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유인 작성일12-11-24 22:30 조회17,192회 댓글0건

본문


기득특권층 정재관언종(政財官言宗) 연합세력이 부동의 대권유망주로 대세론을 지나 확정론에까지 이르러 그들과 타협이나 흥정 야합이 불가능한 박근혜를 견제하고 무너뜨리기 위하여 인위적으로 언론조작과 정치공작을 통하여 만들어낸 허상이며 신기루 무지개가 안철수다. 기득특권층이 인위적으로 만든 아바타 안철수에 열광하는 대중들의 열기를 안철수현상이라 한다.

그러나 이런 인위적인 조작과 공작으로 만든 허상과 환상에 대한 일시적인 열광은 오래 지속될 수가 없다. 이제는 안철수 현상도 서서히 허물어지고 국민들도 환상에서 깨어나 현실을 바라보게 되었다. 마침내는 안철수가 정치 전면에 나오지 말고 대선에서도 중립을 지켜줄 것을 바라는 국민 여론조사도 나왔다. 이런 변화는 일찍이 감지되었으며, 이제는 앞으로의 진행과 결과를 안철수의 관상을 통하여 말해보고자 한다. 

한 인물의 관상은 한 눈에 얼굴이나 신체에서 나타나는 특별한 느낌이나 뚜렷하게 눈에 띄는 부위로 읽어 내면 된다. 나폴레옹의 M자형 앞머리나 노무현의 이마에 선명했던 ―자 주름 같은 것으로 그 사람 일생의 가장 큰 운명을 보여준다. 아귀가 처지고 중앙이 말리듯 앞으로 내밀어진 아랫입술이 바로 안철수의 성격과 일생을 특징지어주는 관상에서의 Key-Word다. 안철수의 일생을 판가름하는 중요한 관상은 다른 부위보다도 한 눈에 띄는 양쪽 아귀가 처지고 가운데가 말리듯 앞으로 내밀어진 아랫입술로 보면 된다. 오늘은 안철수의 앞날을 예측하기 위하여 이 아랫입술로 그의 관상을 보고자 한다. 나의 안철수 관상 읽기는 아직 빗나간 적은 없지만...그냥 참고로 하고 재미로 봐줬으면 좋겠다.



“성격이 거만스럽고 잔악하며,부정적으로 사물을 보며, 칭찬이나 존경은 없고 비판/비난은 예리하고 강하다. 자기 위주로 행동하며 윗사람과 자주 다투게 되어 직장을 자주 옮기며 하극상을 일으킨다. 무슨일이나 따지고 반대부터 한다. 대인관계, 교우관계, 부부관계가 원만치 못하여 노년/말년에는 고립무원으로 고독한 인생을 보낸다. 자기중심적인 성격으로 주위의 모든 사람들의 숭앙과 존경받기를 원하고, 스스로 누군가를 진심으로 존경할 수 없으며, 유아독존(唯我獨尊)과 안하무인(眼下無人)의 성격이 강하여 오래 사귄 주변 사람들이라도 자기의 권위와 자존심을 건드리면 아주 쉽게 내친다.

이런 자기중심 유아독존의 성격과 쉽게 사람들을 내치는 성격은 친구와 친지들에게 배은망덕(背恩忘德)으로 비춰져서 주변 사람들이 점점 멀어져 가게 되어 진정 마음을 줄 수 있는 동지가 없고 결국엔 외톨이가 된다.”는 것이 안철수의 아귀 처지고 중앙이 말리듯 앞으로 나온 입술을 관상학적으로 읽은 것이다. 한 때 안철수와 친하게 교류하며 의견을 나누고 Mento였던 윤여준, 김종인, 법륜, 박경철, 김제동, 김미화....등도 머지 않아 안철수의 거만하고 부정적인 성격과 언행에 실망을 하고 관계가 소원해질 것은 안철수의 아랫입술이 말해준다. 

열광하던 안철수현상이 식고, 안철수의 허상에 매료됐던 많은 사람들이 점점 안철수에 대한 환상에서 깨어나고, 안철수 주변 인물들이 하나 둘 멀어져가고, 드디어는 안철수 대선 출마나 개입을 반대하는 국민여론이 비등하게 되는 것은;

1)안철수에 대한 열기와 안철수 현상이 정재관언종(政財官言宗) 기득특권 연합세력이 만들어낸 조작/공작의 결과였고,
2)안철수의 세상 보는 사고력과 사상이 순진무구하고 미개한 아마추어 수준으로 정치의 문외한이며,
3)관상학적으로 아귀처지고 가운데가 말리듯 내밀어진 아랫입술은 안철수 주위에 더불어 일을 도모할 사람이 모이지 않고 떠나갈 것을 암시하니
4)안철수는 대선에 나올 수도 없고 나와서도 안 되며,
5)운명을 받아들여 안철수 자신의 전공인 의학이나 IT에 매진 전념하는 것이 안철수 개인이나 국가와 국민을 위한 길이다. 

