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고소,고발 과민대응"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고소,고발 과민대응"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09-12-20 01:44 조회12,874회 댓글2건

본문


"국난 극복을 위한 설교 차원 일뿐"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고소,고발 과민대응"


지난 7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성공21' 주최로 열린 송년 구국기도회에서 설교자로 나선 김성광 목사(사진. 강남교회 담임목사)의 '먼저 그의 나라를 구하라'는 설교를 두고 박사모와 친박연대 등이 뒤늦게 발끈하고 나섰다.

이날 김 목사는 설교를 통해 "박근혜 전 대표는 '용산참사는 경찰의 과잉진압'이라 하고, 이번에도 '세종시는 원안대로 하라' 하고, 이건 훈시 듣는 소린지 독기 달린 소린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표가 용산참사에 관해 '너무 빨리 진압에 들어간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이야기한 것은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래 동네마다 새벽에 우는 닭이 있다. 새벽에 닭이 울어서 잠자는 사람 다 깨운다. 이 닭이 새벽에 울어야 닭이지, 대낮에도 시도 때도 없이 울면 어떡하느냐"며 "이 닭이 자꾸 짖어대면 그 닭을 어떻게 했으면 좋겠나?”라고 청중에게 묻자, “잡아먹어야 한다”는 반응에 “그렇다면 여러분이 잡아먹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발언을 두고 '친박연대'와 '박사모'가 성명을 내고 '검찰 고발까지 해야 한다'며 김 목사를 성토하고 나선 것.

'친박연대' 전지명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정치목사 김성광의 헛소리는 단순 폭언이 아니라, 정치 테러이고 음해"라며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조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정광용 박사모 회장도 "불특정 다수의 기독교인에게 공개적으로 발하는 암살교사 지령인지, 정치적·논리적으로 대응할 방법을 찾지 못한 MB 지지층의 발악적 단말마인지 구분할 수 없다"며 논평했다.

이에 대해 단순한 설교일 뿐이지 정치테러를 운운하는 것은 너무 정치적 해석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날 참가한 한 목회자는 "경제 위기 가운데 있는 대한민국이 잘 되려면 서로 화합하고 단합해야 한다는 취지의 설교였다"면서 "대통령도 욕을 하는 세상인데 박 전 대표를 폄하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다툼보다는 서로 화해해서 지금의 경제위기와 정치적 위기를 이겨내자는 뜻 이었다"고 전했다.

'성공21' 관계자도 "설교 중에 다소 정치적인 이야기가 들어간 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 그러나 단순한 설교 내용 가지고 고소고발까지 한다는 것은 심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자유언론인협회' 협회장이자 '인터넷타임즈' 발행인 양영태 박사는 "시사 설교하시는 목사님이 순수한 차원에서 설교한 것 뿐이다. 박 전 대표에 대해 비판을 했다면 그것을 대권주자로써 이런 비판도 있구나 하고 반면교사를 해야지, 이것을 가지고 고소고발 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대권주자 1위니깐, 거기에 줄 서는 사람들이 일부 있지 않겠느냐, 일부 촐랭이처럼 과잉 충성발언 하고 발끈하는 것은 선진국에서도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성광 목사님은 지난 10년 동안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켜온 분이고 나라를 위해 기도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온 애국목사님이다. 성직자가 설교를 하다보면 나무에도 동물에도 비유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이런 것을 가지고 명예훼손 운운하면 대한민국에 안 걸릴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강남교회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단순한 설교차원이었다"며 "국난극복을 위해서는 여당이 화해와 단합이 필요하다는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젊고 강한 신문-독립신문/independent.co.kr]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겉볼 안이요...
체(體)보고 옷 짓는다...는 말처럼,
성직에는 안 어울리는 외모.
조폭 나부래기가 어울릴 듯.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그런데 김성광목사가 비유를 잘못해도 한참 잘못한것 같네요!

