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학포 작성일10-05-11 21:57 조회15,563회 댓글1건

본문

 [김대중이 어떤사람인가]
 

김대중의 성 찾아주기( 손충무컬럼에서 퍼 온것)

추종자들과 전라도 사람들, 친북 左派들은 하늘 같이 받들어 모시는 김대중을 전라도를 제외한 절대 다수의 국민들은 왜 그렇게 싫어하고 외면하고 있을까?



▲ 보수단체 회원과 시민들이 현충원 정문에서 ‘DJ 묘비 제막식 우상화 규탄’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 대답은 간단하다. 묘비가 제막되는 그 시간 현충원 앞에서는 “김대중은 진짜 보다 거짓이 더 우상화 되어있는 인물”이라는 피켓이 시선을 끌었다.

그것은 사실이다. 김대중은 그 인간에 대한 진실 보다는 거짓과, 가짜, 짝통이 너무 과대포장 되어 우상화 되고 있는 부분이 많이 있다.

김대중 광신도들이 ‘김대중 종교’의 교주처럼 떠 받드는 꼴을 만들어 냈기 때문이다. “백제 계백 장군 이후에 태어난 영웅” 이라고 까지 하지 않던가?

6일 제막된 김대중의 묘비에 새겨진 그의 일대기를 소개한 내용만 보아도 얼마나 거짓 투성이로 만들어져 있는지? DJ가 걸어온 길을 아는 사람들은 쓴웃음을 지을 수 밖에 없다.

거짓말이 저 정도면ㅡ묘비 문을 지은 사람도 제2의 김대중이를 닮아가고 있는 것인지도 자신은 모르고 있을지 모른다.

김대중의 거짓말 가운데 ‘기네스북에’ 오를 거짓말은 “나는 어머니 뱃속에서 나온 후 약속은 안 지킨 일은 있어도 한번도 거짓말을 해본 적은 없다”고 한 말이다.

아마 상당한 세월이 흘러도 이런 거짓말을 하는 사람은 나오지 않을 것이다. 그 정도의 거짓말을 조크 정도로 생각하는 인물이기 때문에 그의 묘비에도 어처구니 없는 거짓투성이가 가득히 새겨져 있다.

이제 김대중의 묘비에 새겨져 있는 거짓말과 진짜는 어떤 것이었나를 한번 살펴보자.

ㅡ대한민국 제15대 대통령 후광 (後廣) 김대중 선생은 본관이 金海 이시다. 아버지는 김운식 공이고 어머니는 장수금 여사이며 1924년 1월6일 전라남도 신안군 하의도 에서 태어나셨다ㅡ로 되어 있다.

그러나 이는 멀쩡한 거짓말이다. 김대중은 자신을 만들어준 진짜 생물학적인 아버지가 누구인지 모르는 私生兒(사생아)이다. 지금 같으면 DNA 검사를 해보면 간단 하게 알 수 있는 일이지만…

아버지로 되어 있는 김운식은 김대중이 7살 때 자신의 호적에 첩의 아들로 이미 7년 전에 태어난 庶子로 올려 주어 학교를 다니도록 만들어 주고 먼 훗날 정치인으로 변신한 김대중의 호소로 본부인과 이혼하고 4일 후 김대중의 어머니와 바로 결혼 정식, 정부인으로 올려 김대중을 嫡子로 만들어 주었을 뿐이다.

김대중의 어머니 장노도(張齒島-후에 장수금으로 개명)씨는 18살 때인 1911년 같은 옆 섬 마을에 사는 제갈성조(諸葛成祚) 라는 사람에게 시집을 가서 딸 2명을 낳았다.(1990년 9월 29일 전라남도 신안군 하의면장 김광홍 발행 호적초본)

1920년 12월 제갈성조가 사망하자 제갈성조의 형인 제갈성복(諸葛成福)이 과부가 된 젊은 제수씨를 위로 해주기 위해 자주 동생 집을 방문하다가 비밀리에 육체관계를 가졌으며 아이를 임신하게 만들었다는 것이 여러 증언과 기록에서 나온다.

