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새벽달 작성일09-12-16 09:45 조회10,571회 댓글1건

본문

평양 및 간부층 확산 대비해 치료제 확보 경쟁 나설수도

북한 내 신종플루 발병과 관련 우리 정부의 타미플루 등 치료제 지원이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정부들어 대북인도지원의 첫 사례로 기록될 예정이다.

14일 남북은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타미플루 40만 명 분, 리렌자 10만 명분, 10억 원 상당의 손세정제 지원에 합의하고 이에 대한 실무적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8일 이명박 대통령의 북한 신종플루 발생 확인과 지원 방안 모색 지시 이후 일주일 만에 일로 빠르면 이번 주 안에 지원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긴급성 인도적 지원이라는 취지에 맞게 필요한 행정적 절차도 신속히 진행하고 전달수단도 가장 빠른 육로를 통한 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동안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분배투명성을 강조해왔던 것과 달리 이번 타미플루지원에 대해서는 이 문제를 크게 부각시키지 않으려는 분위기다.

정부는 일단 분배결과보고서를 요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는 수혜자인 북한이 이후 어떻게 사용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하면 되는 형태로 모니터링이라 볼 수는 없다. 형식상 서류처리라고 보면 된다. 

정부가 보고서로 모니터링을 대체하기로 한 것은 쌀, 옥수수 등 식량과 달리 의약품은 발병자 외에는 필요치 않아 유용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즉 신종플루 확진 또는 의심환자에게만 지급되기 때문에 직접 확인할 필요는 없다는 설명이다. 

우리 정부의 이러한 판단이 이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하기 위한 졸속 처리는 아닌지, 의약품 또한 전용이나 남용이 가능한 현실을 간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일부에서는 타미플루가 영양제도 아닌데 누가 이것을 먹으려 하겠느냐고 주장할 수 있다. 그러나 치료제가 비교적 갖춰진 우리 사회에서도 감기 증상을 보이면 무조건 타미플루를 처방 받으려는 집단 심리현상을 보인 적이 있다.

북한에서 신종플루가 유행을 하면 소위 평양 거주자와 고위층일수록 타미플루를 확보하려는 경쟁이 벌어질 수 있다. 충분히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다. 북한 지도층이라도 타미플루는 쉽게 구할 수 있는 치료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정부라면 고위험 지역과 고위험군 환자부터 치료제를 지급하는 것이 타당하다. 이것이 신종플루를 차단하고 국민 건강을 지키는 당연한 조치이다. 그러나 북한은 이러한 당연한 조치마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사회라는 것이 문제다.

북한에서 보건일꾼(약사)으로 근무하다 2002년도 탈북한 이혜경(40) 씨는 "북한에 지원되는 국제사회 지원 의약품이 하부기관까지 전달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면서 "모니터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번 우리 정부의 지원품도 평양 중심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즉 발병자 발생 가능성이 높은 국경을 맞닿아 있는 신의주나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에 전달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것이다.

지원 의약품은 북한 사회의 특성상 보급단위에서 한 차례 떼이는 것은 당연한 통과의례이고 의료단위 현장에서 간부에 의해 한차례 더 빼돌려지는 것이 보편화된 형태라는 게 이 씨의 설명이다. 이는 건강과 금전적 목표 때문이다.

세계식량계획(WFP)과 대한민국 마크가 찍힌 지원쌀이 포대채 장마당에 등장했던 것과 같이 타미플루가 장마당에 등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분배투명성을 대북인도적지원의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있는 정부가 대통령의 긴급지원 지시 때문에 인도지원 기준을 스스로 약화시키지 않았는지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타미플루의 효능에 대해서는 의심도 많습니다.
그걸 접종하고 몇 넘이 죽어나가서 효과가 반대로 나타날지도...ㅎㅎ

퍼온글 목록

Total 17,427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67 노무현 정권의 正體 라덴삼촌 2009-12-12 9779 16
17366 살빠진 김정일을 연기해야 하는 대역들의 고민 라덴삼촌 2009-12-12 10987 12
17365 북인권운동가에 중형 '편파 재판의 극치' 흐훗 2009-12-12 12279 14
17364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5850 23
17363 국가 정보원, 이거 큰 일 입니다 라덴삼촌 2009-12-13 9427 14
17362 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현우 2009-12-14 12295 15
17361 정부당국, 미국정부가 북핵 풀기 위해 북한-미국 평화협… 댓글(1) 라덴삼촌 2009-12-14 9161 9
17360 "中 지하에도 '만리장성'..핵미사일 은폐" 현우 2009-12-14 12646 12
17359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화재의 북한 동영상 댓글(2) 현우 2009-12-14 12770 11
17358 "北, 적화통일 대비해 서울시장(市長) 사전 임명" 댓글(1) 라덴삼촌 2009-12-15 11925 11
17357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달마 2009-12-15 11899 15
17356 AP통신 "이명박 강제징용, 위안부 사과 요구 않겠다는… 댓글(1) 현우 2009-12-16 11075 10
열람중 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댓글(1) 새벽달 2009-12-16 10572 8
17354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댓글(2) 나두선생 2009-12-16 9858 10
17353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댓글(1) 한가람 2009-12-16 12217 9
17352 [시] 세상에서 제일로 맛있는 건 – 장진성…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12545 9
17351 이래도 김정일 편을 드나 댓글(1) 라덴삼촌 2009-12-16 11616 16
17350 부추연 ** 짐승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고발한다 …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8785 13
17349 臺灣이 지도에서 사라지는 날 댓글(1) 엽기정권 2009-12-16 12061 13
17348 2002년부정선거주동자 등 32명 고발을 예고해 드립니… 라덴삼촌 2009-12-17 10416 14
17347 탈북한 북한군 장군의 증언 댓글(5) 꿈꾸는자 2009-12-17 7393 22
17346 좌파 명망가들,그들의 진실을 까발려 줄까!(옮긴글) 장학포 2009-12-18 11682 20
17345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댓글(1) 라덴삼촌 2009-12-18 10671 15
17344 꼿꼿이 웃는 중국, 그 오만한 속내 댓글(1) 엽기정권 2009-12-18 11337 11
17343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현우 2009-12-19 10608 14
17342 軍, 국산무기 잇단 악재에 곤혹 댓글(2) 엽기정권 2009-12-19 10869 13
17341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댓글(2) 현우 2009-12-20 12913 10
17340 강남의 한 부자 목사로부터 받은 협박 댓글(1) 흐훗 2009-12-20 11018 20
17339 노무현정부, 북한 IT 인력양성 해마다 지원 댓글(1) 예우 2009-12-20 10896 13
17338 리영희 · 박원순 등 "15인의 억지와 위선" 공개 댓글(1) 김종오 2009-12-20 12400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