또한 대선정국에 안철수가 계속 머물면, 여야좌우 정치의 순탄하고 자연스런 흐름을 가로막고, 야당의 강력한 대선후보의 출현을 억지하기에 한국의 정치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으며, 안철수가 끝까지 버티려 해도 더 이상은 버틸 수도 없다. 안철수가 앞으로 나갈 길을 나에게 묻는다면......현실정치에서 조속히 물러나 본업에 몰두 정진하고 대선정국의 회오리에 휩쓸리지 마라고 말해주고 싶다. 현실정치에서 물러나는 것이 관상에 나타난 운명을 따르고 자신과 국가와 국민을 위한 최선의 길이다!



--------------------------

지난 7월달에 작성된 글인데, 안철수 입술로 현상황을 정확히 예측했습니다. 재미로 보시라고 퍼왔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35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75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댓글(1) 장학포 2010-05-11 18268 77
17274 전 일본군 헌병이셨던 김수환 추기경님의 자랑스러운 모습… 소강절 2012-01-16 18256 14
17273 다시보는 베트남전 한국군 사령관 채명신 장군 댓글(4) 레몬향 2011-07-20 18163 17
17272 신세계질서 [엔드게임 - 지구 노에화 청사진]| 비접 2010-06-23 18163 15
17271 프리메이슨과 한국의 정치판(퍼옴) 비접 2010-06-03 18127 30
17270 America Freedom To Facism 미국 자… 댓글(2) 비접 2011-09-11 17963 10
17269 추미애 불륜비디오 정말있나? 댓글(4) 海眼 2020-02-05 17958 118
17268 특종!! 천안함 폭침 선전 북한 포스터 발견 댓글(1) 한글말 2010-08-10 17930 16
17267 박정희대통령과 양동 창녀이야기 강유 2012-04-20 17887 45
17266 北서 '오징어 박스'에 전신 마취 된 女 2명 넣어 인… 천제지자 2012-10-21 17833 20
17265 뉴라이트 행사에 간 법륜,.박원순,법륜,윤여준,박세일 … 댓글(2) 비탈로즈 2012-01-27 17821 12
17264 "오오미 슨상님"이 금기어인가?(비바람) 청곡 2011-09-20 17808 14
17263 "전라도 조폭, 서울서 너무 설쳐"…서울 조폭, '동맹… 댓글(1) 현우 2011-08-25 17776 13
17262 월남전 참전 용사, 국가유공자는 됐지만 라덴삼촌 2012-02-20 17758 16
17261 내 컴퓨터에 해킹이 들어와 있는지 아는 방법 댓글(1) 현우 2010-10-28 17703 21
17260 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 구두 2200켤레(애국독재의 참… 東素河 2010-12-23 17672 50
17259 김대중 프리메이슨(퍼온 글) 댓글(1) 비접 2011-09-14 17539 31
17258 [요덕수용소 탈북민] "독재 살인마 김정일의 실체" 현우 2011-06-17 17502 25
17257 조선족 장기밀매 시리즈 3 - 사타부언, 청웅 한자는 … 강유 2013-04-29 17493 10
17256 MB는 '親北논쟁'으로 왜 선수를 못 치는가? 슈퍼유저 2009-11-10 17468 27
17255 삐끼 김만춘 2010-12-02 17432 10
17254 요덕 수용소는 인간이 만든 지옥이였다. 레몬향 2011-08-01 17426 17
17253 잊을만 하니 또 추락한 공군기(T-103 추락) 현우 2011-06-22 17400 8
17252 ▣ 유대인에게 장악당한 한국[=프리메이슨/그림자정부](… 自强不息 2011-05-15 17390 55
17251 김정은 손자 김한솔 등장, 북한의 권력다툼 끝나지 않았… 모모 2011-10-07 17246 9
17250 컴퓨터게임이 폭로한 프리메이슨의 음모 댓글(1) 조명탄 2011-09-20 17229 6
17249 '이 재진' 후보 인터뷰 : '윤 용' 교수{www.b… 댓글(2) inf247661 2011-04-21 17221 17
열람중 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자유인 2012-11-24 17193 13
17247 박정희 기념비하나 없는 마당에 빨갱이 동상은 곳곳에.. 댓글(7) 현우 2010-09-24 17113 29
17246 [분석] 北의 반잠수정 라덴삼촌 2010-03-28 17078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