인구 1천 여명 정도의 좁은 섬 마을에 젊은 과부의 배가 불러오자 소문이 날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제갈성복은 장노도 여인이 출생한 건너편 섬인 뻐리섬으로 이사를 보내면서 친구인 윤창언(尹昌彦) 에게 중매를 서는 것처럼 하여 동거를 시켰다. 윤창언은 본래 농악을 하는 사람이었으며 부인과 사별한 후였다.

동거를 한지 얼마 안되어 출생한 것이 사내아이였다. 그의 이름을 윤대만(尹大萬-또는 윤성만)이라고 불렀다. 그가 훗날 김대중이로 변한다. 윤대만 이가 태어날 때 김대중의 이모가 되는 장도산이 조산원 역할을 했다고 한다.(윤창언씨의 조카 윤일만 경찰관 증언, 공화당 조사 팀 조사 기록)

그 2년 후 장노도는 다시 사내아이를 출생했다. 그는 윤창언과 사이에 정상적으로 태어난 아이였다. 그는 윤대의(尹大義) 라고 불렀다고 한다.

몇 년 후 윤창언도 사망했다. 김대중의 어머니 장노도는 졸지에 딸 2명 아들 2명을 길러야 하는 청상과부가 되었다. 그녀가 어려울 때 김대중의 생물학적 아버지이자 한때 동거했던 시숙 제갈성복이 돈을 내어 뻐리섬 선창가에 주막집을 차려 주었다.

그 주막집에 큰 섬을 돌면서 발동선을 이용 방물장사(생활용품 장사)를 하러 자주 섬에 오던 김운식(金云植) 씨와 동거를 하다가 윤대만이 7살이 되어 초등학교를 가기 위해 호적이 필요했다.

당시 뻐리섬에는 초등학교가 없었고 서당만 있었다. 초등학교를 가기 위해서는 본 섬인 큰 섬으로 가던지 목포로 가야만 했다. 장노도는 뻐리섬의 재산을 정리, 목포로 옮겨 가서 여관을 경영하면서 김운식의 호적에 첩으로 올라간다.

당시 호적에는 본부인 외에 제1첩 __제2첩을 호적에 등재했으며 첩하고 사이에 출생한 자녀들은 서자(庶子-첩이나 외부에서 외도를 하여 얻은 자식)로 올렸다.

1924년(단기 4257년) 7월 7일 윤대만이 김대중(金大仲) 으로 이름이 바뀌어 김운식의 서자(庶子)로 등재되었다.(1988년 7월 18일 하의면장 장명우 발행 호적등본)

당시 김운식에는 본부인 김순례(金順禮)가 있었으며 그사이에 아들 대봉, 딸 매월, 안례, 용례 등 1남 3녀가 있었다.

목포 北국민학교(초등학교)와 목포상고를 거쳐 6, 25 전쟁 후 부산 피난 건국대학교 야간부 2학년을 다니다가 목포에서 1954년 국회의원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 김대중이 대통령에 당선된 바로 다음날 전과 7범의 민원비서실장 오길록을 검찰에 보내 칼럼자를 비롯 함윤식, 손창식, 이도형 등 언론인 등 14명을 형사 처벌하라는 고소를 했다. 사진은 지난 2002년 '한길소식' 손창식 편집인이 칼럼자에게 보낸 편지

목포의 나이든 유권자들은 김대중의 출신 성분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표가 나오지 않았다. 목포에서는 자신의 출생비밀 때문에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대중은 1959년 6월 5일 강원도 인제 지구에서 출마하면서 다음해인 1960년 6월 1일(단기 4293년) 호적을 정리했다.

계부 김운식은 6월 1일 본부인 김순례와 협의이혼을 하고 6월 5일 첩으로 있던 장노도와 정식 혼인신고를 하여 정부인이 됐다. 그와 함께 서자 김대중은 적자(嫡子) 아들로 승격한다.(1990년 9월 15일 신안군 하의면 면장 김광홍 발행 호적등본)

사람들은 김대중의 그런 출생비밀 사실을 모르고 세월은 흘러갔다. 그러다가 1971년 그가 야당의 대통령 후보자로 탄생하자 당시 공화당 의장이었던 김종필의 사무실에 신안군 하의면과 목포 등지에서 김대중의 출신 성분과 공산당 관련 사실을 알리는 투서 형식의 편지가 수십 통이 들어왔다.