 김성광 목사가 닭이란 가축동물의 생리를 전혀 모르고 어디서 "사자성어"처럼 줒어들은것을 인용하는것 같읍니다.  저는 어릴적부터 시골에 살아 ,또 지금까지도 시골에서 토종닭을 많이 키우고 있읍니다.저는 그분의 "비유목적"을 시비하고 싶진않읍니다. "닭이 대낯에 시도 때도 없이 울어 댈땐 어떻하죠?"라고 신도에게 유도성 질문을 했다는데 ,닭은요,밤에만 우는게 아닙니다.낯10시,오후1시,오후4시등 이렇게 비슷한 시간대에 잊지않고 웁니다.

 대낯에 우는 닭이 마치 잘못된 닭처럼 비유함이 적절치 않다고 보는거죠! 정 궁금 하면 동물학자한테 물어 그런닭이 잘못된 닭인지를 확인 해 보시지요?

퍼온글 목록

Total 17,332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72 노무현 정권의 正體 라덴삼촌 2009-12-12 9747 16
17271 살빠진 김정일을 연기해야 하는 대역들의 고민 라덴삼촌 2009-12-12 10949 12
17270 북인권운동가에 중형 '편파 재판의 극치' 흐훗 2009-12-12 12240 14
17269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5814 23
17268 국가 정보원, 이거 큰 일 입니다 라덴삼촌 2009-12-13 9392 14
17267 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현우 2009-12-14 12258 15
17266 정부당국, 미국정부가 북핵 풀기 위해 북한-미국 평화협… 댓글(1) 라덴삼촌 2009-12-14 9130 9
17265 "中 지하에도 '만리장성'..핵미사일 은폐" 현우 2009-12-14 12606 12
17264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화재의 북한 동영상 댓글(2) 현우 2009-12-14 12738 11
17263 "北, 적화통일 대비해 서울시장(市長) 사전 임명" 댓글(1) 라덴삼촌 2009-12-15 11890 11
17262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달마 2009-12-15 11864 15
17261 AP통신 "이명박 강제징용, 위안부 사과 요구 않겠다는… 댓글(1) 현우 2009-12-16 11041 10
17260 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댓글(1) 새벽달 2009-12-16 10539 8
17259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댓글(2) 나두선생 2009-12-16 9826 10
17258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댓글(1) 한가람 2009-12-16 12177 9
17257 [시] 세상에서 제일로 맛있는 건 – 장진성…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12512 9
17256 이래도 김정일 편을 드나 댓글(1) 라덴삼촌 2009-12-16 11577 16
17255 부추연 ** 짐승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고발한다 …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8746 13
17254 臺灣이 지도에서 사라지는 날 댓글(1) 엽기정권 2009-12-16 12024 13
17253 2002년부정선거주동자 등 32명 고발을 예고해 드립니… 라덴삼촌 2009-12-17 10379 14
17252 탈북한 북한군 장군의 증언 댓글(5) 꿈꾸는자 2009-12-17 7356 22
17251 좌파 명망가들,그들의 진실을 까발려 줄까!(옮긴글) 장학포 2009-12-18 11644 20
17250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댓글(1) 라덴삼촌 2009-12-18 10637 15
17249 꼿꼿이 웃는 중국, 그 오만한 속내 댓글(1) 엽기정권 2009-12-18 11297 11
17248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현우 2009-12-19 10567 14
17247 軍, 국산무기 잇단 악재에 곤혹 댓글(2) 엽기정권 2009-12-19 10824 13
열람중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댓글(2) 현우 2009-12-20 12875 10
17245 강남의 한 부자 목사로부터 받은 협박 댓글(1) 흐훗 2009-12-20 10980 20
17244 노무현정부, 북한 IT 인력양성 해마다 지원 댓글(1) 예우 2009-12-20 10854 13
17243 리영희 · 박원순 등 "15인의 억지와 위선" 공개 댓글(1) 김종오 2009-12-20 12361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