '사형'입니다.!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6-10 1984 91
3184 김양점 포착됨.! (광수34)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6-10 2085 72
3183 [역사전쟁] 발견된 광수들과 승진시기가 비슷한 잠재적 … 댓글(2) 기재 2015-06-10 2342 35
3182 혹시 원본 사진을 보신분이있으신지요. 댓글(2) 초보자 2015-06-10 1783 51
3181 노숙자담요님의 노력과 성과 덕분에 유람가세 2015-06-10 1681 39
3180 [역사전쟁] 5.18 광주 대학살 주범 김일성-김정일-… 댓글(1) 기재 2015-06-10 2328 28
3179 [역사전쟁] 메르스 사태로 막은 영화 <연평해전> 애국… 댓글(1) 기재 2015-06-10 1586 51
3178 북으로 살아돌아간 광수들 상당수가 일제히 훈장을 받았다… 신생 2015-06-10 1527 49
3177 무장복면북한특수군 김락겸 제33광수 비교분석! 댓글(4) 노숙자담요 2015-06-10 1749 49
3176 광주출신, 북 광수 장성들.. 사람을 한번씩은 다 죽여… 댓글(5) 일지 2015-06-10 1669 39
3175 5.18 단체들의 위헌적 언동들 -- 의원들의 법률개폐… 유람가세 2015-06-10 1444 42
3174 남이 기억하는 우리영웅(조선일보펌) 댓글(2) 핸섬이 2015-06-10 1760 47
3173 [정보] 뉴스타파의 목격자 " 임을 위한 행진곡" 댓글(1) 예비역2 2015-06-10 1706 32
3172 건의 -- 가칭 <5.18 광수들> 게시판 개설이 필요… 댓글(4) 유람가세 2015-06-10 1584 44
3171 박원순 어록 ( 요약 ) 댓글(2) 용바우 2015-06-10 1855 47
3170 광주것들아, 제발 정신들좀 차려라.. 일지 2015-06-10 1585 61
3169 5.18을 뒤집으면 8.15 댓글(2) 빨갱이소탕 2015-06-10 1539 61
3168 북한 전략로케트사령관 김락겸 포착되었습니다.!(제 33…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6-10 1868 66
3167 북한총리 연형묵 제28.31.32광수 비교분석!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6-10 1686 51
3166 찔레꽃 사연 은방울꽃 2015-06-10 1981 20
3165 [역사전쟁] 발견된 광수들과 승진시기가 비슷한 잠재적 … 댓글(1) 기재 2015-06-10 1687 26
3164 [역사전쟁] 발견된 광수들과 승진시기가 비슷한 잠재적 … 댓글(1) 기재 2015-06-10 2220 30
3163 5.18 민주화 운동? 댓글(1) 경기병 2015-06-09 1442 45
3162 광주의 5.18 ‘광수’를 찾는 법 댓글(2) 최성령 2015-06-09 1814 64
3161 5.18단체는 뒤집은 법률을 고수하려는 헛수고일랑은 말… 댓글(2) 경기병 2015-06-09 1493 55
3160 박근혜가 보수인사에게 정부를 이양하지 못하면 퇴임 후가… 경기병 2015-06-09 1519 38
3159 제14, 23광수 발견-노숙자담요님 대단한 업적입니다. 댓글(1) 자유통일 2015-06-09 1661 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