그래서 김종필 의장은 비밀리에 김대중의 정체를 알기 위한 신상 조사반을 만들었다. 이 조사반에 경찰, 중앙정보부, 군 특무대 출신 요원들 5명이 차출됐으며 팀장에는 헌병장교 출신 수사관 하영조(河永祚)가 임명되었다.

그런데 이들 5명 가운데 김대중과 5살 까지 함께 살던 의붓 아버지 윤창언의 조카 윤일만(尹一萬)이 포함되어 있었다. 윤일만은 당시 치안국 특정과에 근무하던 경찰 수사 관이었다.

따라서 장노도 여인이 임신을 한 후 자신의 작은 아버지뻘이 되는 윤창언씨 집으로 재가를 온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장노도 여인이 김운식의 첩으로 가서 김대중의 이름을 갖게 된 사실을 집안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서 모두 알고 있었다.

김대중 신원 조사반은 40일간 신안군 하의도, 뻐치섬, 목포 등지로 다니며 조사한 기록을 김종필에게 넘겼으며 김정필이 그 보고서를 박정희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박정희는 그 보고서를 읽은 후 공식 발표는 하지 못하도록 지시했으나 공화당은 은밀하게 소문을 흘렸다. 박정희가 당선되고 한참 세월이 흐른 후 1979년 10.26 사건이 발생하면서 유신정권의 망령이 막을 내렸다.

1980년 5월 서울의 봄은 매우 떠들썩하고 혼란스러웠다. 그런 와중에 5월 8일 김해 김씨의 春享大祭 제사가 열렸고 이 자리에 김대중이 참석했다.

그런데 이 행사장 여러 곳에서 “윤대중은 물러가라” “제갈대중은 사라져라” 하는 플래카드가 나부껴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다. 그런 사실이 가십(gossip) 으로 언론에 보도되자 전두환 보안사령관은 기자들에게 “김대중씨는 대통령에 출마하는 것 보다는 자신의 姓氏를 먼저 찾도록 하라”고 말했다.

전두환이 정보부에 보관되어 있던 김대중의 파일을 보았던 것이다. 그때 서울에 머물던 일본 산케이신문(産經)의 시바다 미노루(紫田 繁) 논설위원과 칼럼자는 통역 김영희를 데리고 신안군과 목포 등지를 돌며 취재했다.

시바마 미노루는 도쿄로 돌아가 ‘김대중의 좌절’이라는 글을 5월15일부터 6개월간 산케이신문에 연재 보도한 후 책을 발행했다. 그는 기사를 통해 섬에서 만난 노인들의 이야기를 통해 취재한 김대중의 출생 비밀을 폭로했다.

그 책은 일본에서 출판되었기 때문에 한국 국내에는 극소수 사람들만 아는 가운데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다. 그러다가 1986년 공화당 중앙위원을 지낸 이한두(李澣斗)씨가 ‘유신공화국’이라는 책을 발간하면서 문제의 김종필의 지시에 의한 하영조 조사 보고서를 전문 그대로 게재했다.

그 내용에 추가 첨부를 하여 1997년 10월 한길소식(발행인 함윤식, 편집인 손창식) 제2호에 '김대중 출생 및 가계의 비밀을 밝힌다'고 몇 페이지에 걸쳐 보도했다.

이 기사를 칼럼자가 발행하는 인사이더월드에 전재했다. 사실 당시 칼럼자는 하영조 보고서를 가지고 있었다. 그래도 사용하지는 않았다.

김대중은 1997년 12월 19일 당선됐으며 다음날 아침 당선 제1성으로 “정치보복은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다음날 전과 7범의 민원비서실장 오길록을 검찰에 보내 손충무, 함윤식, 손창식, 이도형 등 언론인, 출판인, 소설가 등 14명을 형사처벌하라는 고소를 했다.

그리고는 검찰총장에게 야당 국회의원 5명을 보내 자신이 고소한 그들 14명을 해외 출국금지, 긴급구속 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 함윤식씨가 1차로 구속되고 칼럼자가 몇 개월 후에 2차로 구속되었다.

한편 손창식씨는 불구속 기소가 됐다. 칼럼자는 징역 2년, 함윤식은 징역 1년 6개월, 이도형은 집행유예 2년, 손창식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검찰 수사관들은 칼럼자의 집과 사무실을 3일 동안 뒤졌다.

그러나 이미 칼럼자는 김대중에 관련된 주요 자료는 다른 곳으로 모두 빼돌렸으며 미국과 일본에 한 카피씩 갖다 두었다. 칼럼을 쓰는 이 시간 처음으로 김대중이 제갈성복의 후손임을 밝히는 호적등본, 김운식의 서자로 입적한 호적등본, 서자에서 적자로 둔갑하는 호적등본을 공개하는 것이다.

김대중이 당선된 후 정보부에 있던 파일, 보안사령부에 있던 파일은 모두 흔적없이 사라져 버렸으며 신안군 하의면과 목포지방 법원에 보관되어 있어야 할 제갈성조, 김운식의 호적이 모두 개정되었거나 멸실로 사라져 새로 작성했다는 것만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제 독자들은 처음으로 김대중의 어머니 장노도씨가 제갈성조 집안으로 시집을 간 사실을 확인하게 된 것이다. 아마 칼럼자가 이런 귀중한 자료를 갖고 있는 사실을 김대중 가족들과 추종세력들은 생각지 못하고 묘비를 거짓말로 만든 것인지도 모르겠다.



▲ 김대중의 계부 김운식씨의 호적등본(본사 최초공개)- 한 가운데 본부인 김순례와 이혼하고 4일 후에 장노도 여인과 재혼 신고한 것으로 표기돼 있다.



▲ 김대중의 어머니 장노도씨가 제갈성조씨의 부인으로 기록된 호적등본(본사 최초공개)



▲ 김대중의 호적등본(본사 최초공개)- 오른쪽 두번째 줄을 보면 김운식씨의 서자로 입양신고가 되어 있다.

  김대중의 출신 성분이 참 복잡하고 기가차다.

그가 고향을 두고 왜 낮설고 물선 강원도에가 출마 했었는 지를 알것 같다.

6-70년대 나는 기자 생활을 하면서 김대중을 좋아했었다.

원인은 그가 3공시절 군사 독재에서 너무나 핍박 당하는것 같아동정어린 친근감이 들었다. 

  그런데 그에서 멀어진 것은  80년대 후반 부터이다. 그가 옥살이 에서 풀려나자

당시 야당 이던 김영삼 총재가  대통령 출마시 도움이 될가하여 

전두환 당시 대통령을 만나 그의 복권을 강력히 주장하여 결국 복권됐다.

대통령 선거를 불과 1개월여 남겨둔 상태에서다.

전두환이는 선심을 쓴것 갖지만 사실은 김대중을 잘알기 때

문에 야당끼리 싸움부처 표 가르기 작전이고 김영삼은 어수룩하여 그가 복권돼 도

우면 큰 힘이 될 것으로 믿었기 때문이다. 

   사실 김영삼은 같은당 소속인 김대중을 너무 믿었던 것인데 복권 되자마자 선거

일 한달여를 앞두고 대통령 출마를 선언하고 급조한 당이 평민당이다.

 김영삼으로는 마른 하늘의 날벼락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크게보면 민주화를 갈망하던 모든국민들의 기대가 하로 아침에 날벼락을 맞는 꼴이였다.

그래서 노태우 정권이 태어

나고 군부 시대가 4년이나 연장되였다. 

  말만하면 거짓 말인데도 특정지역 사람들은 몰라서 인지 알면서도 그런 것인지 그를

신격화  하면서 결국 대통령까지 만들었다. 

낙선때마다 정치 안한다고 하던 그의 말이다.

그당시 그의 출신 성분이 어떻든 그의 정치 성향이 어떻든

그가 부정부패의 관여가 됐던 안됐던 관계없이 90%이상이 그를 지지했다. 

  어느 종교의 교조도 그 인기를 능가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80년대말 여수에서 잘때이다.

일행중 한명이 여기 왔으니  바다가에 나가 회나 먹자고해 택시를 탓다.

대화중 부산에서와 운전을 하고 있다고해 부산 사람이니 괜 찮으려니 생각하고 거짓말 잘하는

김대중이라 했더니 얼굴을 경색하며 김대중선생 흉 보려거든 차에서 내리라며 세우

드라고요.

나도 화가나 내려 다른차 타면 되지마는 그런 사람들과 싸울 필요도 없고

해서 그냥 가자고 달랜일이 있었다. 

  60년대만 해도 보수적이라 출신성분 같은것 많이들 따젖지만 시대가 변한 지금에야 

 따질일 아니지만 여하든 김대중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회손하고 법과 질서를 문란

시켯으며 안보 의식을  약화시킨 대역 죄인 임에는 틀림이 없다.

                                                                            ( 하 늘 소 리 )

댓글목록

오른손님의 댓글

오른손 작성일

옳소!

퍼온글 목록

Total 15,855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65 [뉴데일리] 개잡년 한상렬 부인 '등록금 투쟁' 나서.… 소강절 2011-06-11 16003 17
15764 베리칩(VeriChip)은 ‘확실한 신분증(Positi… 댓글(1) 조명탄 2011-09-18 15949 8
15763 [분석] 北의 반잠수정 라덴삼촌 2010-03-28 15937 19
15762 민주당 박영선 후보, 남편도 미국인- 아들도 미국인이다… 댓글(2) 김종오 2011-09-30 15933 14
15761 경향교회 석기현 목사의설교-"네 목숨은 저의 목숨을 대… 댓글(1) 꿈꾸는자 2010-07-27 15902 19
15760 북한의 공개처형장면 동영상 댓글(1) 장학포 2010-12-13 15883 15
15759 박정희대통령의 유산 7광구와 매국노 김대중 엽기정권 2011-02-28 15883 10
15758 김정일 생일에 쏟아부은 돈이 100억? 모모 2011-02-21 15873 9
15757 '꽃제비 처형' 첫 유엔 보고‥공개 처형 증언 한글말 2013-03-09 15871 10
15756 박정희 기념비하나 없는 마당에 빨갱이 동상은 곳곳에.. 댓글(7) 현우 2010-09-24 15868 29
15755 조선족 장기밀매 시리즈 3 - 사타부언, 청웅 한자는 … 강유 2013-04-29 15856 9
15754 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자유인 2012-11-24 15838 13
15753 박정희를 독재자라 부르는 인간치고 제대로 된 인간 못봤… 댓글(1) 東素河 2011-02-15 15799 17
15752 다시보는 남침땅굴 탐사지도 라덴삼촌 2010-07-24 15774 18
15751 "김대중 노무현이 각계에 심어놓은 척결 대상자들" 댓글(2) 현우 2011-01-30 15769 25
15750 신 세계질서(NWO)의 음모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현우 2010-12-18 15705 14
15749 광주일고, 부산서민들을 '민주화'시키다 현우 2011-05-27 15656 24
15748 3청 교육대 木捧 體操 '반복'이 아니라! ,,. 2회… inf247661 2011-02-05 15653 10
15747 박원순 선거벽보 "서울대 문리대 1년 '제적'"이 아닌… 소강절 2011-10-18 15635 14
15746 대구폭동(1946)의 진실 김정균 2010-11-23 15628 16
15745 대공수사관 이근안 경감 충격 증언(나는 고문 기술자가 … 댓글(1) 엽기정권 2011-12-30 15578 18
15744 문창극 칼럼] 진보는 왜 태극기를 꺼리는가 지만원 2009-12-30 15567 24
열람중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댓글(1) 장학포 2010-05-11 15564 76
15742 ▼軍인사좌우 기무사 호남출신이 싹쓸이▼ 댓글(4) 엽기정권 2010-02-17 15550 16
15741 내 베트남 신부가 유부녀...결혼해 우는 한국 남성들 비탈로즈 2011-08-16 15491 17
15740 전교조의 대국민 기만극을 선전하는 조선일보 댓글(1) 엽기정권 2010-02-02 15481 12
15739 북한 핵무기의 배후는 국유본(국제유대자본)이다[퍼옴] 조명탄 2011-09-18 15478 7
15738 컴퓨터게임이 폭로한 프리메이슨의 음모 댓글(1) 조명탄 2011-09-20 15454 6
15737 "김정일, 히로뽕 중독 심각.. 환각 의지해 겨우 거동… 라덴삼촌 2010-01-13 15441 19
15736 [데일리안] 김신조 무장간첩, 목잘린 시신의 진실은? 소강절 2012-02-05 15402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